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토론마당

각종 토론을 위한 곳. 상대에 대한 예의를 지키는 것외에 의제에 대한 제한은 없습니다.



소설에서 '검'과 '도'는?

작성자
Lv.58 하늘사람
작성
17.10.02 19:06
조회
284

무협소설을 읽으면 항상 의문든다. 검과 도라는 글자는 왜 구분하는가? 글자만 다르지 사용결과는 머리가 날라가고,팔다리가 잘리고,무기가 잘리고,주변 사물들이 반으로 갈리고 등등등...뭐 내공이 있으니 검기,검강 이런걸로 슥슥 잘라버리면 된다 이런건가? 대부분의 소설에서 검을들고 싸우는 모습을 표현하는게 무슨무슨 검법을 사용해서 목을 쳐 날려 버리거나, 무기와 함께 반으로 갈라버리거나, 검을 들고 수련하다가 숲을 향해 휘두르면 반경 몇 장 안의 나무들이 거울처럼 깨끗하게 잘려 넘어가거나, 폭포를 향해 휘두르면 물이 반으로 갈라진다. 검을 들고 베지말라는 법은 없으니 상관 없지 않는야 하면 뭐 할 말이 궁색하지만, 무기라는게 그 쓰임세에 맞게 표현하면 좀더 다양한 장면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소설에서의 무공은 참 다양하게 나온다. 무당의 태극검,화산의 매화이십사수,소림의 달마삼검 등등 ....수많은 문파와 무공이 있지만 수련과 전투장면의 표현에서는 대부분이 상대방의 신체를  ‘베어서’ 잘라 낸다. 살수정도가 되야 협봉검(?)등을 들고 일격필살의 의지를 담아서 찌른다.

옛날 옛적에  ‘풍운’이라는 만화책을 에니메션으로 만든 작품을 본적이 있다. 거기서 풍과 운이 도와 검을 들고 싸우는 장면이 나오는데 검과 도의 사용을 잘 묘사한 것 같다. 좀더 상상을 하자.검을 들었으면 기본은 찌르기가 아닐까? 도를 들었으면 베는게 기본은 아닐까? 


Comment ' 2

  • 작성자
    Lv.46 초심과같이
    작성일
    17.10.02 23:02
    No. 1

    아 그거... 중빠들이 한자로 무기 구분한다고 이유없이 쓰는게 이유도 되구요

    두번째는 밀덕도 아니면서 무협으로 세계를 배운애들도 그런말 쓰고요

    세번째로는... 진짜로 검과 도는 다릅니다...
    한국에서 도를 지칭하는 말은 한날칼입니다 (한쪽에만 날붙은거 모두 다.. 반대쪽이 얇아도 날이 없으면 도)
    일본에선 도를 지칭하는 말이 손잡이는 손 1~ 4개의 길이, 날은 한쪽에 붙었으며 곡선을 이룬 검
    중국에선 도를 지칭하는 말이 도끼처럼 생겼으나 손잡이의 길이가 손 2개의 길이, 검신은 휘어져있고 한쪽에만 날이 있으며 날이 없는 반대쪽은 도끼처럼 두꺼운 형태. (그냥 도끼에서 날 부분을 늘리고 손잡이 부분을 줄인 수준?)

    그래서 무협에선 만일검 천일도라는 말을 쓰는거에요
    도끼 익히는데 얼마 걸립니까? 그게 그거지... 근데 검은 진짜 어려우니까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94 무례한
    작성일
    17.10.29 12:40
    No. 2

    인터넷에서 찾아보면 (刀 칼 도 와 劍 칼 검 )
    둘 다 칼을 가리키는 이 말은 생김새에 따라 도(刀)와 검(劍)으로 나누어진다.
    도는 한쪽으로만 날이 서고 칼등이 약간 휜 것이다.
    검은 양쪽으로 날이 서고 칼등이 곧다.

    이 정보를 언젠가 어디선가 무협지속에서 설명한 걸 보고 학교에서 발표했다가 망신좀 당했습니다. 너 어디서 그런 말 들었니?.........네, 무협지요,.......이랬다가 웃음 폭발,

    칼은 ‘도검’으로 통칭 또는 혼용되어 그 구별이 뚜렷하지 않다,장도 장검 단도 단검 군복에 차면 환도,허리에 차면 패검,석검 석도 등등

    양날을 세운 검도 있지만 한쪽만 날이있는 것도 때론 검이라고 한다...

    사용법에 따라
    검은 찌르기용, 도는 베기용,, 등등..

    한마디로 우리에겐 칼이 딱 맞는 단어선택인데 여러나라에서 사용하다 보니 검과 도란 단어로 나뉘어 있고 둘다 섞어서 사용한다. 한마디로 딱 정의하기가 애매하군요...
    제가 찾아서 이해한게 이정도 였습니다.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토론마당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014 장르 차별? +7 Lv.43 설혜 17.11.19 349
9013 독자들의 사이다 과연 괜찮은 걸까요? +11 Lv.53 의영 17.11.10 506
9012 10살만 되면 장르소설과 인문학적 이해를 이해한다.. +5 Lv.94 무례한 17.10.25 398
9011 우리나라 인문학적 소양의 부족이 장르 소설에도 그대... +26 Lv.22 히오스하자 17.10.24 796
9010 대한민국은 세계에서도 손꼽히고 아시아에선 최고 민주... +12 Lv.33 호우속안개 17.10.22 648
9009 등급이 주는 마력에 왜 독자는 질려하면서도 빠져야만 ... +3 Lv.94 무례한 17.10.24 329
9008 어떤게 돈 될만한 책 제목인가? +8 Lv.94 무례한 17.10.24 462
9007 강호정담은 침목도모용이니 규정에 안맞는 토론은 여기... +8 Lv.94 무례한 17.10.23 271
9006 쓸모없는 토론마당을 없애고 차라리 이런게 악플이다 ... +5 Lv.94 무례한 17.10.23 309
9005 악플예방은 왜 독자에게만 물어야만 했나???? +10 Lv.94 무례한 17.10.23 347
9004 전체쪽지 이것이 어떻게 해독에 따라 달라진단 말이냐,... +4 Lv.94 무례한 17.10.23 273
9003 연중에 대한 해결 방법(개인적인) +26 Lv.9 우르즈1 17.10.22 359
9002 독자의 입장에서 스토리가 내 예상대로 (흐른다/ 안흐... +4 Personacon 레드리프. 17.10.21 283
9001 악플에 대한 문피아의 대응 +9 Lv.35 일민2 17.10.21 340
9000 요즘 문피아 댓글들이 너무 공격적인거 같아요 +5 Lv.51 우하우하우 17.10.21 287
8999 소설댓글보다가 최근 전체쪽지받은게 떠오르네요 +2 Personacon 狂學者 17.10.20 284
8998 텍본때문에.. +3 Lv.34 어쩌느냐 17.10.19 313
8997 다들 전체쪽지 받았지 싶다 +1 Lv.62 나귀족 17.10.18 344
8996 설봉 작가 뉴스 보신분? +5 Lv.52 세린디아 17.10.16 643
8995 2~30대 한국 남자는 좀 갑갑할 것 같긴 해요. +34 Lv.66 대추토마토 17.10.15 815
8994 폐미즘이 싫은 이유. +20 Lv.88 구경꾼이얌 17.10.14 578
8993 리니지m Lv.17 별줍는아이 17.10.13 268
8992 한국이 진짜 일자리 없는 나라 인가 ? +7 Lv.17 별줍는아이 17.10.07 426
8991 독자들에게도 블랙리스트 등록 기능을 주세요. +6 Lv.69 하늘이호수 17.10.05 347
8990 처음으로 글 제대로 써보고 있는데 어렵네요. 글 쓰는 ... +1 Lv.25 군만두먹자 17.10.03 266
8989 누가 볼거 추천좀 +5 Lv.46 초심과같이 17.10.02 300
8988 독자 입장에서 유료글볼때 짜증나는 점. +3 Lv.46 초심과같이 17.10.02 340
» 소설에서 '검'과 '도'는? +2 Lv.58 하늘사람 17.10.02 285
8986 연중 작품들을 보면서 든 생각들 +13 Lv.91 악소진 17.09.30 369
8985 최근 문피아 유행입니까? +6 Lv.69 하늘이호수 17.09.24 534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