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아부의 극치

작성자
Lv.31 착정검주
작성
02.11.27 00:17
조회
498

사나이 독심으로 굳게 작심하고는 얼굴에 철판을 깔고 여러 겹 인피가면을 덧 쓴 뒤에 혀에다 꿀을 바르고 숭배의 미소를 지으며 스스로 몸을 굽혀 굽신대면서 말하는, 문학적 수사의 절정을 달리는 궁극의 아첨은 듣는 이의 마음을 교묘하게 간질어 주어서 마치 하늘에 붕 뜬 것 같은 황홀함을 선사한다.

교묘한 말로 얼굴빛을 꾸미는 자 중에 인자한 이 드물다고 하지만, 절정의 아첨은 일종의 치열한 생사박투이기도 하다.

1251년 몽고의 대족장회의 쿠릴타이에서 대칸 몽케(양과의 돌에 맞아 죽은 그 인물)는 자기 아우 훌레구를 페르시아의 총독으로 삼고 바그다드의 압바스 칼리프조와 시리아의 술탄국을 정복하라고 명했다.

훌레구는 칼리프에게 "영원한 하늘의 은총에 의해 칭기스칸 이래 몽골군이 세상에 가져온 운명을 안다면 굴욕을 당하기 전에 항복하라"는 경고장을 보냈다. 칼리프는 "열흘의 성공에 취해 축배를 든 세상물정 모르는 젊은이"에게 쓴 맛을 보여주겠다고 응답했다.

1258년 바그다드는 포위되고 칼리프의 군대는 궤멸당했다. 약탈은 17일간 계속되었다. 수비대는 전원 몰살당하고 주민 9만 명이 학살당했다. 칼리프를 자루에 담아 말발굽에 밟아 죽였다. 압바스조의 무덤들은 파괴되었다.

동방 이슬람 세계 전역이 공포에 빠졌다. 터어키 지방의 셀주크 술탄 카이 카부스는 최고급 가죽장화를 들고 달려와서 훌레구 앞에 업드려서 자기 머리 위에 장화를 올려놓고 말했다.

"임금님의 이 노예의 소원은, 임금님이 그 거룩한 발을 종의 머리 위에 올려놓으셔서, 이 비천한 종의 머리를 명예롭게 해주시는 것뿐입니다."

물론 그 장화의 밑창에는 용의주도하고도 가련무쌍한 이 술탄의 초상이 새겨져 있었다.

과연 훌레구의 엄지 손가락은 위를 향했을까, 아래를 향했을까?


Comment ' 4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410 +8 Lv.23 바둑 02.12.11 402
2409 혹시 디오 하시는 분들~~ +9 Lv.1 너굴 02.12.11 708
2408 사진들.~~ +6 Lv.46 군림동네 02.12.11 617
2407 녹목목님의 [회의 공포]에 대한 반론 +8 Lv.1 열혈 02.12.11 564
2406 디아블로 - 선과 악의 구분은 +7 Lv.46 군림동네 02.12.11 557
2405 소설연재에.... +5 十四歲美少年▦ 02.12.11 549
2404 어제는.. +3 Lv.19 남채화 02.12.11 515
2403 저번에 말한 이브의 아름다운 키스.. +1 Lv.19 남채화 02.12.11 650
2402 어느날우연히고개를돌렸을때, +6 Lv.46 군림동네 02.12.11 741
2401 안되는 넘은 뭘해도 안돼... +4 Lv.1 신독 02.12.11 786
2400 [요리법] 강된장과 김치동그랑땡 +7 Lv.1 푸른이삭2 02.12.11 835
2399 ☞ 골다공증은 우유를 많이 마신다고 해결되지 않는다. +8 Lv.1 푸른이삭2 02.12.11 828
2398 크리스 마스가 다가오면서 나타나는 이상증세.(제 경웁니... +13 Lv.1 너굴 02.12.11 699
2397 어쩔수 없이 아저씨가 되어가는 슬픈 이야기 하나 +15 妖舌 02.12.11 632
2396 살아오면서 처음 먹었을때 감탄한 세가지 음식 +10 妖舌 02.12.11 730
2395 흐흐흐흐흐흐흐흐흐.. +56 Lv.1 술퍼교교주 02.12.11 923
2394 음,,오늘은 월영님의 모습이 보이시지 않는군요,, +5 Lv.77 화일박스 02.12.11 499
2393 아침이 밝아오는군요. +3 行雲流水 ▦ 02.12.11 636
2392 학교다녀 오겠읍니다...흐으. +6 Lv.1 등로 02.12.11 606
2391 너무너무 심심해요... +5 주사위 02.12.11 595
2390 헛소리 +10 Lv.1 등로 02.12.11 668
2389 설산 비호 영문판을 다시 한글로 번역한 내용 +4 Lv.65 눈먼케이 02.12.11 745
2388 5달러짜리 자전거... +8 行雲流水 ▦ 02.12.10 639
2387 산사 가는 길 +7 行雲流水 ▦ 02.12.10 560
2386 야한몸매(19)....^^ +8 Lv.46 군림동네 02.12.10 1,717
2385 포트리스 주제가(웃김) +5 Lv.46 군림동네 02.12.10 688
2384 [상식] 알면 좋은 것들이여...^^ +6 Lv.20 흑저사랑 02.12.10 671
2383 긁적긁적.; 추워.; +5 구경중 02.12.10 664
2382 중국 무협 그림 <4> +8 Lv.46 군림동네 02.12.10 843
2381 어떤분이 무협독자들의 경지를 나눠 설명하시길래...ㅎㅎ^^ +6 나현 02.12.10 671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