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작성자
Lv.12 곰발러
작성
18.05.17 13:23
조회
338

뭐, 오마쥬를 할 수 있기는 한데,

문제는 오마쥬를 통해서 만들어진 캐릭터의 이미지를 그대로 끌고 나가지는 못하더군요.


초반에 오마쥬한 부분만 보면 주인공이 “다 내가 계획한 대로!” 이러는 식의 지력케인데, 그 오마쥬 부분을 벗어나서 현재 진행되고 있는 에피소드를 보면 암담합니다.


상황을 계획하지 못하고, 주변의 상황에 이끌려서 소설의 전개가 진행되는데, 심지어 뭔가 자신에게 필요한 것도 ‘우연히’ 만난 캐릭터로 인해서 그것을 따라가는 전개...


초반에 오마쥬 하면서 만들어진 지력캐의 매력이 잔뜩 깎여나가면서 정말 실망스럽더군요.

하아. 갑자기 작풍이 완전히 달라져서, 초반의 매력도를 전혀 느끼지 못했습니다.

ㅠㅠ


오랜만에 건진 개취인 무협 작품이었는데..ㅠㅠ

너무 실망스럽고, 아쉽습니다.


Comment ' 4

  • 작성자
    Personacon 서비스불가
    작성일
    18.05.17 14:36
    No. 1

    궁금하네요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63 Bangre
    작성일
    18.05.17 19:57
    No. 2

    아무래도 베끼는 것과 순수 창작하는 것과는 난이도 차이가 엄청나죠.
    애초에 맞지 않는 스타일을 따라했거나 혹은 현재 진행하고 있는 부분이 작가의 본 실력일겁니다.
    저는 취미로 포토샵 그림 시작했는데 해보니 실제 사진과 흡사하게 그리는 모작은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그런데 사진 없이 창작으로 사람하나를 그려보려고 하면 얼굴, 표정,명암, 자세 등 부터 옷,장신구 까지 계속 막히고 덕분에 스트레스도 많이 생기더군요.
    고생해서 막상 그려놓으면 모작에 비해 조잡하고...
    글도 마찬가지라 생각합니다.

    찬성: 3 | 반대: 0

  • 작성자
    Lv.47 후RU
    작성일
    18.05.18 00:38
    No. 3

    자기보다 똑똑한 사람을 글로 표현하려니 힘들겟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3 바르고밝다
    작성일
    18.05.18 10:04
    No. 4

    난 엄청난 스승들에게 배우고 내려왔고 엄청 강하지.
    난 호구는 아니다. 하지만 니가 히로인이 될지도 안될지도 아직모르기 때문에 순수한 호기심으로 니 집안의 다 끊겨가는 무공을 복원해서 주겠다. 이 똑똑한 머리가 궁금해 하기 때문에.

    그 작품 처음 설정자체가 재미있고 인기있는 설정이라 선호작이긴 한데 출도 첫 에피소드가 저도 취향이 아닌거 같아서 고민중이긴 합니다. 저도 곰발러님 처럼 오마쥬가 문제인 작품은 아닌거 같아요

    찬성: 1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강호정담을 사용하시기 전에... Rev.1.0.0 +40 Personacon 정담지기 13.10.16 14,234
243054 문피아 이용만족도조사에 참여해주실 분들을 찾습니다! NEW +9 Lv.40 gior 11:06 44
243053 전독시 이후 요즘 소설 NEW +4 Lv.50 노는도깨비 09:50 126
243052 백패킹이 끌린다.... NEW +5 Lv.63 슬로피 18.05.22 95
243051 작품에 너무 몰입하는 것 해결하신 분 있나요? NEW +7 Lv.7 dbsk0107 18.05.22 147
243050 새로 가입한 사람인데요 NEW +5 Lv.1 메류Y 18.05.22 85
243049 새로 가입한 사람인데요 연재 방법을 모르겠네요 NEW +2 Lv.1 메류Y 18.05.22 62
243048 소음을 이용한 고문 NEW +19 Lv.44 고지라가 18.05.22 189
243047 방금...누구냐.. NEW +11 Lv.12 손작가 18.05.22 192
243046 갑자기 알람이 안울리네요? NEW +16 Lv.25 도깨비꾼 18.05.22 76
243045 (저희집) 이웃간 문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고민 해결좀... NEW +15 Lv.27 호우속안개 18.05.22 163
243044 불혹의 주짓떼로 마이아, 3연패 수렁에 '허우적' NEW +4 Personacon 윈드윙 18.05.22 32
243043 외딴곳이나 이세계에 집짓고 사는거 추천부탁드려요. NEW +13 Lv.23 타이탄류 18.05.22 129
243042 오늘 가입했는데 NEW +15 Lv.1 주현애비 18.05.22 99
243041 신축아파트 고층에 살면... NEW +3 Lv.77 곽일산 18.05.22 135
243040 칠레산 '핏불' 제압한 아르헨티나 '닌자' 카네티 NEW Personacon 윈드윙 18.05.22 35
243039 데드풀2감상 (스포있음) +5 Lv.76 골드버그 18.05.22 76
243038 아무말 릴레이 시즌 4 +133 Lv.18 ForDest 18.05.22 68
243037 누가 김평달 씨를 움직였는가? +4 Personacon 볼께요 18.05.22 84
243036 이제 갓(god) 컨택 받은 작가입니다. +13 Personacon 가상화폐 18.05.22 243
243035 인간이 항문 주름이 몇개인줄 아십니까? +18 Personacon 볼께요 18.05.22 188
243034 언제부터 착한 주인공이 발암이 되었는지 세태가 요상하... +18 Lv.49 자등명 18.05.22 242
243033 포토샵 잘하시는분 계신가요.1만골드드려요 +10 Lv.46 카나코 18.05.22 139
243032 산경님은 언제 컴백할까요 +1 Lv.67 다율茶律 18.05.22 145
243031 영화 <버닝> 보고 왔어요 +2 Lv.8 비상몽 18.05.22 81
243030 이젠 망나니시대?! +9 Lv.34 깐따르삐야 18.05.22 184
243029 우산 뽑기 +3 Lv.45 네오문 18.05.22 62
243028 단어가 생각이 안나는데... 그거 뭐였죠? +10 Lv.12 손작가 18.05.21 153
243027 공모전 심사 기준에 대한 생각... +7 Lv.15 액슬 18.05.21 184
243026 재미있는 VS 놀이. +17 Lv.7 눈먼선반공 18.05.21 104

신고 사유를 적어주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