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논단

대중문학 전반에 대한 것을 논하는 곳입니다.



박승연의 명사갑부를 읽고서...

작성자
Personacon 금강
작성
14.10.12 17:28
조회
7,436

mm.jpg

-기적은 제 발로 찾아오지 않는다.

당신의 선택과 의지가 만들어낼 뿐이다.
기적을 만들어내는 남자의 이야기.

 

박승연의 명사갑부라는 글의 소개다.

전저와 비슷한 무엇일까? 라고 보면서...

음. 기연은 언제 만나? 라고 또 보면서 생각했었다.

그런데 지금까지 기연은 나오지 않는다.

정말 그냥 그대로, 살아가는 이야기.

성실하게 살아가는 현대인의 삶이 현실성을 포함하여 들어가 있었다.

여러가지 무역에 관한 설정들은 조금은 중간중간 무리한 느낌이 들긴 하지만, 적잖게 본인의 경험이 묻어있거나, 공부를 한 느낌이 들었다.

(단순 공부만으로 썼다고 보기에는 조금 더 실질적인 현장의 냄새가 나는 것으로 보아 경험이 더 큰 비중이 아닐까 생각이 든다.)

문피아의 유료이후, 정말 좋은 글들이 쉬지 않고 나온다.

박승연은 유료화를 한 다음에 몇개의 글들을 써냈다.

지금도 하나의 글을 유료연재하고 있는 중이기도 하다.

그걸 보면서 정말 고무적이라고 생각되는 것은, 쓰고 있는 글들이 점점 더 좋아지고 있다는 것.

이번 글의 경우는 몇가지 단점에도 정말 좋은 시도라는 느낌이다. 

 

새로운 방향성의 제시라는 느낌마저 들었다.

물론 이런 형태의 글이 아주 없었던 것은 아니다.

그러나 이 글은 장르소설이라고 불리는 우리 대중문학이 이제 일반문학과의 접점을 찾아가는 방향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이 글은 잔잔한, 그런 흐름만을 가지고 독자를 붙들어 놓고 떠나기 어렵게 만든다.

오늘도 그 뒷글을 기대하게 만드는, 주인공 장현우가 과연 어떻게 되는가?

어떻게 성공하여 갑이 될 것인가가 기대됨은...

이 글의 성공 가능성을 매우 높게 만들어줄 뿐더러, 환생이나 판타지적인 능력을 부가하지 않고서도 재미를 줄 수 있다는 면에서 충분히 평가받을만한 가치를 가졌다.

 

아주 어린 나이가 아니라면 누구나 재미나게 볼 수 있을 것 같다.

부디 끝까지 좋은 기조가 잘 이어지기를.

 http://novel.munpia.com/25975

 


Comment ' 4

  • 작성자
    Lv.39 최하루
    작성일
    15.01.14 17:45
    No. 1

    명사갑부에 나오는 용어들을 보면서 분명 배운건데 이해를 못했던 제가 떠오릅니다. ㅎㅎ

    주인공이 재벌이 되어가면서 악의 무리와 대립하는 이야기와는 또 다른 재미가 있는 글이라고 생각합니다 ^^

    찬성: 0 | 반대: 1

  • 작성자
    Lv.58 고르르
    작성일
    15.02.10 20:54
    No. 2

    글 전반적으로 흐르는 느낌은 억지로 과장하진 않았지만 틈틈히 조미료가 감미된 느낌의 글이라 생각됩니다.

    사람에 따라서는 산뜻하게 느낄수도, 또는 조미료를 싫어 하는 분도 계시겠네요. 물론 현실세계의 평범한 생활이 밑바탕에 깔려 있습니다.

    저는 재미있게 보고 있습니다

    찬성: 0 | 반대: 1

  • 작성자
    Lv.24 hany
    작성일
    15.03.28 00:02
    No. 3

    40편까지 유류구매 보다가 접었습니다
    개연성이 떨어져서.... 대학도 안 나오고 경영 경제학 공부도 한적없는 노가다 공돌이가
    인연있는 사람 도움으로 커피숍에서 몇시간 몇일 공부하고 유능한 사원 된다면 대학은 머하러 다니고 몇년식 돈 처발라 가며 공부는 왜 하냐 차라리 왜계인이 비행접시 타고와서 경제 경영학 지식 대가리속에 구겨넣어 줬다고 하는게 더 현실적임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48 생기발랄
    작성일
    15.07.21 21:43
    No. 4

    "문피아의 유료이후, 정말 좋은 글들이 쉬지 않고 나온다." 이 부분에서 웃습니다. 하하

    찬성: 1 | 반대: 1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논단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이곳은 대중문학 논단(論壇)입니다. +10 Personacon 문피아 06.10.22 8,127
136 글쟁이S, 멸망한 세계의 사냥꾼은 과연 무엇을 사... +5 Personacon 금강 17.05.29 639
135 강철신검, 수호 - 내 앞을 가로막지말라. +8 Personacon 금강 17.02.27 1,311
134 디다트, 최초의 헌터-글의 힘을 보여주다. +8 Personacon 금강 17.02.15 1,342
133 가이하의 서울황제록을 읽고서... +17 Personacon 금강 14.11.03 7,245
132 루이캇트, 보리밭의 기사를 읽고... +8 Personacon 금강 14.10.12 6,217
» 박승연의 명사갑부를 읽고서... +4 Personacon 금강 14.10.12 7,437
130 일반, 구삼의 미트를 읽고... +4 Personacon 금강 14.09.30 4,339
129 작연, 까막선생의 생기흡혈자를 보고 +4 Personacon 금강 14.09.30 4,673
128 오렌, 무한의 창조사 1.2권을 보고... +37 Personacon 금강 11.09.07 26,802
127 요즘 나오는 책을 보면서...논란을 보면서... +74 Personacon 금강 11.08.22 25,010
126 북미혼의 매화검수 1.2권을 보고... +15 Personacon 금강 11.04.18 18,785
125 강찬 골드러시 1~4권을 보고 +10 Personacon 금강 11.03.04 14,456
124 과연 이대로 좋은가? +70 Personacon 금강 11.02.26 20,211
123 김태현의 화산검신 1.2권을 보고... +12 Personacon 금강 11.02.14 10,013
122 주비, 풍운객잔 1.2를 읽고... +15 Personacon 금강 10.11.25 17,721
121 작가라는 칭호의 무거움에 대하여... +187 Personacon 금강 10.11.15 17,062
120 미리혼의 귀환 1.2를 읽고.... +7 Personacon 금강 10.10.28 11,449
119 최문순 의원은 무엇을 하는 사람인가? +109 Personacon 금강 10.10.21 17,095
118 비가, 역천도 ~7권까지를 읽고... +17 Personacon 금강 10.10.13 19,122
117 독자, 작가, 출판사 그리고... (1) +87 Personacon 금강 10.06.22 24,289
116 북미혼의 대남궁세가 1.2권을 보고... +7 Personacon 금강 10.06.20 9,506
115 서하, 독왕전기 1~3권을 보고... +5 Personacon 금강 10.06.20 5,321
114 흑태자의 팬저드래곤 1.2를 보고... +18 Personacon 금강 10.05.22 6,679
113 태규, 천라신조 1~3권을 읽고... +16 Personacon 금강 10.05.01 7,705
112 반야, 투문월드 1-4권을 읽고... +15 Personacon 금강 09.08.19 14,920
111 담인, 낙월진천 1-3권을 읽고... +5 Personacon 금강 09.08.12 6,540
110 항상, 데스&라이프 1.2권을 읽고... +8 Personacon 금강 09.08.12 4,259
109 저작권자를 죽이려는 최문순의원외 10인의 폭거 (... +340 Personacon 금강 09.06.07 22,462
108 김민혁, 마법대공 1.2권을 보고... +12 Personacon 금강 09.02.23 9,195

신고 사유를 적어주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