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논단

대중문학 전반에 대한 것을 논하는 곳입니다.



작성자
Personacon 금강
작성
06.12.23 20:59
조회
4,741

1.2권을 봤습니다.

곧 3권이 나온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이 글을 보면서 처음 느낀 것은...

이 작가의 닉이 뇌풍이었고 나이가 많지 않다는 것을 알고 있었기에 그 또래의 그런 필력일 것으로 생각을 했었거든요.

그런데 달랐습니다.

(이하 편하게 씁니다.)

소위 말하는 깔끔함이 하울링에는 있다.

묘사를 길게 쓰지 않고 적절히 구사한다.

결코 쉽지 않다.

그 적절이라는 단어에는 경험과 노하우라는 것이 세월로써, 자리하기 때문이다.

덜하면 부족하고 더하면 지루해지는...

묘사와 설명은 뺄 수 없으면서도 많으면 안되는 부분.

그러나 하울링에서는 그런 부분들이 아주 적절하게 운용된다.

그리고 그것이 흐름과 절묘한 조화를 이룬다.

냉정히 평가하라면 필력이 이미 상급이다.

해서 보면서도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이런 경우는 요즘  보기 어렵기 때문이다.

필력만 글솜씨만 따지자면 잘쓰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모든 걸 적절히 버무리고, 흐름과 조화를 이루는 것은 결코 쉽지 않다.

폭발적인 인기를 얻는 글도 그런 경우를 본 적이 거의 없다.

신기하다.

대체 이런 글이 어떻게 어디 있다가 갑자기 튀어 나온 거지?

감탄을 하면서 보고 있다가 조금 가라앉은 것은 1권 중반이후부터다.

그처럼 톱니바퀴 돌듯이 맞아 떨어지던 모든 것들이 성글게 변하기 시작했다.

묘사나 글도 흐름도 다 전보다 아주 떨어지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초반과는 비교하기 어렵다.

이유는 흐름과 글이 조화를 이루지 못했기 때문이다.

글이 흐름과 조화를 이루면 글이 전체에 걸쳐 파괴력을 가지게 된다.

권을 더할 수록 힘을 받고, 긴장감을 높여 결국 독자를 몰입하게 만들고 그 작가를 추종하게 만드는 법이다.

말은 쉬운듯 하지만 실제로 이것은 결코 쉽지 않다.

하울링은 신분을 알 수 없는 꼬마의 성장기다.

흔한 성장소설로 볼 수도 있지만, 사실 성장소설이 독자가 호흡을 따라가기에는 가장 편하고 좋은 면이 있다.

그런 면에서 시작의 자하브는 매력덩어리다.

그리고 로스트메모리의 느낌도 (이 단어는 사실 에니등에 많이 나오긴 했지만) 나쁘지 않았다.

하지만 로스트메모리의 실체에 대한 설정이나 그 존재에 대한 것이 너무 부족하다.

독자는 정보를 원하고 그 정보가 적절히 충족되어야 비로소 만족하고 그 뒤를 더 궁금히 보게 된다.

넘치면 흥미가 떨어지고 모자라면 의문이 남는다.

의문이 남는다는 것은 글의 헛점이 된다는 의미다.

뒤로 가면서 로스홀드의 유산을 이어받는 부분들에서 여기저기 묘한 걸림들이 자리한다.

첫부분의 유려함과 뒷부분의 성금의 차이를 찾아보기를.

크게 가기 보다는 지금 상태에서 자신이 할 수 있는 것까지.

그게 뒤를 제대로 받칠 수 있는 첩경이다.

요즘 무너지는 수많은 글들이 바로 자신의 능력이상으로 글을 부풀리기 때문이고 쓸데없이 권수를 더하기 때문이다.

3권 4권이 기대되는 하울링이 되기를.

송승근은 이미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이제 남은 것은 그 가능성을 실현하는 과정이다.

충분히 읽을만한 글에서 믿고 고를 수 있는 작가가 되기를.

                             12월 겨울 밤 연화정사에서 금강.


Comment ' 10

  • 작성자
    Lv.14 입문
    작성일
    06.12.23 21:57
    No. 1

    제 개인적으로는 1권보다는 2권이 재밌고 2권보다는 3권이 기대되는 책 이었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전차남
    작성일
    06.12.24 05:06
    No. 2

    기대되는 작가중에 한명입니다. ^^;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1 파천일검2
    작성일
    06.12.25 00:11
    No. 3

    추천!~기대하고 있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 황금달걀
    작성일
    06.12.29 20:55
    No. 4

    전 추천을 보고 기대를 하고 봐서인지는 몰라도 실망했습니다.
    로스트메모리의 개념도 모호하고, 더군다나 주인공이 사용하는 기술은 왠지 윈드스톰의 마인아트와 비슷해보이는데 구체적인 특징도 없고 매력도 훨씬 떨어져서 흥이 싹 가시더군요.
    주인공을 한껏 띄워놓은 것 치고는 뒷부분의 사건전개가 정묘하게 느껴지질 않고, 조연들과의 관계도 시원찮은게 납득할 수 없는 부분이 군데군데 많았습니다.
    너저분한 소설에 비한다면야 잘썼다고 할 수 있지만, 그거야 상대적인 거 아닐까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8 별빛세공사
    작성일
    06.12.30 16:37
    No. 5

    은호리님 말씀에 어느정도 공감합니다.. 마인아트와는 비슷하다는건 좀고개가 갸웃하지만 말입니다. 그렇지만 아직 로스트메모리에 대한 설정은 다 드러나지 않았으니 더 두고 봐야할일이 아닐까 생각합니다.(로스트메모리에 대한 개념을 뭉뜽그린다는 느낌은 저도 받은듯;ㅁ;)

    그래도 솔직히 3권 내용이 많이 쳐지게 된것은 실망입니다. 미라쥬도
    매우 재미있게 보았고 후반에 약간 걸리는 느낌이 있던 것도 사실이지만
    하울링 연재 당시 느꼈던 감동을 그대로 이어 갈 수 있을것이란 기대는 과욕이었던듯 싶습니다.

    한마디로 기대가 너무 컸기에 .. 실망도 크다.랄까..

    그래도 아직 하울링 완결난거 아니니 계속 기대하고 보겠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악마를살앙
    작성일
    07.02.20 01:07
    No. 6

    위분들과 동감..
    1권돠2권에서 좋게 나가는 듯이 보였지만..
    다른 인기가 없어진 소설과 마찬가지로 3권에서 떨어지는 소설이였음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2 주지자
    작성일
    07.03.17 09:24
    No. 7

    미라쥬가 더 나은듯....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冶隱吉再
    작성일
    07.04.12 19:53
    No. 8

    흠 필력은 인정합니다만 다른부분은 제 취향과는 전혀 다르네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 고중일보
    작성일
    07.09.22 21:11
    No. 9

    연재분 일부분을 읽고 지금은 완결되기를 바라는 글입니다. 그때가 되면 확실히 가능성여부를 점칠 수 있을듯 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패왕도천
    작성일
    07.12.12 20:38
    No. 10

    저는 하울링보다 안보는데요 내용이 좀 어렵다는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논단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2 저작권에 대한 관계당국의 안이한 인식에 대해서... +49 Personacon 금강 07.12.04 4,866
81 이내, 카디스를 읽고... +26 Personacon 금강 07.12.02 9,586
80 저작권과 불펌파일에 관한 이야기 1.(추가) +36 Personacon 금강 07.11.26 6,922
79 진부동, 스키퍼의 완결을 보고... +13 Personacon 금강 07.10.19 8,543
78 정민철, 오크 마법사 +8 Lv.1 인위 07.10.18 5,224
77 게임소설의 진화를 보다... +28 Personacon 금강 07.10.14 10,627
76 소월, 이계공명전의 기대... +1 Personacon 금강 07.10.13 3,550
75 남운, 호중지천(1-3권)의 세계... +3 Personacon 금강 07.10.12 4,123
74 여혼, 맹가열전을 1-3권을 읽고.. +4 Personacon 금강 07.10.03 3,068
73 오채지의 야왕쟁천록 1,2권을 읽고... +13 Personacon 금강 07.07.31 6,659
72 임영기, 독보군림 +14 Lv.1 인위 07.07.30 10,158
71 시장의 어려움/독자의 편식과 까다로움... /작가의... +61 Personacon 금강 07.07.28 7,509
70 송하, 귀혼 +5 Lv.1 인위 07.07.22 4,372
69 박성진, 광마 +16 Lv.1 인위 07.07.17 8,033
68 박선우, 흑룡의 비상.... +9 Personacon 금강 07.07.07 5,644
67 유진산, 고스트아머의 놀라움. +9 Personacon 금강 07.07.06 4,596
66 방수윤, 그가 쓰면 다르다. 허부대공. +24 Personacon 금강 07.06.14 10,335
65 태규, 풍사전기 1-3권을 보고 가능성을 보다. +8 Personacon 금강 07.04.22 6,181
64 촌부, 자승자박 1-4권을 보고... +4 Personacon 금강 07.04.22 7,835
63 별도, 질풍권에서 이야기를 보다. +19 Personacon 금강 07.04.05 6,318
62 진부동, 스키퍼에서 그의 부활을 보다. +4 Personacon 금강 07.03.20 4,460
61 비우, 고대산전기를 읽고.... +12 Personacon 금강 07.03.14 4,665
60 성진, 크래쉬를 보다. +9 Personacon 금강 06.12.27 6,467
59 설공, 추룡기에서 꿈을 보다. +4 Personacon 금강 06.12.23 5,180
» 송승근, 하울링에서 가능성을 보다. +10 Personacon 금강 06.12.23 4,742
57 파래, 레드서클에서 미래를 보다... +18 Personacon 금강 06.10.22 4,430
56 노경찬, 레드스톰의 가능성을 보다. +6 Personacon 금강 06.10.22 4,651
55 지켜볼 신인, 이호준의 [하이아데스]를 읽으며... +7 Personacon 금강 06.10.02 4,330
54 유쾌상쾌, 통쾌한 글, 황규영의 [잠룡전설]... +22 Personacon 금강 06.07.06 9,384
53 임수민의 "이계의 마스터"와 이상향의 "스틱스"를 ... +40 Personacon 금강 06.03.30 8,432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