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논단

대중문학 전반에 대한 것을 논하는 곳입니다.



작성자
Personacon 금강
작성
18.10.23 07:15
조회
288

messageImage_1540246912404.jpg


브라키오는 속필이 가능한 작가중 한 사람이다.

근래 이벤트를 하면서 매일 4연참을 하는 걸 봐도.

독자의 입장에서는 연재가 되다마는 것보다 확실히 믿을 수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아마도 스포츠물은 처음이 아닐까 싶은데, 그럼에도 이 글은 전과 다른 모습이 역력해보인다.

처음 이 글을 20화가량 접했을 때, 빨려든다는 기분을 느낄 수 있었다.

강력한 흡입력으로 이 글이 재밌다. 없다. 기타 등등을 고민하거나 생각하지 않고 빨려들듯 허겁지겁 뒤를 보면서 이 글은 확실하게 뜨겠구나. 라고 생각했었다.

아쉬운 점이야 어떤 글이든 없을 수 없지만, 그런 부분이 적을 때 그 글은 좀 더 좋아지고 독자의 눈에는 거슬리는 점이 줄어들어 쉽게 접하고 쉽게 감동할 수 있게 된다.

그런면에서 필드의 군주는 시작부분이 압도적이다.


필드의 군주는 요즘 많이 보는, 아니 너무나 당연해진 듯한...

회귀에서 시작한다.

그것도 한번이 아닌 세번째.

(개인적으로는 그 회귀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없이도 재밌는 글을 보고픈..^^;)

세상에서 해보고 싶은 걸 이미 다해본 주인공은 이번 생에서는 지난생에서 그렇게 좋아했던 축구를 직접해보고자 한다.

사실 이부분만 보면 별게 없다.

그런데, 실제로 보면 묘하게도 설득력을 가지고 빨아당기는 힘이 강력하다.

거기에 지난생에서의 아내를 이번 생에서도 찾아가는 보기드문 순정?을 보여주고 있다. 여성들은 다음생에서는 이번생의 남편과 다시 결혼하지 않겠다고들 한다는데, 남성은 좀 다른 걸까? 

조금 냉정히 보자면 근래 보여주었던, 브라키오의 단점이라고 할 수 있는 뒤에서의 약해짐이 아직까지는 보이지 않는다. 아니, 보이지 않는 게 아니라 뒤로 가면서 조금씩 더 탄력을 받고 있음은 아직까지의 브라키오의 글에서는 보지 못했던 부분이다.

실제로 이미 유료로 들어간 다음인데, 첫날의 유료성적을 대부분의 글들이 깎아먹는 것이 일상인데 이 필드의 군주는 유료 첫날에 비해 약 20%정도의 구독 상승율을 보여주고 있다.

유료 첫날의 성적에 비해 더 좋은 성적을 올리고 있는 것은 문피아의 연재작 중에서 상당히 드물고, 그런 글들은 대개 성공이란 평가를 받았다.

이 글이 그런 평가를 마지막까지 받을 수 있을지가 기대된다.

http://novel.munpia.com/125347


추천대상 :

10대에서 40대이상 거의 전 연령대.

남성에서 여성까지, 스포츠를 좋아하지 않는 분들도 볼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Comment ' 1

  • 작성자
    Lv.30 도원군
    작성일
    18.11.19 08:49
    No. 1

    전작의 급마무리를 보고 실망하여 이번작은 완결되고 반응을 보고 구매결정을 할까하는중입니다.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논단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이곳은 대중문학 논단(論壇)입니다. +12 Personacon 문피아 06.10.22 9,202
» 브라키오, 필드의 군주 118화까지를 보고. +1 Personacon 금강 18.10.23 289
137 로드워리어, 위키쓰는 용사 37회까지를 보고. +4 Personacon 금강 18.10.16 292
136 글쟁이S, 멸망한 세계의 사냥꾼은 과연 무엇을 사... +16 Personacon 금강 17.05.29 4,183
135 강철신검, 수호 - 내 앞을 가로막지말라. +9 Personacon 금강 17.02.27 3,815
134 디다트, 최초의 헌터-글의 힘을 보여주다. +13 Personacon 금강 17.02.15 3,952
133 가이하의 서울황제록을 읽고서... +17 Personacon 금강 14.11.03 8,986
132 루이캇트, 보리밭의 기사를 읽고... +8 Personacon 금강 14.10.12 8,072
131 박승연의 명사갑부를 읽고서... +4 Personacon 금강 14.10.12 9,641
130 일반, 구삼의 미트를 읽고... +4 Personacon 금강 14.09.30 5,878
129 작연, 까막선생의 생기흡혈자를 보고 +5 Personacon 금강 14.09.30 6,230
128 오렌, 무한의 창조사 1.2권을 보고... +38 Personacon 금강 11.09.07 28,627
127 요즘 나오는 책을 보면서...논란을 보면서... +77 Personacon 금강 11.08.22 27,175
126 북미혼의 매화검수 1.2권을 보고... +16 Personacon 금강 11.04.18 20,341
125 강찬 골드러시 1~4권을 보고 +10 Personacon 금강 11.03.04 15,897
124 과연 이대로 좋은가? +73 Personacon 금강 11.02.26 21,319
123 김태현의 화산검신 1.2권을 보고... +12 Personacon 금강 11.02.14 10,597
122 주비, 풍운객잔 1.2를 읽고... +15 Personacon 금강 10.11.25 18,393
121 작가라는 칭호의 무거움에 대하여... +189 Personacon 금강 10.11.15 18,369
120 미리혼의 귀환 1.2를 읽고.... +7 Personacon 금강 10.10.28 12,043
119 최문순 의원은 무엇을 하는 사람인가? +109 Personacon 금강 10.10.21 17,893
118 비가, 역천도 ~7권까지를 읽고... +17 Personacon 금강 10.10.13 19,759
117 독자, 작가, 출판사 그리고... (1) +88 Personacon 금강 10.06.22 25,495
116 북미혼의 대남궁세가 1.2권을 보고... +7 Personacon 금강 10.06.20 10,603
115 서하, 독왕전기 1~3권을 보고... +5 Personacon 금강 10.06.20 5,924
114 흑태자의 팬저드래곤 1.2를 보고... +18 Personacon 금강 10.05.22 7,423
113 태규, 천라신조 1~3권을 읽고... +16 Personacon 금강 10.05.01 8,362
112 반야, 투문월드 1-4권을 읽고... +15 Personacon 금강 09.08.19 15,695
111 담인, 낙월진천 1-3권을 읽고... +5 Personacon 금강 09.08.12 7,094
110 항상, 데스&라이프 1.2권을 읽고... +8 Personacon 금강 09.08.12 4,818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