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영국인들의 유머감각

작성자
Lv.9 게르의주인
작성
19.01.11 21:28
조회
272


009b44251e9d22e896860143734baf41.jpg


위에 사진은 태평양 전쟁 당시 레이테 해전에서 황소 헐시에게 걸려서 된통 쳐맞고 침몰 중인 항공모함 즈이카쿠의 갑판 모습입니다.


어떤 꼴통의 아이디어였는지는 모르지만 침몰 중인 와중에도 “덴노 반자이” 삼창을 전 승조원들이 하고 있습니다.


어떤 이들은 “캬아! 멋지네.” 할지도 모릅니다만 저는 “참으로 인간미 없구먼. 쯧쯧 저러니 망했지.” 라는 생각이 듭니다.


지금도 그렇지만 태평양 전쟁 당시에 항공모함 승조원들만큼 고급 인력이 없습니다. 그들의 노하우는 수년에 걸쳐서 훈련받고 실전을 경험해서 만들어진 것이기에 저딴 사진 찍을 짬이 있다면 한 명이라도 더 구조되도록 함장을 비롯한 고급 장교들이 피터지게 발로 뛰면서 선원들을 격려하고 구명정을 구하고 구명조끼를 착용하도록 지도했어야 합니다.


그런데 “야..침몰하네..ㅋㅋ..우린 이제 다 죽었다. ㅅㅂ ..남자가 가오가 있지. 그냥 죽긴 좀 그렇네...우리 이빨 사진이나 찍게 애들이나 좀 갑판으로 모이라고 해라..반자이 사진 찍자. ㅋㅋㅋ” 이딴 생각이나 쳐 하고 있다니..쯧쯧..




20090518192852.jpg


위에 사진은 포클랜드 전쟁 당시 아르헨티나 공군의 엑조세 미사일을 맞아서 침몰 중인 영국의 방공 구축함 셰필드 호의 처참한 모습입니다.


22명이나 사망하고 함체에 복구 불가능한 손상이 입은 상태였습니다. 함장은 배를 포기하기로 하고 함대원들에게 퇴함을 명령합니다.


이때 누가 시작했는지는 모르지만 코메디 영화였던 몬티 파이튼(우리로 치면 무한도전 같은)의 “브라이언의 삶”에 OST, “Always Look on the Bright Side of Life”(영화의 끝에 주인공이 십자가 형을 당하는 와중에 나오는 노래입니다. 비극적인 상황에서 나오는 희극적이고 희망찬 가사죠.)를 부르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곧 모든 선원들이 열창하면서 구조함을 기다리죠. 노래 덕분이었는지는 모르지만 함대원들은 침착하게 대응했고 비교적 건강한 상태로 전원 구조되었습니다.


참 엿같은 상황에서도 삶과 죽음의 기로에서도 유머감각을 잃지 않는다는 게 어떤 건지 보여준 사례입니다.


Comment ' 3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강호정담을 사용하시기 전에... Rev.1.0.0 +42 Personacon 정담지기 13.10.16 15,880
245557 제목 추천 받습니다 ㅠㅠ NEW Lv.18 미르성운 15:20 33
245556 미래소년 코난을 다시 보고 NEW +5 Lv.52 풍운고월 14:32 47
245555 그냥 잡담. 나에게 초능력이 생긴다면? 뭐가 좋을까요? NEW +12 Lv.3 이여자 01:21 103
245554 여캐를 매력적으로 쓰는법은 간단한데 NEW +4 Lv.35 뿌잉1뿌잉 19.03.18 245
245553 아이디에 tm은 왜 붙이는 거에요? NEW +1 Lv.47 wwwnnn 19.03.18 179
245552 혼밥혼밥.. NEW +6 Lv.46 고지라가 19.03.18 134
245551 글쓰는 프로그램 어떤거 쓰시나요? +8 Lv.34 도깨비꾼 19.03.18 171
245550 성형연예인 +1 Lv.46 이제백수개 19.03.18 163
245549 식사하세요, +4 Lv.21 에리카8 19.03.18 155
245548 문피아 최신 공지, 저작권에 침해에 대한 내용을 요약해... +5 Lv.83 심해관광 19.03.17 426
245547 아침동안 열심히 일한 나에게 주는 휴식시간 +4 Lv.34 도깨비꾼 19.03.17 123
245546 뀨우.. 가 유료화 되서.. Lv.53 올렘 19.03.17 214
245545 오... 유입이 많아졌긴 하나봐요. +3 Lv.66 노는도깨비 19.03.17 327
245544 주인공이 선수가 아닌 축구 소설 추천부택드립니다 +5 Lv.19 김슥삭 19.03.16 95
245543 게이친구를 사귀어도 될까요? +18 Lv.21 에리카8 19.03.16 274
245542 솔플의 제왕이 지금 나왔으면 어떻게 됐을까요? +9 Lv.5 아우토 19.03.16 275
245541 병원을 가야하는걸까요? +8 Lv.46 이제백수개 19.03.16 151
245540 마요네즈 좋아합니다. +10 Lv.71 슬로피 19.03.16 99
245539 화요일에 군대갑니다. +20 Lv.29 흔한꼰대 19.03.16 160
245538 화나는 독자한테 부계정으로 욕하는 분이 있나보네요 +7 Lv.51 스이와트 19.03.16 272
245537 살신자(?)가 되는 방법 +19 Personacon 적안왕 19.03.15 187
245536 화끈하게 빠져드는 액션 활극 '역모', 아쉬웠던 이유는 +4 Personacon 윈드윙 19.03.15 100
245535 허허허. +14 Personacon 볼께요 19.03.15 173
245534 소설에서 질리다 못해 속이 역류하는 클리셰들.. +12 Lv.51 스이와트 19.03.15 373
245533 천마재생 어디갔는지 아시나요? +5 Lv.61 깽승사자 19.03.15 136
245532 휴재라고는 하는데... +3 Lv.26 Saint81 19.03.15 254
245531 반려 +22 Lv.21 에리카8 19.03.15 229
245530 마블 영화에서.. +6 Lv.9 게르의주인 19.03.15 151
245529 검경갈등 꿀잼각 +5 Lv.44 dlfrrl 19.03.15 232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