퀵바


감상

추천에 관련된 감상을 쓰는 곳입니다.



작성자
Lv.45 고지라가
작성
17.11.20 20:16
조회
1,619


제목 :  나는 아직 살아있다.


작가 :  미스터쿼카


출판사 :  문피아 연재중 





제목이 주인공의 심정이고, 시작이자 끝일지도 모르겠다. 생존물. 주인공의 고통과 흐느낌과 비탄이 연이어 울리는 중에 이야기는 서서히 진행된다. 고시원의 바깥에서 좀비에 의해 횡행하는 죽음을 목격하고 방구석에 숨어 굶주림에 말라가던 주인공. 어느 날 탈출을 감행하던 가족이 좀비들에게 살해당하는 것을 보게 된다. 부모는 그 자리에서 산채로 뜯어 먹히지만, 다행히 아이는 차 밑에 몸을 굴려 살아남았다. 그러나 그조차도 잠시의 행운일 뿐, 겨울의 추위와 굶주림으로 인해 소녀의 목숨은 얼마 가지 않을 터였다.

주인공의 갈등. 

나가서 소녀를 구해라. 무시해라. 구해라. 무시해라. 구해라. 무시해라.

문밖을 나가면 남들과 똑같이 고통스럽게 죽을 것이다. 창문은 객관화된 프레임이 되어 TV의 영상처럼 주인공의 망막에 맺혀간다. 삶도 죽음도 곧 자신과는 단절된 남의 이야기일 뿐, 점차 굶주려 자신 역시 죽고 나면 아무 상관 없는 고통과 비명들이 될 것이다.

주인공의 도전은 방문을 나가는 것부터였다. 물을 찾아 들이키고, 고시원 찬장에 있는 라면을 부숴 먹으며 어설프지만, 소녀를 구할 계획과 준비를 해간다. 결전의 날, 핸드폰을 이용한 유인이 먹혀 소녀의 앞까지 가는 데 성공했다. 

차 밑에서 소녀의 손을 잡고 끌어내어 도망친다.

정신없이 뛴다. 분노하는 좀비들에게 쫓기며 달린다. 

부모가 눈앞에서 잔인하게 잡아먹힌 충격에 실어증에 걸린 소녀. 좁아진 시야로 기를 쓰고 뛰던 주인공이 한계에 부딪힌다. 곧 도착할 죽음과 끝을 예감한다. 

모든 걸 포기했을 때 소녀가 손을 들어 공원 한쪽을 가리킨다. 화장실이 있다. 급히 화장실에 들어가 문을 잠그고, 변기 칸으로 뛰어들어가 다시 문을 잠근다. 숨죽인 채로 분노하는 좀비들의 고함에 귀를 막으며 이 순간이 지나가기를 빈다. 이때 창문이 깨지고 좀비 안으로 들어온다.

생존자를 찾고 있다.

바닥에 깨진 유리 파편이 바스락거리고, 화장실 문 아래로 괴물의 그림자 어른거린다. 숨조차 쉬지 않고 그림자가 사라지기를 기다린다. 기다린다. 그림자가 물러간다. 좀비들은 다시 사람들이 숨어있을 도시를 향해 걸어갔다. 

비극은 방향을 틀었고, 주인공은 삶을 결심한다.



아이는 주인공의 약점이자 생존의 이유다. 곧 죽어버릴 아이의 연약함이 긴박함을 유지한다. 주인공은 절망하고, 오열하며, 아파하고, 토하며 한 걸음, 한 걸음 경계하며 먹을 걸 찾아 떠돈다. 때론 좀비가, 때론 같은 인간이 위협해온다.

아이를 안고 걷는 걸음은 무겁다.

바닥에 쌓인 눈조차 시체들을 미처 가리지 못한다.

보호받아야 할 사람이 늘어나고, 같은 뜻을 가진 사람이 합류한다. 


'나는 아직 살아있다'는 그런 이야기다.




Comment '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감상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9526 퓨전 게임창 보는 상단주를 읽고 감상문을 씁니다. Lv.51 상상필력 17.12.16 1,500 2
29525 현대물 탑배우 매니지먼트를 읽고 감상문을 씁니다. Lv.51 상상필력 17.12.16 1,835 1
29524 추리 문피아에서 추리물??? Lv.52 dooong 17.12.08 1,686 5
29523 판타지 물만먹어도 렙업하는 체질??!!! Lv.52 dooong 17.11.22 1,471 0
» 현대물 '나는 아직 살아있다' (초반 스포) Lv.45 고지라가 17.11.20 1,620 5
29521 기타장르 요새 읽고 있는 무료 연재작들 감상문입니다. +6 Lv.51 상상필력 17.11.09 3,948 7
29520 현대물 세상은 게임이 아니다 감상글 +8 Lv.18 흑봉황 17.10.29 2,328 14
29519 현대물 장인이 돈이 많아요. 근데 그런 이야기는 ... +1 Lv.59 40075km 17.10.18 2,076 9
29518 현대물 흑마술 일기 감상란 약스포 Lv.28 이즈니타스 17.10.14 1,225 6
29517 판타지 재벌강점기, 불우한 시절에 들이키는 국뽕 ... +3 Lv.59 40075km 17.10.13 1,668 2
29516 스포츠 ONE GAME에 대한 감상문입니다. +4 Lv.43 어린어른 17.10.01 1,398 7
29515 퓨전 삼국지-맹장소환을 읽고 감상문을 씁니다. +4 Lv.51 상상필력 17.09.05 1,962 7
29514 현대물 로또 2등에 당첨되다를 읽고 감상문을 씁니... +6 Lv.51 상상필력 17.09.04 2,149 14
29513 현대물 중헌 그의 이야기를 읽고 감상문을 씁니다. +8 Lv.51 상상필력 17.08.18 2,069 6
29512 판타지 신의마법사를 읽고 감상문을 씁니다. +2 Lv.51 상상필력 17.08.15 1,749 8
29511 퓨전 (극 스포주의)회귀도 13번이면 지랄맞다 회... +8 Lv.1 발라크라바·X 17.08.13 2,467 15
29510 무협 하수책사를 읽고 +2 Lv.34 百業 17.08.11 1,440 1
29509 판타지 바바리안 퀘스트 +16 Personacon 볼께요 17.07.26 2,365 6
29508 현대물 채널마스터를 읽고 감상문을 씁니다 +9 Lv.37 시우천월 17.07.25 1,550 6
29507 현대물 요즘 읽고 있는 공모전 작품들.. +2 Lv.69 별일없다 17.07.14 3,110 3
29506 현대물 괴물처럼! 감상 +6 Lv.43 별그림자 17.07.10 1,947 5
29505 스포츠 축구의 정석과 소설' 그라운드 헌터' 감상문 Lv.9 66사단 17.07.09 1,178 3
29504 판타지 회귀대제를 읽고 감상문을 씁니다. +1 Lv.51 상상필력 17.07.08 1,080 2
29503 현대물 골렘파이트를 읽고 감상문을 씁니다. +3 Lv.51 상상필력 17.07.05 1,087 2
29502 현대물 그라운드 헌터 읽을만 하다 +1 Lv.6 바리왕자 17.07.04 916 2
29501 무협 그 때 그 후, 아름다운 비극 로맨스 무협. ... Lv.22 똘망공자 17.06.30 1,228 0
29500 기타장르 세명의 아버지, 분통이 터지는 글을 읽었습... Lv.3 오드운힐 17.06.28 1,274 4
29499 현대물 삼류쉐프 이정호를 읽고 감상문을 씁니다. +4 Lv.51 상상필력 17.06.14 1,160 4
29498 현대물 재벌닷컴을 읽고 감상문을 씁니다. +8 Lv.51 상상필력 17.06.05 1,872 4
29497 현대물 주인공이 만든 게임에 대한 평가로 보는 게... +3 Lv.68 열혈혼 17.05.29 1,405 2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