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작성자
Personacon 메앓
작성
19.01.11 22:46
조회
358

 몇 번인가, 문피아에서 제목도, 내용도 묵-직하게 틀을 잡아놓고 소설을 몇 편 썼습니다. 주제 넘게도 너무 어려운 주제의식을 너무 어려운 문체로 풀어나가려다 보니 몇 번이나 쓴물을 마셨지요.



 그렇게 군대를 전역하고, 근 일 년 간 이리저리 학업에 치이다가 별안간 옛날에 쓴 글을 다시 보게 되었습니다. 지금에야 공대생으로서 진로도 나름대로 가닥을 잡아가고 있는 상황이고, 학업에도 재미가 붙어 여러 모로 심심하지 않은 시간을 보내고 있지만, 그 때 당시에는 소설로 먹고살고 싶다는 생각을 진지하게 했던 때라, 작품 구상에 열을 올리고 있어 보이는 문체를 습득하려 무진 애를 썼었더랬죠.

 그런 마음으로 쓴 글을 보니, 제 글이라 더 그렇게 느껴지는지는 모르겠지만, 참 재미가 없습니다. 어떻게 재미가 없는고 하니, 제가 글 쓰는 재미를 완전히 잊어버린 것 같더라구요.

 앞뒤 아다리가 맞아 떨어지는 것에만 집착하고, 글에 흠결을 지우는 데에 신경을 쏟다 보니, 소설이 아니라 반성문을 쓴 것처럼 되어 있었습니다.

 냉정하게 말하면, 제가 그다지 글재주가 좋은 것도, 재미있는 이야기를 만들 재능이 있는 것도 아니니 글을 너무 완벽하게 쓰려고 애쓸 필요는 없는데도 말이죠 ... ^^;

 그래서 요즘은 무슨 글을 쓰더라도 ‘주제’에 얽매이지 않으려고 애를 씁니다. 물론 레포트를 쓸 때는 잊어버리면 안 되지만, 그저 가벼운 장르 소설을 쓰는 거라면 구태여 무거운 주제의식에 얽매여, 재미있게 쓸 수 있는 작품을 놓칠 이유는 없지 싶어서요.

 그 첫 걸음으로 제목을 없앴습니다. 소설 하나를 쓸 때마다, 수십 쪽 가까이 준비하던 설정 문서 같은 것도 만들지 않구요. 그냥 장면 몇 개를 슥슥, 멋있어 보이는 대사를 몇 개 슥슥 가볍게 갈기고 엔터를 탁탁 치니, 이렇게 글쓰기가 즐거울 수가 없네요.

 고등학생 때부터 꾸준하게 소설을 써왔는데, 여지껏 남한테 보여줄 걸 의식하고 쓰다가 몇 년이 지나서야 처음으로, 제가 순수하게 즐거운 글을 쓰는 요즘입니다. 

 밤중에, 갑자기 감성이 끓어올라 짧게 남겨봅니다... ^^
 

Comment ' 2

  • 작성자
    Lv.35 티폰
    작성일
    19.01.11 23:52
    No. 1

    오... 그런가요...? 글 쓰는 방법도 다양하니까요. 메앓님은 그럴수도 있겠군요. 전 뭐랄까 틀을 안정해 놓으면 뒤죽박죽이 되어서 중요설정은 다 정하고 쓰기시작하는데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8 매트라
    작성일
    19.01.12 13:20
    No. 2

    취미로 글쓰기를 한다면야 가볍고 즐겁게 써야죠. ㅋ 글로 벌어먹고 살려면 글쓰기가 스트레스로 다가올 겁니다. ㅎㅎ 취미로 쓰느냐 밥 벌이를 위해 쓰느냐에 따라 달라지겠죠 ^^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44790 손흥민이 중국전 안뛰었으면 좋겠습니다. +3 Lv.45 국수먹을래 19.01.12 235
244789 신고가 취미인 분들이 있나봐요 +6 Lv.48 가을이개 19.01.12 311
244788 자율주행 택시 +8 Lv.57 풍운고월 19.01.12 283
244787 예쁘다는 말에 징계 +14 Lv.57 풍운고월 19.01.12 461
244786 아, 퇴근하고 싶다. +9 Personacon 적안왕 19.01.12 172
244785 띄어쓰기의 진실과 이야기를 만드는 방식 +2 Lv.15 썬듀 19.01.12 404
244784 머리좋은 주인공이 나오는 소설 없을까요?? +7 Lv.31 BlackCar.. 19.01.12 276
» 제목에서 벗어나니 글이 가벼워집니다. +2 Personacon 메앓 19.01.11 358
244782 프롤로그 좀 평가해 주세요!!! +9 Lv.35 티폰 19.01.11 210
244781 영국인들의 유머감각 +3 Lv.10 게르의주인 19.01.11 481
244780 말, 노년층의 과거 비유는 조심해야 한다. Lv.57 풍운고월 19.01.11 396
244779 공공기관 채용박람회 +3 Lv.48 가을이개 19.01.11 198
244778 (푸념글) 사이트, 모바일 앱 등 개발, 관리는 누가하나요? +3 Lv.43 받아쓰기 19.01.11 180
244777 부메랑이 되어 돌아온 '슈퍼보이' 최두호의 한마디 +4 Personacon 윈드윙 19.01.11 545
244776 PUMA 롱패딩을 아주... 어렵게 구입했는데... +6 Lv.32 고룡생 19.01.11 436
244775 (많이 더러운 이야기)하다하다가... 이젠 +2 Lv.15 이나다 19.01.11 267
244774 시간전환하는 장면이 잘안이어지네요 ㅠㅠ 너무부자연스... +2 Lv.45 구기얌 19.01.11 382
244773 심석희선수 사건 문체부 뿐 아니라 교육부도 책임이 있지... +3 Lv.24 약관준수 19.01.10 260
244772 조기종결을 보니 전업이라는게 참 어려운가 봅니다. +2 Lv.57 풍운고월 19.01.10 554
244771 2만원으로 주말 술상을 마련했습니다 +11 Lv.24 약관준수 19.01.10 317
244770 연주자 주인공을 찾습니다. +7 Lv.67 우룰레 19.01.10 408
244769 여러분 서울2033 이라고 아십니까 +3 Lv.60 bujoker 19.01.10 298
244768 약사 계신가요? 처방전 없이 싸게 약 줄수 있나요? +11 Personacon 보고의원칙 19.01.10 382
244767 쪽지를 수신할 수 없는 계정도 있네... +5 Lv.46 추연(秋緣) 19.01.10 472
244766 긴급, 긴급, 님들아 이 제목고자를 도와주세요. +12 Lv.35 티폰 19.01.10 243
244765 진짜 짤막하개 글쓰는 감익힐려고 하거든요?? 이것도 평... +12 Lv.45 구기얌 19.01.10 359
244764 그거아십니까? 중고생들 이제 방학합니닷! +12 Lv.19 쿤빠 19.01.10 341
244763 아 진짜 문피아 왜 이러세요... +2 Lv.95 심해관광 19.01.10 533
244762 '슛 없는 남자' 신명호? 사실 KCC에는 그가 필요하다 +7 Personacon 윈드윙 19.01.09 158
244761 1월, 좋은 술안주 뭐가 있을까요? +21 Lv.24 약관준수 19.01.09 224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