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작성자
Lv.50 풍운고월
작성
18.10.09 09:17
조회
160

지난 추석 때 고2인 큰 조카와 대화 하며 깜짝 놀란 부분이 있었습니다.

불과 몇년전 이슈를 바라보는 눈에 대해 말해준 적이 있는데, 걱정 했던 부분을 일부 발견할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제가 말해주었던 것은 한발자국 뒤로 물러서서 바라볼 줄 알아야 한다는 것이었씁니다. 하나의 채널이 아닌 최소 두개 이상의 채널을 가동하여 여러 관점을 보고 참조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었습니다.


요즘 많은 뉴스를 보고 그 반응이 궁금해 댓글창을 열어보면 드든 생각이...


여태 포탈뉴스 댓글란이 그리 좋은 상태인적은 별로 없었지만 최근엔 그 중에서도 가장 상태가 좋지 못한 때가 지금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리고 그중 다수가 과거에 비해 선입견으로 판단하고 올리는 댓글 비중이 엄청 늘어 있더군요. 좋게 말하면 직선적인 반응이고 나쁘게 말하면 섵부른 판단일 것입니다.


그럼 선입견을 완전히 버릴 수 있는가 하면, 제 생각엔 어렵다고 봅니다. 그저 경계하고 조심할 뿐이죠. 다만 단순히 심적으로 경계하잔 말은 그쪽 전문가들에겐 먹잇감일 수 밖에 없습니다.


여러 채널을 두고 정보를 얻고 의견을 보고 판단하는 방법을 습관화 한다면 섵불리 말하고 난 후 다음날 디집어 지면서 후회하는 일은 적어질 것입니다. 그런데 일부는 섵부른 판단과 경솔한 발언을 본인이 했었음에도 바로 잊고 별 신경조차 쓰지 않습니다.  


우리사회는 사회적 경험이 점차 쌓여나가고 있는 중입니다.  그 와중에 선진사회에선 일찌감치 겪은 바 있는 여러 사회적 문제들을 21세기 버전으로 겪어가고 있습니다.


이 때에 다양한 채널의 다양한 목소리를 듣지 아니하고, 내가 기사 제목을 접했을 때의 그 뉘앙스에 빠져들어 그런 관점의 기사가 없는가를 특정하여 찾아보는 사람은 되지 말자 라는 주장입니다.


- 특히 당사자를 특정할 수 있고, 양 측의 주장이 엇갈리는 경우라면 더더욱.


Comment ' 1

  • 작성자
    Lv.15 사후세계
    작성일
    18.10.09 14:59
    No. 1

    사람들은 다들 선입견을 하나씩 가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사람마다 경험이 다 다르기 때문에 다른 사람에게 그 선입견을 포기하라고 하기는 사실상 힘이 들기도 하고 서로의 사이에 금이 갈 뿐입니다. 예를 들자면, 제 친구 중에 뭐 약속 하나 잡으면 지각을 밥먹듯이 하는 친구가 있는데 그런 친구에게 지각하지 않도록 노력해달라고 말해도 1~2번 제 때에 나오다가 다시 원상태로 바뀌어버립니다. 마찬가지로 다른 사람에게 그 사람의 선입견을 포기하라고 하는 것도 힘든 일입니다. 그 사람 세대에서는 이러하고 저러한 삶의 방식과 생존을 통해서 생겨난 경험이 '선입견화'가 되어버렸는데 그걸 지적하는 자신의 세대에서는 또 삶의 방식과 생존 방식이 다르기 때문에 지적하는 것이거든요. 그래서 '세대 차이' 라는 것이 생겨나기도 하구요. 절대적인 선과 악의 기준이 모호해지는 이 혼돈의 시기에서는 보다 확실한 옳고 그른 것이 여러모로 필요하지만 그 누구도 그런 것을 제시해주지 않습니다. 우리나라에선 그저 유교같은 사상에서 참고를 할 뿐이지요. 결론적으로 생각하자면 요즘에는 다들 '공감 능력' 이 사라져 가서 그런지 다른 사람을 이해해주거나 하는 그런 훈훈한 모습을 보기 힘듭니다. 그래서인지 세상이 더 팍팍해져 가는 것 같습니다. 아, 물론 저 '공감 능력' 에 일베나 메갈은 제외 대상입니다.

    찬성: 2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강호정담을 사용하시기 전에... Rev.1.0.0 +41 Personacon 정담지기 13.10.16 14,983
244619 후.. 긴장되네요. NEW +2 Lv.10 얀새야 21:53 27
244618 70키로 밑으로 내려가기 정말 힘드네요. NEW +6 Lv.23 약관준수 20:22 39
244617 샤X미 포코폰 쓰고있는사람 있나요? NEW +5 Lv.60 크라카차차 19:48 43
244616 TRC트라인체인 이런거에 속지 맙시다. ㅋ NEW Lv.12 스물다섯밤 15:20 109
244615 사람은 내가 잘되는것보다 남이 안되는걸 더 좋아합니다. NEW +5 Personacon 윈드데빌改 18.10.21 273
244614 고수님들! 중세 이계진입물 추천 좀 해주세요! NEW Lv.41 왕구르기 18.10.21 64
244613 자기 레벨 보는 방법 좀 알려주세요 +13 Lv.18 반한결 18.10.21 154
244612 우와! 오늘 가을 날씨 장난 이니네요. +5 Lv.30 고룡생 18.10.21 140
244611 고구마와 사이다. +8 Lv.30 고룡생 18.10.21 212
244610 골드 충전 이벤트는 보통 언제 하나요? Lv.6 알라까비 18.10.21 35
244609 롤드컵 8강 다시보기 후기. Lv.68 슬로피 18.10.21 49
244608 작가들이 그순간 ㅇㅈㄹ하는 이유가 뭘까? +19 Lv.48 도박카이지 18.10.21 442
244607 오늘 첼시VS맨유 축구 비길 줄은 몰랐는데... Lv.23 가연(假緣) 18.10.20 43
244606 이런 작품류가 있나요? +3 Lv.10 이나다 18.10.20 191
244605 롤드컵이 광주에서 4강한다네요... +6 Lv.68 슬로피 18.10.20 108
244604 27인치 qhd 144 커브드 모니터 후기. +6 Lv.68 슬로피 18.10.20 130
244603 샤킬 오닐 "LA 레이커스 올스타, 이 정도면 지구 방위대?" +2 Personacon 윈드윙 18.10.20 45
244602 소아과 바로 앞에 아이스크림가게 잘되네요 Lv.50 풍운고월 18.10.20 104
244601 문피아는 소설에 욕을 어떻게 사용해야 하나요? +1 Lv.10 에어폴크 18.10.20 148
244600 최근 선작해서 보고있는 작품들. +5 Lv.35 kerin 18.10.20 253
244599 왜 일베사이트는 폐지가 안되는 걸까요? +33 Lv.26 훈민정음. 18.10.19 256
244598 2015년 이후 갑자기 방명록에.... +2 Lv.30 고룡생 18.10.19 131
244597 책먹는 마법사 전편 다 샀는데 배신감 쩌네요 +9 Lv.24 TreeP 18.10.19 392
244596 요즘 귀가 즐겁네요. +1 Lv.27 바람의책 18.10.19 130
244595 작품 리메이크 중이라면... +4 Lv.10 이나다 18.10.19 147
244594 마나를 왜 활용하지 않을까요. +4 Lv.50 풍운고월 18.10.19 190
244593 ‘절대자’ 하빕, 카렐린·표도르 전설 계보 이을까 +2 Personacon 윈드윙 18.10.19 39
244592 '투지 넘치는 노장' 표도르, 영원히 존경받는 이유 Personacon 윈드윙 18.10.19 41
244591 여러분은 소설의 여캐등장을 +7 Lv.10 이나다 18.10.19 179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