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토론마당

각종 토론을 위한 곳. 상대에 대한 예의를 지키는 것외에 의제에 대한 제한은 없습니다.



작성자
Lv.4 실롯s
작성
17.01.05 20:55
조회
365

제가 핫이슈란에 들어갔다가

한국의 환상문학에 관한 제목을 보고 들어갔더니

판타지 장르에 대해서 논하고 계시더군요 그래서 글을 써봅니다.

한국 위키피디아에도 잘못 나와있던데

https://en.wikipedia.org/wiki/Fantastic

해당 영어 위키로 들어가면

확실하게 환상(The fatastic)과 판타지(Fantasy)로 구분이 되어 있는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판타지 (Fatasy) 란?

판타지란 마법, 초자연적 현상, 미신이 주제인 문학을 말합니다.

지금 문피아에 연재되고 있는 수많은 소설들이 대부분 판타지이니 넘어가겠습니다.


-환상문학(The fantastic)이란?

환상문학이란 영어 위키의 정의에서도 알 수 있듯이 독자의 감각을 혼란스럽게 하여 ‘the uncanny’라고 되어 있는데 (uncanny;이상함, 묘함) 한국말로 하자면 풀이하자면‘어색하게 만드는 것’정도로 할 수 있을텐데요.


예를 들어 시간의 흐름을 뒤죽박죽 바꾸어 놓고서 독자를 혼란스럽게 하거나 혹은 상황이나 장소들은 일부러 현실감없게 설정 해놓고서 지극히 현실적인 얘기를 한다던가 하는 문학을 말합니다.


때문에 보통 포스트아포칼립스, 디스토피아, 유토피아 적인 요소에서 ‘만일 이러한 사건이나 환경 또는 미래에서는 인간이란 이렇게 행동하지 않을까?’라는 주제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판타지(Fantasy)는 마법, 초자연적 현상, 미신이 주제가 되는 반면에 환상문학(The fantastic)은 현재와는 극도로 다른 환경을 설정하여 인간의 심리탐구나 실존주의적 철학탐구와 같은 다분히 문학적인 주제를 가지고 있습니다.


Fatasy를 쓰시는 여러분이 The fatastic과의 차이점을 알았으면 하셔서 글을 올립니다.


Comment ' 4

  • 작성자
    Lv.9 MIROA
    작성일
    17.01.07 15:15
    No. 1

    외국에서 들여온거긴 한데 이미 한국형으로 굳어진거라 ... 굳이 그런 미묘함까지 따라할 필요가 없을거 같네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4 실롯s
    작성일
    17.01.07 16:27
    No. 2

    이미 '환상문학 전집'나올 정도로 학문적으로도 실제 사전에 등재되어있는 개념적으로 환상문학과 판타지는 다른데 일부의 잘못된 언어사용으로 인해서 아무런 이유도 없이 기존의 개념을 파괴하는게 옳바른 일인가를 생각해보면 간단하지 않을까요.

    실제로 한국에도 환상문학 작품들이 있는데 그런 작품들을 판타지로 분류를 할건가요?
    아니면 일부에서 잘못 사용되고 있다 이유로 한국에서만 새로운 개념을 만들까요?
    판타지쓰는 사람이 판타지와 환상문학을 구분 못한다면 비웃음만 당할 뿐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4 실롯s
    작성일
    17.01.07 17:07
    No. 3

    판타지 소설 = 환상 소설은 정식 명칭인 것을 확인했습니다.
    하지만 환상 문학 = 판타지에 대해서 찾아보면 일부분만이 쓰고 있으므로
    잘못된 언어 사용인 것을 확인 할 수 있었습니다.
    간단하게 구글링해서 나오는 페이지들만 확인 해봐도 알 수 있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 마포골뱅이
    작성일
    17.05.08 06:01
    No. 4

    어차피 중국애들이 정해준 단어인데, 심각하게 고민할 필요가 있을까?
    '환상'이란 단어를 맨첨부터 쓰던 애들이 중국애들이라고;
    걔네들이 환상소설,환상문학..이라고 쓰는데,
    우리가 따로 환상문학은 좀 틀린거라고 하면?
    아마 걔네들이 웃을껄
    우린 에어콘 마저 '공조기'라고 중국애들 단어갖다가 쓰는 입장임;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토론마당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031 여러분들의 관대함은 어디까지이신가요? +6 Lv.30 일민2 17.12.14 117
9030 여러분들은 프롤로그가 긴것이 좋나요 짧은것이 좋나요? +4 Lv.4 준비생 17.12.12 61
9029 문피아는 왜 유독 악플이 많을까요? +26 Lv.4 이수혁1 17.12.11 397
9028 악플러에 대처할 방법이 있을까요? +37 Lv.10 다솜이아빠 17.12.11 240
9027 김영란법 결국 개정 한숨만 나옵니다. +9 Lv.45 풍운고월 17.12.12 73
9026 주권에 대하여 Lv.14 별줍는아이 17.12.11 36
9025 비평 게시판과 비평 요청 게시판을 분리하는건 어떤가요? Lv.72 相信我 17.12.10 30
9024 아동수당, 정말 이래도 되나요 +3 Lv.45 풍운고월 17.12.07 72
9023 무협지에서 똑같은 사람으로 변신하는기술 멋있게 뭐라... +4 Lv.1 이지후 17.12.07 58
9022 요즘 페미니즘이 말이 많던데- +15 Lv.10 다솜이아빠 17.12.01 284
9021 유아인 애호박 사건(유아인 여혐 논란) 관련 좋은 글 ... +27 Lv.15 신승욱 17.12.01 356
9020 사이시옷(?)은 무조건 지켜져야 하는가... +3 Lv.58 flycatch.. 17.11.30 72
9019 전반적인 투덜거림입니다. +2 Lv.47 사심안 17.11.29 82
9018 삭제에 항거하야 제목수정. 페미니즘과, 얼간이 페미니... +43 Lv.54 대추토마토 17.11.28 219
9017 호주 성범죄 사건과 유아인 애호박 사건으로 보는 페미... +25 Lv.11 Jeongmin 17.11.28 294
9016 누나와 말이 안 통합니다 +34 Lv.18 술그만먹여 17.11.26 498
9015 연중과 고무줄 +4 Lv.30 일민2 17.11.20 111
9014 김영란법 후퇴는 중대한 실수 +8 Lv.45 풍운고월 17.11.20 142
9013 장르 차별? +5 Lv.38 헹헹 17.11.19 112
9012 독자들의 사이다 과연 괜찮은 걸까요? +11 Lv.43 의영 17.11.10 213
9011 10살만 되면 장르소설과 인문학적 이해를 이해한다.. +5 Lv.82 무례한 17.10.25 188
9010 우리나라 인문학적 소양의 부족이 장르 소설에도 그대... +25 Lv.15 히오스하자 17.10.24 525
9009 대한민국은 세계에서도 손꼽히고 아시아에선 최고 민주... +12 Lv.27 호우속안개 17.10.22 393
9008 등급이 주는 마력에 왜 독자는 질려하면서도 빠져야만 ... +3 Lv.82 무례한 17.10.24 118
9007 어떤게 돈 될만한 책 제목인가? +8 Lv.82 무례한 17.10.24 196
9006 강호정담은 침목도모용이니 규정에 안맞는 토론은 여기... +8 Lv.82 무례한 17.10.23 105
9005 쓸모없는 토론마당을 없애고 차라리 이런게 악플이다 ... +5 Lv.82 무례한 17.10.23 132
9004 악플예방은 왜 독자에게만 물어야만 했나???? +10 Lv.82 무례한 17.10.23 152
9003 전체쪽지 이것이 어떻게 해독에 따라 달라진단 말이냐,... +4 Lv.82 무례한 17.10.23 117
9002 연중에 대한 해결 방법(개인적인) +26 Lv.9 빙하기 17.10.22 169

신고 사유를 적어주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