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과거에의 안주가 불러온 갈등

작성자
Lv.52 풍운고월
작성
18.02.14 08:33
조회
380

솔직히 과거 상병이 되고 병장이 되었을 때 보상심리가 없었다고 말하지 못하겠습니다.

이등병일 때는 동기끼리 말한마디 못하게 하고 온갖 제약이 굉장한 스트레스를 유발시켰으며 폭력적인 일들이 일상이라 말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상병이 되고 병장이 되면서 같은 병 중에서도 권력층이 되는 시기에 부대에선 이러한 부당행위를 중단시키는 실질적인 조치가 이뤄집니다. 그 전엔 말뿐이었죠. 소원수리를 무력화 시키는 고참들의 철저한 입막음은 예로부터 유명했었습니다. 


그런데 우리 동기들부터는 자발적으로 폭력을 행사하지 않았습니다.  각 기수마다 있기 마련이라는 또라이 하나가 없었던 이유도 있지만 아마 의식의 변화가 찾아오던 시점이었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러나 보상심리는 남아 있어서 이등병 때 고생하였으니 병장 때 대우 받아야 했고 병간의 지시를 막는 조처를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이 외에도 보상심리는 제대 후 한참을 지나서까지 그게 당연한 일인 줄로만 알았습니다.  

당시 스물한두살이었으니 그런 젊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나라의 문화로 이어지는 관습과도 같은 특정 분야의 그릇된 보상심리가 세대 전반에 널리 퍼져 있었으며, 저 또한 그러 했던 것이었습니다.


그로부터 꽤나 세월이 흘렀으니 요즘은 어떠할런지 모르겠습니다만, 최소한 병간의 가혹행위를 직접적으로 해도 아무도 문제삼을 수 없는 그런 분위기는 아니었으면 좋겠습니다.


왜 이런 생각까지 떠올리게 되었느냐 하면...

 

 최근 방송촬영 현장에서 불거진 여러 사건들의 원인이 과거와의 충돌 때문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났고, 꼬리에 꼬리를 물면서 군 시절까지 떠올려 보게 된 것입니다.


 쪽대본을 당연시 여기던 세대와 그것이 불합리하다 여기는 세대의 갈등, 철저한 외모 관리를 주문하는 제작자와  밤샘촬영에 어찌 다이어트까지해야 하냐는 여배우.


누군가는 말하길 시청자들의 반응을 보아가며 리얼타임으로 대본을 수정하며 만들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 라는 말이 한 때 지배적이었습니다. 그러다 또 시간이 흐르면서 반론도 나타나고 그러면서 사전제작 드라마가 망하기도 하면서 쏙 들어갔다가 나중에 사전제작드라마가 의외로 또 성공하는 케이스가 하나둘 나타나면서부터 절충형으로 반 사전 제작이 유행합니다. 


여러 베테랑 배우가 영화를 찍다 드라마로 돌아와 종영 후 하는 말이 이 바닥은 변한게 없다 라고 했더군요.  수십년 연기생활을 했는데도 여전히 드라마 촬영은 힘들다는 것입니다. 요즘 영화판은 그나마 조금 개선이 되었다는 이야기가 들려 옵니다. 과거의 잘못돤 관행에 안주하다가 어떤 큰 문제가 발생하고 나서야 경각심을 갖고 고쳐 나가는 식이긴 합니다만 그래도 개선해 나가고 있다는 사실 자체만으로도 평가해 볼 일 같습니다. 소 잃고 외양간 안 고치는 분야가 많기 때문이죠.


최근 일은 아니고 과거 모 배우는 일주일간 밤샘촬영으로 정말 제대로 잠을 청하지 못하고 일주일만에 집에 돌아갔으나 불과 3시간만에 또 현장에 나가야 했습니다. 그런데 못 일어난거죠.  왜 그렇게 책임감 없느냐 라고 말하는 제작진의 입장이라는 것도 있겠으나 안타깝긴 하더군요.


그 프레임, 구도, 어떤 갈등이 만들어지는 상황 자체를 개선해야지 그렇지 않으면 계속해서 같은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하는 장면들이기도 합니다.


Comment ' 2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강호정담을 사용하시기 전에... Rev.1.0.0 +41 Personacon 정담지기 13.10.16 15,718
245418 어릴 때 별생각 없이 들었던 만화 주제곡들... NEW +1 Lv.5 dd68923 01:30 21
245417 cpu 질문) amd랑 인텔 중에 뭐가 더 나을까요? NEW +7 Lv.2 dsfo 19.02.18 65
245416 원래 히로인 싫어하는데 딱두번 절실하게 이어졋음했던게 NEW +2 Lv.34 뿌잉1뿌잉 19.02.18 118
245415 모니터 구매했습니다! NEW +3 Lv.57 백우 19.02.18 99
245414 블로그 운영과 작가의 신뢰도 NEW Lv.52 풍운고월 19.02.18 176
245413 제목이 생각이 나질 않네요. NEW +2 Lv.24 약관준수 19.02.18 70
245412 그냥 베스트나 볼껄 NEW +2 Lv.34 뿌잉1뿌잉 19.02.18 247
245411 당신이라면 무엇을 택하시겠습니까? NEW +1 Lv.17 고라파동 19.02.18 94
245410 문피아 보는 친구들만났어요! +3 Lv.7 민지입니당 19.02.18 146
245409 요즘 소설들 상태가.. +6 Lv.38 End1ess 19.02.18 225
245408 최근들어 추천게시판의 본질이 많이 흐려지고 있는것 같... +5 Lv.46 CEL 19.02.17 247
245407 몇가지 궁금한게 있어서 질문하려고 합니다 +4 Lv.96 주하임마 19.02.17 122
245406 개그, 유머가 팍팍 섞인소설 추천좀 해주세요! +10 Lv.31 적향 19.02.17 172
245405 잼난것 찾았네요 Lv.45 출근이개 19.02.17 159
245404 비슷한 소설 있다면 추천해주세요 +1 Lv.20 lolika 19.02.17 72
245403 문피아에 포인트란 개념 있는거 처음 알았네요 신기방기 +12 Lv.38 End1ess 19.02.17 157
245402 폴라리스랩소디같은류보고싶네요 +4 Lv.32 tnrms007 19.02.16 126
245401 2005년도~2010년도 사이 작품들도  Lv.30 릴체 19.02.16 102
245400 소년만화같은 소설없나요? +5 Lv.34 뿌잉1뿌잉 19.02.16 172
245399 마이클잭슨에 대해 몰랐던 것들 +6 Lv.52 풍운고월 19.02.16 210
245398 우물안 개구리 +7 Lv.20 에리카8 19.02.16 236
245397 오늘은 김독자의 생일. 당신의 멘탈을 잡으세요 +5 Lv.81 심해관광 19.02.15 234
245396 작가님들 너무 멋지지 않나요 +3 Lv.3 DokjaTub.. 19.02.15 238
245395 <드래곤볼 슈퍼: 브로리>를 보고 왔습니다.(스포 ... +2 Lv.28 흔한꼰대 19.02.15 126
245394 사랑은 타이밍 +6 Lv.52 풍운고월 19.02.15 170
245393 재벌집 막내아들 종이책 없나요? Lv.43 루카엘 19.02.15 99
245392 2월 14일은 무슨 날인가요 +21 Lv.3 DokjaTub.. 19.02.14 229
245391 중심 세계관이 잡히고 나면 +2 Lv.52 풍운고월 19.02.14 145
245390 나이차이많이나는 로맨스물없나요 +3 Lv.2 g5369_ap.. 19.02.14 70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