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논단

대중문학 전반에 대한 것을 논하는 곳입니다.



작성자
Personacon 금강
작성
14.09.30 04:57
조회
4,986

http://novel.munpia.com/24958/page/1

 

까막?

까막이 누구지?

갸웃거리면서 일단 글을 보기 시작했다.

(글을 보고 난 다음에야 작가가 누군지를 알게 되었다...그 사람이었군.이라고.)

어느 정도 가면... 연독률이 상당히 좋은데, 이상하게 앞부분에서 하차하는 경우들이 보였다. 이게 이해가 가지 않아서 보기 시작했는데 몇편 보지 않아 이유를 알게 되었다.

앞부분 몇개를 보고 10편 정도까지가 기묘한 형태였다.

이 글은 간단히 말해서 현판에 게임이 섞인, 근래에 인기를 얻고 있는 게임소설이라고 할 수 있다.

산호초의 둠스데이, 디다트의 플레이더월드 등이 그런 형태라서 비슷한 형태의 게임소설이라고 생각을 했는데, 이건 좀 다르다.

기묘하게 끌리는 부분과 전개방식이 또 달랐다.

결국 매일 찾아서 보는 몇 안되는 글 중 하나가 되어버렸다.

사실 개인적으로는 게임소설의 미래는 없다고 보았다. 그런 생각을 할 때까지 게임소설에서 하는 일은 게임을 한다. 그리고 랩업을 한다... 그게 다였기 때문이다.

물론, 예외로 그런 부분을 가져가면서도 또 다른 느낌으로 만든 남희성의 달빛조각사가 히트 한 것을 보면, 생각의 전환이 얼마나 큰 것인가를 알고도 남음이 있다.

 

어쨌든, 미리니름이 될 듯하여 자세히 쓰지 못하겠지만...

찌질한 주인공이 갑자기 지구의 모든 사람들에게 날아든 외계의 메시지에 따라 게임을 하면서 능력을 얻고, 그 능력에 따라 랩업이 되면서 찌질함에서 벗어난다는 초반설정은 평범해보이는데, 문제는... 그 능력이다.

그래서 제목이 생기흡혈자.

그걸 작가는 초반에 19금처럼... 좀 야(?)한 형태로 풀어나간다.

그게 문제였다.

묘하게 맘에 안 드는 그런 부분이었다.

그걸 넘기느냐, 아니냐. 그게 이 글의 변곡점이다.

그 부분 10회가량 여자? 골렘이 나오는 부분까지를 넘기면 이 글은 가히 질풍노도의 재미를 선사한다. 정말인가?

정말이다.

아니라면 귀차니즘에 물든 독자들이...폭풍처럼 댓글을 달 리가 없을테니까.

만약, 그 부분 때문에 안 본 분이 계시다면 뒤를 더 보셔도 되겠다고 말씀드릴 수 있을 듯 하다. 뒤는 훨씬 재미나니까.

요즘 문피아를 보면서 대체 이렇게 재미난 글을 쓸 사람들이 왜 전에는 그렇게  이상한 글을 썼는지 궁금할 정도다.

앞부분 때문에 어린 분들에게는 추천하기 어렵고.

그 이후까지를 감안하면 거의 모든 분들에게 추천해도 좋을 글.

 

(얼마전, 연재한담에서의 추천 이후 잠시 고민을 하다가 추천을 계속하기로 작정했고, 다만 방식을 조금 바꾸기로 하였습니다. 본문을 논단에 두고, 기본 내용만 연담에 남기는 것으로.

그래서 정말 오랫만에 논단에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얼마나 이런 일을 할지는 모르겠지만 누가 뭐라고 하더라도 해야 하는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오해를 받는다면 그대로 받더라도... 오해 받음이 겁나서 할 일을 못한다면 그건 더 웃기는 일이라는 생각이기에.

신인과 기성을 막론하고  추천을 하고 그걸 독자가 접하기 쉬운 시스템을 내부적으로 개발하고 있는 중인데, 그게 활성화되면 제가 굳이 나서지 않아도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있긴 합니다...)


Comment ' 4

  • 작성자
    Lv.35 예카마엘
    작성일
    14.09.30 12:34
    No. 1

    마지막 문장이 인상깊네요.
    오해 받음이 겁나서 할 일을 못한다면 그건 더 웃기는 일이라는 생각이기에.

    문피아에 이제 막 입문했다면 금강님이 어떤분인지, 어떤분이기에 타인의 글을 쉽게 논평할 수 있는지, 의문을 가질겁니다. 부끄럽지만 솔직히 저도 문피아에 막 입문했을때는 '금강님이 누구이기에 그 사람의 글에서 나온 이야기를 인용하는거지?' 라고 생각했구요.
    이건 그 입문자가 '몰라서 생긴일'이고, 모르는 일도 당연하다고 봅니다.
    때문에 한담이 아닌 곳에서 따로 논평을 하시는 일이 더욱 옳아 보입니다.
    한담은 입문자가 가장 처음 접하는 게시판이니까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5 예카마엘
    작성일
    14.09.30 12:39
    No. 2

    어제 인터넷 웹서핑을 하다가 '루리웹 씨플루'사건을 접했습니다.

    어느 한 작가가 가명으로 루리웹의 만지소(만화가 지망생 게시판)에서 강의를 하죠.
    그 강의를 본 관리자(역시 지망생입니다.)가 가명을 쓴 작가의 글에 딴지를 겁니다.
    선이 형편없다, 지망생이 작가라고 사칭하고 있다, 누가 봐도 아마추어다.
    하지만 그 작가가 인증을 하자 사태가 달라졌습니다.
    바로 그 작가는 양경일이었거든요
    (대표작 : 아일랜드 소마신화전기 신암행어사)

    그 사건을 웃으면서 보면서도 문피아의 현재 상황에 비춰보자니, 문피아에서 타인의 글을 비평하는 일에 조심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작가분도 계시지만, 작가를 지망하는 사람들이 더 많을 겁니다.
    아직 작가라고 할수 없는 지망생이, 어떻게 다른 지망생의 글을 평가하고, 그 과정에서 폄훼할수 있을까요. 서로가 동등한 입장에서 조언을 주고 받으며 이야기를 나눈다면 옳겠지만, 아무래도 비평을 '가르침'이라고 받아들인다면 서로간의 입장에 상하가 생기겠죠.

    하지만 그럼에도 비평과 논평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봅니다.
    그런 의미에서 금강님이 이렇게 시간을 내어서 작가와 작가 지망생들의 글을 평가하는 일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됩니다.

    찬성: 0 | 반대: 1

  • 작성자
    Lv.31 야웅스
    작성일
    14.10.01 04:16
    No. 3

    논단에 드디어 N 이 떳군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7 검극지의
    작성일
    15.07.09 20:43
    No. 4

    개인적으로 볼만 했습니다.
    끝끝내 끝까지 완주는 못했지만 말이죠.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논단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이곳은 대중문학 논단(論壇)입니다. +11 Personacon 문피아 06.10.22 8,364
136 글쟁이S, 멸망한 세계의 사냥꾼은 과연 무엇을 사... +7 Personacon 금강 17.05.29 1,607
135 강철신검, 수호 - 내 앞을 가로막지말라. +8 Personacon 금강 17.02.27 1,770
134 디다트, 최초의 헌터-글의 힘을 보여주다. +11 Personacon 금강 17.02.15 1,869
133 가이하의 서울황제록을 읽고서... +17 Personacon 금강 14.11.03 7,608
132 루이캇트, 보리밭의 기사를 읽고... +8 Personacon 금강 14.10.12 6,547
131 박승연의 명사갑부를 읽고서... +4 Personacon 금강 14.10.12 7,887
130 일반, 구삼의 미트를 읽고... +4 Personacon 금강 14.09.30 4,644
» 작연, 까막선생의 생기흡혈자를 보고 +4 Personacon 금강 14.09.30 4,987
128 오렌, 무한의 창조사 1.2권을 보고... +38 Personacon 금강 11.09.07 27,167
127 요즘 나오는 책을 보면서...논란을 보면서... +74 Personacon 금강 11.08.22 25,467
126 북미혼의 매화검수 1.2권을 보고... +15 Personacon 금강 11.04.18 19,129
125 강찬 골드러시 1~4권을 보고 +10 Personacon 금강 11.03.04 14,779
124 과연 이대로 좋은가? +71 Personacon 금강 11.02.26 20,421
123 김태현의 화산검신 1.2권을 보고... +12 Personacon 금강 11.02.14 10,117
122 주비, 풍운객잔 1.2를 읽고... +15 Personacon 금강 10.11.25 17,844
121 작가라는 칭호의 무거움에 대하여... +188 Personacon 금강 10.11.15 17,383
120 미리혼의 귀환 1.2를 읽고.... +7 Personacon 금강 10.10.28 11,569
119 최문순 의원은 무엇을 하는 사람인가? +109 Personacon 금강 10.10.21 17,246
118 비가, 역천도 ~7권까지를 읽고... +17 Personacon 금강 10.10.13 19,219
117 독자, 작가, 출판사 그리고... (1) +88 Personacon 금강 10.06.22 24,557
116 북미혼의 대남궁세가 1.2권을 보고... +7 Personacon 금강 10.06.20 9,703
115 서하, 독왕전기 1~3권을 보고... +5 Personacon 금강 10.06.20 5,430
114 흑태자의 팬저드래곤 1.2를 보고... +18 Personacon 금강 10.05.22 6,846
113 태규, 천라신조 1~3권을 읽고... +16 Personacon 금강 10.05.01 7,828
112 반야, 투문월드 1-4권을 읽고... +15 Personacon 금강 09.08.19 15,155
111 담인, 낙월진천 1-3권을 읽고... +5 Personacon 금강 09.08.12 6,624
110 항상, 데스&라이프 1.2권을 읽고... +8 Personacon 금강 09.08.12 4,344
109 저작권자를 죽이려는 최문순의원외 10인의 폭거 (... +340 Personacon 금강 09.06.07 22,775
108 김민혁, 마법대공 1.2권을 보고... +12 Personacon 금강 09.02.23 9,279

신고 사유를 적어주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