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작성자
Lv.25 흔한꼰대
작성
18.10.10 12:54
조회
190

내가 이 에반게리온이라는 애니를 접한 것은 아마 초등학생 시절 비디오 가게에서 였던 것 같다. 사실 애들이 볼 만한 애니는 아니었지만 비디오 가게 아저씨께서는 그 사실을 잘 모르고, 단순한 로봇 애니라고 생각해서 내 부탁에 빌려가게 해주신 것 같았다.

하지만 이 애니는 단순한 용자물 애니가 아니었다. 솔직히 당시에는 내용이 잘 이해가 되지 않았다. 다만 아스카와 아야나미 보려고 계속 비디오를 빌려갔다. 진짜 아스카와 아야나미 만이 에반게리온을 계속 빌려보게 한 이유의 전부였다.

나 말고 다른 오덕들은 이 애니를 명작이라고 하지만 나는 크게 와닿지가 않았다.

일단 주인공인 이카리 신지가 너무 찐따였다. 내용은 잘 몰랐지만 이놈이 하는 행동은 하나같이 다 찌질이 같았다.

 그래도 처음에는 괜찮았다. 이 놈이 나중에는 정신적으로 성장해서 바뀌거나 무언가를 해낼 줄 알았다. 그런데 애니는 이상하게 끝나고 이놈의 자식은 전혀 달라진게 없었다. 나는 아직도 얘가 왜 주인공인지 이해를 못 하겠다.

 이 애니는 결말도 이상했다. 지금은 잘 기억도 안 나는데, 대충 ‘나는 아무것도 할 수 없지만 할 수 있는 것 같아. 축하해.’뭐 이런 내용이었던 것 같다.

 나중에 극장판으로 나온 결말을 봤는데, 그것도 좀 이해가 되지 않았다. 왜 신지가 아스카의 목을 조르는 것을 계속 보여주는 지, 끝에 가서 어째서 둘만 남았는지, 또 그 상황에서 왜 신지가 아스카의 목을 조르는 지 말이다. 지금 생각해보면 신지 이놈이 그냥 변태였던 것 같다.

  내 머릿속에 신지는 찌질이에 다가 괴상한 성벽을 지닌 변태 찌그레기로 굳어졌다. 신극장판에서는 그나마 나아졌지만, 다시 큐에서 뭔가 또 이상하게 만들었다 .

 신지 애비도 뭔가 무게를 잡고 이상한 행동을 한 것 같지만, 잘 기억나지가 않는다.

 분명 철학적이고 심도깊은 주제를 다룬 것 같지만 개인적으로 전혀 공감도 안 되고 임팩트도 없었다.

 이 애니를 볼 때 아야나미짱과 아스카짱이 오직 내 마음의 유일한 안식처였다.

 사실 이 애니는 나를 오덕의 길로 이끌지 않았다.

 나를 오덕의 길로 이끈 것은 아야나미 레이 짱과 소류 아스카 랑그레이 짜이었다.


Comment ' 4

  • 작성자
    Lv.27 바람의책
    작성일
    18.10.10 13:20
    No. 1

    보통 덕후의 길로 이끌었다 하면 상당히 재미있게 봐서 좋아하는 작품일텐데

    본문 보면 별로 재미없고 이해도 안 갔다는 내용이라, 좀 특이하시네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0 풍운고월
    작성일
    18.10.10 16:06
    No. 2

    비판적으로만 생각하면....아스카의 존재 자체가 일본인들의 묘한 문화..감성 같은걸 보여주는...지면에 적긴 좀 그런거지만...또한 이카리 신지는 일본 애니에서 오랬동안 유행했던 주인공 타입의 전형이기도 하고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Personacon 피리휘리
    작성일
    18.10.10 23:09
    No. 3

    전 아스카짱보다 아야나미짱이 더좋았지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1 늑대왕
    작성일
    18.10.11 10:32
    No. 4

    이거 일기임?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강호정담을 사용하시기 전에... Rev.1.0.0 +41 Personacon 정담지기 13.10.16 14,983
244619 후.. 긴장되네요. NEW +2 Lv.10 얀새야 21:53 27
244618 70키로 밑으로 내려가기 정말 힘드네요. NEW +7 Lv.23 약관준수 20:22 40
244617 샤X미 포코폰 쓰고있는사람 있나요? NEW +5 Lv.60 크라카차차 19:48 43
244616 TRC트라인체인 이런거에 속지 맙시다. ㅋ NEW Lv.12 스물다섯밤 15:20 109
244615 사람은 내가 잘되는것보다 남이 안되는걸 더 좋아합니다. NEW +5 Personacon 윈드데빌改 18.10.21 273
244614 고수님들! 중세 이계진입물 추천 좀 해주세요! NEW Lv.41 왕구르기 18.10.21 64
244613 자기 레벨 보는 방법 좀 알려주세요 +13 Lv.18 반한결 18.10.21 154
244612 우와! 오늘 가을 날씨 장난 이니네요. +5 Lv.30 고룡생 18.10.21 140
244611 고구마와 사이다. +8 Lv.30 고룡생 18.10.21 212
244610 골드 충전 이벤트는 보통 언제 하나요? Lv.6 알라까비 18.10.21 35
244609 롤드컵 8강 다시보기 후기. Lv.68 슬로피 18.10.21 49
244608 작가들이 그순간 ㅇㅈㄹ하는 이유가 뭘까? +19 Lv.48 도박카이지 18.10.21 442
244607 오늘 첼시VS맨유 축구 비길 줄은 몰랐는데... Lv.23 가연(假緣) 18.10.20 43
244606 이런 작품류가 있나요? +3 Lv.10 이나다 18.10.20 191
244605 롤드컵이 광주에서 4강한다네요... +6 Lv.68 슬로피 18.10.20 108
244604 27인치 qhd 144 커브드 모니터 후기. +6 Lv.68 슬로피 18.10.20 130
244603 샤킬 오닐 "LA 레이커스 올스타, 이 정도면 지구 방위대?" +2 Personacon 윈드윙 18.10.20 45
244602 소아과 바로 앞에 아이스크림가게 잘되네요 Lv.50 풍운고월 18.10.20 104
244601 문피아는 소설에 욕을 어떻게 사용해야 하나요? +1 Lv.10 에어폴크 18.10.20 148
244600 최근 선작해서 보고있는 작품들. +5 Lv.35 kerin 18.10.20 253
244599 왜 일베사이트는 폐지가 안되는 걸까요? +33 Lv.26 훈민정음. 18.10.19 256
244598 2015년 이후 갑자기 방명록에.... +2 Lv.30 고룡생 18.10.19 131
244597 책먹는 마법사 전편 다 샀는데 배신감 쩌네요 +9 Lv.24 TreeP 18.10.19 392
244596 요즘 귀가 즐겁네요. +1 Lv.27 바람의책 18.10.19 130
244595 작품 리메이크 중이라면... +4 Lv.10 이나다 18.10.19 147
244594 마나를 왜 활용하지 않을까요. +4 Lv.50 풍운고월 18.10.19 190
244593 ‘절대자’ 하빕, 카렐린·표도르 전설 계보 이을까 +2 Personacon 윈드윙 18.10.19 39
244592 '투지 넘치는 노장' 표도르, 영원히 존경받는 이유 Personacon 윈드윙 18.10.19 41
244591 여러분은 소설의 여캐등장을 +7 Lv.10 이나다 18.10.19 179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