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작성자
Lv.37 네오문
작성
17.07.17 16:52
조회
212

 

마운드 위에 선 투수의 오른팔이 날카로운 손톱이 달린 세 손가락과 비늘투성이인 것은 이제 보기 드문 풍경이 아니다.

 

던진 공에 파이어볼을 더한 기상천외한 불타는 마구가 등장해, 리그가 중단되고, 진통 끝에 파이어볼 마구가 금지투구로 진정된 것이 불과 작년이다.

 

이제 더 이상 도핑은 금지약물 투여만을 의미하지 않는다.

그것이 새발이 피로 취급될 만큼 더 엄청난 도핑 기술들이 등장했기 때문이다.

마법, 초능력, 강신...

 

이제 우리는 도핑의 본질적 의미와 왜 도핑을 금지시켰는지 근원적인 질문을 다시 던져볼 시점에 와있는지도 모른다.

 

혹자는 로봇이 마운드에서 200km의 강속구를 던지는 것보다는 마법사인 인간, 혹은 초능력자인 인간이 마구를 던지는 것이 더 낫지 않느냐고 말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모든 문제가 그렇듯, 정도가 문제인 것이다. 과연 어느 정도가 타당하고 받아들여질만한 것인가?

 

타석에 선 타자가 마신을 강신시켜 홈런을 치는 것은 어쩌면 프로야구의 흥행과 관중들의 재미를 위해서는 나쁜 일이 아닐지 모른다.

그러나 그 타자가 자칫 폭주라도 하게 된다면?

우리는 야구의 붕괴가 아닌, 야구장의 붕괴를 목격하게 될지도 모른다.

 

그러나 동시에

이것은 되고, 저것은 안 되고. 그런 규정이나 제한이 설득력을 가지려면 명확한

기준이 필요하다.

그래서 새삼스럽게 다시 질문을 던질 필요가 있는 것인지도 모른다.

과연 도핑은 무엇이며, 어디까지가 금지되어야할 도핑이고, 우리는 왜 도핑을 규제해야하는 것일까?

 

어제 키메라화의 부작용으로 온몸이 괴수화된 투수의 사건을 보면서 문득 다시 떠올려보는 질문이다. 스포츠계의 신종 도핑들 과연 이대로 좋은 것일까?

 

* 글들 찾다가 온갖 도핑? 들이 범람하는 스포츠 소설 현황을 보면서 우스개 소리로 써본 내용입니다. 진지 글 아니니 진지하게 받아주시면 곤란할 듯...

다음에는 회귀 패러독스와 스포츠 기록의 공정성에 대한 고찰로 글을 써볼....

 

 

 


Comment ' 5

  • 작성자
    Lv.58 여덟손가락
    작성일
    17.07.17 17:00
    No. 1

    이런 소설 있으면 재미있겠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7 네오문
    작성일
    17.07.17 17:03
    No. 2

    예전 일본 스포츠만화, 특히 야구 쪽에 이런 물들이 많았었죠. 회오리 투구라든지,,, 독고탁의 마구는 우스워보일 정도의 ㅎㅎ.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9 써브웨이
    작성일
    17.07.17 17:18
    No. 3

    키메라.. 마법.. 뜨금하네요ㅜㅜ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1 barbaria..
    작성일
    17.07.17 17:34
    No. 4

    주제 좋네요.
    이걸로 누군가 재밌게 한편 써줬으면 하네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7 네오문
    작성일
    17.07.17 17:47
    No. 5

    근데 이런 류의 궁극은 결국 액션 파이팅이죠. 야구장이 격투기장이 되어버리는. ㅎㄷㄷㄷ
    예전에 우주해적 코브라라고 유명한 만화에 이런 미래형? 야구에 대한 소재가 들어간 적이 있었죠. 그걸 우리나라 고 모 만화가가 비슷하게 베낀 적도 있었고요.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39479 직업의 귀천에 대해 +9 Lv.42 풍운고월 17.07.19 182
239478 스파이더맨 홈 커밍 재밌습니다. +2 Lv.3 춈스케 17.07.19 114
239477 제 말투가 살짝 특이한데요... +6 Lv.58 여덟손가락 17.07.19 166
239476 키캡놀이가 갑자기 끌리네요. +2 Lv.53 슬로피 17.07.19 55
239475 정담에 옛날 물가 물어봐도 되나요? +11 Lv.16 소주귀신 17.07.19 245
239474 스마트폰과 NTFS포맷된 USB 사이에서 가능한 파일관리자 ... +5 Personacon 水流花開 17.07.19 76
239473 잠와요. +7 Lv.58 여덟손가락 17.07.19 147
239472 야구소설 추천좀요 +14 Lv.19 뿌잉1뿌잉 17.07.19 194
239471 (질문)옛날 사람들도 과연 역사를 공부했을까요? +8 Lv.2 아릿 17.07.19 202
239470 우리나라는 아직까지도 직업에 귀천이 있습니다. +19 Lv.19 시우(始友) 17.07.19 374
239469 원자력 피폭에 관한 정용훈 교수의 논리를 저흰 일찍이 ... +4 Lv.19 약관준수 17.07.18 297
239468 연장 오만원치 지름... +3 Lv.53 슬로피 17.07.18 211
239467 가상화폐 거래인가제가 도입된다네요 +2 Lv.42 풍운고월 17.07.18 236
239466 추첨 결과입니다. 확인하세요. +12 Lv.19 나백수 17.07.18 144
239465 재벌의 뜻은 알고 쓰는 걸까요. +9 Lv.42 풍운고월 17.07.18 385
239464 소설 읽다보면 댓글에 자주보이는 아이디가 하나 둘씩 있... +1 Personacon 책읽어라 17.07.18 245
239463 공모전 예심 통과 기준이 어떤 것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6 Lv.5 아리라. 17.07.18 271
239462 요즘 비트코인 소재 소설이 조금씩 나오네요. +9 Lv.38 네오앨리스 17.07.18 290
239461 허무왕을 보는데 +2 Lv.29 무한반사 17.07.18 213
239460 [마감]다시 돌아온 귀염둥이! +20 Lv.19 나백수 17.07.18 157
239459 왕좌의게임 시즌7, 1화 후기 (스포있음) +6 Lv.42 풍운고월 17.07.18 198
239458 윈도7 '지원되지 않는 하드웨어'라는 문구 해결했습니다. +2 Lv.67 곽일산 17.07.17 110
239457 담배? 아이코스? 진실을 알고 싶네요.. +8 Lv.14 헛소리센서 17.07.17 235
239456 군대에서 글 쓰는 건 정말 힘들어요... +11 Lv.20 데오그란트 17.07.17 210
239455 기만, 기망의 차이를 좀 명확하게 사용하고 싶은데 설명... +5 Lv.7 롤링피그 17.07.17 186
239454 방금 불량이용자가 글을 썼던 것 같은데 +5 Personacon 유베체르 17.07.17 283
» [픽션] 범람하는 신종 도핑, 어디까지 허용되어야 하는가? +5 Lv.37 네오문 17.07.17 213
239452 이용자 제재 내역입니다. (2017.07.17) Personacon 정담지기 17.07.17 496
239451 추천란에 올라오는 글은 대부분 홍보글인가요? +7 Lv.9 히오스하자 17.07.17 226
239450 사사카와 재단과 일본의 집요함 +4 Lv.42 풍운고월 17.07.17 198

신고 사유를 적어주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