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논단

대중문학 전반에 대한 것을 논하는 곳입니다.



작성자
Personacon 금강
작성
11.02.14 05:07
조회
10,172

Attached Image 논단에 그의 두번째 글을 다룬 적이 있다. 이 화산검신은 김태현의 다섯번째 글이다.

과연 그는 가능성 있는 신인에서 얼마나 발전했을까?

결론을 말하자면 김태현의 글은 진화하고 있다.

1.2권을 본 소감은 분명히 발전했다. 이지만 여전히 완성되지 못한 그림에 대한 아쉬움은 여기저기에 조금씩 보인다.

연과라는 소년 하나.

그는 조금 묘한 신분을 가지고서 도명을 받은 청암이라는 신분을 가진다.

1.2권을 통털어 김태현의 화산검신은 볼만한 글이 되었다.

하지만 그 근저를 훑어보면 아직 여기저기에 적지않은 헛점을 노출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글을 추천하고 논단에 올리는 이유는 이 정도면 볼만한 글인 까닭이다.

북미혼의 무당신선이나 촌부의 화공도담 등과 이 화산검신은 비슷한 궤를 가지고 있다.

물론 내용들은 전혀 다른 셋이지만 도(道)를 추구한다는 점에서는 비슷한 느낌의 글이다.

어느 글이 가장 나은가?

라는 키재기를 굳이 할 생각은 없다.

이 글은 화산검신에 대해서 쓰는 글이지, 비교를 위한 글이 아닌 까닭이다.

기본적으로 도인은 결혼을 할 수 없다.

그러한 것들이 일제가 만들어 놓은 대처승처럼 가정을 가질 수 있게 된 것은 제법 시간이 지난 다음의 일이다.

물론 여기서 가정을 가지는 이야기가 나오지는 않지만 도교의 상당부분은 불교를 차용하고 있어서 비구승과 거의 같은 생활을 했던 것을 감안하면 뒷흐름에서 조금 고민을 했으면 하는 생각이 든다.

기실 화산이 굳이 도사들의 집단이어야 할 이유는 없다..

검을 얻는 과정도 조금 모호하고 명확하지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화산검신은 그간 김태현이 써왔던 모호함과 어딘지 아쉬운 부분들을 상당히 털어낸 모습을 보여준다.

그렇지 않다면 이 시간에 논단에 글을 올리지는 않았을 터이다.

김태현은 화산검신에서 한 발 나아갔다.

그가 계속 진화해서 후일, 자신의 자리를 굳게 잡는 중견작가중 한 사람으로 남게 될 것인지가 기대 된다.

시장이 어렵다.

그 어려움의 가장 큰 것은 두 가지이다.

만연한 불법파일들.

그리고 쏟아지는 난감한 출판물들.

둘 중 하나만 자리를 잡아 준다면 당금의 어려움은 상당히 만회가 가능하리라 생각한다.

그런면에서 후발작가의 선전은 기쁨을 금치 못하게 한다.

3권을 기대한다.

                                        2월 새벽 연화정사에서 금강.


Comment ' 12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논단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이곳은 대중문학 논단(論壇)입니다. +11 Personacon 문피아 06.10.22 8,474
136 글쟁이S, 멸망한 세계의 사냥꾼은 과연 무엇을 사... +9 Personacon 금강 17.05.29 2,043
135 강철신검, 수호 - 내 앞을 가로막지말라. +9 Personacon 금강 17.02.27 2,014
134 디다트, 최초의 헌터-글의 힘을 보여주다. +11 Personacon 금강 17.02.15 2,118
133 가이하의 서울황제록을 읽고서... +17 Personacon 금강 14.11.03 7,830
132 루이캇트, 보리밭의 기사를 읽고... +8 Personacon 금강 14.10.12 6,744
131 박승연의 명사갑부를 읽고서... +4 Personacon 금강 14.10.12 8,078
130 일반, 구삼의 미트를 읽고... +4 Personacon 금강 14.09.30 4,826
129 작연, 까막선생의 생기흡혈자를 보고 +4 Personacon 금강 14.09.30 5,185
128 오렌, 무한의 창조사 1.2권을 보고... +38 Personacon 금강 11.09.07 27,394
127 요즘 나오는 책을 보면서...논란을 보면서... +76 Personacon 금강 11.08.22 25,746
126 북미혼의 매화검수 1.2권을 보고... +16 Personacon 금강 11.04.18 19,360
125 강찬 골드러시 1~4권을 보고 +10 Personacon 금강 11.03.04 14,953
124 과연 이대로 좋은가? +71 Personacon 금강 11.02.26 20,542
» 김태현의 화산검신 1.2권을 보고... +12 Personacon 금강 11.02.14 10,172
122 주비, 풍운객잔 1.2를 읽고... +15 Personacon 금강 10.11.25 17,908
121 작가라는 칭호의 무거움에 대하여... +189 Personacon 금강 10.11.15 17,577
120 미리혼의 귀환 1.2를 읽고.... +7 Personacon 금강 10.10.28 11,617
119 최문순 의원은 무엇을 하는 사람인가? +109 Personacon 금강 10.10.21 17,333
118 비가, 역천도 ~7권까지를 읽고... +17 Personacon 금강 10.10.13 19,285
117 독자, 작가, 출판사 그리고... (1) +88 Personacon 금강 10.06.22 24,699
116 북미혼의 대남궁세가 1.2권을 보고... +7 Personacon 금강 10.06.20 9,778
115 서하, 독왕전기 1~3권을 보고... +5 Personacon 금강 10.06.20 5,484
114 흑태자의 팬저드래곤 1.2를 보고... +18 Personacon 금강 10.05.22 6,938
113 태규, 천라신조 1~3권을 읽고... +16 Personacon 금강 10.05.01 7,891
112 반야, 투문월드 1-4권을 읽고... +15 Personacon 금강 09.08.19 15,226
111 담인, 낙월진천 1-3권을 읽고... +5 Personacon 금강 09.08.12 6,665
110 항상, 데스&라이프 1.2권을 읽고... +8 Personacon 금강 09.08.12 4,391
109 저작권자를 죽이려는 최문순의원외 10인의 폭거 (... +340 Personacon 금강 09.06.07 22,927
108 김민혁, 마법대공 1.2권을 보고... +12 Personacon 금강 09.02.23 9,315

신고 사유를 적어주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