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창작관련

창작에 관련된 자료를 올리는 곳



작성자
Lv.1 씨크
작성
09.07.18 15:23
조회
3,989

이만교님의 글쓰기 공작소에서 출처했습니다.

습작생이 경험하는 일반적 과정의 전체적인 이야기를 다

옮기고 싶었지만.. 글이 상당히 길어질까 핵심 부분만 올립니다.

읽고 모두 도움 되었으면 해서요.^^

---------------------------------------------------------

소설론 강의의 경우, 대개 학문적, 이론적 연구 성과들을 바탕으로

진행된다. 기성작가 작품 및 습작생들 작품을 각종 문학연구 이론으로 분석하고 비평하는 것이다. 이때 사용되는 잣대는, 아리스토텔레스의[시학]에서 출반하여 근대문예 비평가들에게서 다듬어진 근대소설미학 즉 NOVEL 미학이론들이다. 소위 채트먼, 와트, 프라이,브룩스

워렌, 루카치 등의 이론으로 창작원리를 파악하는 것이다. 국문과

혹은 문창과 출신 소설가 지망생들은 귀가 따갑도록 들었을 것이다.

'보다 짜임새있는 플롯을 만들라', '독특한 문체와 개성적인 화자를

확보하라.' '유기적인 스토리 구조를 구축하라'. '임체적이고 전형적인 인물을 만들어 내라' 등등.

물론 이들 논리는 창작물을 효과적으로 비평하는 잣대가 되어 줄 수 있다. 그러나 이들 이론에는 엄청난 맹점이 있다. 바로

'기존 창작물'에 대한 연구라는 사실이다. 창작은 새로운 창조적 행위여야 하는데, 기존의 창작물 연구를 바탕으로 삼아서 과연 새로운 창조적 방법을 만들어 낼 수 있을까? 기존 창작물의

'공통된 일반적, 보편적 틍성'에 대한 연구를 통해, 과연 기존의

특성과는 다른, 자기 자신만의 독특한 개성이 드러나는 글쓰기를

만들 수 있을까?

모든 이론이란, 다만 보다 보편적으고 평균적인 통계를 바탕으로 만든 일종의 가설일 뿐이다. 그것이 아무리 훌륭한 이론일지라도 그것을 권위로 삼아서 글쓰기 방법을 탐색하는 것은 신발에 발을 맞추려는 것만큼 어리석다. 더구나 창조적 행위인 글쓰기에 있어서 일반적이고 표준적인 잣대란 있을 수 없다. 그런데 많은 학생들이 아직도 이러한 방법으로 문학 창작을 공부하고 있다.

나 역시도 그렇지만, 가르치는 선생님 입장에서는 알아듣기 쉽도록 일반론을 활용하여 합평을 전개한다. 그래서 어떤 학생이 소설을 써 오면 으레, 보다 짜임새 있는 플롯을 만들어야 한다.

독특한 문체와 개성적인 화자를 확보해야 한다, 유기적인 스토리 구조를 구축해야 한다. 입체적이고 전형적인 인물을 만들어 내야 한다....... 하고 지적하게 된다.

결국 좋은 작품에 대한 '일반적 기준'을 세워 놓고, 그것에 비해

부족한 부분, 미흡한 부분들을 지적하는 방식인 것이다.

이렇게 좋은 작품에 대한 일반적 기준을 세워 놓고 학생들 작품을 살펴보면, 대부분의 작품이 부족한 부분투성이다. 그래서 합평 과정은 늘 답답하고 폭폭하다. 학생들은 내 지적에 대해

동의하면서도 다음 글ㅇ을 써 오면 여전히 문제가 많았다.

그래서 비판하면, "선생님이 지난번에 이런저런 지적을 해서 이번엔 그러지 않으려고 그것에 대해 고민하면서 써 보긴 했는데, 생각처럼 잘 안 되네요"하는 답답한 변명을 하는 것이었다. 이러한 변명에 귀를 기울이면서, 내가 가르치는 방법과 우리가 진행하는 수업 방식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사실을 인정하게 되었다. 우리가 당연시해 온 이 우스꽝스런 과정을 간단하게 압축해 보자.

A. 학생이 글을 써오면  B.일반론적인 문학이론으로 분석해서

C.부족한 점을 지적해 준다. D.그러면 학생들은 돌아가 부족한 부분을 고민&보완하고, 새로운 글을 써온다.

이런 방식으로 창작행위가 진행된다면, 이것은 마치 자기가 쓰고 싶은 것을 선생님이 요구하는 방식으로 쓰겠다는 것인데, 혹은 창작형식을 똑같이 하면서 그 내용을 조금씩 보강하겠다는 식인데, 과연 방법을 바꾸지 않으면서 새로운 창작이 가능하기나 할까? 문학이론의 시각으로 창작을 하겠다는 것인데, 이런 일이 가능할까? 사정이 이렇다 보니, 자유로운 탐색과 모험으로서의 글쓰기가 아니라, 보다 짜임새 있는 플롯을 만들기 위해, 독특한 문체와 개성적인 화자를 확보하기 위해, 유기적인 스토리 구조를 구축하기 위해, 입체적이고 전형적인 인물을 만들어 내기 위해, 다시 말해 연구자들이 발견한 NOVEL의 보편적 미학에 충실하기 위해 글을 쓰는 꼴이 되고 만다.


Comment ' 4

  • 작성자
    Lv.1 영혼의 빛
    작성일
    09.09.28 18:14
    No. 1

    정말로 뜨끔한 생각이 드는 충고글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Ignis
    작성일
    09.11.03 17:44
    No. 2

    뭐, 문학에만 해당하는 문제가 아니니까요...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52 자수정불빛
    작성일
    09.12.20 03:56
    No. 3

    뭐 틀린 말은 아닙니다만 한가지 반론을 하고 싶다면 일단 기본은 갖추고 나서 시도를 하는 것이 맞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문법도 제대로 맞추지 못하고 비문 투성이에다가 개성적 인물에 대한 근거와 이유를 전혀 갖추지 않은 글을 쓴다는 것은 문제가 있죠.
    뭐 그런 기본적인 면만 갖춘다면야 자신의 스타일대로 글을 쓴다는 것에 대해 저는 찬성입니다.
    저도 참고로 문창과 학생인지라 소설을 한번 발표하고 나면 이런저런 부분이 잘못됐다고 해서 다시 써오면 또 이런저런 부분이 잘못됐다고 지적당하고...뭐 끝이 없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루문
    작성일
    10.01.01 14:38
    No. 4

    "창작은 새로운 창조적 행위여야 하는데, 기존의 창작물 연구를 바탕으로 삼아서 과연 새로운 창조적 방법을 만들어 낼 수 있을까?" 라는 부분을 보니 대략 정신이 멍해지는군요. 세상에. 창작의 창조성에 대한 판타지가 너무 심각하신 것 같습니다. 가끔 남의 영향 안 받겠다고 다른 글 안 보고선 글을 써서 남의 표절 글 같은 것들 쓰는 분들이 계시는데 그런 것과 비슷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역사가 쌓아둔 업적과 그에 대한 분석을 너무 가볍게 보시는군요. 그것도 공에서 시작한 것이 아니거니와 새로운 것도 공에서 나오지 않습니다. 개인의 생각의 한계는 분명 존재하고 저런 '기존의 도움'을 받아 좀 더 새로운 세상으로 발돋움 하는것이지요.

    그림을 취미로 조금 그립니다. 기초 이후에 과장과 축소가 있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그림은 엉망이 되어버리지요. 글도 마찬가지입니다. 신선함만이 창작물의 생명이 아닙니다. 그건 감미료지요. 이건 새로운 자신만의 요리 하겠답시고 오므라이스에 미원 10숟가락 타는거하고 뭐가 다릅니까?

    기초를 쌓고 거기서 변화를 추구하자, 너무 틀에 얽매여 거기에만 매이지 말고 자신의 상상력을 매장시키지 말자. 이 정도면 모르겠는데 그냥... 할 말이 없네요. 게임계고 소설계고 뭐고 하여간 너무 '새로운' 것만을 추구하는 병폐가 있다는 말이 생각납니다.

    찬성: 0 | 반대: 0 삭제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창작관련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9 일반 [추천] 편리한 소설 집필 프로그램 가혼필 v6.11 ... +12 Lv.1 라루시안 10.06.27 4,900
138 질문 주인공이 움직이게 되는 동기에 관해서 +5 Lv.1 Hune 10.06.25 1,881
137 질문 교사가 되려면 어떤 과정을 거쳐야할까요? +1 Lv.1 섬서 10.06.20 1,141
136 일반 문학, 예술, 소설(담론과 시점) +1 Lv.21 悲戀 10.06.14 1,542
135 질문 초능력 계열 소설을 쓰고 있는데 초능력의 종류를 ... +9 Lv.1 도우루 10.06.09 5,001
134 질문 학교소설 +4 Lv.1 백월랑 10.06.04 1,468
133 일반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소설전개 +2 Lv.8 金高木丁 10.06.01 1,856
132 일반 나중에 출판할 나의 작품계획들 +1 Lv.1 우유중독자 10.05.30 1,661
131 출판관련 경찰 계급의 종류가 뭐뭐 있을까요? +8 Lv.1 천사의반란 10.05.23 3,913
130 일반 판타지소설 유형 분류 1편 -모험물- Lv.1 밤하늘빛꿈 10.05.09 1,766
129 질문 최근 무림과 마법이 혼재된 퓨판을 쓰고 있는데 말... +2 Lv.1 데빌트릴 10.05.06 1,273
128 질문 차원이동이 어떻게 생기는 걸까요?? +6 Lv.1 발명가 10.04.13 1,400
127 일반 정말 어이없는 설정, 한족만이 판치는 무협 +7 Lv.1 한배달쥬신 10.03.23 3,083
126 일반 일반적인 문체와 특성에 따른 분류 +4 Lv.61 Luces 10.03.07 2,245
125 질문 말의 속력. +4 김우성 10.03.03 1,985
124 질문 기술 이름을 적었는데... 이상하지 않은지봐주세요. +5 Lv.1 아워 10.02.25 1,648
123 질문 제가 지은 한문 맞는지 좀 알려주세요! +2 Lv.1 단군하·X 10.02.20 1,041
122 일반 난생 처음 소설을 쓰시는 분들께 들려드리는 작은 ... +19 로즈마리아 10.02.19 2,911
121 일반 [추천] 편리한 소설 집필 프로그램 가혼필 v6.01 ... +9 Lv.1 라루시안 09.12.19 3,012
120 일반 당나라 장수 설인귀 Lv.1 한배달쥬신 09.12.08 1,726
119 질문 세상에 존재하는 기(氣)와 관련된 용어. +8 Personacon 쉐룬 09.11.24 1,921
118 일반 서양조리의 특징 2. 이탈리아 +1 Lv.1 데사트 09.10.19 1,568
117 일반 서양조리의 특징 1.프랑스 +1 Lv.1 데사트 09.10.19 1,894
116 질문 제가 현대판타지를 쓸려고 하는데.. +8 Lv.9 구름솔개 09.10.18 1,613
115 일반 뉴웨이브? 라이트노벨? [몇몇 소설에 대한 네타가 ... +17 Lv.1 Mooncuri.. 09.10.12 1,810
114 질문 게임 판타지소설 쓰는법 +4 Lv.1 최광(崔光) 09.10.01 2,920
113 질문 판타지 게임 소설을 쓰고 싶습니다... 인칭하고 어... +5 Lv.1 최광(崔光) 09.09.30 1,702
112 출판관련 *한민족사의 국통과 연대 +3 Lv.50 鬼谷子 09.09.14 1,316
» 일반 습작생들이 경험하는 일반적 과정 +4 Lv.1 씨크 09.07.18 3,990
110 일반 해양제국 남부여 백제의 흥망성쇠 A to Z Lv.1 한배달쥬신 09.06.30 3,389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