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논단

대중문학 전반에 대한 것을 논하는 곳입니다.



강찬 골드러시 1~4권을 보고

작성자
Personacon 금강
작성
11.03.04 04:24
조회
14,455

Attached Image 강찬은 이제 신인이라고 하긴 어렵지만 사실 쓴 것으로 보면 얼마 되지 않으니 신인이라고 할 수도 있다.

사실은 전작도 있어 꼭 그렇게 말할 수만도 없긴 하다.

강찬의 글은 묘하게도 심하게 바쁠 때 읽는다.

해서 지난번 대장장이 지그도 잘 읽고 논단에 글을 올리기로 해놓고는 올리지 못했다.

이번 글도 얼마전에 보고 시간이 지나면 넘어갈 듯해서 늦은 시간이라도 쓰기로 했다.

강찬의 이번 골드러시를 보면 충분히 재미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4권을 덮으면서 한 생각은 2% 부족하다. 였다.

자, 이제 그 2%부족이 무엇에서 기인하는 가를 생각해보고자 한다.

글을 써서 돈을 버는 프로는 그 실력의 유무에 상관없이, 가장 기본적인 것이 내가 쓰고 싶은 것을 과연 얼마만큼 써낼 수 있는가. 이다. 그런면에서 강찬은 자신이 쓰고 싶은 것을 써낼 수 있는 걸로 보인다.

그것만으로도 요즘 같은 읽을 것 없는 불황에는 감사하다. 라는 말도 안되는 이야기를 해야한다.

무협은 조금 나은듯 하기도 한데... 판타지는 정말 10개를 읽고 하나를 고르면 운이 좋으니 심각하다.

골드러시는 별 볼 일 없는 제비가 암굴왕의 비트를 보여주면서, 성공가도를 달리기 시작한다.

좌충우돌, 그 제비는 성공을 하기 시작한다.

이를테면 옷가게 점원이었다가... 그것도 허드렛일을 하는 직공이었다가 에이, 디자인이 그럼 안팔리지! 라는 제비다운 감각을 발휘해서 단숨에 승진을 하는 식이다.

계속 사건의 중심에 서면서 골드러시는...

골드가 쏟아짐을 보여준다.

재미있다.

그런데 왜 2% 부족이라고 트집이냐?

우선 중간중간 나오는 실존인물들의 이름에 대한 패러디는 볼 때마다 몰입을 깨게 만든다.

가끔 친한 동료 작가의 이름을 넣는 경우도 있는데,  이걸 독자가 모를 경우는 상관없지만, 아는 이름을 넣으면 그 또한 재미보다는 몰입방해의 요소로 작용한다.

하지만 2%부족은 그런 부분이 아니라, 주인공의 카리스마가 부족함에 기인한다.

주인공의 매력이 강렬하지 않으면 독자는 그 주인공에게, 그 소설에게 몰입되어 열광하기가 힘들어진다.

그런데 이 골드러시는 기본 컨셉이 그런 컨셉이 아니다.

결국 태생의 한계를 극복하기가 쉽지 않은 셈이다.

강렬한 비트가 나타나서, 하늘에서 골드가 쏟아지는 광경을 정말 드라마틱하게 그려낼 수 있다면 이 우려는 의미없는 것이겠지만, 이미 4권이상 진행되어 그것 또한 그리 쉽지는 않을 터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이 골드러시가 볼만한 소설이라는데에는 이견이 별로 없다.

전 연령대에서 볼 수 있는 소설이지만,

강렬한 주인공을 좋아하는 독자라면 그다지 끌리지 않을 수 있음은 전기한 바와 같다.

                                 꽃샘추위 속 연화정사에서 금강.


Comment ' 10

  • 작성자
    Lv.2 꿈을걷다
    작성일
    11.03.04 12:21
    No. 1

    잘 읽었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7 케이원
    작성일
    11.03.04 12:38
    No. 2

    저도 재밌게 읽었지만, 뭔가 부족했는데...
    주인공의 매력이 문제였나 보군요.
    확실히 몰입되는 주인공은 아니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 바람의할배
    작성일
    11.03.04 15:15
    No. 3

    금강 선생님의 말씀처럼 골드러시의 작품 컨셉이 다른 것 같습니다. 아기자기하면서 주인공이 상인으로 성장해 나가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한... 어찌보면 일본의 라노벨과 비슷한 컨셉이라고 해야할까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9 철값상어
    작성일
    11.03.05 22:06
    No. 4

    아하, 글을 읽고보니 확실히 제스의 매력이 강렬한 느낌은 없는 것 같네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담진현
    작성일
    11.03.07 00:07
    No. 5

    읽어 봐야겠네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무제익
    작성일
    11.11.13 22:41
    No. 6

    그래서좀모자르다는니낌을받앗구나새로운정보감사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5 팬드래곤
    작성일
    12.10.17 20:49
    No. 7

    강찬이 쓴글중 망한 작품이라고 할수있죠 다른것들은 다 재미있는데 이것은 좀 별로더군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1 토토야
    작성일
    13.05.28 16:00
    No. 8

    아쉽죠. 늘 중박이상은 치셨는데 다음 작품을 기대하고 있음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 열혈코난
    작성일
    13.07.22 15:28
    No. 9

    판타지물에 카리스마 라고하면 넘어가지만 무협에 카리스마... 덮죠

    무협 에 갑자기 이순신... 탬포 끊기고

    싸우는 중에 갑자기 설명문 2장 (지금까지 햇던내용 붙이기 등등)

    차라리 외전이라던가 다른 시각으로 보너스를 넣으면 모를까 요즘 독자가 바보도 아니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4 하늘나무숲
    작성일
    13.08.24 23:25
    No. 10

    음..난 강찬님의 다른 작품보다 재미나게 봄 ㅋ 취향? 잘 모르겠음 ㅋㅋ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논단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이곳은 대중문학 논단(論壇)입니다. +10 Personacon 문피아 06.10.22 8,127
136 글쟁이S, 멸망한 세계의 사냥꾼은 과연 무엇을 사... +5 Personacon 금강 17.05.29 639
135 강철신검, 수호 - 내 앞을 가로막지말라. +8 Personacon 금강 17.02.27 1,311
134 디다트, 최초의 헌터-글의 힘을 보여주다. +8 Personacon 금강 17.02.15 1,342
133 가이하의 서울황제록을 읽고서... +17 Personacon 금강 14.11.03 7,245
132 루이캇트, 보리밭의 기사를 읽고... +8 Personacon 금강 14.10.12 6,217
131 박승연의 명사갑부를 읽고서... +4 Personacon 금강 14.10.12 7,436
130 일반, 구삼의 미트를 읽고... +4 Personacon 금강 14.09.30 4,339
129 작연, 까막선생의 생기흡혈자를 보고 +4 Personacon 금강 14.09.30 4,673
128 오렌, 무한의 창조사 1.2권을 보고... +37 Personacon 금강 11.09.07 26,802
127 요즘 나오는 책을 보면서...논란을 보면서... +74 Personacon 금강 11.08.22 25,010
126 북미혼의 매화검수 1.2권을 보고... +15 Personacon 금강 11.04.18 18,785
» 강찬 골드러시 1~4권을 보고 +10 Personacon 금강 11.03.04 14,456
124 과연 이대로 좋은가? +70 Personacon 금강 11.02.26 20,211
123 김태현의 화산검신 1.2권을 보고... +12 Personacon 금강 11.02.14 10,013
122 주비, 풍운객잔 1.2를 읽고... +15 Personacon 금강 10.11.25 17,721
121 작가라는 칭호의 무거움에 대하여... +187 Personacon 금강 10.11.15 17,062
120 미리혼의 귀환 1.2를 읽고.... +7 Personacon 금강 10.10.28 11,449
119 최문순 의원은 무엇을 하는 사람인가? +109 Personacon 금강 10.10.21 17,095
118 비가, 역천도 ~7권까지를 읽고... +17 Personacon 금강 10.10.13 19,122
117 독자, 작가, 출판사 그리고... (1) +87 Personacon 금강 10.06.22 24,289
116 북미혼의 대남궁세가 1.2권을 보고... +7 Personacon 금강 10.06.20 9,506
115 서하, 독왕전기 1~3권을 보고... +5 Personacon 금강 10.06.20 5,321
114 흑태자의 팬저드래곤 1.2를 보고... +18 Personacon 금강 10.05.22 6,679
113 태규, 천라신조 1~3권을 읽고... +16 Personacon 금강 10.05.01 7,705
112 반야, 투문월드 1-4권을 읽고... +15 Personacon 금강 09.08.19 14,920
111 담인, 낙월진천 1-3권을 읽고... +5 Personacon 금강 09.08.12 6,540
110 항상, 데스&라이프 1.2권을 읽고... +8 Personacon 금강 09.08.12 4,259
109 저작권자를 죽이려는 최문순의원외 10인의 폭거 (... +340 Personacon 금강 09.06.07 22,462
108 김민혁, 마법대공 1.2권을 보고... +12 Personacon 금강 09.02.23 9,195

신고 사유를 적어주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