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토론마당

각종 토론을 위한 곳. 상대에 대한 예의를 지키는 것외에 의제에 대한 제한은 없습니다.



작성자
Lv.11 sunpawor..
작성
18.07.02 00:28
조회
64
(경향신문이 보도한 김대중)
1980.5.18일자 경향신문도

이날

'선동·권모술수로 얼룩진 위선의 화신 김대중을 벗긴다'라
는 제목과

'공판과정에서 드러난 출생서 친북괴 활동까지'란 제목을 단 특집기사로

김대중을 비난했다.

아래는 경향신문 기사를 요약한 것입니다.

(김대중의 이력서)
19596강원도 인제 지구에서 국회의원출마,

낙선하자 빚을 지고 생활고에 허덕였다.

이때 김대중의 전처 차용수는 빚에 시달리고 계까지 깨져 음독 자살했다.

김대중은 그후 6210월 현재의 부인 이희호씨와 중매결혼했다.

김대중국회의원절에 씨를 자신의 비서관으로 등록,

해외여행에 동반하기도 했다.

김대중19458·15해방 후 근무하던 일본인 해운회사를 인수해서 사업에 뛰어들었다.
해방 당시 일본인 소유의 회사, 토지, 주택 등

여러 형태의 재산은 적산(敵産)이라 하여 미군정청이 인수했고

1948년 대한민국 건국 후 국유재산이 되었다.

이른바 '적산불하' 로 출발한 한국의 기업은 많았다.

김대중이 어떠한 과정으로 일본인 기업을 인수했고 정계에 입문하면서 처분했는지,

김대중1980년 계엄사에 제출한 자술서에 간단하게 기술하고 있다(자료집 참조).

1980년 한국에 체류하면서 김대중을 집중적으로 취재한
일본의 시바다 미노루(柴田穗) 기자김대중의 회사 처분에 대해 위 경향신문의 기사와 같은 설명을 하고 있다.

이래는 시바다 미노루,

김대중의 좌절』산께이 신문(1982) 기사다.

"김대중씨가 급히 강원도로 피신을 하게 된 것은 해운회사의 부사장 나상수

김대중씨를 횡령으로 고발했기 때문에 그는 급거 강원도로 몸을 숨긴 것이다.

당시,

군통제지역에서 행정지구로 막 편입됐을 뿐인

강원도 인제 지구는 김대중씨가 잠적할 장소로서 가장 적당했다.

김대중씨가 59년 선거직전이 아니라 56년에 강원도로 옮긴 사실과,

56년까지의 사이에 횡령이 있었다는 사실은 시기적으로 꼭 맞아떨어진다".

"김대중씨가 민주당에 입당한 것,

그 직후에 카톨릭 세례를 받은 것,

강원도로 옮겨간 것은 모두 56년에 일어났다.

그렇다고 하면 국회의원이 되기 위해서는 세례도,

횡령도 태연하게 한다는,

김대중씨의 수단을 가리지 않는 술책을 보여주는 것이다".

"596월의 국회의원 선거에서 인제 지구에 출마,

낙선한 직후 새로운 횡령사건이 발각된 다.

선거기간 중 투개표 입회원이었던 문수룡(文壽龍)이라는 사람이 돌연 급사했다.

민주당 에서는 문수룡을 순직으로서 처우하고,

조의금을 보내게 되었다".

"당 중앙간부가 조의금 30만원을 모아 김대중씨를 통해 유족에게 건네주도록 했다.

그런데 김대중씨가 이중 12만원만을 유족에게 건넸을 뿐 나머지18만원을 착복해 버렸다.

이 사실을 안 당시 민주당김재동, 백응기 등 네 명이

김대중씨의 파렴치한 횡령행위를 비난하고 민주당에서 탈당해 버렸다".

"김대중씨의 조의금 착복사실이 널리 당내에 전해지자,

당내는 물론 선거구 전체의 비난이집중됐다.

그래서 궁지에 몰린

김대중씨는 반대로 탈당한 김재동, 백응기 등 네 명을

명예훼손으로 고발하는 행동으로 나왔다.

고발당한 네 명은 김대중씨를 횡령과 무고(허위신고)로 대항,

고소하는 사태로까지 발전했다.

그러나 사건은 유야무야로 끝난 듯하다"

"617월부터 김대중씨는 민주당대변인이 된다.

그런데 선전부장 시절에도 횡령 사건이 있었다.

선전부장으로서 학원공작을 구실로 조달한 선거 자금37백만원 중770만원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되어 검찰에 송치됐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

19607294·19혁명으로 실시된 국회의원 선거에서

김대중강원도 인제군에서 주당 후보로 출마했다.


이 선거에서는7명의 후보가 난립, 4·19혁명으로 쓰러진 자유당의 이름을 내걸고 선전한
전형산씨가 김대중을 누르고 당선됐다.

이렇게 되자 김대중4백 명의 데모대를 조직,

군청개표소에 난입,

투표한22개중 15개를 강탈한 후 씨의 사퇴강요하는 연좌데모를 벌이게 했었다.


드디어 분위기가 험악해지자 씨는 김대중에게 사퇴를 약속했지만

법적인 효력이 없어 씨의 당선은 보장됐다.


그후 민주당 정권이 씨를 공민권제한 대상자로 만들어 의원자격을 박탈하자

김대중615월의 보궐선거에서 일방적으로 당선됐다.

이밖에 김대중이 각종선거전에서 저지른 폭력 및 흑색선거운동을 보면-

자신의 선거참모를 자파 당원으로 하여금 구타하고

상대당원이 테러를 했다고 역선전했으

목포시 만호동 상가주택을 철거한다는 낭설을 퍼뜨려 자기선거운동원을 측량기사로 위장,
주민의 불안감과 반감을 유발케 했고

자신의 선거운동원에게 상대방의 완장을 두르게 하고 고무신을 배급,

유권자의 반감을 불러일으켰고

상대당원을 가장하여 유권자들에게 회식이 있다고 초청하는 허위선전을 해

상대방후보에 대한 반감과 불신감을 갖게 했으며

김대중의 사인을 받아오는 자에게는 돈을 주게 하여 자신의 인기를 조작했다.

1971년 대통령후보로 출마했을 때 그는 단순한 자동차사고를 여당 측의

암살음모라고 떠들 어대 큰 물의를 일으킨 적이 있었다.

그러나 사실은 지방에서 서울로 올라오던 중 운전사의 운전부주의로 김대중이 탄 승용차가
전복된 것이 조사결과 밝혀져 자동차 사고의 암살음모 주장은

결국 김대중이 조작한 혐의가 짙다는 것으로 끝났다.

* 김대중의 집안에 폭발물을 설치한 세칭 폭발물 자해사건도 발생했다.

이는 대통령후보인 김대중의 집 앞에 폭발물을 장치,

공화당에서 자신을 암살하려 했다고 주장한 사건이다.

조사결과 이 폭발물은 어린이들의 장난감용 딱총 화약을 은박종이에 싸서 배터리 전지로
폭발할 수 있게 만든 조잡한 것이었다.



김대중 암살용 폭발물이었다면 이같이 조잡하지는 않았을 것이고

결국 김대중이 조카를 시켜 저지른 조작극으로 밝혀졌었다.

김대중은 현재(1980) 그가 살고 있는 서울 마포구 동교동 자택을 비롯한 부동산4억원,

1억원 등5억원의 재산을 갖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229일(1980) 복권 후에는 자신이 집권할 경우 경제적 이권,

정부 요직 등을 미끼로 각계인사로부터 무려12억 원 이상을 받아내기도 했다는 것이다.

그가 정치자금을 조달한 것은 대부분 파렴치한 수법에 의한 것들이었다.

우선 19596월 인제 지구 재선거에 출마했을 당시 그의 선거참관인 중

문수룡이 참관도 중 급사하자 민주당에서 조위금으로 보내온 30만원 중 18만원을 횡령 착복했고

50-56년 사이의 목포해운회사 경영 중 선원봉급과 배를 판돈15천만원을 횡령,

도주했다.

604월~614월까지 민주당 선전부장으로 재직할 때 학원공작구실로

조달한 37만원중 770만원을 횡령,

검찰에 구속 송치됐다.

7대의원 당시에는8대 국회의원 당 공천을 해준다고 속여 박종태로부터5백만원,

김세종으로부터 3850만원,

이원형으로부터1백만원 등 4450만원을 사취했다.

그후에도 국회의원이란 직위를 악용,

호남제분, 동아건설, 대한농산, 삼양수산 대표들로부터
거액의 정치자금을 받아낸 사실도 밝혀졌다.

197210김대중이 일본에 머물고 있을 때 10월 유신으로

계엄령이 선포되고 국회가 해산됐다.

그러자 김대중은 일본과 미국을 왕래하며 한국에 대한 경제원조와 군사원조의 중단,
망명정부수립,

김일성 정권과의 접촉시도 등 반국가적 행위를 자행했다.



19734월에는 미국 하버드대 코헨 교수에게 한국의 정권을 타도하기 위해서

미국이 대한 군사원조를 중단하고 주한미군을 철수시키도록

미의회 지도자에게 압력을 넣어달라고 호소했다.

또한 미국에서 북한을 방문한 친북괴 분자들을 만나 반국가 단체를 조직했다.

 

김대중은 정권쟁취 33일 만인 1998 4 1일, 이종찬-이강래 국정원에 배치하여,

오랜 동안에 걸쳐 양성된간첩잡는 전문인력 581명을 일거에 '학살(해고)'했다.

그 결과 국정원의 대공전선이 와해됐다.

이와 더불어

기무사(600),

경찰(2,500명),

검찰(40명)에 설치된 대공전선이 모두 와해됐다.

 

1998김대중이 남한의 대북전문가 4,000명을 숙청했다는 것은 사실로 확인되었다.

 

2011.12.25자 중앙선데이는

김대중 정부가 98년,

이종찬 국정원장-이강래 기획조정실장의 주도로

남한의 대공전문가 4,000여명

(국정원 581여명, 경찰 2,500여명, 기무사 600여명, 검찰 40여명)을

일거에 숙청했다는 사실을 끈질기게 추적하여 사실임을 확인했다.

해직자 중 송영인 국사모 대표가 이끄는 20여명이

이에 저항하여 행정소송을 냈고,

법원은 20039월 “불법 면직이기 때문에 집단해직은 무효”라는 판결을 냈지만

당시 좌익정권은 이 판결을 철저히 무시했다.

중요한 결론은 국정원의 집단해직이 불법이었다는 것이다.

 

*김대중은  말바꾸기, 거짓말을 밥 먹듯이 했고, 정치나 ,민주운동에는 언제나 앞장선, 김영삼에 꼽싸리 끼여 참여했고, 김영삼에 대응하기 위해 전라도를 이용해, 지역갈등을 고조시켰으며, 일본에 독도를 양보한 위인이다...

 

 

적어도 김대중은 존경할 만한 인물이 못된다....



Comment ' 3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토론마당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170 성 상품화. 진짜 문제일까? +18 Lv.15 멘붕.X 18.09.04 214
9169 아~ 수령님께서 우리를 너무 사랑하시어 유신볶음을 ... Lv.44 꼬물로봇 18.08.27 50
9168 박정희의 유신독재를 왜 비난할 수 없는가?????????? +5 Lv.11 sunpawor.. 18.08.26 75
9167 박정희 수령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Lv.44 꼬물로봇 18.08.03 108
9166 왜 민주독재의 지도자, 대통령을 독재자로 부를 수 없... +12 Lv.11 sunpawor.. 18.08.03 145
9165 아~ 여기는 다 불신자들 뿐이구나. sunpawor님만 빼고.... +1 Lv.44 꼬물로봇 18.08.03 90
9164 독재자란....???????????............ +8 Lv.11 sunpawor.. 18.08.03 70
9163 긴급조치 +6 Lv.11 sunpawor.. 18.08.03 70
9162 불세출의 영웅이신 박정희대통령 각하를 경배합니다. +4 Lv.44 꼬물로봇 18.08.03 89
9161 영어님 민주주의 다시배우세요. +24 Lv.35 은빛821 18.08.03 70
9160 정말 독해력이 떨어진다는게 +1 Lv.35 은빛821 18.08.03 43
9159 나는 왜 박정희 전대통령을 옹호하는가????????????? +19 Lv.11 sunpawor.. 18.08.03 86
9158 진짜 독해력 떨어진다 +3 Lv.35 은빛821 18.08.03 56
9157 영어님 니 논리대로 이야기해볼게 +1 Lv.35 은빛821 18.08.03 40
9156 너무 진지한 마당에 잡글하나 투척~~합니다. +1 Lv.70 petr5 18.08.03 44
9155 진짜 어이없는게 생각이라는게 있나요. +2 Lv.35 은빛821 18.08.03 43
9154 지나가다 한마디 +2 Lv.35 치청 18.08.03 48
9153 진짜 궁금해서 그래요. +1 Lv.35 은빛821 18.08.03 40
9152 토론에서 자료를 가져오는거 정당한것이야 +1 Lv.35 은빛821 18.08.03 39
9151 박정희 대통령의 긴급조치로 잡아들인 사람이에요. +1 Lv.35 은빛821 18.08.03 45
9150 영어님은 자기말이 모순인거 모르시네요. +3 Lv.35 은빛821 18.08.03 43
9149 민주 집중제.................. +1 Lv.11 sunpawor.. 18.08.03 35
9148 타임........독재자의 딸 +30 Lv.11 sunpawor.. 18.08.03 71
9147 진짜 독해력 떨어져서 하나하나 설명해드리게요. +2 Lv.35 은빛821 18.08.02 47
9146 영어님 박정희대통령에 대한 독재자가 맞냐고 물으셔서... +4 Lv.35 은빛821 18.08.02 51
9145 아!!!!!!!!! ,,,,,,,,,,,유신헌법,,,,,,,,,,,,,,,,,,, +84 Lv.11 sunpawor.. 18.08.02 70
9144 학생여러분 공정하고 정의로운 선거에 대해서 배워보아요 +1 Lv.35 은빛821 18.08.01 46
9143 진짜 말 못알아듣네요. +4 Lv.35 은빛821 18.08.01 52
9142 시민주권론은 시민이 온전히 제약과 간섭없이 주권을 ... +4 Lv.8 건우베어스 18.07.31 52
9141 김재규가 박정희 총쏜게 차지철때문만이라고 +13 Lv.35 은빛821 18.07.31 66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