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작성자
Personacon 윈드윙
작성
18.10.08 16:26
조회
50

프로농구 전주 KCC는 올 시즌 외국인선수를 모두 교체했다. 신장은 작지만 지난 시즌 전자랜드에서 검증을 마친 브랜든 브라운(33, 193.9cm)이 빅맨자원으로 가세했고 단신 외국인선수로는 마퀴스 티그(25, 185.4cm)가 새로이 함께하게 됐다.

바뀐 외국인 선수 제도가 큰 영향을 끼쳤겠으나 KCC 팬들 지난 세 시즌 동안 부진했던 안드레 에밋과 이별했다는 것만으로도 새 시즌에 대한 기대가 커지는 분위기다.

특히 관심이 가는 것은 1번 포지션에서 뛸 가드 용병 티그다. 티그는 그동안 KCC에서 보기 힘들었던 유형의 외국인 선수다. 그 동안 KCC에서 굵직한 족적을 남긴 외인들은 하나같이 포워드 아니면 센터 유형의 선수들이었다.

약사 출신으로 유명했던 기술자 '민둘리' 찰스 민랜드(45, 195cm)는 3, 4번, 엄청난 골밑 파워로 국내 리그를 한동안 평정했던 '탱크' 조니 맥도웰(47, 194cm)은 파워포워드(4번)였다. 재키 존스(51, 201㎝)는 준수한 센터이면서도 3점슛과 베이스볼 패스까지 선보이며 전천후 빅맨의 위용을 뽐냈다.

'전주 노예'로 불렸던 마이카 브랜드(38, 207cm)는 골밑을 지키는 4, 5번 블루컬러였으며 짧지만 굵은 임팩트를 남겼던 에릭 도슨(34, 200.8cm) 또한 4번 플레이어였다.


브라운.jpg

 KCC의 올시즌 화두는 '달리는 농구'다. (2018 세리 무티아라컵)
ⓒ 전주 KCC


가드왕국은 옛말? 달라져야할 KCC

여기에는 KCC가 다른 포지션은 몰라도 가드 라인만큼은 탄탄했던 이유도 영향을 끼쳤다. 신선우 감독 시절에는 리그 최고의 정통파 1번 '컴퓨터 가드' 이상민이 버티고 있는 가운데, 유도훈, 최명도 등이 뒤를 받쳤다.

허재 감독 시절 역시 전태풍을 필두로 임재현, 강병현, 신명호 등 1, 2번 라인에서 활약해준 자원들이 많았다. 신감독, 허감독은 가드자원의 능력을 끌어내고 성장시키는데 탁월했고 그 결과 KCC는 꾸준히 가드왕국으로 불릴 수 있었다.

반면 현재의 KCC는 양적으로 가드는 많지만 확실하게 오랜 시간 동안 1번 라인의 중심을 잡아줄 선수가 마땅치 않다. 전태풍(38, 178cm)은 많은 나이로 인해 기량이 예전 같지 않으며 무엇보다 체력 문제, 잔부상 등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단신 노장 이현민(34, 173cm)은 현재 심각한 수비문제를 드러내며 득보다 실이 많다. 이현민이 코트에 들어서면 잘되던 수비가 갑자기 무너지는 경우가 허다했다. 신예 유현준(21, 180cm) 또한 가능성은 풍부하지만 아직 주전 1번을 믿고 맡기기에는 불안하다.

때문에 이같은 사정들이 맞물린 채 바뀐 용병제도와 함께 외인 1번 카드를 선택한 것으로 보여진다. 어차피 애매한 신장에서는 어설픈 2, 3번보다 확실한 1번이 나을 수 있다.

NBA에서 활약 중인 제프 티그(30, 188cm)의 동생이자 NBA 경력자인 티그는 젊고 빠른 선수라는 점에서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올 시즌 KCC는 스피드로 승부를 봐야하는 팀이다. 장신 외국인 선수마저 단신에 가까운 브라운을 낙점한 상황에서 팀 내 장신 빅맨은 이제 하승진(33, 221cm) 밖에 없다. 테크니션 전태풍은 기량이 예전 같지 않으며 그 마저도 오래 뛰기 힘든 노장이다. 소속팀은 물론 국가대표팀에서도 강행군 중인 이정현(31, 191cm)은 너무 지쳤다.

이제 KCC는 더 이상 하승진, 전태풍에 의존할 수 없으며 토종 에이스 이정현의 몸을 아껴줘야 한다. 어차피 큰 경기에서는 베테랑들의 경험이 중요한 만큼, 플레이오프 때까지 노장들의 체력관리, 몸 상태가 어떻게 관리되느냐에 따라 향후 행보가 달라질 수 있다.

결국 긴 장기레이스 정규시즌에서는 베테랑들을 아끼고 상대적으로 체력이 좋고 회복력이 좋은 젊은 선수들을 고르게 기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아쉬운 천재 김민구는 구태여 물음표로 남겨놓더라도 유현준, 최승욱, 정희재, 김진용, 김국찬 등 다양한 색깔을 가진 기대주들이 넘쳐나는지라 이들을 제대로 성장시킬 수 있느냐가 향후 KCC의 미래를 가를 수 있다.

어쨌거나 신장이 낮은 KCC 입장에서는 젊은 선수들을 필두로 한 뛰는 농구가 절실해졌다.


티그.jpg

 올시즌 KCC 속공의 중심에서 활약이 기대되는 단신 외국인선수 티그 (2018 세리 무티아라컵)
ⓒ 전주 KCC


돌격대장 티그, 뛰는 농구 이끌까?

그러한 KCC 뛰는 농구의 중심에는 단연 단신 외국인선수 티그가 있다. 1번 포지션을 맡고 있는 선수답게 티그는 빠른 스피드와 유연한 드리블로 코트를 가로지르며 동료들에게 패스를 찔러주는 플레이에 능하다.

시야가 넓은지라 골밑은 물론 양사이드, 중앙 등 빈틈이 보인다 싶으면 어디든지 정확한 패스를 날린다. 거기에 동료들에게 수비가 집중됐다 싶은 순간 빠른 돌파와 외곽슛으로 수비를 무너뜨리는 공격력도 겸비하고 있다. 아무래도 이전에 뛰던 리그보다 수비의 레벨이 약한 국내무대에서는 좀 더 공격적으로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티그는 장신자들 사이를 뚫고 득점을 성공시키는 플레이에도 능하다. 신장은 크지 않지만 순간 스피드가 빠르고 공을 높이 던지는 플루터 슛을 잘 구사하기 때문이다. 스탭으로 장신자들의 중심을 무너뜨리고 빈틈을 파고드는가 하면 스핀 무브를 통해 삽시간에 타이밍을 빼앗는다.

객관적 전력상 KCC는 우승후보로 평가하기에는 여러모로 부족하지만 티그가 건강하게 풀 시즌만 치러준다면 의외의 복병이 될 공산도 크다. 물론 여기에는 젊은 감독답지 않게 검증된 선수만 선호하는 추승균 감독이 바뀌어야 된다는 가장 큰 변수가 해결 되어야 한다.

이전 신 감독, 허 감독같이 선수 전체를 고르게 쓰고 젊은 선수의 장점을 뽑아내려하는 마인드가 추 감독에게 절실하게 필요하다. 더 이상 감독이 팀의 가장 큰 불안요소가 되어서는 안된다. 팬들의 집단 반발에도 불구하고 소리 소문 없이 재계약이 이뤄진 만큼 이번만큼은 추 감독의 성장하는 모습이 절실하다.

하승진 입단 후 KCC는 줄기차게 '높이의 팀'을 고집해왔다. 하지만 여러모로 상황이 달라진 만큼 KCC가 살기위해서는 '뛰는 농구'가 절실해졌다. 새 시즌 KCC 행보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 문피아독자 윈드윙 -


Comment '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강호정담을 사용하시기 전에... Rev.1.0.0 +41 Personacon 정담지기 13.10.16 15,367
244939 삼바사태 후대엔 거대한 쓰나미로 변할텐데... NEW +2 Lv.23 약관준수 11:08 36
244938 예전에 봤던 영화 대사가 생각나는 새벽입니다. NEW +2 Lv.3 글파이터 01:15 77
244937 우리나라 삼성공화국 맞나봐요. NEW +6 Lv.44 까망모래 00:52 137
244936 다들 문피아 어플에서 글 읽을 때 글자 크기 몇으로 보세요? NEW +2 Lv.53 피들스틱 18.12.10 26
244935 강호정담에 처음 글을 써보네요 NEW +3 Lv.99 포병 18.12.10 79
244934 연참대전 다음일정은 언제인가요? NEW +1 Lv.4 마다한 18.12.10 35
244933 과거로의 여행을 위한 준비물 NEW Lv.51 네오문 18.12.10 34
244932 33살에 백수됐는데 NEW +2 Lv.1 레일즈 18.12.10 149
244931 역시 격겜은 멀티를 돌리면 안됩니다. NEW +1 Lv.11 이나다 18.12.10 52
244930 선구자란 가곡의 반전 NEW +2 Lv.12 썬듀 18.12.10 59
244929 요즘 무료 베스트 보니까, 조아라가 망해가던 루트를 그... NEW +9 Lv.75 우르강 18.12.10 223
244928 여자에 대해 환상을 깨는 것이 필요합니다. NEW +6 Lv.22 시우(始友) 18.12.10 177
244927 판타지 소설 제목을 찾습니다 NEW +1 Lv.65 키어마니 18.12.10 59
244926 '노답' 할로웨이-오르테가, 알도-에드가 관계로? NEW Personacon 윈드윙 18.12.10 16
244925 납골당의 어린왕자 여운 장난아니네요 NEW +7 Lv.58 돌쇠의 18.12.10 170
244924 죄송합니다. 다시 한 번 사죄문 남기겠습니다. NEW Lv.7 파파야 18.12.10 147
244923 너무하시네요. +6 Lv.7 파파야 18.12.10 230
244922 갑자기 추워지면서 느낀거지만 +6 Lv.11 이나다 18.12.10 97
244921 문피아 이벤 +4 Personacon 볼께요 18.12.10 104
244920 늦은 영화 후기/약스포) 악녀 +2 Lv.69 슬로피 18.12.09 49
244919 개인적인 과일쨈 순위. +21 Lv.69 슬로피 18.12.09 166
244918 상승세 '불도저' 김소율, '불독' 도지은 잡았다 Personacon 윈드윙 18.12.09 37
244917 '모처럼 연승' 산토스, 그래도 요원한 미오치치·오브레임 Personacon 윈드윙 18.12.09 16
244916 19금 연재방법은 어떻게 되나요? +2 Lv.5 하안 18.12.09 67
244915 보통 1화에 몇 글자 정도 되나요? +3 Lv.23 불타는마룡 18.12.09 98
244914 신성력 999,999,999 왜 잠겼죠ㅠㅠ +1 Lv.36 익천 18.12.08 194
244913 코에 뱀장어가 낀 바다표범 +2 Lv.22 광명로 18.12.08 124
244912 이제 치킨 안사먹을듯... +11 Lv.69 슬로피 18.12.08 298
244911 약스포주의) 모털엔진을 보고 왔습니다. +5 Lv.8 게르의주인 18.12.08 138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