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프롤로그 좀 평가해 주세요!!!

작성자
Lv.35 티폰
작성
19.01.11 22:20
조회
209

안녕하세요. 저는 아직 문피아에 연재를 하지는 않았지만 소설을 쓰고있는 A소하입니다.

분량만 확보되면 문피아에 연재를 하려 하는데요. 저는 소설의 메인 스토리도 중요하다고 생각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소설의 시작과 끝, 즉 프롤로그와 에필로그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렇기에 글을 쓰기전에 프롤로그 부분을 문피아의 독자 여러분께 평가를 받고자 합니다.

뭔가 이 부분이 어색하다, 이렇게 쓴다면 자연스러울 것이다 같은 의견들을 서슴없이 평가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m(__)m


프롤로그


"하---하음...."

인혁은 타자를 치며, 하품을 하였다.

그가 시계를 보자 어느덧 새벽 3시 28분을 지나고 있었다.

"뭐..., 이번화가 마지막화니까 이것만 쓰고 자야지..."

인혁은 시계에서 눈을 돌려 다시 소설을 써나가기 시작했다.

소설의 제목은 '사가 메이커' 이야기를 만드는 자. 라는 의미였다.

연재화수는 289화 지금 쓰는 것을 마지막으로 290화로 마무리 짓기로 마음먹은 글이다.

인혁은 모니터 속 조회수를 바라봤다.

--------------------------------------------------------------

사가 메이커 289화(조회수 20, 추천수 1)

사가 메이커 288화(조회수 23, 추천수 1)

사가 메이커 287화(조회수 27, 추천수 1)

사가.........

......................

--------------------------------------------------------------

289화에 이르러서는 엄청나게 적은 조회수였다.

사실 그의 작품이 원래부터 이렇게 인기없던 것은 아니였다. 1화부터 120화까지는 100만명 이상이 보던 소설이였다. 하지만 이후 길을 지나던 중 당한 교통사고 이후 모든것이 변했다. 교통사고로 인하여 글이 올라오지 않게되자 독자들은 그를 위해서 걱정을 해 주었다.

그리고 회복된후 인혁은 바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하지만 사고전 글을 쓰던 때와는 다르게 이야기를 순조롭게 이어가지 못하고 들쑥날쑥이 되기 시작하자 많던 독자들은 30화 만에 전부 빠져나갔고, 남은 독자들 마저 점점 줄기 시작했다. 그리고 289화에 와서는 20의 조회수밖에 나오지 않았다. 

사실 점점 글을 쓰기 힘들어 지자, 작품을 포기하고 연중을 하려는 생각도 있었다. 하지만 언제나 저 289화까지 이어진 단한명의 추천이 마법이라도 건듯 나에게 힘을 불어넣어 주었다.

그렇기에 성적은 높지 않더라도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올수 있었다.

마지막화를 업로드 시키고, 인혁은 언제나 자신에게 추천을 눌러주는 독자에게 쪽지를 보냈다.


「SoHa:안녕하십니까, 독자님 '사가 메이커'의 작가 소하입니다. 다름이 아니라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자 합니다. 사실 저는 연재를 포기하려 한적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언제나 독자님의 추천을 보고 힘을 낼수가 있었습니다. 다시 제가 돌아올때 다시 한번 제 글을 읽어주시면 좋을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쪽지가 전송된후 이불을 펴고 컴퓨터를 종료했다.

인혁은 피곤했는지 이불 속으로 눞자마자 잠이들었다.

그때 꺼졌던 컴퓨터의 화면이 켜지며 메세지가 뜨기 시작했다.


「GOD1:당신의 이야기는 언제나 저에게 즐거움을 주었습니다. 그런 당신에게 한가지의 선물을 주고자 합니다. 당신은 자신이 만든 세계에서 그렇게 원하던 주인공이 되어보시길 바랍니다.」


모든 메세지가 나타나자 2분뒤 마치 아무일도 없었다는 듯 컴퓨터의 화면은 빛을 잃었고, 이불 속에 자고있던 인혁의 모습은 어디에서도 찾을수 없었다.


Comment ' 9

  • 작성자
    Lv.46 천극V
    작성일
    19.01.11 23:33
    No. 1

    프롤로그보단 1화같은 느낌이네요.
    그런데 죄송하지만 비슷한 내용을 본적이 있습니다. 그 글은 추천수가 아니라 조회수가 1, 1, 1.. 이런 식이었고, 신이 말한 것이 아니라, 자고 일어나보니 소설속이었지만요. 소설 이름은 기억이 안나네요.

    찬성: 7 | 반대: 1

  • 답글
    작성자
    Lv.35 티폰
    작성일
    19.01.11 23:50
    No. 2

    흐흠.... 그런 소설이 있었나요...? 소설빙의물은 제가 본것들은 대개 작가보다는 독자가 빙의한 것밖에 본적이 없어서요...

    찬성: 0 | 반대: 2

  • 답글
    작성자
    Lv.24 김호랑이
    작성일
    19.01.12 16:18
    No. 3

    전독시 말씀하시는거같네요

    찬성: 1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42 gambas67..
    작성일
    19.01.15 00:58
    No. 4

    자고 일어났다는 부분에서 전독시는 아닌것 같네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2 뿌잉1뿌잉
    작성일
    19.01.11 23:36
    No. 5

    지극히 평범하다 이런느낌이 들어서
    프롤로그 바꾸실게아니면 최소5회정도는 한꺼번에 올리는게 나으실거같네요. 더 읽어봐야 알겠다 이런느낌이라 편수가 적으면 안볼거같아요

    찬성: 4 | 반대: 1

  • 답글
    작성자
    Lv.35 티폰
    작성일
    19.01.11 23:48
    No. 6

    평가 감사합니다!!

    찬성: 1 | 반대: 1

  • 작성자
    Lv.9 독특하안
    작성일
    19.01.12 08:09
    No. 7

    우선 분량이 작은 것 같아서 이것만으로 판단하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는 것 같아요.
    그리고 인기 많던 글이 인기가 없어졌다라는 설정이 전독시 초반과 비슷한 느낌이 드는데요.
    특히 그 느낌으로 볼 때, 전독시는 조회수가 1이라서 뭔가 더 강한 느낌을 부여하는데 여기서는 그나마 20은 나오니까 비슷한 식으로 인기 없다는 느낌이 전독시보다 약한 것 같은 느낌이 드네요..

    찬성: 3 | 반대: 0

  • 작성자
    Lv.24 요비
    작성일
    19.01.13 08:27
    No. 8

    100만조회수가 30회차만에 .... 에서 리얼감이....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24 공감과배려
    작성일
    19.01.13 13:29
    No. 9

    양판소 느낌이
    미안합니다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44790 손흥민이 중국전 안뛰었으면 좋겠습니다. +3 Lv.45 국수먹을래 19.01.12 235
244789 신고가 취미인 분들이 있나봐요 +6 Lv.48 가을이개 19.01.12 311
244788 자율주행 택시 +8 Lv.57 풍운고월 19.01.12 283
244787 예쁘다는 말에 징계 +14 Lv.57 풍운고월 19.01.12 461
244786 아, 퇴근하고 싶다. +9 Personacon 적안왕 19.01.12 172
244785 띄어쓰기의 진실과 이야기를 만드는 방식 +2 Lv.15 썬듀 19.01.12 404
244784 머리좋은 주인공이 나오는 소설 없을까요?? +7 Lv.31 BlackCar.. 19.01.12 276
244783 제목에서 벗어나니 글이 가벼워집니다. +2 Personacon 메앓 19.01.11 358
» 프롤로그 좀 평가해 주세요!!! +9 Lv.35 티폰 19.01.11 210
244781 영국인들의 유머감각 +3 Lv.10 게르의주인 19.01.11 480
244780 말, 노년층의 과거 비유는 조심해야 한다. Lv.57 풍운고월 19.01.11 396
244779 공공기관 채용박람회 +3 Lv.48 가을이개 19.01.11 197
244778 (푸념글) 사이트, 모바일 앱 등 개발, 관리는 누가하나요? +3 Lv.43 받아쓰기 19.01.11 180
244777 부메랑이 되어 돌아온 '슈퍼보이' 최두호의 한마디 +4 Personacon 윈드윙 19.01.11 545
244776 PUMA 롱패딩을 아주... 어렵게 구입했는데... +6 Lv.32 고룡생 19.01.11 436
244775 (많이 더러운 이야기)하다하다가... 이젠 +2 Lv.15 이나다 19.01.11 266
244774 시간전환하는 장면이 잘안이어지네요 ㅠㅠ 너무부자연스... +2 Lv.45 구기얌 19.01.11 382
244773 심석희선수 사건 문체부 뿐 아니라 교육부도 책임이 있지... +3 Lv.24 약관준수 19.01.10 259
244772 조기종결을 보니 전업이라는게 참 어려운가 봅니다. +2 Lv.57 풍운고월 19.01.10 554
244771 2만원으로 주말 술상을 마련했습니다 +11 Lv.24 약관준수 19.01.10 317
244770 연주자 주인공을 찾습니다. +7 Lv.67 우룰레 19.01.10 408
244769 여러분 서울2033 이라고 아십니까 +3 Lv.60 bujoker 19.01.10 298
244768 약사 계신가요? 처방전 없이 싸게 약 줄수 있나요? +11 Personacon 보고의원칙 19.01.10 382
244767 쪽지를 수신할 수 없는 계정도 있네... +5 Lv.46 추연(秋緣) 19.01.10 472
244766 긴급, 긴급, 님들아 이 제목고자를 도와주세요. +12 Lv.35 티폰 19.01.10 243
244765 진짜 짤막하개 글쓰는 감익힐려고 하거든요?? 이것도 평... +12 Lv.45 구기얌 19.01.10 359
244764 그거아십니까? 중고생들 이제 방학합니닷! +12 Lv.19 쿤빠 19.01.10 341
244763 아 진짜 문피아 왜 이러세요... +2 Lv.95 심해관광 19.01.10 533
244762 '슛 없는 남자' 신명호? 사실 KCC에는 그가 필요하다 +7 Personacon 윈드윙 19.01.09 158
244761 1월, 좋은 술안주 뭐가 있을까요? +21 Lv.24 약관준수 19.01.09 224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