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작성자
Lv.4 꿈꿀권리
작성
18.09.13 12:23
조회
296

쉽지 않네요.

나름 열심히 쓰려고 노력했지만, 아무도 읽어주시지를 않네요.


조금 고집을 부렸나봐요.

트렌드에 맞춰서 글을 쓰려고 해야 했는데, 그러질 못했습니다.


물론, 필력도 부족하고, 재밌게 쓰지도 못했어요.

장르에 대한 이해도 부족해서 그런지, 저는 아직도 제 글이 현대판타지인지, 판타지인지, 퓨전인지, 모르겠군요.


2018년 현재의 이야기니 ‘현대’이고, 마법(술법)을 부리니 ‘판타지’이고, 사랑 이야기를 다루니 ‘로맨스’고, 이승과 저승을 넘나드니 ‘퓨전’인데, 모르겠네요.  

 

그래서 요즘은 로맨스 관련 이야기들 읽으면서 플롯과 문체 공부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플롯도 플롯이지만, 요즘 유행하는 문체를 따르지 않으면 독자들이 쉽게 흥미를 잃어버리시는 것 같더군요.


3인칭이지만 1인칭처럼, 1인칭이지만 3인칭처럼 써야하고,

문어투가 아니라 구어투로, 문어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구어인 문체로 써야 했는데,


3인칭에 문어투를 고집했더니 글이 되게 딱딱해진 것 같아요.


이런 문체를 배우는 데는 로맨스가 딱인 것 같아서 로맨스 읽다가 넋두리 했습니다.


아침부터 비가 오네요.   



Comment ' 6

  • 작성자
    Lv.1 자유종·X
    작성일
    18.09.13 13:24
    No. 1

    트렌드에 안 맞는단 이야기는 하지 않겠습니다.
    이미 알고 계신거 같으니까요.

    그 점을 제외하고,
    장르판에서 15년 굴은 같잖은 독자로서 말씀을 올리자면,

    이야기가 너무 생뚱맞게 시작합니다.
    1화 도주씬부터 해서, 젊은 사자가 잡으러 오고, 쫓겨난 뒤 이야기하는 것 까지,
    스토리가 없이 장면만 보여주고 있습니다.
    상황은 이해가 되는데,
    스토리에 흡입력이 없는 것이죠.

    이런 식으로 글을 쓰는 작가들이 몇 명 있기는 합니다.
    대표적으로 이영도 작가의 눈마새 시작이 그러했지요.
    아무 설명없이 사막 주막에 인간, 레콘, 도깨비 3인조가 찾아오는 것부터 시작했으니까요.

    하지만 그건 인지도가 탑급인 이영도 작가라서, 다들 참고 이해하려고 하면서 본 것이고요. (그리고 결과는 기대대로 만족)
    만약 무명작가가 그런 식으로 시작하면 앞에 몇 장 보고 "뭔 소리야?" 하고 접습니다.

    다시 정리해서,
    웹소설 장르독자들은 회귀, 게임창, 갑질물이 안 나오면 1/100도 안 보기 때문에,
    트렌드가 마이너해서 아무리 잘 써도 현 장르바닥에서 인기있긴 글렀다는 것을 우선 짚고요,

    그래도 꼭 써야겠다면,
    초반부 시점을 "오직 주인공 한 명에게 집중"하기를 추천드립니다.
    저승사자 나와서 하하호호하면서 쳐들어가는 씬 대신요,
    그냥 주인공 한 명의 시각에서 (1인칭을 권하는 게 아닙니다. 그냥 장면의 중심을 주인공으로 두고) 사건을 전개하셔야 합니다.

    예를 들면,
    주인공 화선이 아픈 부인을 두고 만두를 사러 나가고,
    감정, 기분, 우울함 등을 좀 표현하고,
    만두집 점원이 주인공에 대해 으스스하다? 잘생겼다? 여튼 그런 소감 좀 중얼거리고,
    주인공이 돌아오는 길에 시시덕거리던 젊은 저승사자 무리와 조우하고...

    이렇게 전개가 되어야,
    독자들이 주인공에게 감정을 이입하고, 작품에 몰입을 할 수 있습니다.

    지금 글로는,
    소재도 마이너한데,
    전개도 불친절하고,
    몰입감까지 떨어집니다.

    작가님이 유명해진 뒤에 쓰시면 그래도 많은 사람이 보겠지만,
    지금으로선 영...

    찬성: 3 | 반대: 0

  • 작성자
    Lv.4 꿈꿀권리
    작성일
    18.09.13 13:42
    No. 2

    아, 고맙습니다. 이리 장문으로 평을 해주시니. 덕분에 많이 배웠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1 구팽이
    작성일
    18.09.13 13:49
    No. 3

    공감합니다. ㅜㅜ
    이미 소재가 트렌드에 맞지 않는 걸 알면서도 어떻게든 완결을 내보고 싶어서 그냥 쓰는데….

    다른 작가분들의 문체랑 비교해보면
    제가 지금껏 정말 `가독성` 떨어지게 써놓았다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3인칭이지만 1인칭처럼, 1인칭이지만 3인칭처럼 써야 한다는 말이 많이 와 닿습니다.

    건필하십시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 꿈꿀권리
    작성일
    18.09.13 13:51
    No. 4

    자유종님의 지적이 핵심인 것 같아요. 독자들을 어떻게 감정이입 시킬 것인가, 하는 것을 전혀 고려하지 못한 것 같습니다.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Personacon 볼께요
    작성일
    18.09.13 15:24
    No. 5

    쓰고픈거 써서 박 터질려면 장우산이나 산경급 필력이어야 하고 주제에 관한 해박한 지식이 동시에 갖추어야 됩니다
    아니면 저처럼어비스나 헌터물 써야함
    ㅠㅠ
    글먹 작가중 태반이 ㅆ고픈거 미루고 알림창 소설 써요
    두마리 다잡고 싶으면 필력과 해박한 지식이 필요함
    그 필력오지는 산경님도 헌터물은 망했음요

    ㅠ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6 강정탄
    작성일
    18.09.16 19:11
    No. 6

    가서 읽어볼께요.
    나도 글을 별로 많이 읽지 않네요.
    풍운 선인전을 완결해쓴데 3천 정도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네요.
    답답하죠.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강호정담을 사용하시기 전에... Rev.1.0.0 +41 Personacon 정담지기 13.10.16 15,611
245247 저만 이런건가요? NEW +1 Lv.64 노는도깨비 03:47 98
245246 이런 이름으로 괜찮은가. NEW +6 Lv.12 이나다 19.01.23 115
245245 소설빙의물이였던 소설 제목이 기억안나요 도와주세요ㅜㅜ NEW +1 Lv.10 그픔 19.01.23 55
245244 옛날 소설 제목 찾아요~ NEW +1 Lv.5 스마일라식 19.01.23 48
245243 현판 캐릭터 이름들에 대해 생각해봤습니다. NEW Lv.16 라힘턴 19.01.23 60
245242 난리네요. NEW Lv.44 출근이개 19.01.23 158
245241 소설 제목이 기억이 안나요..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NEW +3 Lv.59 언제나즐 19.01.23 63
245240 과학...빡시네요... NEW +2 Lv.33 도깨비꾼 19.01.23 72
245239 소설제목아시는분 NEW +1 Lv.57 화투방 19.01.23 114
245238 모 카페에서 문피아 독자 비방 글을 봤습니다. +9 Lv.5 에포트 19.01.23 362
245237 소설 제목이 뭔가아시는분 ~ 댓글좀용 ㅜㅜ +2 Lv.44 주둥발이 19.01.23 107
245236 오늘 집 전화로 온 보이스피싱 +6 Lv.82 범패 19.01.22 175
245235 간단하게 보는 주동자와 반동자 Lv.51 풍운고월 19.01.22 79
245234 추천글의 sss급 여고생헌터라는 작품을 봤습니다. +4 Lv.12 이나다 19.01.22 374
245233 추천게시판 역기능... +15 Lv.33 뿌잉1뿌잉 19.01.22 263
245232 오늘따라 몸이 무거워요… +1 Lv.18 메타포라 19.01.22 50
245231 여드름이랑 빠이했네요. +2 Lv.71 슬로피 19.01.22 63
245230 임기 첫날에 게이트가 열렸다. +7 Lv.14 곰발러 19.01.22 379
245229 요즘 네이버 웹툰보면 +6 Lv.36 End1ess 19.01.22 210
245228 강한 스킬, 강한 신체능력을 얻는다고 한들 +8 Lv.12 이나다 19.01.22 196
245227 제가 먹은 최고의 회는 돗돔이네요 +2 Lv.60 돌쇠의 19.01.22 72
245226 볼 소설 많다는데 저는 잘 모르겠어요 +25 Lv.31 코코님 19.01.22 250
245225 너무 다정해도 탈... +2 Lv.19 버저비터 19.01.21 134
245224 너의 노래는 박효신편 후기, 귀가 호강합니다. +3 Lv.51 풍운고월 19.01.21 70
245223 무소유라는 Lv.13 9차원소년 19.01.21 56
245222 갑자기 맘에 드는 소설들이 쏟아지네요 +4 Lv.49 스이와트 19.01.21 320
245221 주인공이 바닥부터 시작하는 소설 추천점요 +4 Lv.31 크리보 19.01.21 128
245220 '레슬링 금메달' 출신 UFC 세후도, 딜라쇼 꺾고 괴력 보... +1 Personacon 윈드윙 19.01.21 47
245219 구입한 계약만료작 다시 읽기가 어렵네요 +2 Lv.70 管産 19.01.20 168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