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남 인생에 훈수두지 맙시다.

작성자
Lv.15 아마나아
작성
19.04.16 07:58
조회
454
표준화된 인생이 있나요? 저마다의 사정을 안고 저마다의 이야기를 가지고 살아가는 게 인생아닙니까?


근데 자꾸 인생에 등급을 매기려 하십니까? 못난 인생이 따로있나요? 잘난 인생이 따로 있나요? 돈을 적게 벌어도 행복한 인생도 있고 돈을 잘 벌어도 불행한 인생이 있지 않나요?


보면 정말 웃깁니다. 자신들이 뭐라고 ‘이정도는 해야돼. 못하면 병신이야.’라고 말하는 것을 정담에서도 간간이 봅니다. 제발 님 인생에다 훈수 두세요. 왜 남의 인생에 참견하려 합니까. 자꾸 소설읽는 게 정신적 자위라고 일침하는 일침병 환자들도 보이는데 정말 무식해 보여요. 지딴에는 그게 지적이다 생각하겠지만. 보통사람이라면 가볍게 즐기는 스낵소설을 자위라고 표현하다니... 소설읽으면서 자위하시나. 저렇게 표현하면 뭔가 정신적 우월감이라도 느끼는 것이라도 하는 것인지...


우리나라의 눈치 문화, 정말 개인적으로 씹극혐입니다. 근데 이런 눈치 문화도 결국 저 남에 훈수두는 사람 때문에 생겨난 거 아니겠습니까. 제발 등급 좀 나누려 하지 마십시오. 반드시 해야 하는 일도 만들지 마십시오. 그냥 내버려 두세요. 요즈음 젊은 사람들 내버려 두시고 늙으신 분들도 그냥 내버려 주세요. 심지어 여기 작가들도 내버려 두세요. 왜 자꾸 자기 마음대로 움직이려 합니까. 그 마음도 자기가 만든 마음도 아니면서 현자인 척하지 마시고 남 인생 좀 부정하지 마세요.


진짜 시어머니들 많네.


Comment ' 18

  • 작성자
    Lv.29 아람지
    작성일
    19.04.16 09:39
    No. 1

    님도 지금 남한테 이래라저래라 하는거에요 ㅋㅋㅋ
    내로남불이라고 아시는지?

    찬성: 12 | 반대: 19

  • 답글
    작성자
    Lv.15 아마나아
    작성일
    19.04.16 12:49
    No. 2

    조금 소름돋네요;;

    찬성: 7 | 반대: 2

  • 작성자
    Lv.73 낙시하
    작성일
    19.04.16 10:02
    No. 3

    여기 누가 훈수 뒀나요? 댓글 단 분한테 개인적으로 말씅하세요ㅋㅋㅋ

    찬성: 10 | 반대: 5

  • 답글
    작성자
    Lv.15 아마나아
    작성일
    19.04.16 12:50
    No. 4

    누구 저격하는 글은 아니고 자꾸 훈수두려는 사람들이 많아져가지고 답답해서 썼습니다.

    찬성: 1 | 반대: 2

  • 작성자
    Lv.52 dlfrrl
    작성일
    19.04.16 11:32
    No. 5

    근데 진짜 뭉뚱그려 이야기하기 보다는 직접 얘기하시는 게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어떤 글을 보고 그렇게 화가 나셨는지 알 수는 없지만...

    찬성: 10 | 반대: 1

  • 답글
    작성자
    Lv.15 아마나아
    작성일
    19.04.16 12:51
    No. 6

    그냥 최근 정담 글들과 소설 댓글창을 보고 답답해서 쓴 글입니다. 불편하셨다면 죄송합니다.

    찬성: 2 | 반대: 3

  • 작성자
    Personacon 적안왕
    작성일
    19.04.16 11:39
    No. 7

    ㅇㅅㅇ? 훈수는 인간인 이상 별 수 없죠.

    찬성: 2 | 반대: 6

  • 답글
    작성자
    Lv.9 snowy
    작성일
    19.04.16 12:53
    No. 8

    조금 위험한 합리화 아닐까요..

    찬성: 0 | 반대: 2

  • 답글
    작성자
    Personacon 적안왕
    작성일
    19.04.16 13:34
    No. 9

    훈수가 줄어드는 것은 관계를 줄이는 것이 제일 효과적이죠.

    찬성: 3 | 반대: 2

  • 답글
    작성자
    Lv.15 아마나아
    작성일
    19.04.16 12:54
    No. 10

    훈수도 인간본성이라면 어쩔 수 없지만 요새 sns가 발달해서 그런가? 훈수가 날로 심해지는 것 같아요. 제가 보기엔 너무 과한 것 같습니다.

    찬성: 2 | 반대: 2

  • 답글
    작성자
    Personacon 적안왕
    작성일
    19.04.16 13:32
    No. 11

    훈수도 보통 보이니까 하는 것이니까요.
    sns가 발달한 지금은 더 심해지는 것은 별 수 없다고 봅니다.

    찬성: 4 | 반대: 1

  • 작성자
    Lv.47 고지라가
    작성일
    19.04.16 13:41
    No. 12

    혹시나 말하지만 징징대지 말라는 게 훈수는 아니죠. 아버지 건강도 스펙이라는 말은 반대로 말하면 아버지가 님의 인생의 디버프다는 거고, 중소기업 이야기는 결국 나도 불쌍해! 같은 소리였죠.

    님은 평범한 사람이죠. 남과 다를바 없고, 무난합니다. 자 파이팅!

    찬성: 1 | 반대: 7

  • 답글
    작성자
    Lv.15 아마나아
    작성일
    19.04.16 17:53
    No. 13

    대체 무슨 소리를 하시는 겁니까? 징징대지 말라는 게 훈수 아닙니까? 보고싶은 것만 보고 듣고싶은 것만 듣고 싶으시면 저는 얘기할 게 없네요. 저의 얘기의 본질은 님께서 중소기업에라도 들어가는 게 현명하고 소설보면서 자위라도 해라에 대해 혐오감을 느껴 쓴 겁니다. 징징대는 것이 아니라 요즘 중소기업 안들어가려는 젊은이들보고 욕하지 말고 뭐라하지말자 이겁니다. 부분부분만 보고 이야기의 맥락을 바꾸시면 곤란하죠.

    찬성: 4 | 반대: 2

  • 답글
    작성자
    Lv.47 고지라가
    작성일
    19.04.16 20:11
    No. 14

    징징대지 말라는건 훈수가 아닙니다. 아니 근데 불만은 많아보이시는데 중소기업이 싫으면 대기업 들어가면 되시겠습니다. 건강도 망가지고, 아버지가 인생의 디버프고, 중소기업은 싫고, 고지라가도 싫고, 그냥 편하게 먹고 살길이 있으면 그게 좋겠죠. 그 길을 찾길 바라죠. ㅋㅋㅋ

    찬성: 3 | 반대: 3

  • 답글
    작성자
    Lv.15 아마나아
    작성일
    19.04.16 22:48
    No. 15

    어휴 왜이렇게 삐딱하신지 모르겠군요. 저의 불행함을 얘기하자는 것이 아니라 중소기업이 그만큼 열악하다는 것을 말씀드리려 한 것입니다. 제 경험을 통해 중소기업이 열악한 상황을 예시로 든 것일 뿐입니다. 제 불만을 토한 것이 아니고 젊은 사람들이 중소기업에 안들어가려는 마음을 이해하고 욕하지 말자 이런 말이었습니다. 고지라가님이 저는 누구인지도 모르고 관심도 없습니다. 다만 최소한의 예의는 갖추고 상대적인 맥락속에서 젊은 사람들을 이해해자라는 것이 제 말의 요지이며 요새 젊은이들을 비아냥거리지 말자라는 게 제가 고지라가님에게 말씀드리고 싶은 부탁이라는 것 뿐입니다.

    찬성: 3 | 반대: 0

  • 작성자
    Lv.44 OneDrago..
    작성일
    19.04.16 14:50
    No. 16

    소설뿐만아니라 대중문화 자체가 자기위로를 기반두는건 맞아요.
    그렇다고 폄하 할껀아니죠. 왜냐면 그렇게 말하는 사람조차 문화컨텐츠를 즐기고 있으니까요 ㅋㅋㅋㅋ(맨날 고지식하게 클래식이나 듣고 예술영화만 본다면 인정.....ㅋㅋㅋㅋ)

    인생에 정답이 없고 자기스스로 만족하면 성공한 인생이죠 ㅎㅎ

    찬성: 1 | 반대: 1

  • 답글
    작성자
    Lv.15 아마나아
    작성일
    19.04.16 17:54
    No. 17

    맞습니다. 제가 하고싶은 이야기였습니다.

    찬성: 0 | 반대: 1

  • 작성자
    Lv.18 김인즈
    작성일
    19.04.16 17:35
    No. 18

    나에게만 훈수 두지 않는다면야...

    예전에는 눈살 많이 찌푸렸는데, 요즘은 이 정도네요.
    물론, 내가 훈수를 받고 싶어할 때는 괜찮습니다. (!!)


    호의도, 받는 사람이 받고 싶을 때 진짜 호의가 되는 거겠죠.

    찬성: 5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45960 여주도 문제지만 +4 Lv.46 이제백수개 19.05.23 89
245959 19금 태그는 왜 있는걸까요 +7 Lv.55 고산(古山) 19.05.23 219
245958 대륙의 베스트 작품 +5 Lv.23 악중선 19.05.23 314
245957 한편당 분량의 30%를 +10 Lv.69 노는도깨비 19.05.22 294
245956 문피아 공모전 심사 기간이 아직 끝나지 않은 걸로 알고 ... +2 Lv.6 콜라매니아 19.05.22 186
245955 인기있는 하렘물과 인기없는 하렘물 +4 Lv.5 dd68923 19.05.22 169
245954 오늘도요 작가님 드디어 신작 나왔네요 +7 Lv.44 단풍호랑이 19.05.22 275
245953 헌터 지겹고 재벌 지겹고 +8 Lv.36 데르데르곰 19.05.22 256
245952 왜이렇게 장르소설보면 집착하는 여자를 좋아할까요 +14 Lv.38 뿌잉1뿌잉 19.05.22 216
245951 갑자기 생각해본 무협에서 신의, 명의들은 어떤 침을 쓸까? +4 Personacon 윈드데빌改 19.05.22 106
245950 여주물 주제가 핫하네요! +5 Lv.4 여담이 19.05.22 107
245949 일관적인 소설 취향.. +6 Lv.52 dlfrrl 19.05.21 166
245948 혹시 의료물 추천해주실 수 있나요? +7 Lv.46 타임타임 19.05.21 82
245947 고인물 명작 마하나라카 +6 Lv.66 정통이좋아 19.05.21 135
245946 혀에 알보칠을 바르니........ +27 Personacon 적안왕 19.05.21 146
245945 여자 주인공!!! +1 Lv.9 게르의주인 19.05.21 69
245944 여주던 TS던 비처녀 히로인이건 +7 Lv.37 세마포 19.05.21 122
245943 화웨이(수정) +12 Lv.24 에리카8 19.05.21 135
245942 대체 역사 아이디어, 이렇게 써주실 분? +12 Lv.54 풍운고월 19.05.21 181
245941 나는 왜 대체역사를 보는 것일까 +4 Lv.54 풍운고월 19.05.21 107
245940 작품을 찾습니다ㅠ 제목이 궁금해요 Lv.90 우키히 19.05.21 52
245939 창문형을 고려 했지만 그냥 벽걸이로... +1 Lv.54 풍운고월 19.05.21 68
245938 쪽지함을 정리하다 보니 +4 Lv.61 Hashisi 19.05.21 199
245937 여주물이 까이니 +10 Lv.15 kashumir 19.05.21 187
245936 보고 싶은 내용 +5 Lv.73 Barebug 19.05.21 119
245935 여주물을 잘 안보는 개인적인 이유 +3 Lv.73 Barebug 19.05.21 129
245934 프로듀스 x 101 +3 Lv.46 이제백수개 19.05.21 72
245933 여주가 왜 적은가에 대한 답변 2가지 +2 Lv.54 풍운고월 19.05.21 119
245932 집에서 담배 피는 거 진짜 욕나오네요. +8 Lv.52 dlfrrl 19.05.20 188
245931 여주 소설을 걸러야 되는 이유. +10 Lv.20 pascal 19.05.20 276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