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토론마당

각종 토론을 위한 곳. 상대에 대한 예의를 지키는 것외에 의제에 대한 제한은 없습니다.



작성자
Lv.46 소리3203
작성
17.08.18 23:31
조회
248

1. 공개된 장소에서 글을 쓰는 것을 기본적으로 전제를 깐 행위 입니다..
유료고 무료고를 떠나서..

비난 도 비판 도 받겟다는 겁니다.

타인과 상호 작용을 하겟다는 것은 내 생각 만을 강요하겟다는 것이 아니라
상대방의 의견도 듣겟다는 겁니다.

상대방의 의견을 듣고 내가 그 의견을 따르고 말고가 아니라.. 들어는 보겟다는 겁니다.

이러한 기본 전제들을 무시하는 경향이 경장이 많이 보이네요..

2. 나는 타인의 말을 들으면 매우 감성적이라 심하게 상처를 받을 수 잇다던가 하면..
댓글 란을 닫고 글을 쓰시라고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공개적인 장소에서 의견을 말하고 비난과 비판을 받지 않겟다는 생각 이시라면

나는 칭찬만 받고 싶다..

이런 것은 불가능 하다는 겁니다.

공개적인 장소에서 하시지 마시고 사적인 장소에서 하라고 권해 드리고 싶습니다.


3. 모두 갠적인 생각 입니다.


Comment ' 3

  • 작성자
    Lv.5 판소좋아.
    작성일
    17.08.19 20:24
    No. 1

    동의합니다.
    그 소설을 다른 사람에게 읽게 하는 순간부터 그 소설은 작가만의 것이 아니죠.

    찬성: 0 | 반대: 1

  • 작성자
    Lv.31 고구마작가
    작성일
    17.08.21 02:15
    No. 2

    작가의 각오를 떠나서 독자의 마음가짐도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비판이란 가면을 쓰고 비난을 하는 것은 어떻게 봐도 옳지 않죠. 애초에 예의가 아니니까요.
    사람은 원래 본인이 해야하는 말 하나하나 신중히 해야합니다.
    내가 비판을 한다면 이것이 옳은 지 그른지, 단순히 본인의 취향이 맏는 것인지 아닌지, 이것이 작가를 욕해도 되는 일인지 적어도 세번은 생각해야 합니다.
    인터넷의 익명성 때문에 말을 하기 쉬워주었지만, 사람 대 사람으로서 남을 배려하는 것은 당연한 이야기 입니다.
    굳이 고운 말 좋은 말 쓰자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내가 이 말을 하면 상대방에게 어떻게 들릴지, 내가 정말 욕을 하고 작가의 인성을 비방할 정도로 한번 더 생각해 보라는 말입니다.
    요즘 정구 작가의 작품을 읽고 있습니다.
    간혹 그런데 간혹 소수의 독자들이 자신의 취향에 맞지 않는다 하여 막말을 내뱉고 작품을 비판하는 것이 아닌 작가를 욕하더군요.
    판소좋아님은 그 소설을 읽게 하는 순간부터 그 소설은 작가만의 것이 아니라 합니다.
    저는 독자들과 작가 공동의 것이라는 동의합니다만, 독자들은 모두 취향이 다릅니다. 독자a가 좋아하는 것을 독자b거 싫어 할 수 있고 그 반대일 수도 있죠. 오쩌면 명뱍히 호불호거 갈리는 작품일 수도 있습니다. 본인의 기준에서 망작인데 적지 않은 수가 그것이 망작이 아니라 여긴다면 단순히 취향 차이인가 고려해 볼 수 있을 겁니다.
    작가가 각오했다고 괜찮다는 것은…… 솔직히 이기적인 의견으로 보입니다.
    애초에 작가 중에 좋은 말만 듣고 싶은 사람은 없어요. 그걸 입 밖으로 내뱉지도 않죠. 근데 비판이라는 권리 하에 모욕에 가까운 말을 하는 것은 식당의 진산손님들과 별반 다를 게 없다고 느껴지네요.
    예전에 하차에 관한 글을 쓴 적이 있습니다.
    저는 작가가 아니고 단순히 저의 의견을 썼을 뿐인데, 제대로 된 근거를 대며 저와 상담한 사람은 별로 없습니다. 대추꼰대는 말을 좀 그럴 듯 하게 하는 듯 했지만, 상대방을 대하는 태도 부턱 글러먹은 인성을 가진 위선자였습니다. 처음에는 맞는 말인 것 같았는데, 후에 그가 한 말은 대부분이 편파적인 의견에 불과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죠.
    뭐, 잠깐 사족이 붙었지만, 작가를 무조건 적으로 옹호 헐 생각은 없어요. 저도 가끔 아무 말 없이 연중하는 작가를 보면 아주 기분이 좋지 않습니다. 결말이 이상하면 화가 나고 쌍욕을 하고 싶죠.
    허나 그와는 별개로 단순히 취향에 맞지 않는다고 상대를 욕하는 것은 아니라고 봅니다. 독자와 작가의 관계를 떠나 사람으로서의 예의가 아니거든요 그거.
    처음 본 편의점 점원에게 나이가 어리다고 반말을 하거나, 군기 잡는다는 이유로 후임늘 괴롭히는 선임. 이들이 굳이 진상이나 큰 일을 버리지 않았지만 그 자체만으로도 상당히 불쾌한 행위임을 부정 할 수 없을 것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46 소리3203
    작성일
    17.08.22 19:30
    No. 3

    1. 전 작가의 각오를 야기 한 적이 없습니다. 공개된 장소에서 다른 사람이 보라구 글을 적으면 그에 대한 다양한 사람의 반응은 긍정적 일 수도 잇고 부정적 일 수도 잇다는 겁니다.
    다른 사람의 의견을 구하는 행위로 봅니다.

    독자의 마음 가짐을 따지는 것은 상업성에 기반을 둔 생각이 기반 이라고 생각 합니다.
    댓글이 의사소통에 기반을 두는 것이 아니라 인기 상업적 성공을 기반으로 생각 하기에
    부정적 댓글에 가혹한 것입니다.
    작가가 상상하고 하나의 허구의 세계를 그리는 것처럼 독자도 그 작품 글 주인공 을 통해서 하나의 허구를 창작하고 만들어 이해 한다구 생각합니다.
    비난하고 비판 하는 것은 작가의 허구의 세계와 독자의 허구의 세계가 충돌하기 떄문 입니다.

    만인 이면 만가지 생각이 잇고 모두가 다릅니다. 그 중에서 비난 하는 사람은 소수고 비판하는 사람은 더 소수 입니다.

    대중성은 다른 사람의 의견을 청취할떄 가질 수 잇습니다.

    상업적 성공 이냐 아니냐를 떠나서 이야기 하는 겁니다.

    2. 독자에게 너무 많은 것을 기대하지 마십시요..
    예의 바르고 지적이고 합리적인 사람은 문피아에 게재되는 소설들의 허구성
    거짓말에 절대 열광하지 않습니다.. 많은 비율로..

    예의가 적을 수도 잇습니다. 지적으로 적게 알고 합리적 이지도 못 하고.. 논리성이 결에 될 수도
    거기에 인내심도 없어서 즉각적으로 글을 평해주고 비난해주고 비판 해주는 새로운 의견 입니다.
    그 많은 의견 중에서 작가는 분별력 잇게 수용하고 비판적으로 받아들이면 됩니다.

    단기적인 상업적 성공에 매몰되지 않는 다면 독자의 예의 등을 이야기 할 필요가 없습니다.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토론마당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036 암유발 소설을 보면서 Lv.55 뻔쏘 18.01.08 328
9035 암유발 생기는 소설보면 +19 Lv.55 뻔쏘 18.01.08 653
9034 알뜰폰 쓰는 소비자는 소비자가 아닌가? +3 Lv.31 scoped 17.12.25 419
9033 현대판타지나 대체소설에 쓰는 '각하'라는 표현 좀 안 ... +2 Lv.71 (주)Black 17.12.23 502
9032 여러분들의 관대함은 어디까지이신가요? +9 Lv.35 일민2 17.12.14 582
9031 여러분들은 프롤로그가 긴것이 좋나요 짧은것이 좋나요? +5 Lv.1 Artanis·.. 17.12.12 434
9030 문피아는 왜 유독 악플이 많을까요? +39 Lv.9 수예그 17.12.11 1,011
9029 악플러에 대처할 방법이 있을까요? +38 Lv.1 손작가·X 17.12.11 614
9028 김영란법 결국 개정 한숨만 나옵니다. +10 Lv.57 풍운고월 17.12.12 471
9027 주권에 대하여 Lv.17 별줍는아이 17.12.11 277
9026 비평 게시판과 비평 요청 게시판을 분리하는건 어떤가요? Lv.92 相信我 17.12.10 289
9025 아동수당, 정말 이래도 되나요 +3 Lv.57 풍운고월 17.12.07 377
9024 무협지에서 똑같은 사람으로 변신하는기술 멋있게 뭐라... +4 Lv.2 류태운 17.12.07 384
9023 요즘 페미니즘이 말이 많던데- +15 Lv.1 손작가·X 17.12.01 676
9022 유아인 애호박 사건(유아인 여혐 논란) 관련 좋은 글 ... +27 Lv.15 신승욱 17.12.01 751
9021 사이시옷(?)은 무조건 지켜져야 하는가... +3 Lv.78 flycatch.. 17.11.30 383
9020 전반적인 투덜거림입니다. +2 Lv.57 사심안 17.11.29 320
9019 삭제에 항거하야 제목수정. 페미니즘과, 얼간이 페미니... +43 Lv.65 대추토마토 17.11.28 491
9018 호주 성범죄 사건과 유아인 애호박 사건으로 보는 페미... +25 Lv.19 임이도 17.11.28 603
9017 누나와 말이 안 통합니다 +36 Lv.23 술그만먹여 17.11.26 830
9016 연중과 고무줄 +4 Lv.35 일민2 17.11.20 335
9015 김영란법 후퇴는 중대한 실수 +8 Lv.57 풍운고월 17.11.20 325
9014 장르 차별? +7 Lv.43 설혜 17.11.19 345
9013 독자들의 사이다 과연 괜찮은 걸까요? +11 Lv.52 의영 17.11.10 498
9012 10살만 되면 장르소설과 인문학적 이해를 이해한다.. +5 Lv.93 무례한 17.10.25 392
9011 우리나라 인문학적 소양의 부족이 장르 소설에도 그대... +26 Lv.22 히오스하자 17.10.24 787
9010 대한민국은 세계에서도 손꼽히고 아시아에선 최고 민주... +12 Lv.33 호우속안개 17.10.22 642
9009 등급이 주는 마력에 왜 독자는 질려하면서도 빠져야만 ... +3 Lv.93 무례한 17.10.24 321
9008 어떤게 돈 될만한 책 제목인가? +8 Lv.93 무례한 17.10.24 452
9007 강호정담은 침목도모용이니 규정에 안맞는 토론은 여기... +8 Lv.93 무례한 17.10.23 263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