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논단

대중문학 전반에 대한 것을 논하는 곳입니다.



작성자
Personacon 금강
작성
18.10.16 16:24
조회
292

문피아가 커지면서, 하던 일들이 바빠 논단에 글 올리는 것조차 쉽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좋은 글에 대한 소개, 추천에 대한 요청이 계속 끊이지않아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가능한 시간을 내어 최소한 일주일에 한 편이라도 논단에 글을 올리고자 합니다.

대상은 문피아에 연재되는 무료, 유료 글 전반에 될 것 같습니다.

(이하 평어로 갑니다.)


로드워리어는 조금 특이한 작가다.

내가 그의 글을 처음 보았던 병사에서부터 그의 생각은 늘 일반인과는 조금 다른 각도의 것을 보고 있었다.

남과 다른 것을 찾아내는데 특화되었다고 할까?

그의 글은 늘 특이한 부분, 남과 다른 부분을 가지고 시작한다.


병사, 회귀:링크, 주인공이 힘을 얻음, 영업뛰는 혈마님, 혈마동맹까지...

그의 글들은 늘 뭔가 다른 것을 갈구한다.

아쉽게 기억에 남은 던전의 야식당까지 그랬다.

그럼에도 그의 글이 뚜렷하게 족적을 남겼다고하기 애매한 부분은 뒤로 가면서 조금씩 약해지는 힘에 있었기에 이번글은 그렇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그런 로드워리어이기에 이번 글 또한 뻔하지는 않다. 해서 시작하기전에 제목을 보면서 갸웃했었다.

위키?

설마 내가 아는 그 위키?

그랬다.

정말 내가 알던 그 위키였다.


주인공은 뻔한 레퍼토리처럼 이계로 소환되는 용사가 된다.

하지만 그 뻔한 레퍼토리의 레벨1이지만 가공할 가능성을 지닌 주인공이 아니라, 겨우 위키를 검색할 수 있는 능력을 지닌 검색용사.

검과 도끼가 날아다니는 이계의 판타지에서 주인공이 힘을 쓸 수 있는 부분은 없다.

이런 식충이 같으니!

무시를 겸한, 홀대와 함께 용사로서의 대접조차 받지 못하고 쫓겨나서 끼니를 걱정해야 하는 주인공.

게다가 이 주인공은 일반적인 주인공처럼 대범하고 멋들어지지도 못하다.

소심하고 그냥 가늘고 길게 가고픈 일반 소시민이었을 뿐이고, 그건 회귀해서도 변하지 않았다.

그런데, 정말 그렇기만 했다면 연재분을 단숨에 다 보진 않았을 것이다.

위키를 검색하면서 능력을 얻고 그 능력을 쓰고...

그런 일련의 과정을 거쳐 강해지고 전개되는 이야기는 충분히 재미나다.

예전보다 더 멋지게 완전히! 새로움으로 무장했다고 할 수는 없겠지만, 그럼에도 주인공 김성철의 소소한 성장을 지켜보는 것은 매일매일의 즐거움 중 하나가 되었다.


뻔한 이야기, 그리고 남과 크게 다르지 않는 글로서 독자가 계속 그 글을 보게 만드는 것은 작가가 반드시 구비해야만 하는 필력이다.

현재 연재분 37화까지 로드워리어는 대과없이 이야기를 전개하고 있다.

아쉬운 것은 조금 더 적극적인 움직임과 시원시원한 전개이지만, 원래 주인공의 성격이 그런쪽이 아니라서 오히려 그렇게 갔다가는 밸런스 파괴의 걱정도 될 것 같다. 하지만 그럼에도 답답하지는 않다는 점이 현재까지 보여준 이 글의 장점이다.

http://novel.munpia.com/127484


추천연령 : 20대후반~30대. 넓히면 40대까지.

격렬한 파괴와 질풍노도의 속도를 좋아하는 독자에게 이 글은 맞지 않을 수도 있다.

그런면에서 여성독자들도 보는데 지장은 크게 없을 것으로 보인다.



Comment ' 4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논단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이곳은 대중문학 논단(論壇)입니다. +12 Personacon 문피아 06.10.22 9,202
138 브라키오, 필드의 군주 118화까지를 보고. +1 Personacon 금강 18.10.23 289
» 로드워리어, 위키쓰는 용사 37회까지를 보고. +4 Personacon 금강 18.10.16 293
136 글쟁이S, 멸망한 세계의 사냥꾼은 과연 무엇을 사... +16 Personacon 금강 17.05.29 4,183
135 강철신검, 수호 - 내 앞을 가로막지말라. +9 Personacon 금강 17.02.27 3,815
134 디다트, 최초의 헌터-글의 힘을 보여주다. +13 Personacon 금강 17.02.15 3,952
133 가이하의 서울황제록을 읽고서... +17 Personacon 금강 14.11.03 8,986
132 루이캇트, 보리밭의 기사를 읽고... +8 Personacon 금강 14.10.12 8,072
131 박승연의 명사갑부를 읽고서... +4 Personacon 금강 14.10.12 9,641
130 일반, 구삼의 미트를 읽고... +4 Personacon 금강 14.09.30 5,878
129 작연, 까막선생의 생기흡혈자를 보고 +5 Personacon 금강 14.09.30 6,230
128 오렌, 무한의 창조사 1.2권을 보고... +38 Personacon 금강 11.09.07 28,627
127 요즘 나오는 책을 보면서...논란을 보면서... +77 Personacon 금강 11.08.22 27,175
126 북미혼의 매화검수 1.2권을 보고... +16 Personacon 금강 11.04.18 20,341
125 강찬 골드러시 1~4권을 보고 +10 Personacon 금강 11.03.04 15,897
124 과연 이대로 좋은가? +73 Personacon 금강 11.02.26 21,319
123 김태현의 화산검신 1.2권을 보고... +12 Personacon 금강 11.02.14 10,597
122 주비, 풍운객잔 1.2를 읽고... +15 Personacon 금강 10.11.25 18,393
121 작가라는 칭호의 무거움에 대하여... +189 Personacon 금강 10.11.15 18,369
120 미리혼의 귀환 1.2를 읽고.... +7 Personacon 금강 10.10.28 12,043
119 최문순 의원은 무엇을 하는 사람인가? +109 Personacon 금강 10.10.21 17,893
118 비가, 역천도 ~7권까지를 읽고... +17 Personacon 금강 10.10.13 19,759
117 독자, 작가, 출판사 그리고... (1) +88 Personacon 금강 10.06.22 25,495
116 북미혼의 대남궁세가 1.2권을 보고... +7 Personacon 금강 10.06.20 10,603
115 서하, 독왕전기 1~3권을 보고... +5 Personacon 금강 10.06.20 5,924
114 흑태자의 팬저드래곤 1.2를 보고... +18 Personacon 금강 10.05.22 7,423
113 태규, 천라신조 1~3권을 읽고... +16 Personacon 금강 10.05.01 8,362
112 반야, 투문월드 1-4권을 읽고... +15 Personacon 금강 09.08.19 15,695
111 담인, 낙월진천 1-3권을 읽고... +5 Personacon 금강 09.08.12 7,094
110 항상, 데스&라이프 1.2권을 읽고... +8 Personacon 금강 09.08.12 4,818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