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논단

대중문학 전반에 대한 것을 논하는 곳입니다.



작성자
Personacon 금강
작성
17.02.15 06:17
조회
1,342

f.png

정말 오랫만에 논단에 글을 올립니다.

그간 간단히 추천란 등에 글을 올리기도 했었습니다만, 많은 생각 끝에 다시 논단에 글을 쓰기로 하였습니다. 좋은 글을 사심없이 추천하고 필요한 이야기들을 하는 것이 지금에 이르러서는 더 필요한 것 같기 때문입니다.

(본문은 평어체로 씁니다.)


디다트는 많은 독자들에게 믿고 보는 작가라는 이야기를 듣는 것 같다.  

왜 일까?

그 이유는 디다트의 전작들을 읽어보면 자명해진다.

플레이더월드/유적포식자/솔플의제왕...

하나 같이 믿고 볼만했던 까닭이다.

디다트는 고뇌하는, 노력하는 작가중 하나다.

전에도 말했듯이 내가 글쓰는 사람들을 놓고 평할 때, 작가라는 말을 하는 경우는 그다지 많지 않다. 넘쳐나는 글쓰는 사람들 가운데, 그럴만한 자격이 있는 경우가 그리 많지 않아서다.

작가라는 이름은 그만큼 무겁고, 책임 또한 져야 함을 의미하는 것이기도 하다. 그런면에서 디다트는 작가라고 불러도 손색이 없을만한 글을 쓴다.

단순히 노력한다고 작가가 될 수는 없다.

그렇다고 재미있는 글을 쓴다고 작가가 되는 것도 아니다.

그 글에서 자신의 향기가 묻어나야 비로소 작가가 된다고 생각한다.

넘치다 못해서 쏟아지는 글들의 홍수 속에서 자신의 색깔을 드러내고, 자신의 향기를 퍼뜨릴 수 있는 작가는 아직은 그리 많지 않다.  (다행스럽게 아직은 모자라지만 장래가기대되는 젊은 작가군은 적지 않게 보인다. 그들이 온전한 작가로서 자리매김할지는 아직 두고 봐야겠지만...)


최초의 헌터는 정말 지겹게 많이 쏟아지는 레이드, 헌터물 중 하나다.

그런데 다르다.

뭐가 다른가?

다른 사람이 쓴 글과 시각이 다르다.

그리고 디다트만의 냄새가 난다. 요즘 젊은 작가들 중에는 실력 있는 친구들이 적잖다. 그러나 그런 친구들의 글에서 찾아보기 쉽지 않은 것이 디다트의 글에는 존재한다.

그것은 바로 “힘”이다.

글에서의 힘은 대단히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글을, 스토리를 처지지않게 잡아주고 앞으로 밀어내는 추진력을 가지게 한다.

이렇게 힘을 가진 작가들은 특별한 문제만 없다고 꾸준히 발전하게 되고, 당당한 나만의 자리를 차지하게 될 가능성이 아주 높다.

삼성이 만들면 다르다. 라는 카피가 성공을 거두기 위해서는 정말 달라야만 한다.

그런 카피가 성공할 수 있었던 것처럼 디다트는 헌터물도 디다트가 쓰면 다르다라는 것을 이 최초의 헌터에서 보여준다.

최초의헌터라고 해서 무슨 공룡1만년의 시대나 최초의 원시인류를 보여주는 것처럼 가지는 않지만, 독특한 세계관과 힘으로 몰고가는 흐름은 다른 헌터물과는 명백한 차이와 차별을 보여준다.

거기에 더해 본문과는 상관없이, 디다트는 작가의 말에서 쏠쏠한 멘트로 독자들을 즐겁게 해 줄 여유를 보여준다.

그또한 플러스가 되고 남을 수준의 재미가 있다.


몬스터가 나타나는 세상에서 최초의 헌터가 될 특수부대원 김태훈은 냉정하고 냉혹하되, 뜨거운 가슴으로 천천히 자신의 영역을 키워간다.

부천에서 인천으로, 서울로.

그리고 전국통일을...

그 과정에서 김태훈은 모종의 음모를 알게 되고, 누구도 해보지 못했던 일을 하기로 결심하게 된다.

그것은 바로 일본침공.

이제 김태훈의 역사적 일본정벌은 시작되었다.


추천 대상:

20대이상. 강한 힘을 좋아하는 분들.

http://novel.munpia.com/72663

 




Comment ' 8

  • 작성자
    Lv.28 킬링C
    작성일
    17.02.16 11:25
    No. 1

    성실연재와 기복없는 꾸준한 전개... 막상 글쓰다 보니 그게 참 어렵던데, 그걸 해내고 계시는 작가님입니다. '믿고 보는 디다트' 라는 댓글에 공감합니다.

    찬성: 2 | 반대: 7

  • 작성자
    Lv.11 dsads23
    작성일
    17.02.16 13:55
    No. 2

    저도 이 분 작품들을 믿고 보긴 하는데, 너무 캐릭터가 비슷하다는 느낌이 듭니다.
    그래서 보다보면 뭐가 질리는 느낌이 듭니다만 그래도 글은 잘쓰십니다.ㅎ
    이계영웅전(지금은 없습니다)인가 그 작 주인공이 마음에 들더군요

    찬성: 3 | 반대: 2

  • 작성자
    Lv.30 산중기인
    작성일
    17.02.17 13:18
    No. 3

    작가의 사전적 의미
    ①문학(文學)이나 예술(藝術)의 창작(創作) 활동(活動)을 전문(專門)으로 하는 사람  
    ②소설가(小說家)

    제가 생각하는 작가란 '글로써 일가(一家)를 이룬 사람이다.'입니다.
    바로 금강님 같은 분들이지요.

    그런 제 관점에서 보면 디다트님은 극찬을 받았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금강님의 말씀 저변에는
    현 상태에 만족하지 말고 더욱 정진하라는 의미가 포함되었겠지만서도.

    찬성: 0 | 반대: 4

  • 작성자
    Lv.46 diekrise
    작성일
    17.03.12 16:45
    No. 4

    플레이더 월드, 유적포식자까지는 전부 유료로 읽었는데요, 작품마다 주인공 캐릭터가 거의 다를게 없다는 치명적인 문제점 때문에 그 다음작 부터는 하차했습니다. 정작 디다트님은 캐릭터가 똑같은지 모르시는 듯.. 물론 대다수의 독자는 그런 부분은 별 상관 안하더군요. 카카오페이지에서 예전에 쓴 걸로 보이는 야구 소설 두개도 읽어봤는데 글이 다 비슷비슷하더라고요. 주제와 등장인물의 이름 그리고 주인공이 힘자랑을 어떻게 하느냐만 바뀌었지 정말 변화가 너무 없는게 아쉽습니다.

    찬성: 2 | 반대: 0

  • 작성자
    Lv.35 aamon
    작성일
    17.03.20 00:57
    No. 5

    완결작그자체가스팩

    찬성: 0 | 반대: 1

  • 작성자
    Lv.23 사이도
    작성일
    17.04.18 13:16
    No. 6

    디다트작가 저도 너무 좋아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9 41번동네
    작성일
    17.05.19 00:12
    No. 7

    최초의헌터 전부보긴했는데 뒤로갈수록 스케일이 너무 커지다보니 초반부의 재미가 없더라구요 중간쯤부터 끊고싶었지만 참고 다봤습니다 혹 다른분이 보시게 된다면 루즈해질 때 스킵하면서 보세요 후반부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Personacon 크루노
    작성일
    17.06.29 19:09
    No. 8

    믿고보는 작가님 ~~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논단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이곳은 대중문학 논단(論壇)입니다. +10 Personacon 문피아 06.10.22 8,127
136 글쟁이S, 멸망한 세계의 사냥꾼은 과연 무엇을 사... +5 Personacon 금강 17.05.29 639
135 강철신검, 수호 - 내 앞을 가로막지말라. +8 Personacon 금강 17.02.27 1,311
» 디다트, 최초의 헌터-글의 힘을 보여주다. +8 Personacon 금강 17.02.15 1,343
133 가이하의 서울황제록을 읽고서... +17 Personacon 금강 14.11.03 7,245
132 루이캇트, 보리밭의 기사를 읽고... +8 Personacon 금강 14.10.12 6,217
131 박승연의 명사갑부를 읽고서... +4 Personacon 금강 14.10.12 7,437
130 일반, 구삼의 미트를 읽고... +4 Personacon 금강 14.09.30 4,339
129 작연, 까막선생의 생기흡혈자를 보고 +4 Personacon 금강 14.09.30 4,673
128 오렌, 무한의 창조사 1.2권을 보고... +37 Personacon 금강 11.09.07 26,802
127 요즘 나오는 책을 보면서...논란을 보면서... +74 Personacon 금강 11.08.22 25,010
126 북미혼의 매화검수 1.2권을 보고... +15 Personacon 금강 11.04.18 18,785
125 강찬 골드러시 1~4권을 보고 +10 Personacon 금강 11.03.04 14,456
124 과연 이대로 좋은가? +70 Personacon 금강 11.02.26 20,211
123 김태현의 화산검신 1.2권을 보고... +12 Personacon 금강 11.02.14 10,013
122 주비, 풍운객잔 1.2를 읽고... +15 Personacon 금강 10.11.25 17,721
121 작가라는 칭호의 무거움에 대하여... +187 Personacon 금강 10.11.15 17,062
120 미리혼의 귀환 1.2를 읽고.... +7 Personacon 금강 10.10.28 11,449
119 최문순 의원은 무엇을 하는 사람인가? +109 Personacon 금강 10.10.21 17,095
118 비가, 역천도 ~7권까지를 읽고... +17 Personacon 금강 10.10.13 19,122
117 독자, 작가, 출판사 그리고... (1) +87 Personacon 금강 10.06.22 24,289
116 북미혼의 대남궁세가 1.2권을 보고... +7 Personacon 금강 10.06.20 9,506
115 서하, 독왕전기 1~3권을 보고... +5 Personacon 금강 10.06.20 5,321
114 흑태자의 팬저드래곤 1.2를 보고... +18 Personacon 금강 10.05.22 6,679
113 태규, 천라신조 1~3권을 읽고... +16 Personacon 금강 10.05.01 7,705
112 반야, 투문월드 1-4권을 읽고... +15 Personacon 금강 09.08.19 14,920
111 담인, 낙월진천 1-3권을 읽고... +5 Personacon 금강 09.08.12 6,540
110 항상, 데스&라이프 1.2권을 읽고... +8 Personacon 금강 09.08.12 4,259
109 저작권자를 죽이려는 최문순의원외 10인의 폭거 (... +340 Personacon 금강 09.06.07 22,462
108 김민혁, 마법대공 1.2권을 보고... +12 Personacon 금강 09.02.23 9,195

신고 사유를 적어주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