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탄성만 나오는 표현들

작성자
Lv.5 dd68923
작성
18.02.14 15:49
조회
744

장르 소설 작가에게 표현력이 무슨 소용이냐. 패스트푸드에 디테일을 따지는 게 무슨 의미가 있냐 라고 하시는 분들도 있지만...


그리고 저도 그 부분에 있어 민감하게 반응하는 편은 아니지만, 소설을 읽다가 간혹 이런 섬세하고 감각적인 표현을 만날 때면, 역시 표현력은 중요하구나 다시 한 번 실감하고는 합니다.


싱싱한 생명력을 얇고 여린 유리막으로 감싼듯한 사랑스러운 소녀.

뜨거운 진흙과도 같은 눈물.


어디서 이런 감성이 튀어나오는 걸까요?


은쟁반에 옥구슬이 굴러가는 듯한 목소리, 비단결 같은 마음, 흑요석 같은 눈동자, 앵두 같은 입술 등등... 관용적인 표현이 나쁘다는 것은 아니지만, 그에서는 느낄 수 없는 오싹함이 있는 것 같습니다.


괜히 작가라는 말 뒤에 선생님이 붙는 게 아니구나...







Comment ' 11

  • 작성자
    Lv.15 달멍
    작성일
    18.02.14 16:23
    No. 1

    문학적으로 쓰면 안팔리는게 안타깝죠

    찬성: 0 | 반대: 2

  • 작성자
    Lv.30 이서간
    작성일
    18.02.14 16:40
    No. 2

    장우산 작가님이 가끔씩 그런 센스들을 보여주셨죠...
    언제 돌아오시려나...

    찬성: 4 | 반대: 4

  • 작성자
    Personacon 소설씁시다
    작성일
    18.02.14 17:03
    No. 3

    진짜 그런 표현 보면 와 어떻게 저런 표현을 생각하지?? 싶어요 진짜..부럽고...

    찬성: 1 | 반대: 1

  • 작성자
    Lv.29 당분간
    작성일
    18.02.14 19:27
    No. 4
  • 답글
    작성자
    Lv.5 dd68923
    작성일
    18.02.15 09:12
    No. 5

    본인이 이해 못한다고 문학이 아닌 건 아니죠. 예를 들어 위의 얇은 유리막은 위태로움을 상징하고 싱싱한 생명력은 어린 나이, 이 두가지 이미지가 합쳐져 사랑스러움을 연출한다는 말이죠. 사람에 따라 과하다고 느낄 수 있을지는 몰라도 이해못한다고 문학이 아니라는 말은 좀 불쾌하네요.

    찬성: 1 | 반대: 2

  • 답글
    작성자
    Lv.29 당분간
    작성일
    18.02.15 15:31
    No. 6
  • 답글
    작성자
    Lv.5 dd68923
    작성일
    18.02.15 17:14
    No. 7

    말귀를 못알아들으시네. 그러니까 그 수식표현을 본인이 이해못하니까 과하느니 문학이 아니느니 하는 거란 말이잖아요. 본인이 뭐라고 되는줄 착각하시는것 같은데, 댁 감성으로 이해하든 말든 관심도 없지만 그 이해여부가 문학이냐 아니냐를 결정하는 건 아닙니다

    찬성: 0 | 반대: 1

  • 답글
    작성자
    Lv.29 당분간
    작성일
    18.02.15 18:46
    No. 8
  • 답글
    작성자
    Lv.5 dd68923
    작성일
    18.02.15 21:23
    No. 9

    그러시겠죠 ㅎㅎ 맘대로 하세요~

    찬성: 0 | 반대: 1

  • 답글
    작성자
    Lv.5 dd68923
    작성일
    18.02.15 17:16
    No. 10

    정말 어처구니가 없어서원...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2 황금연성
    작성일
    18.02.14 19:50
    No. 11

    단순히 화려하게 치장하게만 하는 표현이라면 과하겠지요.
    다만 윗 글의 '뜨거운 진흙과도 같은 눈물'처럼 질척거림, 또는 그외의 감각을 효과적이고 감각적,
    함축적으로 표현한다면 그건 좋다고 봅니다.

    찬성: 3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강호정담을 사용하시기 전에... Rev.1.0.0 +41 Personacon 정담지기 13.10.16 15,718
245418 어릴 때 별생각 없이 들었던 만화 주제곡들... NEW +1 Lv.5 dd68923 01:30 21
245417 cpu 질문) amd랑 인텔 중에 뭐가 더 나을까요? NEW +7 Lv.2 dsfo 19.02.18 65
245416 원래 히로인 싫어하는데 딱두번 절실하게 이어졋음했던게 NEW +2 Lv.34 뿌잉1뿌잉 19.02.18 118
245415 모니터 구매했습니다! NEW +3 Lv.57 백우 19.02.18 99
245414 블로그 운영과 작가의 신뢰도 NEW Lv.52 풍운고월 19.02.18 176
245413 제목이 생각이 나질 않네요. NEW +2 Lv.24 약관준수 19.02.18 70
245412 그냥 베스트나 볼껄 NEW +2 Lv.34 뿌잉1뿌잉 19.02.18 247
245411 당신이라면 무엇을 택하시겠습니까? NEW +1 Lv.17 고라파동 19.02.18 94
245410 문피아 보는 친구들만났어요! +3 Lv.7 민지입니당 19.02.18 146
245409 요즘 소설들 상태가.. +6 Lv.38 End1ess 19.02.18 225
245408 최근들어 추천게시판의 본질이 많이 흐려지고 있는것 같... +5 Lv.46 CEL 19.02.17 247
245407 몇가지 궁금한게 있어서 질문하려고 합니다 +4 Lv.96 주하임마 19.02.17 122
245406 개그, 유머가 팍팍 섞인소설 추천좀 해주세요! +10 Lv.31 적향 19.02.17 172
245405 잼난것 찾았네요 Lv.45 출근이개 19.02.17 159
245404 비슷한 소설 있다면 추천해주세요 +1 Lv.20 lolika 19.02.17 72
245403 문피아에 포인트란 개념 있는거 처음 알았네요 신기방기 +12 Lv.38 End1ess 19.02.17 157
245402 폴라리스랩소디같은류보고싶네요 +4 Lv.32 tnrms007 19.02.16 126
245401 2005년도~2010년도 사이 작품들도  Lv.30 릴체 19.02.16 102
245400 소년만화같은 소설없나요? +5 Lv.34 뿌잉1뿌잉 19.02.16 172
245399 마이클잭슨에 대해 몰랐던 것들 +6 Lv.52 풍운고월 19.02.16 210
245398 우물안 개구리 +7 Lv.20 에리카8 19.02.16 236
245397 오늘은 김독자의 생일. 당신의 멘탈을 잡으세요 +5 Lv.81 심해관광 19.02.15 234
245396 작가님들 너무 멋지지 않나요 +3 Lv.3 DokjaTub.. 19.02.15 238
245395 <드래곤볼 슈퍼: 브로리>를 보고 왔습니다.(스포 ... +2 Lv.28 흔한꼰대 19.02.15 126
245394 사랑은 타이밍 +6 Lv.52 풍운고월 19.02.15 170
245393 재벌집 막내아들 종이책 없나요? Lv.43 루카엘 19.02.15 99
245392 2월 14일은 무슨 날인가요 +21 Lv.3 DokjaTub.. 19.02.14 229
245391 중심 세계관이 잡히고 나면 +2 Lv.52 풍운고월 19.02.14 145
245390 나이차이많이나는 로맨스물없나요 +3 Lv.2 g5369_ap.. 19.02.14 70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