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감상

추천에 관련된 감상을 쓰는 곳입니다.



발할라 사가 간략 감상

작성자
Lv.14 이문인
작성
18.02.16 12:11
조회
1,882

제목 : 발할라 사가

작가 : 취룡

출판사 : 문피아 연재


현재 무료 부분 감상하다가 벌써부터 감상을 쓰고 싶어져서 글 올립니다.

 

이 글은 좋은 글입니다. 

작가님은 여러가지 재미있는 재료들을 잘 엮어서 작품을 엮어어내었습니다.


먼저 다른 세상으로 넘어가는 환생물스러운 부분으로 시작하고, 여기서 주인공이 프로게이머였고 놀라운 위업을 세웠다는 점을 이 작품 내부의 ‘사가’라는 고유 설정을 통해서 주인공이 발휘하는 활약에 설득력을 부여합니다. 사가는 북유럽에서 영웅들의 전승과 설화를 나타내는 단어로, 취룡 작가님은 그 사가, 이야기 자체가 인물들의 고유한 초능력으로 설정했습니다. 

게임과 관련되어 있고, 게임 시스템스러운 부분은 일단 주인공이 과거에 하던 롤+와우 같은 PVP가 성행하는 성장형 판타지 온라인 부분의 간략한 배경들과 함께, 당장 주인공이 도착한 발할라에서는 룬이라는 포인트를 힘 순발력 체력 마력 등의 스탯에 분배해서 역량을 키우는 부분, 그리고 스킬을 찍는 부분 등입니다. 익숙하다면 익숙한 설정이죠? 

그리고 세번째는... 군대물입니다. 네, 그거요. 대한민국 인구 절반, 너, 나, 우리의 상당수가 경험했던 그겁니다.  직간접적으로 경험해봤을 법한 이야기라 더 몰입이 됩니다. 우리가 아는 식으로 에피소드 하나를 풀어서 이야기하면 이런 겁니다.

내가 있는 곳이 군대입니다. 여자? 그런 거 거의 없어요! 눈 돌아보면 땀내나는 남자들이야! 그런데 거기에 예쁜 누나가 면회를 옵니다! 좋아! 아주 좋아! 선임들도 동기들도 부러워합니다! 자기네들은 자식 많은 집의 수많은 형제 중 하나라서 개인 면회는 꿈도 못꾸는데 주인공은 외동아들이니까요!  ....그 분위기가 어떨지 짐작가지 않으십니까?

 

 그 외에도 간략한 재료들이 있긴 합니다. 강처레비같은 패러디 요소 라던가. 하지만 작가님이 그냥 희한하고 재미있어보이는 소재만 가지고 글을 쓰는 게 아니고 그 재료들을 잘 엮어서 튼튼하고 즐거운 이야기의 밧줄, 줄기를 만들어나간다는 생각이 들고 있습니다.


 다시 말씀드리지만, 저는 이걸 무료분 중간에 읽다가 감상문 쓰고 있습니다. 무료분이라고 해봐야 30화가 안되는데, 그 초반 분량으로 제 마음을 사로잡았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 나중 가서 전개가 무너지는 글들도 있지만, 적어도 그 ‘나중’을 확인하러 갈 정도로 마음에 차는 작품이라는 겁니다.


 두서없고 간략한 감상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럼 이제 저한테 한번 속은 셈 치고 조금만이라도 읽고, 마음에 드시면 선호작 등록하고, 결제하시면 됩니다.

이만 물러갑니다. 좋은 꿈 꾸세요.


Comment ' 2

  • 작성자
    Personacon 가상화폐
    작성일
    18.03.17 14:41
    No. 1

    정말 부분 부분 재미있습니다.
    가볍고, 참신하고, 그런데 반복적인 느낌에 조금...
    그래도 좋아하는 사람이 많을 겁니다.
    곡 한번 보시고, 어떤지 감상해야 할 그런...
    액션 부분도 정말 간결히 잘 쓰시고요. 멋지게!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2 霹靂
    작성일
    18.08.25 12:36
    No. 2

    검증된 작가, 그러나 그리스신화에서부터 지루함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감상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 판타지 발할라 사가 간략 감상 +2 Lv.14 이문인 18.02.16 1,883 4
29530 판타지 [감상] 삼국지 금수저 하후충전 +1 Lv.1 몽상중임 18.01.26 1,944 5
29529 현대물 양치기자리님 소설 피아노 퀘스트 +2 Lv.31 아이게르 17.12.30 2,178 2
29528 현대물 야왕성귀남이 업어키운 걸그룹 +5 Lv.36 정가라미 17.12.28 2,719 13
29527 현대물 재벌집 막내아들 감상(수정) +11 Lv.46 별그림자 17.12.22 3,323 13
29526 퓨전 게임창 보는 상단주를 읽고 감상문을 씁니다. Lv.53 상상필력 17.12.16 1,517 2
29525 현대물 탑배우 매니지먼트를 읽고 감상문을 씁니다. Lv.53 상상필력 17.12.16 1,866 1
29524 추리 문피아에서 추리물??? Lv.53 dooong 17.12.08 1,710 5
29523 판타지 물만먹어도 렙업하는 체질??!!! Lv.53 dooong 17.11.22 1,487 0
29522 현대물 '나는 아직 살아있다' (초반 스포) +1 Lv.45 고지라가 17.11.20 1,652 6
29521 기타장르 요새 읽고 있는 무료 연재작들 감상문입니다. +6 Lv.53 상상필력 17.11.09 3,999 7
29520 현대물 세상은 게임이 아니다 감상글 +8 Lv.18 흑봉황 17.10.29 2,364 14
29519 현대물 장인이 돈이 많아요. 근데 그런 이야기는 ... +1 Lv.60 40075km 17.10.18 2,100 9
29518 현대물 흑마술 일기 감상란 약스포 Lv.29 이즈니타스 17.10.14 1,241 6
29517 판타지 재벌강점기, 불우한 시절에 들이키는 국뽕 ... +3 Lv.60 40075km 17.10.13 1,682 2
29516 스포츠 ONE GAME에 대한 감상문입니다. +4 Lv.44 어린어른 17.10.01 1,422 7
29515 퓨전 삼국지-맹장소환을 읽고 감상문을 씁니다. +4 Lv.53 상상필력 17.09.05 1,985 7
29514 현대물 로또 2등에 당첨되다를 읽고 감상문을 씁니... +6 Lv.53 상상필력 17.09.04 2,175 15
29513 현대물 중헌 그의 이야기를 읽고 감상문을 씁니다. +8 Lv.53 상상필력 17.08.18 2,093 6
29512 판타지 신의마법사를 읽고 감상문을 씁니다. +2 Lv.53 상상필력 17.08.15 1,762 8
29511 퓨전 (극 스포주의)회귀도 13번이면 지랄맞다 회... +8 Lv.1 발라크라바·X 17.08.13 2,507 15
29510 무협 하수책사를 읽고 +3 Lv.34 百業 17.08.11 1,471 3
29509 판타지 바바리안 퀘스트 +16 Personacon 볼께요 17.07.26 2,401 6
29508 현대물 채널마스터를 읽고 감상문을 씁니다 +9 Lv.38 시우천월 17.07.25 1,570 6
29507 현대물 요즘 읽고 있는 공모전 작품들.. +2 Lv.70 별일없다 17.07.14 3,275 3
29506 현대물 괴물처럼! 감상 +6 Lv.46 별그림자 17.07.10 1,973 5
29505 스포츠 축구의 정석과 소설' 그라운드 헌터' 감상문 Lv.9 66사단 17.07.09 1,194 3
29504 판타지 회귀대제를 읽고 감상문을 씁니다. +1 Lv.53 상상필력 17.07.08 1,092 2
29503 현대물 골렘파이트를 읽고 감상문을 씁니다. +3 Lv.53 상상필력 17.07.05 1,098 2
29502 현대물 그라운드 헌터 읽을만 하다 +1 Lv.6 바리왕자 17.07.04 930 2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