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작성자
Lv.40 qorhvk
작성
19.05.15 22:09
조회
168

예를들면 뇌공(雷功)을 쓰려면 스턴건처럼 두 손이 상대방에게 닿아야 한다던가.

빙계마법을 사용할때 주변의 열을 흡수해 온도를 떨어뜨리는 방식이라 하면 그 열은 어떻게 처리하는가? 

와 같은 의문을 해소해 줄만한 자료나 글을 찾습니다. 찾을 수 없다면 이 게시글을 본 여러분들의 의견도 받고 싶습니다. 댓글이나 쪽지나 상관없이 주소 링크를 주셔도 감사하겠습니다.


아, 저는 문과이며, 작가도 아닌지라 연재목적도 아닌 단순한 호기심 해결이 목적입니다.


Comment ' 9

  • 작성자
    Lv.54 풍운고월
    작성일
    19.05.16 00:57
    No. 1

    마법은 그 자체로는 과학적으로 설명할 방법이 없습니다.

    따라서 매개체가 필요한 데 그것이 마나입니다.

    제 설정에 따르면,

    마나는 곧 에너지이며, 공간을 가득 채우고 있는 (과학으로 아직 발견하지 못한) 특수 입자입니다. 마나는 입자이기도 하면서 파동이기도 합니다. 이것이 인간의 뇌파와 연동하게 됩니다.

    마나수련의 본질은 인간의 의지와 에너지의 상호작용입니다.
    따라가 손쉬운 방법으로는 약속된 주문을 영창함으로서 특정 에너지배열을 통해 마법을 완성하는 것입니다. 여기서 쓰이는 주문은 자연적으로 주어진 특수한 기호를 바탕으로 한 언어로만 사용이 가능하며 역할이 고정되어 있습니다.

    이것은 분자 구조에 따라 물질의 특성이 결정되는 것과 비슷합니다.
    수련자의 의지와 상호관계에 있는 마나의 강제 재배열로 마력의 성질을 바꿀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대마법사가 되기 전의 경우 이미 고대로부터 내려오는 영창의 구속력을 앞서기는쉽지 않습니다.

    즉, 고대의 특수언어로 영창하는 주문은 과학에서 물이 수소와 산소가 결합한 형태라는 것처럼 이미 오래전부터 증명되어온 것입니다.

    무공설정은 따로 있는데 댓글이 길어져서 이만 줄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40 qorhvk
    작성일
    19.05.16 08:02
    No. 2

    댓글 감사합니다.

    마법설정이 잘 되어있는 소설이 많이는 없지만 있긴 있습니다. 무한의 마법사란 소설엔 전지와 전능이라는 설정으로 마법사가 알고있다면 자신의 영역 내에서 실현이 가능한 것을 마법이라 하는데, 작가님이 마법체계에 대해 고심한 흔적이 보입니다.
    하지만, 제가 궁금한건 이러한 설정이 되어있지 않는 소설에서 마법에 물리법칙이 적용된다면 어떻게 될까? 입니다.
    예를들어 마법으로 전기를 만들어 냈을때 일반적인 소설에선 자신이 원하는 타겟에 적중하겠지만, 물리법칙이 적용되면 마법이 날아가다가 공기중에 방전되어 위력이 터무니없이 약해지지않을까? 전기를 어떻게 유도해서 타겟에 맞추지?
    이는 무공도 마찬가집니다. 열양지기를 발산할 때 주변에 타오를것이 없다면 불이 뿜어져 나오는것이 아니라 주변이 아지랑이처럼 일렁거리지 않을까? 같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개인적으로 물리법칙을 잘 아는 이과인 분들의 댓글을 기대했는데, 다른분들은 크게 관심이 없는것 같아 아쉽네요.
    혹시 실례가 되지 않는다면 무공설정도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5 Aree88
    작성일
    19.05.16 02:47
    No. 3

    도사강호였나 본지 너무 오래되서 내용을 까먹긴했는데 이 소설에서 어느정도 무공설명을 합리적으로 설명했던거 같네요. 그외에도 현대 물리학도가 무림에 환생해서 과학적 지식으로 무공을 풀어내는 소설도 있긴했는데 정말 너무 오래되서 찾을 엄두가 안나요 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8 미갈
    작성일
    19.05.16 09:15
    No. 4

    http://novel.munpia.com/136198 아르카나 마법도서관이라고 중국 번안소설입니다.
    제가 요새 중국번안소설위주로 보고 있는데 그중에서도 재미가 있네요.
    마법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1 테메르
    작성일
    19.05.16 10:19
    No. 5

    가장 가까운 건 요시다 스나오의 <트리니티 블러드> 같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3 셸먼
    작성일
    19.05.16 17:15
    No. 6

    "그러나 죄인은 용과 춤춘다"라는 라이트노벨을 추천드립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4 TheMemor..
    작성일
    19.05.16 22:43
    No. 7

    뇌공이라....발출시에는 지면에서 발이 떨어진상태로 지공을 하는게 제일 맞을거에요. 겨울에 삼선슬리퍼신고 건조한날 발을 바닥에 마구 비비고다니시다가 점프와 동시에 손가락으로 누군가를 툭 건들여보시면 비비신 시간에 비례해서 눈에 보일정도로 모이기도해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8 뿌잉1뿌잉
    작성일
    19.05.17 11:46
    No. 8

    아르카나 마법도서관
    진짜 분석적으로 마법체계 정리해놓음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2 樂生
    작성일
    19.05.19 11:55
    No. 9

    십만년 만에 깨어난 함장님도 군데군데 잘 풀어놨어요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강호정담을 사용하시기 전에... Rev.1.0.0 +42 Personacon 정담지기 13.10.16 16,193
245977 골드는 다떨어져 가는데 골드충전 이벤트를 안하네요 NEW +3 Lv.60 드래고니언 11:21 36
245976 역시 거래는 쿨거래.... NEW +3 Lv.72 슬로피 10:53 48
245975 요새 삼탈워 게임내용을 소설로 써도 되겠다는 생각이 드... NEW +6 Lv.94 ifrit. 10:22 64
245974 여러분의 손목 굵기는 어느정도? NEW +3 Personacon 볼께요 09:49 33
245973 과일청과 발효액 효능, 거짓말일까 진실일까 NEW +10 Lv.54 풍운고월 01:44 71
245972 살다보면 깨닫는게 NEW +9 Lv.13 9차원소년 19.05.24 187
245971 추천 조작을 한 적 없는데, 해명할 수 있는 방법이 없네요. NEW +9 Lv.2 SSS급작가 19.05.24 275
245970 조회수랑 추천수랑 다르게 나오기도 하나요?(+사족 추가) NEW +8 Lv.15 kashumir 19.05.24 153
245969 분류는 어디나 문제 Lv.46 이제백수개 19.05.24 53
245968 작가들이 엄청 자주 쓰는 오타중 하나. +10 Lv.29 파귀극마 19.05.24 332
245967 롤 파이크 기획자는... +11 Lv.72 슬로피 19.05.23 150
245966 현대판타지에 꼭 판타지 분류를 달아야 할까요. +4 Lv.34 야원(夜猿) 19.05.23 104
245965 이상하게 좋아하는 작가분들중에 쉬는분들이 많네요 +3 Lv.38 뿌잉1뿌잉 19.05.23 192
245964 상식적으로 공부는 +6 Lv.13 9차원소년 19.05.23 147
245963 와 신기한 우연 ㅎㅎ +1 Lv.52 마흑련 19.05.23 143
245962 개인과 표현의 자유를 위협하는 세력들 +7 Lv.54 풍운고월 19.05.23 316
245961 명작 왕겜을 망겜으로 만든 문제점 두가지 +5 Lv.54 풍운고월 19.05.23 201
245960 여주도 문제지만 +3 Lv.46 이제백수개 19.05.23 84
245959 19금 태그는 왜 있는걸까요 +7 Lv.55 고산(古山) 19.05.23 212
245958 대륙의 베스트 작품 +5 Lv.23 악중선 19.05.23 306
245957 한편당 분량의 30%를 +10 Lv.69 노는도깨비 19.05.22 289
245956 문피아 공모전 심사 기간이 아직 끝나지 않은 걸로 알고 ... +2 Lv.6 콜라매니아 19.05.22 185
245955 인기있는 하렘물과 인기없는 하렘물 +4 Lv.5 dd68923 19.05.22 166
245954 오늘도요 작가님 드디어 신작 나왔네요 +7 Lv.43 단풍호랑이 19.05.22 273
245953 헌터 지겹고 재벌 지겹고 +8 Lv.36 데르데르곰 19.05.22 252
245952 왜이렇게 장르소설보면 집착하는 여자를 좋아할까요 +14 Lv.38 뿌잉1뿌잉 19.05.22 211
245951 갑자기 생각해본 무협에서 신의, 명의들은 어떤 침을 쓸까? +4 Personacon 윈드데빌改 19.05.22 105
245950 여주물 주제가 핫하네요! +5 Lv.3 여담이 19.05.22 106
245949 일관적인 소설 취향.. +6 Lv.52 dlfrrl 19.05.21 165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