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논단

대중문학 전반에 대한 것을 논하는 곳입니다.



작성자
Personacon 금강
작성
19.01.27 17:17
조회
158

무료에서 이 글을 처음 보면서...

참 제목도 못 짓는다. 라고 생각을 했었다.

하지만 읽어가면서, 그 난감한 제목이 또 가장 잘 맞는 것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다.

다른 세계에서 주워온 것.

그 하나가 자아를 형성하고, 인격을 보이면서...

이 글은 생명력을 가지고 앞으로 나아갈 수 있게 되었다.


‘방 크기는 가로 10m, 세로 7m 정도. 벽이 녹슨 거로 봐서는 버려진 지는 한 10년 이상 된 것 같고. 망가진 장비들도 무슨 용도인지 모르겠지만 상당히 구형으로 보여.’


자고 일어난 주인공 경훈은 눈앞에 보이는 뜻밖의 장소에 경악한다.

그리고 나타나는 괴물들.

낯선 환경.

무너진 폐허...

자신의 능력을 자각하게 되고, 그것이 차원이동으로 인한 일임을 알게 된다.

그렇게 해서 다른 세계에서 주워온 것을 챙기면서 이 세계와 다른, 자신이 속한 세계에 다가올 미래를 대비하게 된다. 라는 이야기가 이 글의 주된 흐름이다.

말로 써놓고 보면 별게 아닐 수 있지만 실제로 이 글은 적절한 흐름과 포인트등이 아주 잘 조화되어서 이 사람이 이렇게 글을 잘 썼나?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멋진 한 편의 수작이 탄생했다.


170회가 되는 긴 장정에서 새로 들어온 독자와 보다 만 독자가 적지 않아 보이지만, 이 글의 좋은 점은 바로 탄탄한 안정감이다.

물론 어떤 글이든  사람마다 좋아하는 글이 있을 수 있고, 이 글 또한 긴 여정에서 문제점을 노출한 적도 있지만 이 정도라면 얼마든지 참고 볼만하다.(그럼에도 참지 못한 분들은 떠났겠지만...)

강해지는 과정, 세력을 형성하는 과정 등이 충분히 볼만하다.

이브로 명명된 인공지능과의 케미도 보는 재미를 더하고, 단순히 강해지는 것만이 아닌... 로봇 세인의 노스텔지어는 로봇에의 향수를 불러일으키기에 족했다.

다만 아쉽다면, 그외의 등장인물에 대한 캐릭터성의 구축이 조금 약한 감이 있지만 대체로 빠른 전개로 이어지는 흐름에서 그러한 점을 커버하고 있다.


글을 보는 것은 많지만 실제로 논단에 소개하는 것은 그다지 많지 않다.

더우기 이 정도나 진행된 것을 소개하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 글을 보는 이유가 재미보다는 새로운 흐름을 찾고 후배들의 글에 조언을 위해서 보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초반을 지나 안정화가 이루어지면 다른 글을 보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떠나지 않고 글을 본다는 것은, 계속해서 그 글을 볼만한 순수한 독자적인 팬심이 생겼을 때에만 그러한 점을 생각한다면 이 글 또한 그런 면에서 충분한 가치가 있기에 일독을 권하고자 한다.


대상 : 2030이상의 나이...

안정감 있는 글을 원하는 성향의 독자.


 


Comment ' 2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논단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이곳은 대중문학 논단(論壇)입니다. +13 Personacon 문피아 06.10.22 9,352
» 킹메이커, 다른 세계에서 주워왔습니다. +2 Personacon 금강 19.01.27 159
138 브라키오, 필드의 군주 118화까지를 보고. +1 Personacon 금강 18.10.23 631
137 로드워리어, 위키쓰는 용사 37회까지를 보고. +4 Personacon 금강 18.10.16 528
136 글쟁이S, 멸망한 세계의 사냥꾼은 과연 무엇을 사... +19 Personacon 금강 17.05.29 4,475
135 강철신검, 수호 - 내 앞을 가로막지말라. +9 Personacon 금강 17.02.27 4,020
134 디다트, 최초의 헌터-글의 힘을 보여주다. +14 Personacon 금강 17.02.15 4,168
133 가이하의 서울황제록을 읽고서... +17 Personacon 금강 14.11.03 9,131
132 루이캇트, 보리밭의 기사를 읽고... +8 Personacon 금강 14.10.12 8,207
131 박승연의 명사갑부를 읽고서... +4 Personacon 금강 14.10.12 10,093
130 일반, 구삼의 미트를 읽고... +4 Personacon 금강 14.09.30 6,001
129 작연, 까막선생의 생기흡혈자를 보고 +5 Personacon 금강 14.09.30 6,337
128 오렌, 무한의 창조사 1.2권을 보고... +39 Personacon 금강 11.09.07 28,776
127 요즘 나오는 책을 보면서...논란을 보면서... +77 Personacon 금강 11.08.22 27,348
126 북미혼의 매화검수 1.2권을 보고... +16 Personacon 금강 11.04.18 20,426
125 강찬 골드러시 1~4권을 보고 +10 Personacon 금강 11.03.04 15,968
124 과연 이대로 좋은가? +73 Personacon 금강 11.02.26 21,846
123 김태현의 화산검신 1.2권을 보고... +12 Personacon 금강 11.02.14 10,652
122 주비, 풍운객잔 1.2를 읽고... +15 Personacon 금강 10.11.25 18,454
121 작가라는 칭호의 무거움에 대하여... +189 Personacon 금강 10.11.15 18,674
120 미리혼의 귀환 1.2를 읽고.... +7 Personacon 금강 10.10.28 12,103
119 최문순 의원은 무엇을 하는 사람인가? +109 Personacon 금강 10.10.21 17,995
118 비가, 역천도 ~7권까지를 읽고... +17 Personacon 금강 10.10.13 19,817
117 독자, 작가, 출판사 그리고... (1) +88 Personacon 금강 10.06.22 25,976
116 북미혼의 대남궁세가 1.2권을 보고... +7 Personacon 금강 10.06.20 10,976
115 서하, 독왕전기 1~3권을 보고... +5 Personacon 금강 10.06.20 5,980
114 흑태자의 팬저드래곤 1.2를 보고... +18 Personacon 금강 10.05.22 7,481
113 태규, 천라신조 1~3권을 읽고... +16 Personacon 금강 10.05.01 8,424
112 반야, 투문월드 1-4권을 읽고... +15 Personacon 금강 09.08.19 15,759
111 담인, 낙월진천 1-3권을 읽고... +5 Personacon 금강 09.08.12 7,148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