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논단

대중문학 전반에 대한 것을 논하는 곳입니다.



Comment ' 19

  • 작성자
    Lv.39 잡치라
    작성일
    08.11.13 13:10
    No. 1

    잘보고갑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Rolland
    작성일
    08.11.13 16:20
    No. 2

    글쎄요... 문제는 너무 무난하다는 것 아닐까요? 가끔은 다른 방식의 필체도 선보였으면 하는 작가분이시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5 김트라이
    작성일
    08.11.13 19:37
    No. 3

    연무지회라..
    나이 안되어서 못들어가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5 미친멸치
    작성일
    08.11.13 23:36
    No. 4

    3인칭에서라면 주인공이 연애에 눈치가 없어서 일행의 여인이 주인공에게 호감 이상의 감정을 가지고 얼굴을 붉히는 부분이 나왔을 때 왜 저러는지 모른다는 반응을 보이면 식상하지만 어느 정도 넘어가 줄 수는 있을 듯 싶습니다.

    그러나 1인칭에서 혼자 상황묘사 다 설명해주고 왜 저러지? 라고 혼자 반문하면 읽는 독자는 난감해집니다. 이런 게 한 두번 나오는 것도 아니고. 음, 그냥 그렇다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 박성호1
    작성일
    08.11.14 18:18
    No. 5

    말씀하신 부분들에 대해 최근 뼈저리게 느끼고 있습니다. 모든 단점을 한 번에 고치기는 힘들겠지만, 다음 작에서는 적어도 이번 작보다는 나은 작품을 쓰기위해 더욱 정진하겠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0 魔羅
    작성일
    08.11.25 11:30
    No. 6

    작가님이 한마디 쓰시긴하셨네요.
    이지스 3권인가 4권까지 보고 관두었습니다.
    전작과 필체가 달라지지 않고 쭉 내려쓰는 듯한 느낌이 들어서요.
    책 내용에 들어가는 소재들(이계로 넘어오는 부분 말고)도 특별날게
    없다랄까요?
    이전에 대작이라 불리우는 책들의 중후반 가면 늘어지는 듯한
    느낌을 초반부터 받아서랄까요?
    앞으로 돋보이는 작품들 부탁드립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4 소설재밌다
    작성일
    08.12.15 14:03
    No. 7

    이번 이지스라는 작품을 읽고 느낀 거지만 작가님이 아이리스라는 작품에서 벗어나질 못하셨더군요. 마치 아이리스의 라이를 연상시키는 셀피라는 캐릭터. 그리고 아이리스 루시아의 성격을 그대로 옮겨놓은 성녀 아이리스 아니마엘. 그리고 루시아와 마찬가지로 히로의 성격을 그대로 가져다 논 준 폴리스.

    아이리스가 재밌었다는 건 저도 인정합니다. 저 또한 그 작품을 매우 재밌게 읽었거든요. 하지만 그렇다고해서 창작활동을 업으로 삼는 작가가 전작이 대박이 터졌기로서니 그 설정을 그대로 옮겨 새로운 작품을 쓰시다니..

    이 책을 읽는 내내 생각했습니다. '아 작가님께선 아이리스라는 작품의 포스에서 벗어나시기까지 꽤 오랜 세월이 필요할 것 같구나.' 하고 말이죠. 작가님께서 발전하시기 위해선 아이리스라는 작품을 머릿속에서 지워 버려야 하는 데 말입니다..

    읽는 내내 재미도 있었지만, 한 편으론 씁쓸한 감을 감출 수 없어서 무척 아쉬웠던 작품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흑오조
    작성일
    08.12.19 02:40
    No. 8

    비평란에 까망군님의 비평에 그냥 가장 고개를 끄덕끄덕했지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퀘른
    작성일
    09.02.10 22:55
    No. 9

    댓글 달기에는 너무 오랜시간이 지났지만... 제가 가장 재미있게 본 소설이 '아이리스' 였기 때문에 그냥 달렵니다. '이지스'를 보면서, 작가에 대한 기대치와 이전에 썼던 글에 대한 비교(특히 대박난 작품(글)의 경우)가 얼마나 다음 작품을 볼 때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 알게 되었습니다.
    ... 할 말이 많았는데.. 머리속으로 정리가 잘 되지 않아 못 적겠네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담진현
    작성일
    09.02.24 18:33
    No. 10

    최근 읽었던 글 중 폭소가 터진 유일한 글입니다^^ 추천 고맙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루아〃
    작성일
    09.03.05 04:02
    No. 11

    아이리스를 읽었기에 재미와 함께 아쉬움이 많이 남는 그런 소설이 되었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9 캄파넬라
    작성일
    09.04.02 14:20
    No. 12

    박성호님의 작품은 확실히 '재미는 있습니다.' 만, 미친멸치 님의 지적대로 '1인칭 전지적 작가시점' 이 고쳐지지 않고 있습니다.

    아리리스야 작가님이 고등학생때 쓰신 글이라 그러려니 하고 넘어 가겠지만 그 후에 나온 작품은 '처녀작' 도 아니고 '학생 출판작' 도 아닌 엄연한 프로페셔널 작가가 출판을 한 글입니다.

    이부분에 대해 조금 더 신경을 써 주셨으면 합니다. 재미는 있지만 이른바, '묻지마 식 서술' 때문에 모두 중도하차하고 말았습니다. 10대~20대 초반을 노린 작품이므로 서술체 부분은 신경 쓰지 않아도 별 상관은 없겠지만 낱권으로 50권 가까이 출판하신 '이름있는' 작가분이시니 앞으로는 서술체 부분이나 기타 개연성 부분에서 조금 더 신경 써주셨으면 20대 ~30대 독자층도 생겨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J군
    작성일
    09.04.09 02:20
    No. 13

    중고등학생들까지 돈에 환장한 출판사들이 너도나도 작가라는 이름표를
    마구 붙혀주던 시설, 아이리스란 글은 라이트노벨이 적당히 범람하고 판타지 독자층의 저연령 확대 시점을 아주 잘 맞춰 대박이 난 글이라고 할 수 있죠. 중고딩 이계깽판물로 총칭되는 그 소설들 중 두각을 나타냈고 출판부수도 좀 되니 성공했다고 봐야하나요?

    아이리스를 출판한 너와나미디어는 그 시대적 조류에 편승해 아이리스와 여성bl물을 적당히 가미한 에티우등을 출판하고 당시 추세이던 판타지 사이트까지 지원 설립했지만 돈만 밝히는 삼류 출판사 답게 이후 흐지부지 되고 요즘은 뭐 보이지도 않더군요.

    어째든 시대의 덕을 톡톡히 보고 군대도 다녀오고 나이도 먹었으니 이제 작가정신이 어느정도는 들어간 글을 쓸 때도 되지 않았나요?

    재탕 삼탕에 이제 시대마저 떠나간 한물지나간 포멧으로 다시 이름을 내미는건 솔직히 용서못하겠군요.

    군대에 있을 때 아이스리 덕에 얼마를 벌었다 이런 소리가 흘러나오던데(우연찮게 같은 사단에 있었고 신교대 인물이 한 얘기니 카더라통신만은 아닙니다.) 어릴때 쉽게 번 환상에 젖어 아이돌처럼 사고의 성숙이 멈춰 버린건가요?

    스토리텔러! 말 그대로 이야기꾼입니다.
    잠자리에서 손자에게 옛날이야기를 해주는 할머니처럼 말이죠.
    작가라는 이름보다 스토리텔러라는 이름으로 설명을 한다는 것이 무슨 뜻인지 깊게 사고해봐야 할겁니다.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22 허재창
    작성일
    10.04.21 01:28
    No. 14

    위에 제이군분 말이 너무 심하네요. 제이군이 박성호작가님작품을 보고 얼마나 기분이 나빴는지 모르겠지만 저는 박성호 작가님 작품을 매우 좋아합니다. 박성호작가님 블로그에 가보면 작가님이 그래도 작품나올때마다 얼마나 노력하려고 하는지 나옵니다. 그리고 어릴때 쉽게 번 환상에 젖어 아이돌처럼 사고의 성숫이 멈처 버린건가요? 말좀 조심히 말하세요. 작가님도 나름 노력하고 전 그런 노력하는 작가님이 좋고 작가님의 재치있는 입담같은 문장때문에 저는 작가님팬입니다. 그리고 님처럼 박성호작가님 싫어하는분이 많다는건 아는데 그에 반해 박성호작가님팬도 상당히 많습니다. 박성호 작가님 블로그만 가봐도 작가님이 인기작가라는걸 알수있죠. 제가 말하려고하는것은 작가님이 인기작가라는것이 아니고 제이군님이 싫어하는 작가님의 글을 좋아하는사람도 많다는겁니다. 그리고 제이군님이 작가님을 한번이라도 보기라도했습니까? 작가님이 어떤 생각을하는지 어떻게 압니까? 그리고 금강님도 박성호작가님의 글은 충분한가능성을 갖고있다고 말하는데 님이 얼마나 글보는능력이있는지는 모르겠지만 비평할려면 좀 제대로그리고 곱게 비평하세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7 날뜯
    작성일
    10.05.09 02:47
    No. 15

    박성호님 특기는 입담이죠. 재밌게 풀어나가는. 글에는 이런저런 작가만의 필체가 있는겁니다. 월야환담처럼 비유적 표현이 많이 들어가는 글이라던가. 어느 무협지처럼 딱딱한 필체위주로 해서 분위기를 잡는다던가. 박성호님 글은 심각한 내용도 재치있게 부담없이 받아들일수 있는 글솜씨가 장점입니다. 이장점을 얼마나 부각시키느냐가 관건이겠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엘프파이·X
    작성일
    10.12.15 23:05
    No. 16

    남자 주인공 성격이 너무 순합니다.
    여자가 욕하면 속으로 욕만 하면서 당하기만 하는 대인배 주인공.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무제익
    작성일
    11.11.13 22:54
    No. 17

    박성호작가님작은금전적인문제로전부읽지는못습니다만적어도재미있다는거는느낄수잇더라고요ㅎㅎ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資雲
    작성일
    12.01.14 04:29
    No. 18

    허재창님도 광신도같은 비평을 하시네요비 평할려면 좀 제대로그리고 곱게 비평하세요! 이말쓰셧는데 제이군님도 군대에서 들은말은모르겠고 관심도 없지만 재미도 없는책을 읽게되면 당연히 책을 사서 봤던가 아님 대여점에서 대여해서 봤던가 자신이 재미없으면 돈아까운건 사실아닐까요 시간낭비고 군대말은 제이군이 좀 제가 생각해도 사실 좀 말씀을 가려하셔야되는데 다른건 이해가 갑니다 저도 물론 돈주고 읽었죠 대여점에서서도 작가믿고 책을읽었는데 재미없던지하면 작가도 어느정도책임은 있는것아닐까요? 조언정도로 들어야지 광신도 같은 열불나서 비판하는것같아서 씁쓸하네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김시우
    작성일
    12.04.07 15:13
    No. 19

    박성호 작가님 작품들중 대부분이 여자에게 약하고 몇몇틀을 벗어나지 않는다는게 단점이지만 제가 보기에는 오히려 그 틀이 다른 이고깽이나 틀에박힌 작품들을 비판하게 만드는것이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듭니다.
    개인적으로 박성호 작가님의 입담 또한 정말 좋아하지만 고정적인 틀을 잡았기에 그 입담이 빛나는것같은 느낌이 드는거죠.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목록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