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논단

대중문학 전반에 대한 것을 논하는 곳입니다.



작성자
Personacon 금강
작성
09.08.12 09:41
조회
4,578

Attached Image 항상은 글을 잘 쓰는 작가다.

하지만 잘 팔리는 작가는 아니다.

이 부분은 장르라 불리는 대중문학의 숙제라고 할 수 있다.

글을 잘 쓴다면 잘 팔려야 맞다.

하지만 그의 글은 그렇지 못하다.

항상이란 작가는 글을 잘 못쓰고 수준이 떨어진다....

그런 등식이라면 말이 되지만 실제로 그의 글은 최소한의 수준은 어떤 글도 벗어나지 않는다.

결국 답은 하나다.

글 자체가 마이너하다는 의미다.

대중적이지 못하고 그 범위가 좁다는 의미이지만 항상에게는 그 말도 조금 애매하다는 부분이 있다. 그의 글은 딱히 마이너 하거나 마니악 하지는 않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그런 그의 글이 왜 대중적으로 인기를 얻지 못할까.

데스&라이프는 요새 자주 보이는 게임소설이다.

하지만 단순한 게임으로 랩업만 하는 그런 글은 분명히 아니다.

현실과 게임이 한데 어울어지는 수준급의 글이다.

치명적인 결함을 가진 킬러.

그는 연이은 실패로 말미암아 미국에서 한국으로 돌아온다.

그의 신분은 의뢰자이자 전설적인 킬러 하지에 의해 감춰지고 하지는 그를 새로운 목적으로 쓰기 위해서 게임에 투입시킨다.

이 게임은 드림, 꿈을 꿀 때만 가능한 특이한 게임이다.

여기서 약간의 무리가 발생한다.

과연 게임을 하고 싶을 때 언제나 마음대로 할 수 있나?

그건 자고 싶을 때 언제라도 잘 수 있나? 라는 답과 같다. 일반적으로 그건 불가능한 일이다..

대답을 마련해두긴 했지만 어딘지 모자란 느낌이다.

그런 소소한 부분을 제외한다면,

항상의 데스&라이프는 충분히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게임소설이다. 근래에 들어서 본 게임/판타지/무협들이 모조리 재미가 없어서 절망스러웠었는데 이 글로 인해서 희망이 생겼다.

하지만 이 글에서는 늘 보는 항상의 단점이 보이는데 사실 이 부분은 트집을 잡고자 해야만 가능한 부분이기는 하다. 먼치킨스럽다고나 할까 아니면, 좀 더 화끈한 부분보다는 다분히 현실적이라는 점이다.

그로인해서 신나고 통쾌한 장르적인 재미는 덜한 부분은 이 글의 특성상 어찌할 수 없는 부분이기는 하다.

그러나 그럼에도 항상의 글은 늘 볼만하는데 있어 이의는없다.

그에게 있어서의 당면과제는 그의 글이 가진 특성을 유지하면서 많은 사람들이 보게 만드는 부분으로의 승화다.

항상의 특성상, 그건 쉽지 않은 작업이지만...

과감한 결단 하나가 필요한 때가 된 것으로 보인다.

잔잔하고도 단단한 글.

그 글은 당연히 마이너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단순히 그 글 괜찮네.

라는 말로는 대중문학에서의 자리매김이 쉽지 않다.

늘 그저그런 작가로 그가 본래 가진 역량에 비해서 평가절하 될 수밖에 없는 것이다.

마이너라도 좋다.

그에게 필요한 것.

그를 마이너에서 몰아내어 메이져하게 만드는 것.

그건 의외로 간단하다. 하지만 어렵다.

사람을, 보는 독자를 미치게, 열광하도록 만드는 것을 글에다 부여하는 부분이기 때문이다.

재미있다가 아니라...

뒤가 보고 싶어 미치겠다!

라는 반응은 바로 장르특성의 제일장이니까.

항상의 건투를.

                                     더운 여름. 연화정사에서 금강.


Comment ' 8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논단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이곳은 대중문학 논단(論壇)입니다. +12 Personacon 문피아 06.10.22 8,899
136 글쟁이S, 멸망한 세계의 사냥꾼은 과연 무엇을 사... +16 Personacon 금강 17.05.29 3,532
135 강철신검, 수호 - 내 앞을 가로막지말라. +9 Personacon 금강 17.02.27 3,033
134 디다트, 최초의 헌터-글의 힘을 보여주다. +13 Personacon 금강 17.02.15 3,213
133 가이하의 서울황제록을 읽고서... +17 Personacon 금강 14.11.03 8,513
132 루이캇트, 보리밭의 기사를 읽고... +8 Personacon 금강 14.10.12 7,587
131 박승연의 명사갑부를 읽고서... +4 Personacon 금강 14.10.12 8,858
130 일반, 구삼의 미트를 읽고... +4 Personacon 금강 14.09.30 5,437
129 작연, 까막선생의 생기흡혈자를 보고 +5 Personacon 금강 14.09.30 5,786
128 오렌, 무한의 창조사 1.2권을 보고... +38 Personacon 금강 11.09.07 28,166
127 요즘 나오는 책을 보면서...논란을 보면서... +77 Personacon 금강 11.08.22 26,599
126 북미혼의 매화검수 1.2권을 보고... +16 Personacon 금강 11.04.18 19,981
125 강찬 골드러시 1~4권을 보고 +10 Personacon 금강 11.03.04 15,560
124 과연 이대로 좋은가? +72 Personacon 금강 11.02.26 20,930
123 김태현의 화산검신 1.2권을 보고... +12 Personacon 금강 11.02.14 10,369
122 주비, 풍운객잔 1.2를 읽고... +15 Personacon 금강 10.11.25 18,158
121 작가라는 칭호의 무거움에 대하여... +189 Personacon 금강 10.11.15 18,027
120 미리혼의 귀환 1.2를 읽고.... +7 Personacon 금강 10.10.28 11,812
119 최문순 의원은 무엇을 하는 사람인가? +109 Personacon 금강 10.10.21 17,643
118 비가, 역천도 ~7권까지를 읽고... +17 Personacon 금강 10.10.13 19,525
117 독자, 작가, 출판사 그리고... (1) +88 Personacon 금강 10.06.22 25,048
116 북미혼의 대남궁세가 1.2권을 보고... +7 Personacon 금강 10.06.20 10,019
115 서하, 독왕전기 1~3권을 보고... +5 Personacon 금강 10.06.20 5,686
114 흑태자의 팬저드래곤 1.2를 보고... +18 Personacon 금강 10.05.22 7,197
113 태규, 천라신조 1~3권을 읽고... +16 Personacon 금강 10.05.01 8,127
112 반야, 투문월드 1-4권을 읽고... +15 Personacon 금강 09.08.19 15,459
111 담인, 낙월진천 1-3권을 읽고... +5 Personacon 금강 09.08.12 6,854
» 항상, 데스&라이프 1.2권을 읽고... +8 Personacon 금강 09.08.12 4,579
109 저작권자를 죽이려는 최문순의원외 10인의 폭거 (... +340 Personacon 금강 09.06.07 23,401
108 김민혁, 마법대공 1.2권을 보고... +12 Personacon 금강 09.02.23 9,512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