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과거에의 안주가 불러온 갈등

작성자
Lv.49 풍운고월
작성
18.02.14 08:33
조회
289

솔직히 과거 상병이 되고 병장이 되었을 때 보상심리가 없었다고 말하지 못하겠습니다.

이등병일 때는 동기끼리 말한마디 못하게 하고 온갖 제약이 굉장한 스트레스를 유발시켰으며 폭력적인 일들이 일상이라 말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상병이 되고 병장이 되면서 같은 병 중에서도 권력층이 되는 시기에 부대에선 이러한 부당행위를 중단시키는 실질적인 조치가 이뤄집니다. 그 전엔 말뿐이었죠. 소원수리를 무력화 시키는 고참들의 철저한 입막음은 예로부터 유명했었습니다. 


그런데 우리 동기들부터는 자발적으로 폭력을 행사하지 않았습니다.  각 기수마다 있기 마련이라는 또라이 하나가 없었던 이유도 있지만 아마 의식의 변화가 찾아오던 시점이었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러나 보상심리는 남아 있어서 이등병 때 고생하였으니 병장 때 대우 받아야 했고 병간의 지시를 막는 조처를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이 외에도 보상심리는 제대 후 한참을 지나서까지 그게 당연한 일인 줄로만 알았습니다.  

당시 스물한두살이었으니 그런 젊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나라의 문화로 이어지는 관습과도 같은 특정 분야의 그릇된 보상심리가 세대 전반에 널리 퍼져 있었으며, 저 또한 그러 했던 것이었습니다.


그로부터 꽤나 세월이 흘렀으니 요즘은 어떠할런지 모르겠습니다만, 최소한 병간의 가혹행위를 직접적으로 해도 아무도 문제삼을 수 없는 그런 분위기는 아니었으면 좋겠습니다.


왜 이런 생각까지 떠올리게 되었느냐 하면...

 

 최근 방송촬영 현장에서 불거진 여러 사건들의 원인이 과거와의 충돌 때문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났고, 꼬리에 꼬리를 물면서 군 시절까지 떠올려 보게 된 것입니다.


 쪽대본을 당연시 여기던 세대와 그것이 불합리하다 여기는 세대의 갈등, 철저한 외모 관리를 주문하는 제작자와  밤샘촬영에 어찌 다이어트까지해야 하냐는 여배우.


누군가는 말하길 시청자들의 반응을 보아가며 리얼타임으로 대본을 수정하며 만들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 라는 말이 한 때 지배적이었습니다. 그러다 또 시간이 흐르면서 반론도 나타나고 그러면서 사전제작 드라마가 망하기도 하면서 쏙 들어갔다가 나중에 사전제작드라마가 의외로 또 성공하는 케이스가 하나둘 나타나면서부터 절충형으로 반 사전 제작이 유행합니다. 


여러 베테랑 배우가 영화를 찍다 드라마로 돌아와 종영 후 하는 말이 이 바닥은 변한게 없다 라고 했더군요.  수십년 연기생활을 했는데도 여전히 드라마 촬영은 힘들다는 것입니다. 요즘 영화판은 그나마 조금 개선이 되었다는 이야기가 들려 옵니다. 과거의 잘못돤 관행에 안주하다가 어떤 큰 문제가 발생하고 나서야 경각심을 갖고 고쳐 나가는 식이긴 합니다만 그래도 개선해 나가고 있다는 사실 자체만으로도 평가해 볼 일 같습니다. 소 잃고 외양간 안 고치는 분야가 많기 때문이죠.


최근 일은 아니고 과거 모 배우는 일주일간 밤샘촬영으로 정말 제대로 잠을 청하지 못하고 일주일만에 집에 돌아갔으나 불과 3시간만에 또 현장에 나가야 했습니다. 그런데 못 일어난거죠.  왜 그렇게 책임감 없느냐 라고 말하는 제작진의 입장이라는 것도 있겠으나 안타깝긴 하더군요.


그 프레임, 구도, 어떤 갈등이 만들어지는 상황 자체를 개선해야지 그렇지 않으면 계속해서 같은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하는 장면들이기도 합니다.


Comment ' 2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강호정담을 사용하시기 전에... Rev.1.0.0 +41 Personacon 정담지기 13.10.16 14,668
244214 연재 분량 올린게 증발했습니다. NEW +4 Lv.13 우주수 14:24 87
244213 태풍의 진로가 조금 더 수정이 되었네요. NEW +3 Lv.79 곽일산 10:28 173
244212 진짜 싫네요 NEW +12 Lv.40 부유령 01:23 300
244211 추리소설가로 거듭나기 위하여..... NEW +5 Lv.29 고룡생 18.08.20 123
244210 후작가 연재재개했는데 양심어디.... NEW +3 Lv.62 맹룡 18.08.20 339
244209 SF 우주관련 소설 추천받습니다. NEW +1 Lv.24 mrleepar.. 18.08.20 56
244208 어플에 배너 관리안하나요? NEW Personacon 플라워 18.08.20 85
244207 글 읽는건 괜찮은데 NEW +2 Lv.89 신의악마 18.08.20 83
244206 약 부작용이 안 좋네요. NEW +8 Lv.44 두부요정 18.08.20 111
244205 요즘 게임 판타지와 현대 판타지 +7 Lv.15 레디뮨 18.08.20 224
244204 술에 대한 단상 +1 Lv.34 藝香(예향) 18.08.20 46
244203 묵직한 작품이라는 것이 뭘까요? +9 Lv.34 나이스카 18.08.20 164
244202 정년퇴직을 하고 이민을 가서 +5 Lv.34 藝香(예향) 18.08.20 149
244201 직장을 다니면서 +5 Lv.34 藝香(예향) 18.08.20 145
244200 비밀글이 비밀글 맞나요 근데? +7 Lv.42 Moonpie 18.08.20 223
244199 한국애니는 결정적으로 돈이 없어요. +3 Lv.34 은빛821 18.08.20 138
244198 댓글에 정치색.. +2 Lv.30 독든키위 18.08.20 155
244197 내가 괞찮다고 생각하는 애니음악 +2 Lv.34 은빛821 18.08.19 76
244196 가족력이 있습니다. +6 Lv.66 슬로피 18.08.19 138
244195 태풍 궤적이 볼때마다 극적으로 바뀌네요. +1 Lv.22 약관준수 18.08.19 160
244194 문든 든 생각인데요 +5 Lv.44 환생트럭 18.08.19 109
244193 2002년 이후축구를 안 보는 이유. +15 Lv.29 고룡생 18.08.19 208
244192 한국애니는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고있어요. 소설과도 연... +7 Lv.34 은빛821 18.08.19 173
244191 애니 ost에서 달빛천사를 뺄 수 없죠... +2 Lv.65 18.08.19 52
244190 리제로가 회귀물이었군요 +5 Lv.5 dd68923 18.08.19 144
244189 신기하네요. +2 Lv.24 훈민정음. 18.08.19 63
244188 한국애니 라젠카랑 천년여왕 그리고 은하철도999 +7 Lv.34 은빛821 18.08.19 128
244187 선호작 외에 관심작가리스트 추가는 어떤가요? +1 Lv.81 相信我 18.08.19 69
244186 애니 주제가하니 떠오르는 명곡 둘 +6 Lv.48 네오문 18.08.19 86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