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프롤로그 좀 평가해 주세요!!!

작성자
Lv.35 티폰
작성
19.01.11 22:20
조회
210

안녕하세요. 저는 아직 문피아에 연재를 하지는 않았지만 소설을 쓰고있는 A소하입니다.

분량만 확보되면 문피아에 연재를 하려 하는데요. 저는 소설의 메인 스토리도 중요하다고 생각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소설의 시작과 끝, 즉 프롤로그와 에필로그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렇기에 글을 쓰기전에 프롤로그 부분을 문피아의 독자 여러분께 평가를 받고자 합니다.

뭔가 이 부분이 어색하다, 이렇게 쓴다면 자연스러울 것이다 같은 의견들을 서슴없이 평가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m(__)m


프롤로그


"하---하음...."

인혁은 타자를 치며, 하품을 하였다.

그가 시계를 보자 어느덧 새벽 3시 28분을 지나고 있었다.

"뭐..., 이번화가 마지막화니까 이것만 쓰고 자야지..."

인혁은 시계에서 눈을 돌려 다시 소설을 써나가기 시작했다.

소설의 제목은 '사가 메이커' 이야기를 만드는 자. 라는 의미였다.

연재화수는 289화 지금 쓰는 것을 마지막으로 290화로 마무리 짓기로 마음먹은 글이다.

인혁은 모니터 속 조회수를 바라봤다.

--------------------------------------------------------------

사가 메이커 289화(조회수 20, 추천수 1)

사가 메이커 288화(조회수 23, 추천수 1)

사가 메이커 287화(조회수 27, 추천수 1)

사가.........

......................

--------------------------------------------------------------

289화에 이르러서는 엄청나게 적은 조회수였다.

사실 그의 작품이 원래부터 이렇게 인기없던 것은 아니였다. 1화부터 120화까지는 100만명 이상이 보던 소설이였다. 하지만 이후 길을 지나던 중 당한 교통사고 이후 모든것이 변했다. 교통사고로 인하여 글이 올라오지 않게되자 독자들은 그를 위해서 걱정을 해 주었다.

그리고 회복된후 인혁은 바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하지만 사고전 글을 쓰던 때와는 다르게 이야기를 순조롭게 이어가지 못하고 들쑥날쑥이 되기 시작하자 많던 독자들은 30화 만에 전부 빠져나갔고, 남은 독자들 마저 점점 줄기 시작했다. 그리고 289화에 와서는 20의 조회수밖에 나오지 않았다. 

사실 점점 글을 쓰기 힘들어 지자, 작품을 포기하고 연중을 하려는 생각도 있었다. 하지만 언제나 저 289화까지 이어진 단한명의 추천이 마법이라도 건듯 나에게 힘을 불어넣어 주었다.

그렇기에 성적은 높지 않더라도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올수 있었다.

마지막화를 업로드 시키고, 인혁은 언제나 자신에게 추천을 눌러주는 독자에게 쪽지를 보냈다.


「SoHa:안녕하십니까, 독자님 '사가 메이커'의 작가 소하입니다. 다름이 아니라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자 합니다. 사실 저는 연재를 포기하려 한적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언제나 독자님의 추천을 보고 힘을 낼수가 있었습니다. 다시 제가 돌아올때 다시 한번 제 글을 읽어주시면 좋을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쪽지가 전송된후 이불을 펴고 컴퓨터를 종료했다.

인혁은 피곤했는지 이불 속으로 눞자마자 잠이들었다.

그때 꺼졌던 컴퓨터의 화면이 켜지며 메세지가 뜨기 시작했다.


「GOD1:당신의 이야기는 언제나 저에게 즐거움을 주었습니다. 그런 당신에게 한가지의 선물을 주고자 합니다. 당신은 자신이 만든 세계에서 그렇게 원하던 주인공이 되어보시길 바랍니다.」


모든 메세지가 나타나자 2분뒤 마치 아무일도 없었다는 듯 컴퓨터의 화면은 빛을 잃었고, 이불 속에 자고있던 인혁의 모습은 어디에서도 찾을수 없었다.


Comment ' 9

  • 작성자
    Lv.46 천극V
    작성일
    19.01.11 23:33
    No. 1

    프롤로그보단 1화같은 느낌이네요.
    그런데 죄송하지만 비슷한 내용을 본적이 있습니다. 그 글은 추천수가 아니라 조회수가 1, 1, 1.. 이런 식이었고, 신이 말한 것이 아니라, 자고 일어나보니 소설속이었지만요. 소설 이름은 기억이 안나네요.

    찬성: 7 | 반대: 1

  • 답글
    작성자
    Lv.35 티폰
    작성일
    19.01.11 23:50
    No. 2

    흐흠.... 그런 소설이 있었나요...? 소설빙의물은 제가 본것들은 대개 작가보다는 독자가 빙의한 것밖에 본적이 없어서요...

    찬성: 0 | 반대: 2

  • 답글
    작성자
    Lv.24 김호랑이
    작성일
    19.01.12 16:18
    No. 3

    전독시 말씀하시는거같네요

    찬성: 1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42 gambas67..
    작성일
    19.01.15 00:58
    No. 4

    자고 일어났다는 부분에서 전독시는 아닌것 같네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2 뿌잉1뿌잉
    작성일
    19.01.11 23:36
    No. 5

    지극히 평범하다 이런느낌이 들어서
    프롤로그 바꾸실게아니면 최소5회정도는 한꺼번에 올리는게 나으실거같네요. 더 읽어봐야 알겠다 이런느낌이라 편수가 적으면 안볼거같아요

    찬성: 4 | 반대: 1

  • 답글
    작성자
    Lv.35 티폰
    작성일
    19.01.11 23:48
    No. 6

    평가 감사합니다!!

    찬성: 1 | 반대: 1

  • 작성자
    Lv.9 독특하안
    작성일
    19.01.12 08:09
    No. 7

    우선 분량이 작은 것 같아서 이것만으로 판단하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는 것 같아요.
    그리고 인기 많던 글이 인기가 없어졌다라는 설정이 전독시 초반과 비슷한 느낌이 드는데요.
    특히 그 느낌으로 볼 때, 전독시는 조회수가 1이라서 뭔가 더 강한 느낌을 부여하는데 여기서는 그나마 20은 나오니까 비슷한 식으로 인기 없다는 느낌이 전독시보다 약한 것 같은 느낌이 드네요..

    찬성: 3 | 반대: 0

  • 작성자
    Lv.24 요비
    작성일
    19.01.13 08:27
    No. 8

    100만조회수가 30회차만에 .... 에서 리얼감이....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24 공감과배려
    작성일
    19.01.13 13:29
    No. 9

    양판소 느낌이
    미안합니다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강호정담을 사용하시기 전에... Rev.1.0.0 +43 Personacon 정담지기 13.10.16 16,650
247165 팥고당작가님.. NEW Lv.50 빨간머리N 00:08 141
247164 아이패드2 어플 추천 부탁드립니다 NEW Lv.62 백우 19.10.23 28
247163 웹툰 vs 웹소설 NEW +3 Lv.6 cartoonz 19.10.23 140
247162 샌드위치 드세요. NEW +13 Lv.27 에리카8 19.10.23 117
247161 네이버도 있고 카카오도 있고 조아라도 있는데 NEW Lv.30 샤킬오닐 19.10.23 137
247160 어디서 하는지 제대로 볼걸... +11 Personacon 적안왕 19.10.23 199
247159 4대강에 대해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어요. +10 Lv.48 고지라가 19.10.23 154
247158 갬비슨 가난한 자들의 갑옷. +6 Personacon 볼께요 19.10.23 123
247157 처음 선협물 보면서 충격이였던건 +1 Lv.76 Barebug 19.10.23 119
247156 진짜 그놈의 여자여자여자 좀 그만원했으면 +20 Lv.81 Emc 19.10.23 303
247155 무협 경지에 관하여 든 생각 Lv.27 P.tato 19.10.22 57
247154 으... 뜬금없이 백패킹가고 싶네요. +3 Lv.75 슬로피 19.10.22 45
247153 아, 에픽. +1 Personacon 볼께요 19.10.22 56
247152 재벌가망나니를 보며 4대강이 과연 나쁜것인가... +39 Lv.53 rhwlq 19.10.22 224
247151 정말 오랜만에 들어와보네요 +6 Lv.4 RigelKim 19.10.22 87
247150 ios 13 버전 다크모드 사용하시는 분들 모여보세요. +2 Lv.79 flycatch.. 19.10.22 59
247149 선협만의 뽕맛이 있습니다. +8 Lv.75 슬로피 19.10.21 162
247148 오랜만에 권왕전생 정주행 하네요 +1 Lv.52 잉조인간 19.10.21 92
247147 '전지적 독자 시점'의 댓글을 보는데 +10 Lv.5 마중물. 19.10.21 285
247146 에너지 전쟁, 셰일과 수소 +11 Lv.57 풍운고월 19.10.21 104
247145 그놈의 판펜다졸 +6 Lv.81 Emc 19.10.21 220
247144 비행기페달-코문-포르말린-돌멩이펜-돌펜-신방999 +1 Lv.2 wook718 19.10.21 90
247143 변비약말고 변비에 좋은 식품이나 과일 추천하는 것 있나요? +29 Lv.92 곽일산 19.10.20 130
247142 다이소에서 산거 중에 제일 맘에드는 두개. +4 Lv.75 슬로피 19.10.20 190
247141 시점이 수시로 바뀌는 글 어떻게 보세요? +7 Lv.5 마중물. 19.10.20 176
247140 경지를 나누는 무협에 대한 반감 +14 Lv.57 풍운고월 19.10.20 230
247139 인터넷 뒤지다 스포당했네요 +4 Lv.43 흙색불사조 19.10.20 203
247138 휴일을 느긋하게 쉬면서 +3 Lv.10 게르의주인 19.10.20 93
247137 지적하면 진상이 될 뿐이다. +6 Lv.87 구경꾼이얌 19.10.20 194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