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작성자
Lv.1 등로
작성
02.11.08 01:16
조회
989

자부심을 가지자 한국인!!

.. 자부심을 가지길 바래요... 그리고 울지 마세요

이 이야기는 어느 독일인이 자신의 개인 홈페이지에 올린 글인데 일본

인을 원숭이라고 표현했다는 문제로 일본 유학생중 한명이 일본의 어

느 게시판에 올렸답니다.그후 그 독일인의 사이트는 해킹당하고 작성

자의 개인 정보가 유출당해 일본의 우익들로부터 테러에 가까운 협박

을 받았다고 합니다.

그러자 한국인 유학생도 그 문제에 관심을 가지게 되고 결국 한국어

로 그 사이트의 문제가 된 글을 번역해서 올린 것입니다.

<이하 어느 독일인의 글입니다.>

당신은 감동적인 이야기를 좋아하는가.

이 이야기를 이해하기 위해 먼저 지도를 펴기 바란다.

아마 당신이 알고 있을 중국과 일본 사이에 한반도가 있고 그곳에 한

국이라는 나라가 보일 것이다.

이야기는 이 조그만 나라의 어느 마라토너가 중심에 있다.

이 나라는 지도에서 보이는 바와 같이 중국과 일본이라는 두 무력에

의존하는 나라 사이에서 놀랍게도 2000년간 한번도 자주성을 잃어본

적이 없는 기적에 가까운 나라이다.

그리고 이럴 경우 이 한국인들은 나라 대신에 '민족'이라는 표현을

쓰기를 좋아한다.

어느 여름날 우연히 본 한장의 사진때문에 나는 이 나라, 아니 이 민

족의 굉장한 이야기에 빠져들고 말았다.

1936년 히틀러 통치 시절, 베를린에서 올림픽이 열렸고 그때 두 일본

인이 1위와 3위를 차지하였다. 2위는 독일인이었다.

헌데 시상대에 올라간 이 두 일본인 승리자들의 표정...

이것은 인간이 표현할 수 있는 가장 슬픈 모습을 하고 있는 것이 아닌

가..

이 불가사의한 사진....

무엇이 이 두 승리자들을 이런 슬픈 모습으로 시상대에 서게 했는

가...

과거도, 그리고 현재도 가장 인간적인 유교라는 종교가 지배하는 이

나라 아니 이 민족은 이웃한 일본인(죽음을 찬미하고 성에 탐닉하는)

에 대해 '영리한 원숭이'에 불과하다는 가치관을 가지고 있으며 불행

히도 이 인간적인 품위를 중시하는 자부심 강한 민족이 이 원숭이들에

게 침략, 즉 식민지로 떨어지고

말면서 이야기는 시작된다.

당시 대부분의 불행한 식민지의 청년들은 깊은 고뇌와 번민에 개인의

이상을 희생하고 말았고, '손' 과 '남' 이라고 하는 두 청년들 역

시 예외일 수는 없었다.

이 두 청년들은 달림으로써 아마도 자신들의 울분을 표출해야만 했는

지도 모른다.

이 두 청년들은 많은 일본인 경쟁자들을 물리치고 마침내 올림픽에 출

전할 수 있었을 것이다. 그리고 달렸을 것이다.

달리는 내내 이 두 청년들은 무엇을 생각했을까...

그들은 승리했고 시상대에 오를 수 있었지만 그들의 가슴에는 조국 한

국의 태극기 (이 국기는 대부분의 나라의 그것이 혁명이라든가 투쟁이라

든가

승리 또는 위대한 황제의 문양인데 비해 우주와 인간과 세상 모든 것의

질서

와 조화를 의미한다) 대신에 핏빛 동그라미의 일장기가 있었

고, 스탠드에 역시 이 핏빛 일장기가 올라가고 있었다.

이때 이 두 청년의 표정이란....

그들은 깊게 고개를 숙인 채 .... 한없이 부끄럽고 슬픈 얼굴을 어

느 누구에게도 보이고 싶지 않았을 것이다.

그리고 이 뉴스를 전한 일본 검열하의 한국 신문 eastasia(동아일보

를 지칭하는 듯)는 이 사진 속의 일장기를 지워버리고 만다.

이 유니크한 저항의 방법,,, 과연 높은 정신적인 종교 유교의 민족답

지 않은가.

그런데 일본 정부는 이 신문사를 폐간시키고 만다.

이 우습고도 단순하면서 무지하기까지 한 탄압의 방법이란...

이야기는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마침내 이 민족은 해방되고 강요당한 이데올로기에 의해 무서운 또

한 번의 전쟁을 치른 후, 한강의 기적 (한국인들은 지구상에서 일본

인들을 게을러 보이게 하는 유일한 민족이다) 을 통해 스페인보다도 포

르투칼 보다도 더 강력한 경제적 부를 이루고 만다.

그리고는 1988년 수도 서울에서 올림픽을 개최하는데 이른다.

불과 50년... 태극기조차 가슴에 달 수 없었던 이 나라 아니 이 민족

이 올림픽을 개최하고 만 것이다.

그리고 개막식, 성화를 들고 경기장에 들어선 작고 여린 소녀 마라토

너로부터 성화를 이어받은 사람은 그날 너무나도 슬프고 부끄러웠던

승리자, "손" (손기정)이었다.

노인이 되어버린 이 슬픈 마라토너는 성화를 손에 든 채 마치 세 살

먹은 어린애와 같이 훨훨 나는 것처럼 즐거워하지 않는가!!

어느 연출가가 지시하지도 않았지만 역사란 이처럼 멋지고도 통쾌한

장면을 보여줄 수 있나 보다.

이 때 한국인 모두가 이 노인에게, 아니 어쩌면 한국인 개개인이 서

로에게 얘기할 수 없었던 빚을 갚을 수 있었다고 한다.

그리고 극적이게도 서울올림픽 도중에 일본 선수단은 슬픈 소식을 들

어야만 했다.

쓰러져 죽음을 기다리는 히로히토 일왕의 소식....

한국인들의 종교 유교는 인간, 심지어는 죽은 조상에게까지 예를 나

타내는 종교이다.

이 종교의 보이지 않는 신이 인류 역사상 (예수나 석가도 해내지 못

한) 기적을 일으킨 것이다.

나는 이 이야기가 여기서 끝이기를 바랬다.

이처럼 굉장한 이야기가 이대로 보존되기를 바랬기 때문이다.

그런데 한국인들은 (이해할 수 없는 집념과 끈기, 그리고 폭력과 같

은 단순함이 아닌) 놀라운 정신력으로 그들이 50년 전 잃어버렸던 금

메달을 되찾고 만 것이다.

서울 올림픽이 끝나고 4년 후 바르셀로나 올림픽, 마라톤에서 '황'이

라고 하는 '손' 노인과 너무나 흡사한 외모의 젊은 마라토너가 몬주익

언덕에서 일본과 독일의 선수들을 따돌리고, 마침내 더 이상 슬프지 않

은, 축제의 월계관을 따내고 만 것이다.

경기장에 태극기가 올라가자 이 '황' 은 기쁨의 눈물과 함께 왼쪽 가

슴에 달린 태극기에 경의를 표한다.

그리고는 스탠드로 달려가 비극의 마라토너 '손' 에게 자신의 금메달

을 선사하곤 깊은 예의로서 존경을 표한다...

'황' 을 가슴에 포옹한 '손' 은 말이 없다. 나는 이 이야기를 접하고는

인간에 대한 신뢰에 한없이 자랑스러움을 숨길 수 없었다.

인간이란, 이 한국인 아니 이 한국 민족처럼 폭력과 거짓과 다툼이

아니라 천천히 그러나 불굴의 의지로서 자신들의 고통을 해결할 수 있

는 것이다.

그럼으로써 그것이 비극적인 눈물로 시작된 역사일지라도 환희와 고귀

한 기쁨의 눈물로 마감할 수 있는 것이다.

역사상 어느 민족도 보여주지 못했던 인간과 국가와 민족의 존엄을

이 한국인 아니 한국 민족이 보여주지 않는가.

도서관에 달려가라, 그리고 1936년 베를린 올림픽 마라톤 시상대에

선 두 한국인의 사진을 찾아라...

당신은 그 순간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인간이 될 것이다.

.

.


Comment ' 7

  • 작성자
    Lv.8 용연
    작성일
    02.11.08 01:40
    No. 1

    저도 그거 처음 보았을 때 가슴이 찡 했습니다.
    원래 사이트 가면 손기정 옹께서 올림픽 때 우승하는 그림이 먼저 나오는데 가히 압권이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草客
    작성일
    02.11.08 08:05
    No. 2

    에궁...... 이거 완전히 배교심법이군요....초식도 없고 내공두 없는데
    주화입마 증상이....넘 찡하당...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20 흑저사랑
    작성일
    02.11.08 11:55
    No. 3

    아는 이야긴데도 다시 읽을니 새롭군요...흥흥... 좋네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Personacon 유리
    작성일
    02.11.08 16:28
    No. 4

    고무림에서도 보지 않았었나요?
    흠~~~~헷갈린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刺客至尊霧
    작성일
    02.11.08 16:38
    No. 5

    좋군요........
    근데 이 글 정치인들도 읽었을까요???
    참 우리의 역사는 자랑스러운데 현실은 왜이리 눈쌀 찌푸러지는 일이 많은지..
    ㅡㅡ;;;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1 일호
    작성일
    03.02.27 08:46
    No. 6

    아직도 길은 머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冥王
    작성일
    06.07.22 23:10
    No. 7

    聖地巡例 中

    찬성: 0 | 반대: 0 삭제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48 토모사카리에의 -카푸치노- +4 Lv.46 군림동네 02.11.10 852
1447 개?? 수건?? 정수기. 아름다운 김하늘.. +9 Lv.46 군림동네 02.11.10 928
1446 2003 양들의 침묵 +4 Lv.46 군림동네 02.11.10 954
1445 정이라는 것은 함부로 주는 것이 아니다. +11 둔저 02.11.09 1,111
1444 [펌] 월인지보 찾는 데 지친 강호인들이여, 쉬어라! #4-... +9 Lv.21 다라나 02.11.09 1,115
1443 [펌] 월인지보 찾는 데 지친 강호인들이여, 쉬어라! #3-... +6 Lv.21 다라나 02.11.09 880
1442 [펌] 월인지보 찾는 데 지친 강호인들이여, 쉬어라! #2-... +5 Lv.21 다라나 02.11.09 994
1441 [펌] 월인지보 찾는 데 지친 강호인들이여, 쉬어라! #1-... +4 Lv.21 다라나 02.11.09 895
1440 [퍼옴-4] 짝사랑...슬프죠... +7 Lv.1 조돈형 02.11.09 1,059
1439 [퍼옴-3] 초보아줌만 운전기....이거 성차별이라는 생각... +4 Lv.1 조돈형 02.11.09 1,136
1438 [퍼옴-2] 기생충의 담화....ㅡㅡ; +10 Lv.1 조돈형 02.11.09 780
1437 [퍼옴-1] 미스테리 종족 한국인... +7 Lv.1 조돈형 02.11.09 896
1436 또 추천을 바랍니다.... +5 Lv.1 제갈중달 02.11.09 794
1435 모든 폐인들을 무너뜨린 단 한장의 사진 ㅠ_ㅠ +8 Lv.1 소오 02.11.09 1,137
1434 얼마일까요...?? +6 류정효 02.11.09 718
1433 난 깨달았다 +16 Lv.23 바둑 02.11.09 983
1432 저번에 다음(daum) 쇼핑에서... +6 Lv.23 바둑 02.11.09 962
1431 세계를 놀라게 한 17세 소녀, Avril Lavigne - LET GO +8 Lv.23 바둑 02.11.09 1,032
1430 617, 1941, 10692 +17 Lv.63 백우 02.11.09 1,329
1429 감동적인 만화 파페포포 메모리즈 +9 백수건달 02.11.09 1,152
1428 고문에 관하여...과연 옳은 것인가...?? +11 Lv.20 흑저사랑 02.11.09 896
1427 미소녀 동호회 +16 백수건달 02.11.09 1,058
1426 자기 방어술 +11 백수건달 02.11.09 901
1425 해리포터 시리즈 5,6,7편 중국에서 전격 출간! +7 박원모 02.11.09 943
1424 앗! 고무림이 또 변했다!!! +8 진소백 02.11.09 832
1423 영화속의 아버지..... +10 Personacon 유리 02.11.09 825
1422 흑ㅠ_ㅠ;;; 스타VOD보다가 +4 Lv.1 소오 02.11.09 891
1421 (19x)토끼의 내단... +12 草客 02.11.09 1,063
1420 WCG 스타크래프트 국가대항전 결승 +4 Lv.46 군림동네 02.11.08 915
1419 wcg스타 결승전 임요환 VS 홍진호 +4 Lv.46 군림동네 02.11.08 1,088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