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논단

대중문학 전반에 대한 것을 논하는 곳입니다.



작성자
Personacon 문피아
작성
06.10.22 14:43
조회
8,474

여기에서는 무협/판타지/로맨스/SF/밀리터리/추리 및 장르문학 각 부분에 관련한 전문가들의 논평과 감상, 비평등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위촉된 전문가들만 글을 올리실 수 있는 곳이며, 기타 감상/비평 란에서 잘된 글을 베스트로 뽑아서 이곳으로 이동보관하게 됩니다.

많은 이용을 바랍니다.


Comment ' 11

  • 작성자
    Lv.1 담진현
    작성일
    07.07.31 03:53
    No. 1

    '논단'에 올려진 책들만 읽어봐도 그 당시 장르시장의 분위기 파악이 되는군요. 설령 '선전'이라 할지라도 대여점에 와서 무엇을 읽을지 고민하는 사람들에게는 큰 도움이 되리라 생각됩니다. 저 역시도 이 곳에 올려진 정보에 기대는 바가 큽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5 만월(滿月)
    작성일
    07.08.21 23:52
    No. 2

    완결작을 비평해 주시는건 어떻겠습니까?
    수작인데도 불구하고 묻혀버린 소설을 끌어 올려주는 것도 이 논단에서 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찬성: 5 | 반대: 0

  • 작성자
    도신의제왕
    작성일
    08.05.07 15:53
    No. 3

    모든작가분께.글좀.빨리빨리.올려주시고.도대체.한작품당.완결은.몇년걸려요.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전통
    작성일
    08.12.11 12:37
    No. 4

    전문가들의 비평란좀 만들어주삼

    찬성: 1 | 반대: 0 삭제

  • 작성자
    글꽝
    작성일
    09.10.25 08:01
    No. 5

    선전이라기 보다는 후배들에게 격려해주는 차원에 가깝지 않을까요?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13 클라우드스
    작성일
    15.02.14 16:51
    No. 6

    논단에도 글이 더 올라오면 좋겠습니다.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49 park77
    작성일
    15.07.25 20:28
    No. 7

    음...논단이라기 보다는..그냥...관리자의...감상 및..추천란 같다는...개인적인..느낌이네요...ㅋ...
    다른 작품에 대한 정보를 많이...얻을 수 있어 좋긴 하지만...논단이라는 구분에는..좀 맞지 않는 듯...감상란이 따로..있는 것 같던데

    찬성: 3 | 반대: 0

  • 작성자
    Lv.1 Blizzard..
    작성일
    15.10.26 18:40
    No. 8

    금강 님이 복붙해서 작성자가 금강님뿐인 건가요?
    의문의문....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27 공령지체
    작성일
    16.09.18 20:56
    No. 9

    위촉된전문가라 소수의 의견만 반영된 것은 논단이라 할수 없지요 제목부터 바꾸는게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43 무한사자
    작성일
    16.09.25 16:34
    No. 10

    논단 마지막 글이 14년이네요 위촉된 전문가분들께서 일을 않하시는듯
    페이지를 없애던지 위원을 다시뽑던지 해야될듯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59
    작성일
    17.10.22 01:27
    No. 11

    위촉된 전문가분들이 분명 복수인데 왜 글쓰는건 금강이라는 분 한분이시죠? 재밌는 상황이네요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논단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 이곳은 대중문학 논단(論壇)입니다. +11 Personacon 문피아 06.10.22 8,475
136 글쟁이S, 멸망한 세계의 사냥꾼은 과연 무엇을 사... +9 Personacon 금강 17.05.29 2,043
135 강철신검, 수호 - 내 앞을 가로막지말라. +9 Personacon 금강 17.02.27 2,014
134 디다트, 최초의 헌터-글의 힘을 보여주다. +11 Personacon 금강 17.02.15 2,118
133 가이하의 서울황제록을 읽고서... +17 Personacon 금강 14.11.03 7,830
132 루이캇트, 보리밭의 기사를 읽고... +8 Personacon 금강 14.10.12 6,745
131 박승연의 명사갑부를 읽고서... +4 Personacon 금강 14.10.12 8,078
130 일반, 구삼의 미트를 읽고... +4 Personacon 금강 14.09.30 4,826
129 작연, 까막선생의 생기흡혈자를 보고 +4 Personacon 금강 14.09.30 5,185
128 오렌, 무한의 창조사 1.2권을 보고... +38 Personacon 금강 11.09.07 27,394
127 요즘 나오는 책을 보면서...논란을 보면서... +76 Personacon 금강 11.08.22 25,746
126 북미혼의 매화검수 1.2권을 보고... +16 Personacon 금강 11.04.18 19,360
125 강찬 골드러시 1~4권을 보고 +10 Personacon 금강 11.03.04 14,953
124 과연 이대로 좋은가? +71 Personacon 금강 11.02.26 20,543
123 김태현의 화산검신 1.2권을 보고... +12 Personacon 금강 11.02.14 10,173
122 주비, 풍운객잔 1.2를 읽고... +15 Personacon 금강 10.11.25 17,908
121 작가라는 칭호의 무거움에 대하여... +189 Personacon 금강 10.11.15 17,577
120 미리혼의 귀환 1.2를 읽고.... +7 Personacon 금강 10.10.28 11,617
119 최문순 의원은 무엇을 하는 사람인가? +109 Personacon 금강 10.10.21 17,333
118 비가, 역천도 ~7권까지를 읽고... +17 Personacon 금강 10.10.13 19,285
117 독자, 작가, 출판사 그리고... (1) +88 Personacon 금강 10.06.22 24,699
116 북미혼의 대남궁세가 1.2권을 보고... +7 Personacon 금강 10.06.20 9,778
115 서하, 독왕전기 1~3권을 보고... +5 Personacon 금강 10.06.20 5,484
114 흑태자의 팬저드래곤 1.2를 보고... +18 Personacon 금강 10.05.22 6,938
113 태규, 천라신조 1~3권을 읽고... +16 Personacon 금강 10.05.01 7,891
112 반야, 투문월드 1-4권을 읽고... +15 Personacon 금강 09.08.19 15,226
111 담인, 낙월진천 1-3권을 읽고... +5 Personacon 금강 09.08.12 6,665
110 항상, 데스&라이프 1.2권을 읽고... +8 Personacon 금강 09.08.12 4,391
109 저작권자를 죽이려는 최문순의원외 10인의 폭거 (... +340 Personacon 금강 09.06.07 22,927
108 김민혁, 마법대공 1.2권을 보고... +12 Personacon 금강 09.02.23 9,315

신고 사유를 적어주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