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토론마당

각종 토론을 위한 곳. 상대에 대한 예의를 지키는 것외에 의제에 대한 제한은 없습니다.



작성자
Personacon 狂學者
작성
17.10.20 13:09
조회
293

http://novel.munpia.com/98615/page/1/neSrl/1520656/cpage/1

댓글보다가 최근 악플로인해 작가님이 자살하려했다는게 떠오르는군요..

다른분들은 선댓 이라도하지만 어느 한분은 초면에 글을 뜯어고치라고 쓸정도면..

차라리 글을 보질마시지 왜 그 소설을 보면서 이래라 저래라 그러시는지.. 이해가 안갑니다.. 예전부터 소설보다가 하차합니다.란 말도 보고.. 그런말이 작가님들에겐 전부 스트레스가 되고 그러는데.. 안타깝습니다. 악플로 인해 자살기도이라는 문제가 발생한다는게..


Comment ' 2

  • 작성자
    Personacon 狂學者
    작성일
    17.10.20 13:36
    No. 1

    독자는 평론가가 아닙니다. 평가자도 아닙니다. 마음속으로 글이 좋다 나쁘다를 선정할수있겠지만, 그건 마음속으로일뿐입니다. 마음이 아닌 밖으로 표출될때 작가가 스트레스 받을것을 생각하셨습니까..? 아무리 못 봐줄 글이여도 억지같고 아집같은 글이여도.. 그렇다면 차라리 보질마십시오 안보시면 되지않습니까 왜 글을 보고 이건 이게아니다 저건 저게아니다 따지시는겁니까 차라리 그런글을 원하시면 직접 써내려가며 보시면되지않습니까 다른 사람이 생각하고 정성들여 쓴글을 보고는 비난하고 평가하는게.. 이상할뿐입니다. 평가해달라고 말한것도 아닙니다. 의견을 제시할수는 있지만 단지 의견일뿐인데..

    찬성: 3 | 반대: 3

  • 작성자
    Lv.42 쿼츠
    작성일
    17.11.19 01:43
    No. 2

    애초에 남들이 읽으라고 올린 글이 아닙니까?

    그 글에 대해서 마음에 들지 않는 부분을 지적하는것이, 너는 평론가도 평가자도 아니니 닥치고 읽어- 그런 사고는 잘못된 거라 생각합니다.

    애초에 이곳에 글을 적어 올리는 것 자체가 타인에게 보이기 위함인데, 지적할 부분을 지적받지 못하고 그저 좋은 소리만 골라 듣도록 조장하는 것과 뭐가 다른가요?

    다만 그 평가는 소설에 대한 내용에 국한되어야 하며, 그 이상의 작가 개인에 대한 인격모독 등이 포함된 단순 악플의 경우는 작가분께서 직접 경찰에 신고해 주셔서 정의의 철퇴를 내려주시면 됩니다.

    찬성: 2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토론마당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031 여러분들은 프롤로그가 긴것이 좋나요 짧은것이 좋나요? +5 Lv.1 Artanis·.. 17.12.12 448
9030 문피아는 왜 유독 악플이 많을까요? +39 Lv.9 dsef11 17.12.11 1,020
9029 악플러에 대처할 방법이 있을까요? +38 Lv.1 손작가·X 17.12.11 627
9028 김영란법 결국 개정 한숨만 나옵니다. +10 Lv.59 풍운고월 17.12.12 479
9027 주권에 대하여 Lv.18 별줍는아이 17.12.11 290
9026 비평 게시판과 비평 요청 게시판을 분리하는건 어떤가요? Lv.95 相信我 17.12.10 302
9025 아동수당, 정말 이래도 되나요 +3 Lv.59 풍운고월 17.12.07 383
9024 무협지에서 똑같은 사람으로 변신하는기술 멋있게 뭐라... +4 Lv.2 류태운 17.12.07 398
9023 요즘 페미니즘이 말이 많던데- +15 Lv.1 손작가·X 17.12.01 688
9022 유아인 애호박 사건(유아인 여혐 논란) 관련 좋은 글 ... +27 Lv.15 신승욱 17.12.01 765
9021 사이시옷(?)은 무조건 지켜져야 하는가... +3 Lv.82 flycatch.. 17.11.30 394
9020 전반적인 투덜거림입니다. +2 Lv.61 사심안 17.11.29 334
9019 삭제에 항거하야 제목수정. 페미니즘과, 얼간이 페미니... +43 Lv.68 대추토마토 17.11.28 502
9018 호주 성범죄 사건과 유아인 애호박 사건으로 보는 페미... +25 Lv.20 임이도 17.11.28 611
9017 누나와 말이 안 통합니다 +36 Lv.23 술그만먹여 17.11.26 837
9016 연중과 고무줄 +4 Lv.35 일민2 17.11.20 347
9015 김영란법 후퇴는 중대한 실수 +8 Lv.59 풍운고월 17.11.20 345
9014 장르 차별? +7 Lv.43 설혜 17.11.19 356
9013 독자들의 사이다 과연 괜찮은 걸까요? +11 Lv.55 의영 17.11.10 519
9012 10살만 되면 장르소설과 인문학적 이해를 이해한다.. +5 Lv.96 무례한 17.10.25 401
9011 우리나라 인문학적 소양의 부족이 장르 소설에도 그대... +26 Lv.22 히오스하자 17.10.24 807
9010 대한민국은 세계에서도 손꼽히고 아시아에선 최고 민주... +12 Lv.34 호우속안개 17.10.22 654
9009 등급이 주는 마력에 왜 독자는 질려하면서도 빠져야만 ... +3 Lv.96 무례한 17.10.24 336
9008 어떤게 돈 될만한 책 제목인가? +8 Lv.96 무례한 17.10.24 472
9007 강호정담은 침목도모용이니 규정에 안맞는 토론은 여기... +8 Lv.96 무례한 17.10.23 280
9006 쓸모없는 토론마당을 없애고 차라리 이런게 악플이다 ... +5 Lv.96 무례한 17.10.23 315
9005 악플예방은 왜 독자에게만 물어야만 했나???? +10 Lv.96 무례한 17.10.23 353
9004 전체쪽지 이것이 어떻게 해독에 따라 달라진단 말이냐,... +4 Lv.96 무례한 17.10.23 280
9003 연중에 대한 해결 방법(개인적인) +26 Lv.9 우르즈1 17.10.22 373
9002 독자의 입장에서 스토리가 내 예상대로 (흐른다/ 안흐... +4 Personacon 레드리프. 17.10.21 288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