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감상

추천에 관련된 감상을 쓰는 곳입니다.



작성자
Lv.2 元雲
작성
19.01.18 01:39
조회
139

제목 : 마검패검

작가 : 용대운 

출판사 : 도서출판 뫼



이 작품의 줄거리는 생략하고자 한다. 쓰려고 봤더니 1권의 절반정도는 써야 할듯하다. 


 

간단히 말하자면 사랑의 도피를 하다 여자의 정혼자에게 잡혔고 정혼자의 친구가 주인공의 두 눈을 나무못으로 박아버린다. 그리고 사랑의 도피 중 도움을 준 사공이 그의 두 눈을 고쳐주는 대신 사공의 복수를 해주기로 한다.


 

이 작품은 용대운 작가의 첫작이지만 용대운 작가 본인이름이 아닌 야설록 작가와의 공저로 나온 작품이다. 그래서 그런가 구무협적 감성에 좀더 가깝다 표현할 수 있다고 본다. 


 

보통 구무협의 경우 스토리를 진행하며 무공을 하나하나 얻어가고, 새로운 무공이 더 강한 요소가 있다. 하지만 이 작품에서는 그렇진 않다. 꼭 새로 얻은 무공이 더 강하고 약하고 이런건 아니다. 상황에 따라 얻은 검법들을 적절히 사용한다. 이 작품을 움직이는 거대한 축은 복수다. 전옥심은 백검회란 단체를 멸문시킨 십자맹이란 단체의 복수, 또한 주자앙의 자존심에 상처를 준 나귀탄 노인에게의 복수, 두개의 복수들은 스토리 진행의 큰 축이 된다.


 

또한 고룡의 책을 필사도 했을 정도로 용대운 작가에겐 고룡이란 닮고 싶은 작가인 듯 하다(고룡 뿐 아니라 레이먼드 첸들러 대실 헤미트등의 하드보일드 작가의 책도 필사했다 한다.)고룡 소설의 아이덴티티라고도 할 수 있는 추리적 요소도 들어가니 말이다. 물론 고룡이나 용대운 작가의 추리가 추리소설처럼 딱딱 들어맞거나 정교하다 보긴 어렵다. 하지만 나름 추리소설적 요소도 충분히 잘 섞었다 본다.


 

또한 시대를 생각하면 신선한 작품이다. 1988년은 한창 구무협이 날뛰던 시기다. 그 시대 소설들을 생각하면 단순하다 잘생기고 천재인 주인공이 강한 무공을 익히고 강호에 출도해 여자와 사귀고 더 강한 무공을 얻고, 적 무찌르고 이런 단순한 패턴을 반복해가며 이제 많은 여자들을 얻고 적을 무찌른다. 작품전체를 관통하는 감정선 및 주제는 찾기 굉장히 힘들다. 이런 시기에 마검패검은 상당히 새로운 시도라 생각이 든다. 


 

복수라는 작품을 꿰뚫는 감정선과 궁극의 무를 향해 나아가는 무인들이란 주제는 심플하면서도 무협이란 장르에 걸맞는 주제라 생각한다.


 

물론 이 작품에도 시대상에 맞는 장면이 두개는 있다 그런데 그 시대 무협 생각하면 고작 두개는…. 아마 독자들이 만족하진 못했을 듯 싶다.


 

또한 단점이라고 할수도 아닐수도 있는데 초기작이다 보니 글 자체가 살짝 난잡하고 흡인력이 떨어진다. 필자는 보통 용대운 작품 언급할 때 마검패검은 언급을 잘안한다. 나름 괜찮기도 하고, 재미도 있고 생생한 용대운 본인의 필력이 있지만 그렇게 흡인력 있지 못하며 난잡한 감이 없잖아 있다. 특히 초반부 추리부분이 그러하다. 오랜만에 읽어서 그런가 그 지점에서 읽는 속도가 팍 줄었다. 너무 난잡해서… 


 

그래도 생생한 용대운을 느끼기엔 좋다 생각한다. 등장인물로 넘어가자


 

전옥심- 복수가 주인 감정선 답게 주인공이 움직이는 모든 동기가 복수다. 무림에 첫발을 딛게 된 계기가 사랑의 도피 중 붙잡혀서 두눈이 박살난 것에 대한 복수이니 말이다. 하지만 이 복수는 작중의 전개를 위한 복수는 아니다. 백검회를 멸문시키기 위한 복수가 주된 목적이다. 그걸 위해 전옥심은 8가지 검법을 익혔다. 또한 어떠한 초식이든 파해법을 내 놓을 수 있단 주자앙의 자존심에 상처를 준 노인이 보여준 일천영과 이를 파훼하기 위한 단심혈한을 익혀 강호에 나섰다. 그리고 설욕해나가며 작품의 주제에 맞게 그는 작중에 제시되는 무의 최고 경지에 오른다.


 

전옥심은 초반의 8개의 검법을 얻고 절대적인 검법 셋, 이를 파훼하는 검법 셋 총 14개의 검법을 토대로 무의 궁극의 경지에 오른 것이다.


 

또한 그는 아픈 첫사랑의 추억을 만회할 새로운 연인도 만났다. 무림이란 비정한 세계에서 모든 것을 이룬 승리자가 되었다.


 

주자앙- 그의 천재적인 두뇌는 그 어떤 초식도 한번 보면 파훼 할 수 있다. 하지만 나귀탄 노인이 보여준 절대적인 한 초식의 검법은 그의 자존심에 상처를 주었다. 그리고 그는 계속해서 절대의 검법을 연구한다. 그리고 십자맹의 습격으로 두 팔과 한눈 , 한쪽 다리를 잃었다, 하지만 그는 그 상황에서도 검법의 파훼를 위한 연구를 계속했다. 그리고 인간의 한계를 뛰어넘는 감각도와 단심혈한을 창안했지만 익힐 수 없었고 그는우연한 기회에 전옥심이란 소년을 만났다. 그 소년의 두 눈을 대가로 무림의 세계에 그를 초대하였다. 


 

그리고 소년은 주자앙의 기대에 부응하듯 가르치고 창안한 모든 것을 익혔지만 복수가 이뤄지기 직전 허망하게 죽었다. 하지만 모든 것을 가르친 소년은 죽기 직전 그의 아들이 되었다.


 

주자앙은 작중내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안타까운 모습으로 나왔다. 신체의 부자유속에 복수의 화신이 되어 십자맹에게 복수하고, 노인에게 한방 먹이기 위한 삶을 살았다. 하지만마지막엔 소년의 아버지가 되어 죽었다. 그는 죽었지만 소년은 그의 유산이자 그 자체가 되었다. 그의 마지막이 그렇게까지 허무하지만 하지 않을 이유일 것이다.


 


 

등장인물을 더 쓸까 했지만 그럼 스포가 심하므로 마무리하겠다.


 

마검패검은 지금도 용대운 대표작 하면 꼽히는 작품이다. 그만큼 용대운의 요소가 생생히 살아있고 여러 충격적 전개들은 그만한 재미를 주기 때문일 것이다. 이 작품도 충분히 재밌고 읽을만한 작품이다 한번 읽어보길 권한다.




Comment ' 2

  • 작성자
    Lv.16 좌측왼손
    작성일
    19.01.19 00:00
    No. 1

    잘 읽었습니다.
    리뷰를 보면서 다른 것보다 주제라는 단어가 가슴을 콕콕 찌르네요.
    으음. 그냥 갑자기 쟁선계가 생각났어요.
    무림은 왜 싸워야 하는가에 대한 아름다운 해석들...
    역시 무협은 좋은 것 같아요.
    주제가 있고, 드라마가 있고, 감동이있는...
    요즘은 많이 안 보여서 마음이 아프지만...ㅠㅠ

    아무튼 용대운 작가님 리뷰를 시작했으니...이제 검시리즈 나오겟네용...^^
    홧팅!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2 元雲
    작성일
    19.01.21 14:46
    No. 2

    검 시리즈라... 유성검, 탈명검, 철혈도 이렇게 세 작품 말씀하시는거죠??? 유성검은 안쓸 예정이고 탈명검은 썼어요, 그거 먼저 올릴게요, 그리고 용대운 작가 글도 몇개 리뷰 안해서... 일단 적당히 올릴게요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감상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감상란 통합공지 Personacon xeed 14.03.11 5,640 0
29564 판타지 뫼신사냥꾼-윤현승식 동양설화 +2 Lv.2 元雲 19.02.14 73 0
29563 현대물 톱배우 매니지먼트 +1 Lv.31 나보코프 19.02.10 150 0
29562 판타지 <위저드스톤> 왕국편 인물 정리(스포... +1 Lv.9 블랙미러 19.02.01 210 0
29561 무협 군림천하- 찬란했던 시작 추한 현재 +9 Lv.2 元雲 19.01.29 505 2
29560 판타지 말단병사에서 군주까지 작가 대박!!! +18 Lv.9 gasrange 19.01.24 685 8
29559 무협 탈명검- 용대운 작품의 시작 +2 Lv.2 元雲 19.01.21 203 3
» 무협 마검패검- 정제되지 않은 하지만 생생한 용... +2 Lv.2 元雲 19.01.18 139 1
29557 무협 독보건곤-그는 오직 혼자일 뿐이다(외전4편... +4 Lv.2 元雲 19.01.15 183 2
29556 무협 태극문- 과거작을 뛰어넘기 위해 신무협의 ... +2 Lv.2 元雲 19.01.07 333 0
29555 퓨전 가라사대 전에도없고후에도없는 ○○을 보고.. Lv.71 별일없다 19.01.02 438 2
29554 퓨전 <마제의 신화>의 주인공에 대해 +3 Lv.28 흔한꼰대 18.12.24 374 0
29553 퓨전 10서클 대마법사의 귀환을 읽고 문득 든 생각. +2 Lv.41 덕구킹 18.12.01 415 1
29552 무협 무협 제목 좀 알려주세요!무협 고수님들! +3 Lv.8 n5228_dm.. 18.11.23 543 0
29551 무협 <업어 키운 사매들>에 대한 짧은 감상 +2 Lv.28 흔한꼰대 18.11.21 824 5
29550 판타지 왕고릴라님의 회귀의 축복 읽고 후기를 써... +1 Lv.2 마초이 18.11.18 265 1
29549 스포츠 축구소설인데 주인공이 아님 감상 후기 Lv.65 나펜 18.10.28 669 3
29548 무협 김형규 작가의 '윤환전생' Lv.5 dd68923 18.08.27 1,471 1
29547 게임 폐지줍는 마왕 +6 Lv.28 수면드래곤 18.08.25 1,438 1
29546 현대물 성상현 작가님의 바바리안을 읽었습니다 +1 Lv.58 라온혜윰 18.08.06 1,332 2
29545 판타지 풋볼 매니져 : 스텟이 보여 (이왕 추천하기... Lv.5 내살미 18.08.05 872 0
29544 현대물 세계의 틈 감상 Lv.5 dd68923 18.08.04 793 0
29543 판타지 내 마법이 더 쎈데? 감상 +6 Lv.21 kim1120 18.08.01 1,346 8
29542 게임 머실리스 : 무법지대 (스포o) +2 Lv.5 dd68923 18.07.10 1,071 2
29541 판타지 이경영 작가의 '그라니트'. 무엇이 좋은가 ... +3 Lv.5 dd68923 18.07.05 1,403 0
29540 현대물 다시 시작하는 박태신 감상 +6 Lv.42 천극V 18.06.02 1,775 2
29539 퓨전 책만 보고 먼치킨 넋두리. +6 Lv.48 후RU 18.05.19 2,082 6
29538 퓨전 멸망한 세계의 사냥꾼을 읽고. +1 Lv.72 낙시하 18.05.17 1,805 6
29537 현대물 머실리스 : 무법지대 감상 +2 Lv.71 리호 18.04.17 1,671 6
29536 판타지 바바리안 퀘스트를 읽고 +5 Lv.16 해킹 18.04.14 1,514 4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