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논단

대중문학 전반에 대한 것을 논하는 곳입니다.



작성자
Personacon 금강
작성
06.10.22 14:42
조회
4,651

강호이야기로 기억되는 그는...

그저 그런 사람인걸로 알았다.

하기야 글을 보지 않았으니 누가 뭐래도 그런가보다. 게다가 공들여 낸 글이 출판사부도로 접게 되었으니 안타깝기만 했다.

그러다가 이번에 노경찬이란 이름의 레드스톰 전6권 완결을 보았다.

기본적으로 그는 가능성이 보인다.

기본기, 문장이나 대화가 된다.

글쓰면서 저것도 안되면 글쓰는 작가인가?

불행히도 요즘 그것도 안되는 작가아닌 작가들의 글이 너무 많다. 난감하기 이를데 없다.

개인적인 신분이었다면 그 글들을 올려놓고 강하게 성토하고픈 글들이 정말 적지 않다. 그런 글들은, 적게는 출판사의 수익을 해치고 많게는 장르전체의 파이를 줄이게 된다. 출판사는 규모라는 단순논리로 책을 찍기보다 출판사의 "브랜드"를 지켜주었으면 하는 마음 간절하다.

여기에 대해서는 새로 글을 쓰고자 한다.

노경찬은 기본보다는 좀 더 가능성이 보이는 작가다.

그의 글이 별 볼 일 없었다면 거의 무조건 1.2권만 읽고 마는 내가 6권까지 완독했을 이유는 없을 것이다.

처음부터 끝까지 사막에서 벌어지는 사건들.

그리고 그 사막에서의, 자신만의 세계를 창조함....

(물론 몽골의 냄새가 군데군데 보이긴 하지만.)

이계로 간 무림의 절대자.

그의 무공을 전수받는 사막의 어린 그로우 율리안.

우여곡절 끝에 족장이 되고 사막통일의 대장정에 나선다.

그를 따르는 직속부대가 바로 레드스톰이다.

사막을 휩쓰는 붉은모래폭풍!

그들은 그 자체로 신화가 된다.

그리고는 제갈량에 해당하는 군사를 적에게서 얻어 날개를 달고 사막을 항해하는 배를 얻으면서 누구도 그를 건드릴 수 없게 된다.

뿐인가.

현명한 본처와 막강한 주술사이자 안배된 신화, 두번째 처까지.

그리고 드러난 영웅의 전설.

전체적인 면면을 보자면 이 레드스톰은 잘 짜여진 한편의 드라마다.

영웅의 일대기라고 해야 옳을 것이다.

근래에 들어 논단에 좋은 이야기만 쓴다.

추천이랑 뭐가 다르냐? 라는 분들도 있다.

맞다. 추천을 하기 위한 글이 아니면 논단에 감상을 올리지 않기로 하고 있다. 이유는 아주 간단하다. 추천하기 위한 글도 제대로 못쓰는데, 까내리기 위한 글을 쓸 여가가 어디에 있겠는가.

모든 것은 효율적인 방향으로 갈 수밖에 없다라는 생각이고, 노경찬의 레드스톰이란 글도 충분히 일독을 권한 가치가 있기에 쓴다.

지금보다는 뒤가 더 기대되기에.

이제 좋은 이야기는 적지 않게 했으니 불만도 적어야 할 때다.

일단 평생의 적수로 보일, 또 하나의 별, 사막의칼. 베네르시스의 존재감이 그저 보여지기만 해버렸다는 점이다.

또 하나는 레드스톰이란 이름까지 붙인, 책의 제목이 된 그 돌격대의 위상이 좀 더 강렬하게 전편을 지배했으면 하는 욕심.

전반은 위기.

중반은 통일.

후반은 사막의 대륙진출...

이런 구도로 갔다면 효과가 극대화되지 않았을까 싶다.

하지만 노경찬은 욕심많게 긴 연대기를 구상해놓고 있다고 했다.

결국, 이 이야기도 그 긴 이야기 중 일부라는 이야기다.

하지만 딴지를 걸고 싶은 부분이 있다.

그는 영웅의땅이나 마탑 등으로 좀 더 큰 세계를 이 레드스톰의 이야기 뒤에다 담아두고 미완으로 두었다.

그럴 수밖에 없는 큰 이야기다.

이 부분은 작가의 욕심이라는 생각이다.

사막의 이야기라면, 사막의 이야기에 충실했어야 한다.

그래야 그 자체의 완성도가 높아진다.

그리고 그 나머지 이야기들은 그 자체로 사막의 이야기의 일부로 사용되고 나중에 실체가 드러날 연대기의 정점에서야 알게 되도록 글속에 녹여야 제대로 된 레드스톰이 된다.

이건 따로 나올 이야기다.

라는 걸로는 겉돔을 해명하기 어려운 것이고, 작가는 그 글에서 그 글에 대한 내용을 해명할 책임을 지는 법이기에 마지막 장을 덮고나서 미진함에 못내 아쉬웠다.

그럼에도 이 글이 읽을만 하다는 점은 동의하기에,

그의 앞을 기대하기에 이 글을 남긴다.

화이팅, 노경찬!

                                         단기 4339년 10월 연화정상서 금강.


Comment ' 6

  • 작성자
    Lv.19 다비주
    작성일
    06.10.22 15:50
    No. 1

    잘 봤습니다^^

    레드스톰이라...어디 함 봐야겠어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6 김민혁
    작성일
    06.10.22 20:09
    No. 2

    오타^^
    직속부다 -> 직속부대...갑자기 저게 딱 눈에 틀어박히는..^^
    잘 봤습니다.(_ _)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4 박기태
    작성일
    06.10.23 02:47
    No. 3

    저도 한번 봐야겠군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2 정릉동
    작성일
    06.10.23 19:06
    No. 4
  • 작성자
    Lv.16 지석
    작성일
    06.11.01 23:04
    No. 5

    햐.... 대단합니다. 문주님..

    뒤늦게 이런말 하는게 좀 그렇습니다만.. 말씀하신 것은 제가 느낀점이기도 하지만, 제 위치상 저보다 윗줄에 있는 크리에이터를 평가할 수 없어서 쓸 수 없던 감상평입니다. 독자는 글쓰기 능력이 없어도 평가할 수는 있다는 점은 이미 알고 있습니다만, 저 또한 언젠가는 글을 써보려는 마음으로 초심을 다지고 있기 때문에, 그러한 관점에서 행동하고 있었습니다.

    저도 근래에 가장 가능성 있는 작가님중 한분으로 노경찬님을 꼽습니다. 특히나 스스로 평가에 절규하시던 그 연담란의 게시글을 잊을 수 없어서 더욱 그런 것 같습니다. 이미 충분히 훌륭한 글이지만, 장르문학을 준문학의 수준 이상으로 만들 수 있는 그런 역량있는 작가라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발전할 여지가 족히 보이구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베케레시스
    작성일
    06.11.23 00:04
    No. 6

    저런 것 쓰면서 돈받나 양심도 없다 이런 생각이 드는 자식이 과거부터 꽤나 있어왔죠...

    찬성: 0 | 반대: 0 삭제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논단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2 저작권에 대한 관계당국의 안이한 인식에 대해서... +49 Personacon 금강 07.12.04 4,866
81 이내, 카디스를 읽고... +26 Personacon 금강 07.12.02 9,586
80 저작권과 불펌파일에 관한 이야기 1.(추가) +36 Personacon 금강 07.11.26 6,922
79 진부동, 스키퍼의 완결을 보고... +13 Personacon 금강 07.10.19 8,543
78 정민철, 오크 마법사 +8 Lv.1 인위 07.10.18 5,224
77 게임소설의 진화를 보다... +28 Personacon 금강 07.10.14 10,627
76 소월, 이계공명전의 기대... +1 Personacon 금강 07.10.13 3,550
75 남운, 호중지천(1-3권)의 세계... +3 Personacon 금강 07.10.12 4,123
74 여혼, 맹가열전을 1-3권을 읽고.. +4 Personacon 금강 07.10.03 3,068
73 오채지의 야왕쟁천록 1,2권을 읽고... +13 Personacon 금강 07.07.31 6,659
72 임영기, 독보군림 +14 Lv.1 인위 07.07.30 10,158
71 시장의 어려움/독자의 편식과 까다로움... /작가의... +61 Personacon 금강 07.07.28 7,509
70 송하, 귀혼 +5 Lv.1 인위 07.07.22 4,372
69 박성진, 광마 +16 Lv.1 인위 07.07.17 8,033
68 박선우, 흑룡의 비상.... +9 Personacon 금강 07.07.07 5,644
67 유진산, 고스트아머의 놀라움. +9 Personacon 금강 07.07.06 4,596
66 방수윤, 그가 쓰면 다르다. 허부대공. +24 Personacon 금강 07.06.14 10,335
65 태규, 풍사전기 1-3권을 보고 가능성을 보다. +8 Personacon 금강 07.04.22 6,181
64 촌부, 자승자박 1-4권을 보고... +4 Personacon 금강 07.04.22 7,835
63 별도, 질풍권에서 이야기를 보다. +19 Personacon 금강 07.04.05 6,318
62 진부동, 스키퍼에서 그의 부활을 보다. +4 Personacon 금강 07.03.20 4,461
61 비우, 고대산전기를 읽고.... +12 Personacon 금강 07.03.14 4,665
60 성진, 크래쉬를 보다. +9 Personacon 금강 06.12.27 6,467
59 설공, 추룡기에서 꿈을 보다. +4 Personacon 금강 06.12.23 5,181
58 송승근, 하울링에서 가능성을 보다. +10 Personacon 금강 06.12.23 4,742
57 파래, 레드서클에서 미래를 보다... +18 Personacon 금강 06.10.22 4,430
» 노경찬, 레드스톰의 가능성을 보다. +6 Personacon 금강 06.10.22 4,652
55 지켜볼 신인, 이호준의 [하이아데스]를 읽으며... +7 Personacon 금강 06.10.02 4,330
54 유쾌상쾌, 통쾌한 글, 황규영의 [잠룡전설]... +22 Personacon 금강 06.07.06 9,384
53 임수민의 "이계의 마스터"와 이상향의 "스틱스"를 ... +40 Personacon 금강 06.03.30 8,433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