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논단

대중문학 전반에 대한 것을 논하는 곳입니다.



촌부, 자승자박 1-4권을 보고...

작성자
Personacon 금강
작성
07.04.22 13:36
조회
7,835

시간이 맞지 않아 보지 못했지만 촌부의 전저는 우화등선.

상당히 많은 주목을 끌면서 등장한 신인이 바로 촌부다.

이름만으로는 촌에 사는 아저씨나 은거기인 같지만...

실제로는 대한민국의 젊은이다.

그의 글을 보면, 젊은이보다는 애늙은이가 맞다고나 할까. 매우 차분하고 준비된 글을 쓴다.

감상란에 올리고 나서.. 4권까지를 다 보았기에 감상을 적어보고자 한다.

사실은 글을 읽고 금방 적지 않으면 감각이 흐려져서 제대로 된 감평을 해내기 어렵다.

다른 것과는 달리, 여기에 쓰는 것은 조리있는 분석이 아니라 느낌을 쓰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런면에서 촌부의 이 자승자박도 조금 퇴색된 면이 없지않아 있다.

그 뒤로 벌써 3질가량을 읽었으니...

결론을 말하면 이 글만 놓고 평하면 절반의 성공이다.

촌부의 자승자박을 보면,

1권초반에서 시작의 조금쯤 평범함을....

(책을 많이 보지 않은 사람이라면 신기할 수도 있겠지만)

중반부터 2권까지는 상당한 필력을 보여준다.

그리고 3권. 4권에서는 다소 평범하게 변해간다.

(내용은 그렇지 않지만 느낌은 그렇다. 필력이 죽은 것이 아니라 흐름이 변화하지 않았다는 의미다.)

이제 왜 그런지를 간략히 살펴보기로 한다.

촌부가 글을 쉽게 쓰지않고 나름대로 노력하면서...

글 하나하나를 꼼꼼히 점검한 것이 글에서 느껴진다.

그리고 그 느낌은 2권까지 상당히 잘 살아나 있다.

그러나 3권부터는 평범해진다.

나를 포함한 독자는 변덕스럽다.

그리고 한없이 비위를 맞추기 어렵다.

하나를 내놓으면 두 개를 제대로 보여줘! 라고 요구함이 독자의 생리다.

그런면에서,

절세의 고수가 반로환동.

그것도 모든 것을 잊고 무에서 시작하면서...

새로운 길을 찾아가는 것은 새롭다고 할만하다.

비록 이런 반로환동류의 글이 적지 않았지만.

촌부는 신인답지 않은 절제된 문장과 배치로써, 여러 부분들을 재미있게 살려낸다.

군데군데에서 터지는 위트와 계산된 억지.

(억지가 납득되도록 나름 충분한 고심이 보이기에 쓴 표현이다.)

웃음을 유발하기도 하고 글을 쉽게 가져가게도 하는 부분들이다.

그러나 그런 상황이 지속되면서...

3권 4권이 이어지자 결국 긴장감이 무뎌졌다.

구태의연해진 것이다.

글 자체는 나쁘지 않음에도 또 나름 내용의 변화도 되고 있지만, 정작 흐름의 변화는 크게 보이지 않는다.

3권에서 변화되었어야 하는데 그걸 놓쳤다.

4권에서도 파티는 계속 되고 있다.

소위 말하는 변화를 하지 못한 것이다.

그런 상태에서 보자면 후반부는 실패다.

해서 절반의 성공이라는 의미다.

그 정도로도 사실 나쁘지는 않다.

지뢰라는 표현에서는 이미 벗어나 있으니까.

하지만 아쉬운 것은 더 좋을 수도 있었는데 그걸 못했기 때문이다.

좀 더 냉정히 말하자면,

촌부의 이 자승자박은 작가에게도 적용이 된다.

본인은 어떨지 몰라도 아직 촌부가 이 소재를 자유자재로 다루기는 어려웠던 것으로 보여진다.

한가지 모티브를 가지고 글을 끌고 나갈 수는 있지만

그걸 계속 이어가면서 긴장과 느낌을 유지할 수 있는 것은 필력이다.

그건 타고나기도 하지만, 또한 수련으로도 얻어진다.

겸해서, 그런 필력을 아낌없이 쏟아내고 독자의 감탄과 흥분을 이끌어 낼 수 있는, 호응을 받을 수 있는 것은 필력에 더한 감각이다.

그런 감각이 필력을 적절히 컨트롤해서,

비로소 압도적인 재미가 나타나고 교훈도 가능하다.

그런면에서 보자면 아직은 버거움이 후반으로 가면서 드러난다.

이제부터의 과제는,

깨달음을 어렵게 보지말고 빨리 보여주면서 좀 더 빠른 흐름을 보여 관심을 돌리는데 있다.

내가 뭘 이 글에서 보여주고자 했던가?

그것이 이제 드러날 때다.

                                                초봄 연화정사에서  금강.


Comment ' 4

  • 작성자
    幻首
    작성일
    07.04.22 17:34
    No. 1

    에구, 이런 역시 3,4권에서 2권의 답습을 이루었군요. 요즘 시간이 없기도 할 뿐더러, 2권의 마무리 덕에 선뜻 손이 가지 않았었는데.....
    우려했던 것이라 아쉽군요. 아마 작가는 스스로 독자의 입장에서 보기 힘든가 봅니다. 사실 전권을 보고 뒷내용이 거진 파악되는 글이라면, 읽을만한 가치를 찾지 못하죠. 자승자박은 그런 의미에서 실패.라고 생각했습니다.
    금강님 말씀처럼 굴곡이 어느정도 있어야, 나름 읽는 재미에 빠지죠.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Personacon 금강
    작성일
    07.04.22 19:37
    No. 2

    답습이라고까지 단정해서 말하긴 어렵습니다.
    실패라고 하기도 어렵구요.
    소위 말하는 지뢰나 모자란 글과는 비교하기 어려운 게 맞습니다.
    그런 글이라면 제가 논단에 올릴 이유가 없었겠지요.
    충분히 기대가 되는 글을 쓰고 있기에 올린 글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0 김화백
    작성일
    07.07.04 14:29
    No. 3

    우화등선을 보고나서 자승자박이 연재되기에 읽다가 접었습니다.
    제가 무협을 많이 보는편인데 왜 인지 진도가 나가지 않아서..
    지금도 선뜻 일어지지가 안터라구요.
    다시 한번 도전해 보겠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무털대사
    작성일
    07.08.12 19:39
    No. 4

    자승자박
    의미 그대로인 듯한 책이네요.
    전편 우화등선 영향 때문인지 기대감이 컸던 만큼 실망감도 비례하나 봅니다.
    촌부님
    하루빨리 속박을 풀고 멋진 무협 선보여주시길 기대합니다.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논단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2 저작권에 대한 관계당국의 안이한 인식에 대해서... +49 Personacon 금강 07.12.04 4,866
81 이내, 카디스를 읽고... +26 Personacon 금강 07.12.02 9,586
80 저작권과 불펌파일에 관한 이야기 1.(추가) +36 Personacon 금강 07.11.26 6,922
79 진부동, 스키퍼의 완결을 보고... +13 Personacon 금강 07.10.19 8,544
78 정민철, 오크 마법사 +8 Lv.1 인위 07.10.18 5,224
77 게임소설의 진화를 보다... +28 Personacon 금강 07.10.14 10,627
76 소월, 이계공명전의 기대... +1 Personacon 금강 07.10.13 3,551
75 남운, 호중지천(1-3권)의 세계... +3 Personacon 금강 07.10.12 4,124
74 여혼, 맹가열전을 1-3권을 읽고.. +4 Personacon 금강 07.10.03 3,068
73 오채지의 야왕쟁천록 1,2권을 읽고... +13 Personacon 금강 07.07.31 6,659
72 임영기, 독보군림 +14 Lv.1 인위 07.07.30 10,158
71 시장의 어려움/독자의 편식과 까다로움... /작가의... +61 Personacon 금강 07.07.28 7,509
70 송하, 귀혼 +5 Lv.1 인위 07.07.22 4,373
69 박성진, 광마 +16 Lv.1 인위 07.07.17 8,033
68 박선우, 흑룡의 비상.... +9 Personacon 금강 07.07.07 5,644
67 유진산, 고스트아머의 놀라움. +9 Personacon 금강 07.07.06 4,596
66 방수윤, 그가 쓰면 다르다. 허부대공. +24 Personacon 금강 07.06.14 10,335
65 태규, 풍사전기 1-3권을 보고 가능성을 보다. +8 Personacon 금강 07.04.22 6,181
» 촌부, 자승자박 1-4권을 보고... +4 Personacon 금강 07.04.22 7,836
63 별도, 질풍권에서 이야기를 보다. +19 Personacon 금강 07.04.05 6,319
62 진부동, 스키퍼에서 그의 부활을 보다. +4 Personacon 금강 07.03.20 4,461
61 비우, 고대산전기를 읽고.... +12 Personacon 금강 07.03.14 4,666
60 성진, 크래쉬를 보다. +9 Personacon 금강 06.12.27 6,467
59 설공, 추룡기에서 꿈을 보다. +4 Personacon 금강 06.12.23 5,181
58 송승근, 하울링에서 가능성을 보다. +10 Personacon 금강 06.12.23 4,742
57 파래, 레드서클에서 미래를 보다... +18 Personacon 금강 06.10.22 4,431
56 노경찬, 레드스톰의 가능성을 보다. +6 Personacon 금강 06.10.22 4,652
55 지켜볼 신인, 이호준의 [하이아데스]를 읽으며... +7 Personacon 금강 06.10.02 4,330
54 유쾌상쾌, 통쾌한 글, 황규영의 [잠룡전설]... +22 Personacon 금강 06.07.06 9,384
53 임수민의 "이계의 마스터"와 이상향의 "스틱스"를 ... +40 Personacon 금강 06.03.30 8,433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