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과거에의 안주가 불러온 갈등

작성자
Lv.48 풍운고월
작성
18.02.14 08:33
조회
239

솔직히 과거 상병이 되고 병장이 되었을 때 보상심리가 없었다고 말하지 못하겠습니다.

이등병일 때는 동기끼리 말한마디 못하게 하고 온갖 제약이 굉장한 스트레스를 유발시켰으며 폭력적인 일들이 일상이라 말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상병이 되고 병장이 되면서 같은 병 중에서도 권력층이 되는 시기에 부대에선 이러한 부당행위를 중단시키는 실질적인 조치가 이뤄집니다. 그 전엔 말뿐이었죠. 소원수리를 무력화 시키는 고참들의 철저한 입막음은 예로부터 유명했었습니다. 


그런데 우리 동기들부터는 자발적으로 폭력을 행사하지 않았습니다.  각 기수마다 있기 마련이라는 또라이 하나가 없었던 이유도 있지만 아마 의식의 변화가 찾아오던 시점이었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러나 보상심리는 남아 있어서 이등병 때 고생하였으니 병장 때 대우 받아야 했고 병간의 지시를 막는 조처를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이 외에도 보상심리는 제대 후 한참을 지나서까지 그게 당연한 일인 줄로만 알았습니다.  

당시 스물한두살이었으니 그런 젊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나라의 문화로 이어지는 관습과도 같은 특정 분야의 그릇된 보상심리가 세대 전반에 널리 퍼져 있었으며, 저 또한 그러 했던 것이었습니다.


그로부터 꽤나 세월이 흘렀으니 요즘은 어떠할런지 모르겠습니다만, 최소한 병간의 가혹행위를 직접적으로 해도 아무도 문제삼을 수 없는 그런 분위기는 아니었으면 좋겠습니다.


왜 이런 생각까지 떠올리게 되었느냐 하면...

 

 최근 방송촬영 현장에서 불거진 여러 사건들의 원인이 과거와의 충돌 때문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났고, 꼬리에 꼬리를 물면서 군 시절까지 떠올려 보게 된 것입니다.


 쪽대본을 당연시 여기던 세대와 그것이 불합리하다 여기는 세대의 갈등, 철저한 외모 관리를 주문하는 제작자와  밤샘촬영에 어찌 다이어트까지해야 하냐는 여배우.


누군가는 말하길 시청자들의 반응을 보아가며 리얼타임으로 대본을 수정하며 만들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 라는 말이 한 때 지배적이었습니다. 그러다 또 시간이 흐르면서 반론도 나타나고 그러면서 사전제작 드라마가 망하기도 하면서 쏙 들어갔다가 나중에 사전제작드라마가 의외로 또 성공하는 케이스가 하나둘 나타나면서부터 절충형으로 반 사전 제작이 유행합니다. 


여러 베테랑 배우가 영화를 찍다 드라마로 돌아와 종영 후 하는 말이 이 바닥은 변한게 없다 라고 했더군요.  수십년 연기생활을 했는데도 여전히 드라마 촬영은 힘들다는 것입니다. 요즘 영화판은 그나마 조금 개선이 되었다는 이야기가 들려 옵니다. 과거의 잘못돤 관행에 안주하다가 어떤 큰 문제가 발생하고 나서야 경각심을 갖고 고쳐 나가는 식이긴 합니다만 그래도 개선해 나가고 있다는 사실 자체만으로도 평가해 볼 일 같습니다. 소 잃고 외양간 안 고치는 분야가 많기 때문이죠.


최근 일은 아니고 과거 모 배우는 일주일간 밤샘촬영으로 정말 제대로 잠을 청하지 못하고 일주일만에 집에 돌아갔으나 불과 3시간만에 또 현장에 나가야 했습니다. 그런데 못 일어난거죠.  왜 그렇게 책임감 없느냐 라고 말하는 제작진의 입장이라는 것도 있겠으나 안타깝긴 하더군요.


그 프레임, 구도, 어떤 갈등이 만들어지는 상황 자체를 개선해야지 그렇지 않으면 계속해서 같은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하는 장면들이기도 합니다.


Comment ' 2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강호정담을 사용하시기 전에... Rev.1.0.0 +40 Personacon 정담지기 13.10.16 14,254
243075 쫄면 양념 어떻게 하세요? NEW Lv.21 약관준수 16:46 2
243074 선호작 분류법 NEW +4 Lv.22 dreamboo.. 14:51 45
243073 집밥 백선생의 만능춘장을 한 번 만들어 봤는데... NEW +3 Lv.77 곽일산 11:13 73
243072 축구 소설 중 리버풀을 무대로 하는게 있나요? NEW +6 Lv.29 배부른돼지 08:51 55
243071 백패킹 장비 보고 있어요. NEW +3 Lv.64 슬로피 01:18 32
243070 본격 한중일 세계사 01 : 서세동점의 시작 NEW Lv.7 눈먼선반공 18.05.26 57
243069 이거 친구 초대 이벤트 어떻게 하는 거에요? NEW +4 Personacon 가상화폐 18.05.26 31
243068 배틀그라운드에 관한 짧은 잡담 - 연막 NEW Lv.64 슬로피 18.05.26 38
243067 배틀그라운드에 관한 짧은 잡담 - 여포에 관하여. NEW +1 Lv.64 슬로피 18.05.26 54
243066 태규작가님 근황 아시는분 있나요? NEW +1 Lv.51 깽승사자 18.05.26 95
243065 [고전 게임 탐방 004] 폭스 레인저, 그날이 오면 3 NEW Lv.34 패스트 18.05.26 21
243064 삼국지 시가 감상, 어떻게 써먹어야 될까요? NEW +2 Lv.15 용선비 18.05.26 43
243063 지렛대의 원리??? NEW +8 Lv.34 부유령 18.05.26 81
243062 문통 발 빠르네요. NEW +3 Lv.21 약관준수 18.05.26 163
243061 아이패드 2018 구입하고.. NEW +2 Lv.63 Bangre 18.05.26 50
243060 어느날 갑자기 ~~ NEW +6 Lv.47 나신교주 18.05.26 55
243059 오늘 홍대 다녀왔습니다. NEW +5 Lv.12 손작가 18.05.26 73
243058 어느날 갑자기 NEW +17 Lv.80 삼편 18.05.26 132
243057 순간 연재한담 들어온 줄.. +4 Lv.21 훈민정음. 18.05.26 167
243056 스포주의) 데드풀의 디즈니 까대기...ㅋㅋㅋㅋ +11 Lv.7 눈먼선반공 18.05.26 150
243055 문피아는 재산권 침해행위를 중단하라 +22 Lv.80 삼편 18.05.26 332
243054 휴... 왜이리 작업 할게 많죠. +4 Personacon 가상화폐 18.05.26 100
243053 글을 보다보면 일본반응 +13 Lv.34 부유령 18.05.26 228
243052 골든블랙홀 원래대로 선호작목록에 돌려놓으세요 +7 Lv.80 삼편 18.05.26 160
243051 jtbc 스케치... 망작의 향기가 풀풀. +5 Lv.21 약관준수 18.05.26 175
243050 식상한 완벽함은 가라! 인간적 히어로의 시대 +10 Personacon 윈드윙 18.05.26 96
243049 혹시 작가 소모임 같은거 있나요? +14 Lv.12 손작가 18.05.26 177
243048 울나라 법은 왤케 범죄자한테 관대해요? +21 Lv.23 파삼 18.05.25 225
243047 글을 연재하며 많은 걸 배웁니다. +9 Personacon 가상화폐 18.05.25 150

신고 사유를 적어주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