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논단

대중문학 전반에 대한 것을 논하는 곳입니다.



성상영, 라이프 크라이

작성자
Lv.1 인위
작성
08.07.12 01:26
조회
8,346

작가명: 성상영

작품명: 라이프 크라이

출판사: 마루&마야

발행일: 2008년 7월 10일  // 현재 1, 2권 출간

(미리니름은 없고 기본적 설정만..)

주인공 라임은 게임으로 돈을 버는 인물이며 현실에서의 인간관계란 전무하다시피 합니다. 하지만 게임에는 대단히 능숙합니다. 그런 그가 오감이 모두 구현된 완벽한 가상현실 게임 '라이프 크라이'를 통해 알 수 없는 무언가에 접근해 가는 것이 소설의 내용입니다.

라임은 그저 게임을 플레이하고 있을 뿐이지만 그것을 지켜보는 독자는 점차 커지는 모호함에 불안감을 가지기 시작합니다. 그 모호함은 게임을 서비스하는 아라한 컴퍼니에 대한 것이기도 하며, 가상현실인 '라이프 크라이'의 이해할 수 없는 수준의 인공지능에 대한 것이기도 합니다.

작가는 조용히 미끼를 던져 독자가 의문을 품도록 만듭니다. 작은 인터넷 회사였던 아라한 컴퍼니가 엄청난 성장을 하게 되었다는 것과 소설 중간에 짧게 삽입한 뉴스보도. 그저 작은 단서에 불과하지만 독자는 아라한 컴퍼니가 무언가 이상하다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하지만 무언가 이상하다는 것을 깨달았어도 그에 대한 의문에 집중할 틈이 없습니다. 소설 라이프 크라이에서, 현실세계가 차지하는 비중은 매우 극소하기 때문입니다. 오로지 가상현실세계에 치중하여 이야기가 진행됩니다.

그래서 이 의문은 의식에서 무의식의 세계로 내려가 가상현실세계의 이야기를 즐기는 독자의 머릿속을 끊임없이 방황하기 시작합니다.

문제는 가상현실세계도 뭔가 이상하다는 사실입니다.

주인공의 다소 메마른 시선과 대조적으로 NPC들은 그보다 더 인간적입니다. 읽다보면 그저 판타지소설을 읽는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정말 가상공간이 맞느냐는 의문이 독자의 머리에 생겨나는 순간 작가는 게임일 수밖에 없는 설정으로 그러한 생각을 비틀어 놓습니다.

결국 뭔가 비밀이 있는데 그것이 명확히 보이지 않습니다. 무언가 알 수 없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는 것이 확실하고 그 원인이 어디에 있는지 알 것 같으면서도 정작 어떻게 그러한 일이 생길 수 있는지 모르기에 해답을 갈구하게 됩니다.

이는 독자가 소설에 대해 품는 기대를 입체적으로 만듭니다. 단순히 주인공이 강해지는 과정만이 아니라 그 상위의 전개에 대한 궁금함을 가지게 됩니다. 즉 소설의 스토리를 탐닉하게 만듭니다.

그것이 바로 작가 성상영이 보여주는 게임소설, 라이프 크라이의 힘입니다.

이처럼 그는 기대 이상의 재미있는 게임소설로 다시 독자를 찾아 왔습니다. 게임소설로서 갖추어야 할 것, 즉 게임소설에서 독자가 바라는 기대를 주인공이 네크로맨서로서 발전해 나가는 모습을 통해 성실히 충족시켜 줄뿐더러 그 이상의 무언가를 보여주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인지도를 올린 작가가 게임 소설을 쓴다는 것은 특별한 무언가를 보여줄 자신이 있기 때문이라는 가정이 점차 참에 근접해 가는 것 같습니다.

최근 비소, 아진 등으로 감상적인 무협을 선보이고 있는 작가 권태용도 초기작 몬스터로드 이후 게임판타지 '레이센'을 통해 코믹한 상상력을 뽐내었습니다.

나이트 골렘과 세븐메이지 등으로 숱한 화제를 불러 모았던 권경목 작가도 게임판타지 '기갑전기 메서커'를 통해 전문화된 기갑물이 무엇인지를 보여주겠다며 나섰습니다.

태양왕으로 이름을 알린 남희성 작가도 게임판타지 '달빛조각사'를 통해, 돈에 대한 집착이 만들어내는 유쾌한 이야기로 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이들이 쓰는 게임소설은  뭔가가 달라야만 했으며, 다르고자 하는 의지를 보였고 실제로 뭔가가 다릅니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그들은 게임소설을 쓸 때 게임적 요소보다 스토리로 승부하려 합니다.

게임소설의 기본적 룰을 사용하는 이유는 그들이 들려주고자 하는 이야기의 맛이 더욱 살아날 수 있는 공간이라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이들은 자신의 작품에 차별화된 재미를 넣기 위해 노력하며 게임소설의 정형성을 탈피하려는 모습을 보이기도 합니다.

그러한 맥락으로 라이프 크라이의 재미는 어쩌면 그 시작부터 보증되어 있었는지도 모릅니다.

살아 있음을 외치다!

Life Cry라는 제목의 뜻과 같이, 소설 속에서 살아 숨쉬는 NPC들의 이야기를 들어보고 싶지 않습니까? 주인공이 만나게 되는 NPC들이 귀엽고 깜찍해서 빠져들지 않을 수 없을 것입니다.

아니면  다크게이머인 주인공이 완전히 베일에 쌓여있는 게임을 빠르게 이해하고 해석하며 성장하는 모습을 즐겨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그 어느 쪽으로든 이 소설이 마음에 쏙 드실 겁니다.

소설 속에 살아가는 인물의 외침이 독자의 공감을 살 그 날까지, 라이프 크라이를 즐기는 주인공 라임의 이야기는 계속될 것입니다.


Comment ' 18

  • 작성자
    Lv.43 레니우스K
    작성일
    08.07.12 09:59
    No. 1

    이것도 결론은... 차원이동물이다! 이렇게 되는 거 아닌지...-_-;;
    커넥션이나 하멜 같은....-_-;;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5 까망군
    작성일
    08.07.12 23:02
    No. 2

    '사실은 차원이동물이었답니다~'라는 결론이 될 것 같지는 않습니다. 그보다는 뭐랄까...

    아라한 컴퍼니 曰 : 그 NPC들, 사실은 삐~~~ 였답니다.

    ...라는 쪽으로 결론이 나지 않을지...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윤하늘아래
    작성일
    08.07.13 02:09
    No. 3

    아직 보지는 못했는데, 게임 소설은 워낙 호불호가 갈리는 작품이라 선뜻 손이 안가는군요. ㅎㅎ
    한번 봐야겠네요.
    잘봤습니다. ^^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61 암혼
    작성일
    08.07.13 11:04
    No. 4

    올마스터처럼 뭔가의 차원이동시스템 이었다 라는 결말도 있을 수 있겠져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4 남철우
    작성일
    08.07.13 14:49
    No. 5

    호오?
    음모라...
    읽고 싶어지는군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9 고렘팩토리
    작성일
    08.07.14 17:07
    No. 6

    좋은 평 감사합니다.인위님 께서도 논평을 해 주실 줄은 몰랐습니다.
    꾸벅.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6 사람25호
    작성일
    08.07.16 04:16
    No. 7

    글공장 고렘님 앞으로도 좋은작품 부탁드리며.....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79 아스트리스
    작성일
    08.07.16 23:31
    No. 8

    빈곤지독처럼 뒤로 가다가 삼천포로 빠지지 않길 간절히 바랄 뿐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4 케이에스엠
    작성일
    08.07.23 01:03
    No. 9

    빈곤지독 ㄷㄷ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73 파왕치우
    작성일
    08.07.29 08:23
    No. 10

    정말 담권이 기대되는 소설이죠 NPC는 게임하는 사람의 정신을 복사한 것이 아닐까 생각중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7 시체군
    작성일
    08.08.05 00:46
    No. 11

    ㅎㄷㄷ 제가 쓴 감상평하고는 차원이 다르네요 ㅎㄷㄷ 제가 한심하게 느껴지네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 묵갑귀마대
    작성일
    08.08.22 19:42
    No. 12

    무척 기대되는..작품이랍니다..~~

    성상영 작가님은 남들하고 다른 신기한 세계관(??)을 갖고 있어서 말이죠 하핫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변쫑
    작성일
    08.08.23 12:20
    No. 13

    학생이라 사서보진못하고 빌려봤는데요

    1권에 6~80페이지 쯤에서 갑자기 120페이지로 넘어가더니
    160페이지에서 다시 90페이지로 넘어가던데..

    제가 빌려본 책만 오류가 난건가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8 DaeDingE
    작성일
    08.08.25 20:10
    No. 14

    제가 본 것은 정상인데...ㄷㄷ;;
    흐음... 올마스터 비슷한 형식으로 갈 것 같아요...
    먼치킨 소설의 대가인 성상영 작가님...
    그런데 말입니다.
    테페른의 영주에서 나왔던 신들과 라이프 크라이에서 나오는 신이 같더군요... 혹시... 테페른의 영주의 세계관과 라이프 크라이의 세계관이 갖지 않을까 하는 망상을 조금 해봤습니다. ㄷㄷ;;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75 공중변소
    작성일
    08.09.14 21:25
    No. 15

    고렘님 그럼 동시에 두가지를 연재하시나보네요.
    노동신공 후속편격인 워크마스터 잃고 있는대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9 뿌앗
    작성일
    08.09.15 01:29
    No. 16

    고렘님의 세계관은 대체로 같았던것 같네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7 독고천후
    작성일
    08.11.09 01:42
    No. 17

    오랜만에 보고 아 이책은 다 빌려봐야지 .
    꼭 보야지. 라고 느낀 책.
    세계관이 재미 있더군요. 주인공이 먼치킨으로 가지만 그것도 그것대로
    재미있군요. 단순히 주인공이 먼치킨이 아니라 공감되는 부분이나 흥미감을 주니 좋다고 생각합니다.
    솔직히 직장인이나 성인이라면 현실과 달리 현실 도피라도
    나도 저런 미인과 모험이나 커다란 음모속에 영웅이나 존재감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하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3 비스듬히
    작성일
    10.11.14 10:24
    No. 18

    대체로 같은 세계관이 아니고 크게 오리진 에버라는 근원을 두고 셀 수 없는신들이 있고 차원이 있으며 거기에 살아가는 인간들이 주인공이 되어서 활동하는 겁니다. 세계관으로 따지자면 똑같아요. 차원이 다를 뿐이지.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논단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2 반야, 투문월드 1-4권을 읽고... +15 Personacon 금강 09.08.19 15,857
111 담인, 낙월진천 1-3권을 읽고... +5 Personacon 금강 09.08.12 7,204
110 항상, 데스&라이프 1.2권을 읽고... +8 Personacon 금강 09.08.12 4,930
109 저작권자를 죽이려는 최문순의원외 10인의 폭거 (... +340 Personacon 금강 09.06.07 24,146
108 김민혁, 마법대공 1.2권을 보고... +12 Personacon 금강 09.02.23 9,767
107 반시연 플러스, 트리플식스 1.2권을 보고... +14 Personacon 금강 09.02.22 7,623
106 박정수, 흑마법사 무림에 가다 1~6권을 읽고... +19 Personacon 금강 09.01.08 12,116
105 촌부, 화공도담 1,2권을 읽고... +27 Personacon 금강 08.12.09 13,798
104 엽사, 소울드라이브 1.2권을 읽고... +12 Personacon 금강 08.12.06 6,991
103 유성의 아크 1~3권까지를 읽고.... +16 Personacon 금강 08.11.29 7,245
102 무당신선 1~3권까지를 읽고... +16 Personacon 금강 08.11.29 8,455
101 박성호, 이지스 1.2권을 보고.... +19 Personacon 금강 08.11.13 8,071
100 형상준, 사채업자 1.2권을 읽고.... +16 Personacon 금강 08.09.08 10,074
99 임홍준, 진호전기를 5권까지 읽고... +8 Personacon 금강 08.08.06 9,243
98 이길조, 숭인문 4권까지를 읽고.... +35 Personacon 금강 08.08.04 13,253
97 류재한, 남북무림 +10 Lv.1 인위 08.07.14 5,102
96 결보, 이상성격강호 +11 Lv.1 인위 08.07.14 4,713
» 성상영, 라이프 크라이 +18 Lv.1 인위 08.07.12 8,347
94 단그리, 남궁지사 +20 Lv.1 인위 08.07.10 5,281
93 하성민, 마지막 유희 +6 Lv.1 인위 08.07.02 5,455
92 서일, 초인마부 +3 Lv.1 인위 08.06.30 2,883
91 장백산, 대천공 +9 Lv.1 인위 08.06.28 7,424
90 권태현, 드래곤 머니 +12 Lv.1 인위 08.06.25 4,686
89 시하, 무제본기 +11 Lv.1 인위 08.06.24 4,144
88 기천검, 아트 메이지 +3 Lv.1 인위 08.06.23 3,835
87 이길조, 숭인문. 그 절묘한 재미. +16 Lv.1 인위 08.06.23 4,663
86 박선우, 흑풍 +3 Lv.1 인위 08.06.22 3,225
85 감상과 비평, 그 허실.... 그리고 미래. +103 Personacon 금강 08.03.15 9,182
84 김태현의 천애지각을 읽고서... +7 Personacon 금강 08.03.08 5,666
83 개정 저작권법 정리 +14 Lv.1 인위 07.12.06 5,795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