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탄성만 나오는 표현들

작성자
Lv.5 dd68923
작성
18.02.14 15:49
조회
700

장르 소설 작가에게 표현력이 무슨 소용이냐. 패스트푸드에 디테일을 따지는 게 무슨 의미가 있냐 라고 하시는 분들도 있지만...


그리고 저도 그 부분에 있어 민감하게 반응하는 편은 아니지만, 소설을 읽다가 간혹 이런 섬세하고 감각적인 표현을 만날 때면, 역시 표현력은 중요하구나 다시 한 번 실감하고는 합니다.


싱싱한 생명력을 얇고 여린 유리막으로 감싼듯한 사랑스러운 소녀.

뜨거운 진흙과도 같은 눈물.


어디서 이런 감성이 튀어나오는 걸까요?


은쟁반에 옥구슬이 굴러가는 듯한 목소리, 비단결 같은 마음, 흑요석 같은 눈동자, 앵두 같은 입술 등등... 관용적인 표현이 나쁘다는 것은 아니지만, 그에서는 느낄 수 없는 오싹함이 있는 것 같습니다.


괜히 작가라는 말 뒤에 선생님이 붙는 게 아니구나...







Comment ' 11

  • 작성자
    Lv.15 달멍
    작성일
    18.02.14 16:23
    No. 1

    문학적으로 쓰면 안팔리는게 안타깝죠

    찬성: 0 | 반대: 2

  • 작성자
    Lv.30 이서간
    작성일
    18.02.14 16:40
    No. 2

    장우산 작가님이 가끔씩 그런 센스들을 보여주셨죠...
    언제 돌아오시려나...

    찬성: 4 | 반대: 4

  • 작성자
    Lv.20 소설씁시다
    작성일
    18.02.14 17:03
    No. 3

    진짜 그런 표현 보면 와 어떻게 저런 표현을 생각하지?? 싶어요 진짜..부럽고...

    찬성: 1 | 반대: 1

  • 작성자
    Lv.29 당분간
    작성일
    18.02.14 19:27
    No. 4
  • 답글
    작성자
    Lv.5 dd68923
    작성일
    18.02.15 09:12
    No. 5

    본인이 이해 못한다고 문학이 아닌 건 아니죠. 예를 들어 위의 얇은 유리막은 위태로움을 상징하고 싱싱한 생명력은 어린 나이, 이 두가지 이미지가 합쳐져 사랑스러움을 연출한다는 말이죠. 사람에 따라 과하다고 느낄 수 있을지는 몰라도 이해못한다고 문학이 아니라는 말은 좀 불쾌하네요.

    찬성: 1 | 반대: 2

  • 답글
    작성자
    Lv.29 당분간
    작성일
    18.02.15 15:31
    No. 6
  • 답글
    작성자
    Lv.5 dd68923
    작성일
    18.02.15 17:14
    No. 7

    말귀를 못알아들으시네. 그러니까 그 수식표현을 본인이 이해못하니까 과하느니 문학이 아니느니 하는 거란 말이잖아요. 본인이 뭐라고 되는줄 착각하시는것 같은데, 댁 감성으로 이해하든 말든 관심도 없지만 그 이해여부가 문학이냐 아니냐를 결정하는 건 아닙니다

    찬성: 0 | 반대: 1

  • 답글
    작성자
    Lv.29 당분간
    작성일
    18.02.15 18:46
    No. 8
  • 답글
    작성자
    Lv.5 dd68923
    작성일
    18.02.15 21:23
    No. 9

    그러시겠죠 ㅎㅎ 맘대로 하세요~

    찬성: 0 | 반대: 1

  • 답글
    작성자
    Lv.5 dd68923
    작성일
    18.02.15 17:16
    No. 10

    정말 어처구니가 없어서원...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0 황금연성
    작성일
    18.02.14 19:50
    No. 11

    단순히 화려하게 치장하게만 하는 표현이라면 과하겠지요.
    다만 윗 글의 '뜨거운 진흙과도 같은 눈물'처럼 질척거림, 또는 그외의 감각을 효과적이고 감각적,
    함축적으로 표현한다면 그건 좋다고 봅니다.

    찬성: 3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강호정담을 사용하시기 전에... Rev.1.0.0 +41 Personacon 정담지기 13.10.16 15,229
244808 계약이 거의 다 끝나는 전자책 작품이 있어요 NEW Lv.2 베리벨 00:54 15
244807 로아 대기열보소... NEW +3 Lv.68 슬로피 18.11.20 62
244806 마닷과 개별인격 NEW +20 Lv.50 풍운고월 18.11.20 126
244805 레벨확인은 어떻게하나요? NEW +1 Lv.40 그라데이션 18.11.20 16
244804 어렸을때 넓은 세상을 돌아보라고 하잖아요. NEW +16 Lv.38 국수먹을래 18.11.20 128
244803 Golden blackhole 개정판 NEW +6 Lv.61 LOTUS 18.11.20 138
244802 소설제목 찾습니다. NEW +3 Lv.46 빨간머리N 18.11.20 81
244801 불수능 NEW +6 Lv.50 풍운고월 18.11.20 99
244800 문피아 최고의 작가들 NEW +18 Lv.73 푸르니모 18.11.20 396
244799 한국의 범죄자. 30억 미만이라 인터폴 안되더라도 소재 ... NEW +3 Lv.17 제멋 18.11.20 159
244798 마이크로닷, 산체스 절대 방송에 나오면 안됩니다. NEW +6 Lv.17 제멋 18.11.20 234
244797 2파트 완결냈습니다. NEW +3 Lv.11 이나다 18.11.20 50
244796 나를 가가라고 부르는 남궁가의 여인 +20 Lv.42 한혈 18.11.19 206
244795 탑매니지먼트만큼 재밌는 소설 추천 (이미완결) Lv.8 짱짱인배 18.11.19 190
244794 오그먼의 KCC, 반전 열풍 일으킬까? +2 Personacon 윈드윙 18.11.19 19
244793 'KO패' 당한 매그니, UFC 전적 보면 '예측 불가능한 도깨비' Personacon 윈드윙 18.11.19 19
244792 요즘 광고의 중요성을 절실히 느낍니다. +7 Lv.19 주기공 18.11.19 190
244791 전업작가의 길이 쉬운건 아니네요. +12 Lv.5 천지명월 18.11.19 394
244790 그냥 검색을 하다가 +3 Lv.12 9차원소년 18.11.19 84
244789 톱배우 매니지먼트 이거 엄청 재밌네요 +2 Lv.29 뿌잉1뿌잉 18.11.19 254
244788 피시방도 잘보고 들우가야합니다. +9 Lv.68 슬로피 18.11.19 205
244787 뭔가 억울한 느낌. +9 Lv.38 국수먹을래 18.11.19 182
244786 일본의 이해할 수 없는 부분 +19 Lv.25 그러숑 18.11.18 256
244785 에어리언 커버넌트 보고 소감입니다. (강한 스포가 있습... +8 Lv.38 국수먹을래 18.11.18 96
244784 로아 접속 안되네요 +12 Personacon 볼께요 18.11.18 125
244783 2018년 최고의 중국드라마 '연희공략' +6 Lv.82 곽일산 18.11.18 138
244782 제테크 관련 +5 Lv.12 9차원소년 18.11.18 102
244781 던전운영물 추천해주세요. +1 Lv.36 흙색불사조 18.11.18 71
244780 로스트아크 +12 Personacon 볼께요 18.11.18 232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