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감상

추천에 관련된 감상을 쓰는 곳입니다.



작성자
Lv.45 고지라가
작성
17.11.20 20:16
조회
1,669


제목 :  나는 아직 살아있다.


작가 :  미스터쿼카


출판사 :  문피아 연재중 





제목이 주인공의 심정이고, 시작이자 끝일지도 모르겠다. 생존물. 주인공의 고통과 흐느낌과 비탄이 연이어 울리는 중에 이야기는 서서히 진행된다. 고시원의 바깥에서 좀비에 의해 횡행하는 죽음을 목격하고 방구석에 숨어 굶주림에 말라가던 주인공. 어느 날 탈출을 감행하던 가족이 좀비들에게 살해당하는 것을 보게 된다. 부모는 그 자리에서 산채로 뜯어 먹히지만, 다행히 아이는 차 밑에 몸을 굴려 살아남았다. 그러나 그조차도 잠시의 행운일 뿐, 겨울의 추위와 굶주림으로 인해 소녀의 목숨은 얼마 가지 않을 터였다.

주인공의 갈등. 

나가서 소녀를 구해라. 무시해라. 구해라. 무시해라. 구해라. 무시해라.

문밖을 나가면 남들과 똑같이 고통스럽게 죽을 것이다. 창문은 객관화된 프레임이 되어 TV의 영상처럼 주인공의 망막에 맺혀간다. 삶도 죽음도 곧 자신과는 단절된 남의 이야기일 뿐, 점차 굶주려 자신 역시 죽고 나면 아무 상관 없는 고통과 비명들이 될 것이다.

주인공의 도전은 방문을 나가는 것부터였다. 물을 찾아 들이키고, 고시원 찬장에 있는 라면을 부숴 먹으며 어설프지만, 소녀를 구할 계획과 준비를 해간다. 결전의 날, 핸드폰을 이용한 유인이 먹혀 소녀의 앞까지 가는 데 성공했다. 

차 밑에서 소녀의 손을 잡고 끌어내어 도망친다.

정신없이 뛴다. 분노하는 좀비들에게 쫓기며 달린다. 

부모가 눈앞에서 잔인하게 잡아먹힌 충격에 실어증에 걸린 소녀. 좁아진 시야로 기를 쓰고 뛰던 주인공이 한계에 부딪힌다. 곧 도착할 죽음과 끝을 예감한다. 

모든 걸 포기했을 때 소녀가 손을 들어 공원 한쪽을 가리킨다. 화장실이 있다. 급히 화장실에 들어가 문을 잠그고, 변기 칸으로 뛰어들어가 다시 문을 잠근다. 숨죽인 채로 분노하는 좀비들의 고함에 귀를 막으며 이 순간이 지나가기를 빈다. 이때 창문이 깨지고 좀비 안으로 들어온다.

생존자를 찾고 있다.

바닥에 깨진 유리 파편이 바스락거리고, 화장실 문 아래로 괴물의 그림자 어른거린다. 숨조차 쉬지 않고 그림자가 사라지기를 기다린다. 기다린다. 그림자가 물러간다. 좀비들은 다시 사람들이 숨어있을 도시를 향해 걸어갔다. 

비극은 방향을 틀었고, 주인공은 삶을 결심한다.



아이는 주인공의 약점이자 생존의 이유다. 곧 죽어버릴 아이의 연약함이 긴박함을 유지한다. 주인공은 절망하고, 오열하며, 아파하고, 토하며 한 걸음, 한 걸음 경계하며 먹을 걸 찾아 떠돈다. 때론 좀비가, 때론 같은 인간이 위협해온다.

아이를 안고 걷는 걸음은 무겁다.

바닥에 쌓인 눈조차 시체들을 미처 가리지 못한다.

보호받아야 할 사람이 늘어나고, 같은 뜻을 가진 사람이 합류한다. 


'나는 아직 살아있다'는 그런 이야기다.




Comment ' 1

  • 작성자
    Lv.25 낸맘데루
    작성일
    19.01.04 09:33
    No. 1

    좀비가 창궐하면 저런 인공이처럼 선택의 기로에 설꺼라 생각한다
    사람으로써 최소한의 양심이 있다면 인공이처럼 선택할것이다.. 그게 죽음이든간에말이다
    좀비소설치곤 너무나 공감이가는 내용이라 1부만봤다.. 곧 2부완결나면 난 다시또 달린다 ㅋ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감상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감상란 통합공지 Personacon xeed 14.03.11 5,636 0
29565 판타지 뫼신사냥꾼-윤현승식 동양설화 +2 Lv.2 元雲 19.02.14 56 0
29564 현대물 톱배우 매니지먼트 +1 Lv.31 나보코프 19.02.10 136 0
29563 판타지 <위저드스톤> 왕국편 인물 정리(스포... +1 Lv.9 블랙미러 19.02.01 199 0
29562 무협 군림천하- 찬란했던 시작 추한 현재 +9 Lv.2 元雲 19.01.29 492 2
29561 판타지 말단병사에서 군주까지 작가 대박!!! +18 Lv.9 gasrange 19.01.24 665 8
29560 무협 탈명검- 용대운 작품의 시작 +2 Lv.2 元雲 19.01.21 197 3
29559 무협 마검패검- 정제되지 않은 하지만 생생한 용... +2 Lv.2 元雲 19.01.18 135 1
29558 무협 독보건곤-그는 오직 혼자일 뿐이다(외전4편... +4 Lv.2 元雲 19.01.15 177 2
29557 무협 태극문- 과거작을 뛰어넘기 위해 신무협의 ... +2 Lv.2 元雲 19.01.07 325 0
29556 퓨전 가라사대 전에도없고후에도없는 ○○을 보고.. Lv.71 별일없다 19.01.02 432 2
29555 퓨전 <마제의 신화>의 주인공에 대해 +3 Lv.28 흔한꼰대 18.12.24 368 0
29554 퓨전 10서클 대마법사의 귀환을 읽고 문득 든 생각. +2 Lv.41 덕구킹 18.12.01 409 1
29553 무협 무협 제목 좀 알려주세요!무협 고수님들! +3 Lv.8 n5228_dm.. 18.11.23 540 0
29552 무협 <업어 키운 사매들>에 대한 짧은 감상 +2 Lv.28 흔한꼰대 18.11.21 818 5
29551 판타지 왕고릴라님의 회귀의 축복 읽고 후기를 써... +1 Lv.2 마초이 18.11.18 263 1
29550 스포츠 축구소설인데 주인공이 아님 감상 후기 Lv.65 나펜 18.10.28 666 3
29549 무협 김형규 작가의 '윤환전생' Lv.5 dd68923 18.08.27 1,469 1
29548 게임 폐지줍는 마왕 +6 Lv.27 수면드래곤 18.08.25 1,435 1
29547 현대물 성상현 작가님의 바바리안을 읽었습니다 +1 Lv.58 라온혜윰 18.08.06 1,330 2
29546 판타지 풋볼 매니져 : 스텟이 보여 (이왕 추천하기... Lv.5 내살미 18.08.05 870 0
29545 현대물 세계의 틈 감상 Lv.5 dd68923 18.08.04 791 0
29544 판타지 내 마법이 더 쎈데? 감상 +6 Lv.21 kim1120 18.08.01 1,342 8
29543 게임 머실리스 : 무법지대 (스포o) +2 Lv.5 dd68923 18.07.10 1,070 2
29542 판타지 이경영 작가의 '그라니트'. 무엇이 좋은가 ... +3 Lv.5 dd68923 18.07.05 1,398 0
29541 현대물 다시 시작하는 박태신 감상 +6 Lv.42 천극V 18.06.02 1,774 2
29540 퓨전 책만 보고 먼치킨 넋두리. +6 Lv.48 후RU 18.05.19 2,075 6
29539 퓨전 멸망한 세계의 사냥꾼을 읽고. +1 Lv.72 낙시하 18.05.17 1,801 6
29538 현대물 머실리스 : 무법지대 감상 +2 Lv.70 리호 18.04.17 1,667 6
29537 판타지 바바리안 퀘스트를 읽고 +5 Lv.16 해킹 18.04.14 1,510 4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