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프롤로그 좀 평가해 주세요!!!

작성자
Lv.23 A소하
작성
19.01.11 22:20
조회
85

안녕하세요. 저는 아직 문피아에 연재를 하지는 않았지만 소설을 쓰고있는 A소하입니다.

분량만 확보되면 문피아에 연재를 하려 하는데요. 저는 소설의 메인 스토리도 중요하다고 생각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소설의 시작과 끝, 즉 프롤로그와 에필로그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렇기에 글을 쓰기전에 프롤로그 부분을 문피아의 독자 여러분께 평가를 받고자 합니다.

뭔가 이 부분이 어색하다, 이렇게 쓴다면 자연스러울 것이다 같은 의견들을 서슴없이 평가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m(__)m


프롤로그


"하---하음...."

인혁은 타자를 치며, 하품을 하였다.

그가 시계를 보자 어느덧 새벽 3시 28분을 지나고 있었다.

"뭐..., 이번화가 마지막화니까 이것만 쓰고 자야지..."

인혁은 시계에서 눈을 돌려 다시 소설을 써나가기 시작했다.

소설의 제목은 '사가 메이커' 이야기를 만드는 자. 라는 의미였다.

연재화수는 289화 지금 쓰는 것을 마지막으로 290화로 마무리 짓기로 마음먹은 글이다.

인혁은 모니터 속 조회수를 바라봤다.

--------------------------------------------------------------

사가 메이커 289화(조회수 20, 추천수 1)

사가 메이커 288화(조회수 23, 추천수 1)

사가 메이커 287화(조회수 27, 추천수 1)

사가.........

......................

--------------------------------------------------------------

289화에 이르러서는 엄청나게 적은 조회수였다.

사실 그의 작품이 원래부터 이렇게 인기없던 것은 아니였다. 1화부터 120화까지는 100만명 이상이 보던 소설이였다. 하지만 이후 길을 지나던 중 당한 교통사고 이후 모든것이 변했다. 교통사고로 인하여 글이 올라오지 않게되자 독자들은 그를 위해서 걱정을 해 주었다.

그리고 회복된후 인혁은 바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하지만 사고전 글을 쓰던 때와는 다르게 이야기를 순조롭게 이어가지 못하고 들쑥날쑥이 되기 시작하자 많던 독자들은 30화 만에 전부 빠져나갔고, 남은 독자들 마저 점점 줄기 시작했다. 그리고 289화에 와서는 20의 조회수밖에 나오지 않았다. 

사실 점점 글을 쓰기 힘들어 지자, 작품을 포기하고 연중을 하려는 생각도 있었다. 하지만 언제나 저 289화까지 이어진 단한명의 추천이 마법이라도 건듯 나에게 힘을 불어넣어 주었다.

그렇기에 성적은 높지 않더라도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올수 있었다.

마지막화를 업로드 시키고, 인혁은 언제나 자신에게 추천을 눌러주는 독자에게 쪽지를 보냈다.


「SoHa:안녕하십니까, 독자님 '사가 메이커'의 작가 소하입니다. 다름이 아니라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자 합니다. 사실 저는 연재를 포기하려 한적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언제나 독자님의 추천을 보고 힘을 낼수가 있었습니다. 다시 제가 돌아올때 다시 한번 제 글을 읽어주시면 좋을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쪽지가 전송된후 이불을 펴고 컴퓨터를 종료했다.

인혁은 피곤했는지 이불 속으로 눞자마자 잠이들었다.

그때 꺼졌던 컴퓨터의 화면이 켜지며 메세지가 뜨기 시작했다.


「GOD1:당신의 이야기는 언제나 저에게 즐거움을 주었습니다. 그런 당신에게 한가지의 선물을 주고자 합니다. 당신은 자신이 만든 세계에서 그렇게 원하던 주인공이 되어보시길 바랍니다.」


모든 메세지가 나타나자 2분뒤 마치 아무일도 없었다는 듯 컴퓨터의 화면은 빛을 잃었고, 이불 속에 자고있던 인혁의 모습은 어디에서도 찾을수 없었다.


Comment ' 9

  • 작성자
    Lv.41 천극V
    작성일
    19.01.11 23:33
    No. 1

    프롤로그보단 1화같은 느낌이네요.
    그런데 죄송하지만 비슷한 내용을 본적이 있습니다. 그 글은 추천수가 아니라 조회수가 1, 1, 1.. 이런 식이었고, 신이 말한 것이 아니라, 자고 일어나보니 소설속이었지만요. 소설 이름은 기억이 안나네요.

    찬성: 6 | 반대: 1

  • 답글
    작성자
    Lv.23 A소하
    작성일
    19.01.11 23:50
    No. 2

    흐흠.... 그런 소설이 있었나요...? 소설빙의물은 제가 본것들은 대개 작가보다는 독자가 빙의한 것밖에 본적이 없어서요...

    찬성: 0 | 반대: 2

  • 답글
    작성자
    Lv.19 악몽팔이
    작성일
    19.01.12 16:18
    No. 3

    전독시 말씀하시는거같네요

    찬성: 1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35 냉기마법사
    작성일
    19.01.15 00:58
    No. 4

    자고 일어났다는 부분에서 전독시는 아닌것 같네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3 뿌잉1뿌잉
    작성일
    19.01.11 23:36
    No. 5

    지극히 평범하다 이런느낌이 들어서
    프롤로그 바꾸실게아니면 최소5회정도는 한꺼번에 올리는게 나으실거같네요. 더 읽어봐야 알겠다 이런느낌이라 편수가 적으면 안볼거같아요

    찬성: 3 | 반대: 1

  • 답글
    작성자
    Lv.23 A소하
    작성일
    19.01.11 23:48
    No. 6

    평가 감사합니다!!

    찬성: 0 | 반대: 1

  • 작성자
    Lv.8 하안
    작성일
    19.01.12 08:09
    No. 7

    우선 분량이 작은 것 같아서 이것만으로 판단하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는 것 같아요.
    그리고 인기 많던 글이 인기가 없어졌다라는 설정이 전독시 초반과 비슷한 느낌이 드는데요.
    특히 그 느낌으로 볼 때, 전독시는 조회수가 1이라서 뭔가 더 강한 느낌을 부여하는데 여기서는 그나마 20은 나오니까 비슷한 식으로 인기 없다는 느낌이 전독시보다 약한 것 같은 느낌이 드네요..

    찬성: 2 | 반대: 0

  • 작성자
    Lv.19 요비
    작성일
    19.01.13 08:27
    No. 8

    100만조회수가 30회차만에 .... 에서 리얼감이....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24 공감과배려
    작성일
    19.01.13 13:29
    No. 9

    양판소 느낌이
    미안합니다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강호정담을 사용하시기 전에... Rev.1.0.0 +41 Personacon 정담지기 13.10.16 15,594
245240 무료 베스트 작품들 이름보소... NEW +2 Lv.33 쥬랄 08:22 92
245239 구입한 계약만료작 다시 읽기가 어렵네요 NEW +2 Lv.70 管産 19.01.20 87
245238 유승준이 연예인 병역에 관해선 큰 공헌을 했다고 생각해요. NEW +11 Personacon 보고의원칙 19.01.20 135
245237 개인적인 잼순위. NEW +2 Lv.71 슬로피 19.01.20 134
245236 오랜만에 NEW Lv.44 출근이개 19.01.20 47
245235 사랑의 헌신에 대한 차길진 법사의 말 공감이 가네요. NEW Lv.83 곽일산 19.01.20 47
245234 노블 커미 믹서와 아메리카노 NEW Lv.30 고룡생 19.01.20 36
245233 '야망의 스텝' 딜라쇼, 세후도까지 짓밟나 NEW Personacon 윈드윙 19.01.20 27
245232 그림판 표지판의 시대가 열렸습니다 +3 Lv.71 Barebug 19.01.20 197
245231 공모전..// 쩐다.. +4 Lv.9 하늘을쓰다 19.01.19 369
245230 자취요리의 시작은 뭐니 뭐니해도 !! +2 Lv.24 약관준수 19.01.19 107
245229 슬픈 나의 하루... 삼각김밥이 아침 식사 +10 Lv.30 고룡생 19.01.19 124
245228 첫글이란게 이렇게 힘든지 몰랐네요 +12 Lv.9 쿤빠 19.01.19 148
245227 요새 긴호흡의 글이 꺼려지는게... +2 Lv.33 뿌잉1뿌잉 19.01.19 228
245226 3개월 여가 남았다면.... +8 Lv.30 고룡생 19.01.19 125
245225 소설 속에 빠지다(J사이트)-소설 속 엑스트라 표절? +5 Lv.24 마검기사8 19.01.19 325
245224 인생은 노가다인 거 같아요. +2 Lv.22 시우(始友) 19.01.19 113
245223 모바일에서 pc버전 보기 +2 Lv.38 dlfrrl 19.01.18 77
245222 스쿼트 똥간 포즈까지 내려가야 하나요? +12 Lv.24 약관준수 19.01.18 173
245221 영생, 그리고 무기징역 +30 Lv.8 하안 19.01.18 274
245220 기다리지만 아직 오시지 않는 작가님들 +5 Lv.33 도깨비꾼 19.01.18 412
245219 이제 글이 써지는 것 같습니다. +1 Personacon OldGear 19.01.17 155
245218 소설 속 고리대금업자에게 돈을 안갚는 것은 정당한가? +21 Lv.71 Barebug 19.01.17 305
245217 저도 빨리 렙업하고 싶네요.. +14 Lv.12 연필살인마 19.01.17 141
245216 '론다 로우지' 힘쎈여자 도봉순 미국 리메이크판 주연 +7 Personacon 맨닢 19.01.17 172
245215 마법과 과학을 하나로! +6 Lv.12 이나다 19.01.17 132
245214 부모님한테 얼마나 자주 사랑한다 말하시나요? +3 Lv.72 강림주의 19.01.17 80
245213 아는형님 재방 보다가 +4 Lv.44 출근이개 19.01.16 221
245212 문피아 독자님들의 취향을 아직도 모르겠다 +7 Lv.42 교관R 19.01.16 368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