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논단

대중문학 전반에 대한 것을 논하는 곳입니다.



작성자
Personacon 금강
작성
07.03.20 02:09
조회
4,460

진부동은 애매한 작가이다.

나이로보나 글쓰기를 시작한 걸로 보나...

이미 중견이라 불러 부족함이 없다.

드래곤북스에서 시작했으니, 당연한 일이다.

그러나 그의 글은 너무 유했다.

부드럽고 선이 고와서 무협이란 틀에 안주하기에는 심각한 문제가 있었다.

해서 그의 글은 계속된 실험이었다.

그의 글은 이제 살아있다.

그러나 연속된, 계속된 글에서 그는 자신의 역량을 다 보여주지 못했다. 지식도, 능력도... 그 어미없을만큼 사람의 뒷통수를 치는 유머도 그의 글에서는 가진 만큼을 다 보여주지 못했다.

철사자나 그 뒤를 잇는 글.

모두가 잘 쓴 글임에도 묘하게 판매에서는 그다지 각광을 받지 못했다.

잘쓴 글과, 팔리는 글의 경계선에 있었다고나 할까.

진부동이 쓴 판타지는 과연 어떨까?

그의 이번 글은 잡탕이다.

단순히 판타지라고 하기는 애매하다.

총이 나오고 대포가 나온다.

이렇게 대놓고 나와도 되나?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마구 쏘아댄다.

수천의 기병이 대포에 몰살하고 구식소총에 피를 뿌린다.

마치 워털루나 남북전쟁의 장면, 혹은 그 보다 조금 더 이른 영국이나 스페인의 무적함대 시절을 보는 느낌이 들 정도다.

아니 중세라기 보다는 그때가 배경이라고 함이 더 맞겠다.

무협에서 총 한 자루가 등장하면 그 순간, 소위 맛이 간다는 독자가 많다. 본인도 마찬가지다.

신기영에서 출동해서 화포를 쏘고 화승총에 무림고수가 죽는 장면을 본 적이 있다.

그 참혹함을 말하기 힘들다.

무협의 상상, 그 낭만이 모조리 총 한 방에 날아가버렸다.

실제로 중국무술 고수들은 그렇게 아편전쟁 때 서양의 화포에 죽어갔다는 이야기도 무성하다.

그러나 꼬마가 쏘는 총 한 방에 평생을 바쳐 이룩한 무공이 쓸데없이 허무하게도 끝나버린다면 무공을 익혀 무엇하겠는가.

최소한 매트릭스보다는 나아야 하지 않겠나.

진부동은 여기에다 판타지의 미법과 무공을 섞어 버무렸다.

위에서 쓴 것처럼 잡탕이다.

그런데... 이게 정말 기묘하다.

전혀 거부감 없이 읽힌다.

그렇게 쏴대는, 빗발치는 총탄 속을 뚫고 맨주먹으로 검 하나로 종횡하는 그를 보는 느낌은 시원하다.

앞을 가로막는 놈?

그냥 패고 본다.

단순히 패는 게 아니라 한 방이면 죽는다.

그래, 잔인하군...

그런데 이게 또 묘하게 잔인하기보다는 통쾌하다.

잔인을 표현하기보다는 스피드에 중점을 두었기 때문이다.

스키퍼는 보기드문 해양판타지다.

독자는 참으로 변덕스럽다.

새로운 장르, 새로운 변화를 요구한다.

설문을 해도 질렸다! 제발 뭔가 다른 걸 써줘!!!!!!

하지만 막상 책을 낼 때 전혀 새로운, 지금까지 있던 형식을 파괴하거나 수용하더라도 지금까지 보던 세계가 아닌 다른 세계를 그리면 심드렁해진다.

이건 전적으로 독자의 문제다.

독자가 새로운 글, 새로운 형식에 열광한다면...

독자들은 신나게 새로운 형식의 글을 볼 수가 있을 것이다.

작가들은 거기에 대한 준비가 되어 있다.

그런데 나가면 깨진다.

그런면에서 이 스키퍼도 예상보다 많이 팔렸다고 하긴 어렵다. 하지만 그럼에도 이 글은 재미있다.

2권 후반에서 강렬한 포스가 살아나지 않아 아쉽고

3권에서 너무 전문적으로 나가서 작가들이 이건 자료의 보고로군! 하고 눈을 번쩍일 글이 되어 매우 난감했지만 4권에서 그는 그 부진을 신나게 만회하여 신바람나는 글을 썼다.

과연 그는 어떤 행로로 자신을 찾아갈까?

해적왕이 되는 줄 알았더니... 그게 아닌 걸까?

이제 그걸 기다려도 괜찮을 듯 싶어 보인다.

덧말:

그의 이번 글은 철저히 즐거운 글이다.

가볍고 신나는 글이다.

더해서 사랑이 있고 훈훈한 사람이 보이면 더 좋겠지만..

현재는 즐거움에 중점을 둔 글이다.

                      

                                           연화정사에서  금강.


Comment ' 4

  • 작성자
    Lv.4 쥬리크리
    작성일
    07.03.20 11:35
    No. 1

    진부동님의 야신을 재미있게 읽은지가 꽤 되었었는데...
    스키퍼. 정말 좋은 작품입니다.
    독특한 소재, 통쾌함, 완성도 뭐 하나 부족한게 없지요. 있다면 할렘이랄까... ^^
    근데 저는 정말 재밌게 보고 있는데 의외로 잘 안나가는것 같더군요. 일단 저는 봐야겠기에 대여점에 강력요청을 해서 계속 받고는 있습니다만.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0 판탄
    작성일
    07.03.20 13:39
    No. 2

    술술 풀리는 호쾌한 글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1 Agape
    작성일
    07.03.20 23:19
    No. 3

    진부동님 홧팅..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4 칼도깨비
    작성일
    07.04.07 10:17
    No. 4

    화이팅! 열심히 읽고 있어요..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논단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2 저작권에 대한 관계당국의 안이한 인식에 대해서... +49 Personacon 금강 07.12.04 4,866
81 이내, 카디스를 읽고... +26 Personacon 금강 07.12.02 9,586
80 저작권과 불펌파일에 관한 이야기 1.(추가) +36 Personacon 금강 07.11.26 6,922
79 진부동, 스키퍼의 완결을 보고... +13 Personacon 금강 07.10.19 8,543
78 정민철, 오크 마법사 +8 Lv.1 인위 07.10.18 5,224
77 게임소설의 진화를 보다... +28 Personacon 금강 07.10.14 10,627
76 소월, 이계공명전의 기대... +1 Personacon 금강 07.10.13 3,550
75 남운, 호중지천(1-3권)의 세계... +3 Personacon 금강 07.10.12 4,123
74 여혼, 맹가열전을 1-3권을 읽고.. +4 Personacon 금강 07.10.03 3,068
73 오채지의 야왕쟁천록 1,2권을 읽고... +13 Personacon 금강 07.07.31 6,659
72 임영기, 독보군림 +14 Lv.1 인위 07.07.30 10,158
71 시장의 어려움/독자의 편식과 까다로움... /작가의... +61 Personacon 금강 07.07.28 7,509
70 송하, 귀혼 +5 Lv.1 인위 07.07.22 4,372
69 박성진, 광마 +16 Lv.1 인위 07.07.17 8,033
68 박선우, 흑룡의 비상.... +9 Personacon 금강 07.07.07 5,644
67 유진산, 고스트아머의 놀라움. +9 Personacon 금강 07.07.06 4,596
66 방수윤, 그가 쓰면 다르다. 허부대공. +24 Personacon 금강 07.06.14 10,335
65 태규, 풍사전기 1-3권을 보고 가능성을 보다. +8 Personacon 금강 07.04.22 6,181
64 촌부, 자승자박 1-4권을 보고... +4 Personacon 금강 07.04.22 7,835
63 별도, 질풍권에서 이야기를 보다. +19 Personacon 금강 07.04.05 6,318
» 진부동, 스키퍼에서 그의 부활을 보다. +4 Personacon 금강 07.03.20 4,460
61 비우, 고대산전기를 읽고.... +12 Personacon 금강 07.03.14 4,665
60 성진, 크래쉬를 보다. +9 Personacon 금강 06.12.27 6,467
59 설공, 추룡기에서 꿈을 보다. +4 Personacon 금강 06.12.23 5,181
58 송승근, 하울링에서 가능성을 보다. +10 Personacon 금강 06.12.23 4,742
57 파래, 레드서클에서 미래를 보다... +18 Personacon 금강 06.10.22 4,430
56 노경찬, 레드스톰의 가능성을 보다. +6 Personacon 금강 06.10.22 4,651
55 지켜볼 신인, 이호준의 [하이아데스]를 읽으며... +7 Personacon 금강 06.10.02 4,330
54 유쾌상쾌, 통쾌한 글, 황규영의 [잠룡전설]... +22 Personacon 금강 06.07.06 9,384
53 임수민의 "이계의 마스터"와 이상향의 "스틱스"를 ... +40 Personacon 금강 06.03.30 8,433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