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작성자
Lv.24 약관준수
작성
18.09.12 18:36
조회
352

길가다가 왠 할아버지가 길을 물어봤습니다.


“경찰서가 여기 어디 있었는데!”


“저 쪽으로 이전했어요.”


한참동안 설명을 했지만 알아들은 눈치가 아니었어요.

가까운 지구대로 안내할까 했지만 이내 포기하고

돌아섰습니다.


불과 몇 달 전에 비슷한 상황에서 길을 안내한 적이 있는데

이상한 종교 가입을 권유 당했거든요.


최근 인근에 이상한 종교의 종단이 생기면서

포교가 너무 지능적으로 변해서 무서울 정도에요.


길 안내를 부탁해서 들어 주었더니

종교 권유까지 이어지고

봉고차가 보이고 도망왔지요.


할배는 이내 사라졌지만 영 마음이 찜찜하네요.

나도 늙을 것이고 기억이 온전하지 않을 것이기에.


이래서 사기꾼들이나 범죄자 종교권유자들이 나쁜 거에요.

선의로 사람들을 도와주는 것을 힘들게 만들어요.




Comment ' 14

  • 작성자
    Personacon 적안왕
    작성일
    18.09.12 18:57
    No. 1

    정말 무서운 세상입니다.ㅠㅠ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24 약관준수
    작성일
    18.09.12 19:45
    No. 2

    사기꾼들이 너무 많아요.

    찬성: 2 | 반대: 0

  • 작성자
    Lv.51 풍운고월
    작성일
    18.09.12 19:56
    No. 3

    도를 아십니까군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7 흔들릴때한잔
    작성일
    18.09.12 20:19
    No. 4

    집에 택배 올거라고 전화와서 현관문 열었더니

    절에서 포교 나왔더군요

    저는 그런 아주머니들이 대단하더군요

    대낮이지만 낯선집 무섭지 않은지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19 연중하
    작성일
    18.09.12 20:47
    No. 5

    아파트 인터폰으로 포교하는 사람들도 있어요.
    그 동이 60세대였는데 일일이 인터폰 하고 있던……
    그 끈기에 잠시 지켜보다가 지하주차장쪽 현관으로 들어갔다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4 출근이개
    작성일
    18.09.12 21:19
    No. 6

    포교 참 지능홰되고 스킬이 늘었어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2 limeing1..
    작성일
    18.09.12 21:24
    No. 7

    저도 합정역에서 나오는데 도서관이 어디있냐고 묻더군요 이근처에는 없다고 하니 저를 둘러싸며 반강제로 데려갈려고 해서 뿌리치고 도망쳤던기억이 ㄷㄷㄷ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6 좋은만남
    작성일
    18.09.12 21:53
    No. 8

    저도 예전에 '도를 아십니까'라고 접근하는 사람들이 많아서 골치가 아팠던 적이 있습니다. 따라가서 이야기를 들어봤더니 시운치성을 드려야한다고 하더군요. 그 당시 돈으로 수백만원을 요구했습니다. 그냥 일어서려고 하니까 강압적으로 나오더군요. 성질을 버럭 내고 나오니까 붙잡지 못하더군요.
    그때 이후로 그렇게 접근하는 사람들이 있으면 인상을 팍 쓰고 대꾸도 하지 않고 쓱 지나가버렸습니다. 그랬더니 따라오지 못하더군요. 그런 일이 있으면 강하게 거절 의사를 밝혀야 합니다. 인상을 쓰고 대꾸도 하지 마세요. 그리고 그냥 지나치세요. 다음부터는 달라붙지 않을 겁니다.
    제가 사람 상대하는 직장에 다니다 보니까 대충 아는데요, 일단 이야기를 붙여도 되는지 간을 먼저 보고 상대가 미적지근하게 대응하면 바로 달라 붙는 것 같습니다. 그냥 강하게 싫은 내색을 하세요. 정말 강하게 말이지요. 그런 사람들에게는 절대 달라 붙지 못합니다.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56 장과장02
    작성일
    18.09.12 22:19
    No. 9

    저는 저번에 수상한 할매를 만나서 뿌리치고 왔는데,
    오늘 같은 자리에서 도와달라는 분이 계서서 한 번 거절했습니다.
    그런데 가려다가 다시 보니까, 어르신이 차에 타 계시고 아주머니께서 훨체어 차에 올려달라는 거더라구요.
    그래서 도와드리긴 했습니다만 뒷맛이 좀 쓰네요.
    호의도 마음대로 못 드리는 세상.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44 출근이개
    작성일
    18.09.12 22:35
    No. 10

    다시 돌아간게 더 힘든 일이죠. 대단한일 하신겁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41 아메노스
    작성일
    18.09.13 08:28
    No. 11

    잘하셨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Personacon 기린or
    작성일
    18.09.13 10:11
    No. 12
  • 작성자
    Lv.10 스텝백
    작성일
    18.09.13 10:11
    No. 13

    설문조사한다기에 응했습니다.
    '하나님을 믿는가?' 등등 기독교 관련 설문. 소신껏 '안 믿는다. 긍정적인 감정 없다.' 라고 적었더니 갑자기 '지옥 떨어져서 후회해라.' 따위의 악담이 쏟아지는데...
    알고보니 근처 교회의 포교활동이더라고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6 블루그리핀
    작성일
    18.09.13 11:21
    No. 14

    알아두라고 하는 말인데, 요즘은 도를 아십니까가 아니라 인상이 좋아보이신다, 두 눈에 ~한 기운이 보인다, 좋은 말씀 좀 ~하겠습니다 등으로 회유합니다.

    찬성: 1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강호정담을 사용하시기 전에... Rev.1.0.0 +41 Personacon 정담지기 13.10.16 15,611
245247 저만 이런건가요? NEW +1 Lv.64 노는도깨비 03:47 98
245246 이런 이름으로 괜찮은가. NEW +6 Lv.12 이나다 19.01.23 115
245245 소설빙의물이였던 소설 제목이 기억안나요 도와주세요ㅜㅜ NEW +1 Lv.10 그픔 19.01.23 55
245244 옛날 소설 제목 찾아요~ NEW +1 Lv.5 스마일라식 19.01.23 48
245243 현판 캐릭터 이름들에 대해 생각해봤습니다. NEW Lv.16 라힘턴 19.01.23 60
245242 난리네요. NEW Lv.44 출근이개 19.01.23 158
245241 소설 제목이 기억이 안나요..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NEW +3 Lv.59 언제나즐 19.01.23 63
245240 과학...빡시네요... NEW +2 Lv.33 도깨비꾼 19.01.23 72
245239 소설제목아시는분 NEW +1 Lv.57 화투방 19.01.23 114
245238 모 카페에서 문피아 독자 비방 글을 봤습니다. +9 Lv.5 에포트 19.01.23 362
245237 소설 제목이 뭔가아시는분 ~ 댓글좀용 ㅜㅜ +2 Lv.44 주둥발이 19.01.23 107
245236 오늘 집 전화로 온 보이스피싱 +6 Lv.82 범패 19.01.22 175
245235 간단하게 보는 주동자와 반동자 Lv.51 풍운고월 19.01.22 79
245234 추천글의 sss급 여고생헌터라는 작품을 봤습니다. +4 Lv.12 이나다 19.01.22 374
245233 추천게시판 역기능... +15 Lv.33 뿌잉1뿌잉 19.01.22 263
245232 오늘따라 몸이 무거워요… +1 Lv.18 메타포라 19.01.22 50
245231 여드름이랑 빠이했네요. +2 Lv.71 슬로피 19.01.22 63
245230 임기 첫날에 게이트가 열렸다. +7 Lv.14 곰발러 19.01.22 379
245229 요즘 네이버 웹툰보면 +6 Lv.36 End1ess 19.01.22 210
245228 강한 스킬, 강한 신체능력을 얻는다고 한들 +8 Lv.12 이나다 19.01.22 196
245227 제가 먹은 최고의 회는 돗돔이네요 +2 Lv.60 돌쇠의 19.01.22 72
245226 볼 소설 많다는데 저는 잘 모르겠어요 +25 Lv.31 코코님 19.01.22 250
245225 너무 다정해도 탈... +2 Lv.19 버저비터 19.01.21 134
245224 너의 노래는 박효신편 후기, 귀가 호강합니다. +3 Lv.51 풍운고월 19.01.21 70
245223 무소유라는 Lv.13 9차원소년 19.01.21 56
245222 갑자기 맘에 드는 소설들이 쏟아지네요 +4 Lv.49 스이와트 19.01.21 320
245221 주인공이 바닥부터 시작하는 소설 추천점요 +4 Lv.31 크리보 19.01.21 128
245220 '레슬링 금메달' 출신 UFC 세후도, 딜라쇼 꺾고 괴력 보... +1 Personacon 윈드윙 19.01.21 47
245219 구입한 계약만료작 다시 읽기가 어렵네요 +2 Lv.70 管産 19.01.20 168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