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논단

대중문학 전반에 대한 것을 논하는 곳입니다.



유진산, 고스트아머의 놀라움.

작성자
Personacon 금강
작성
07.07.06 17:01
조회
4,595

실제로 유진산이란 사람이 누군지는 알지 못한다.

문피아를 열고 나서 알지 못하면서 아는 사람들이 정말 많이 생겼다.

작연란에 있다는 것외는 사실 아는 것이 거의 없다.

글을 본 적이 없으니 어떤 글을 쓰는지조차 알지 못했다.

그러다 오늘, 그의 글인 고스트아머를 보게 되었다.

간만에, 정말 간만에 열심히 글을 보았다.

의무감이 아닌... 보고 싶어서 본 글이었다.

오늘부터 요즘들어 본 그 글들을 하나하나 매일 한 편씩 풀어보고자 하면서 일단 유진산의 고스트아머를 이야기 해보고자 한다.

유진산.

그의 글은 이 고스트아머가 처음이다.

그러나 적지 않은 나이를 말하듯 일단 글이 안정되어 있다.

시작은 좀 밋밋한 편이다.

흐름도 그런 편이라 시장의 흐름을 제대로 좇아간다고 말하기는 어려운 부분이 있음이 사실이다.

하지만 편히 보면 아주 편히 재미있게 글이 흘러간다.

영혼을 보는 아이가...

천천히 커나가면서 의술을 익히고 그 의술이 세상에 영향을 미치고 마침내는 세상을 구하는 힘으로 작용하기까지...

3권까지의 흐름은 매우 유려하고 재미있게 그려진다.

추천하라면 모든 연령대에 다 추천이 가능한 글이다.

그러나 옥의 티라면 부앙부앙하여 강력한 마법을 난사하고 훌훌 하늘을 날아 전세계를 내 눈 아래로 두는, 소위 말하는 먼치킨 적인 글을 원한다면 조금 핀트가 어긋난다.

그게 아니라면 편하게 마음먹고 즐겁고 신나게 볼 수 있다.

비토.

주인공은 하나하나 삶을 밟아 공포스러운 악마와의 조우를 앞두게 된다.

그 악마가 무엇인지는 아직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하지만 그 악마의 하수인만으로도 충분히 공포스럽다.

지금까지 봐왔던 판타지와 세계나 기타 여러가지가 별로 달라보이지 않으면서도 실제로는 그 흐름이 다른 글.

그게 바로 고스트 아머다.

유령들이 만들어준 갑옷.

고스트아머.

그 주인인 비토의 위대한 행보....

가 아닌 훈훈하고 정겨운 한 걸음을 따라 우리도 가보면 충분히 즐거울 것 같다.

잘 쓴 글은 언제나, 느을 볼 수 있는 것은 아니기에.

뒷편과 그의 다른 글이 보고 싶어졌다.

고스트아머 1-3권을 읽고 난 다음의 생각은...

이 글이 왜 연재시에 뜨지 않았을까?

왜 폭발적으로 소문이 나서 추천을 받아 1위를 하지 못한 걸까?

고민을 해야만했다.

결론은 사실 쉬웠다.

이 글은 폭발해서 히트가 나도 좋았다.

그럼 이 글이 시장의 주류라는 소리이니 더할나위없이 기쁠 수밖에.

그런데 정작 그렇지않다면 요즘 주류인 강력한 먼치킨과는 조금 다르다 할지라도 추천을 받아 당연한 이 글은 훈훈함과 재미로 무장하고 있다.

요즘 들어서 감상란이나 여러군데에서 독자들이 하는 이야기가 있다.

개념있는 글을 보고 싶다.

고스트아머는 그런 분들을 위한 글이라고 해도 좋을 듯 하다.

소위 말하는 사람을 끌어들이는 몸서리쳐지는 매력.

독자를 몰입시키는 방법만 거기에 포함되면 화룡점정.

작가 유진산의 이름은 여러 독자가 기억할 이름 중 하나로 될 것 같아 보는 내내 즐거웠다.

                                       성하. 연화정사에 금강.


Comment ' 9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논단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2 저작권에 대한 관계당국의 안이한 인식에 대해서... +49 Personacon 금강 07.12.04 4,866
81 이내, 카디스를 읽고... +26 Personacon 금강 07.12.02 9,586
80 저작권과 불펌파일에 관한 이야기 1.(추가) +36 Personacon 금강 07.11.26 6,920
79 진부동, 스키퍼의 완결을 보고... +13 Personacon 금강 07.10.19 8,543
78 정민철, 오크 마법사 +8 Lv.1 인위 07.10.18 5,223
77 게임소설의 진화를 보다... +28 Personacon 금강 07.10.14 10,627
76 소월, 이계공명전의 기대... +1 Personacon 금강 07.10.13 3,550
75 남운, 호중지천(1-3권)의 세계... +3 Personacon 금강 07.10.12 4,123
74 여혼, 맹가열전을 1-3권을 읽고.. +4 Personacon 금강 07.10.03 3,066
73 오채지의 야왕쟁천록 1,2권을 읽고... +13 Personacon 금강 07.07.31 6,659
72 임영기, 독보군림 +14 Lv.1 인위 07.07.30 10,157
71 시장의 어려움/독자의 편식과 까다로움... /작가의... +61 Personacon 금강 07.07.28 7,507
70 송하, 귀혼 +5 Lv.1 인위 07.07.22 4,372
69 박성진, 광마 +16 Lv.1 인위 07.07.17 8,032
68 박선우, 흑룡의 비상.... +9 Personacon 금강 07.07.07 5,642
» 유진산, 고스트아머의 놀라움. +9 Personacon 금강 07.07.06 4,596
66 방수윤, 그가 쓰면 다르다. 허부대공. +24 Personacon 금강 07.06.14 10,334
65 태규, 풍사전기 1-3권을 보고 가능성을 보다. +8 Personacon 금강 07.04.22 6,181
64 촌부, 자승자박 1-4권을 보고... +4 Personacon 금강 07.04.22 7,835
63 별도, 질풍권에서 이야기를 보다. +19 Personacon 금강 07.04.05 6,318
62 진부동, 스키퍼에서 그의 부활을 보다. +4 Personacon 금강 07.03.20 4,460
61 비우, 고대산전기를 읽고.... +12 Personacon 금강 07.03.14 4,665
60 성진, 크래쉬를 보다. +9 Personacon 금강 06.12.27 6,466
59 설공, 추룡기에서 꿈을 보다. +4 Personacon 금강 06.12.23 5,179
58 송승근, 하울링에서 가능성을 보다. +10 Personacon 금강 06.12.23 4,741
57 파래, 레드서클에서 미래를 보다... +18 Personacon 금강 06.10.22 4,430
56 노경찬, 레드스톰의 가능성을 보다. +6 Personacon 금강 06.10.22 4,651
55 지켜볼 신인, 이호준의 [하이아데스]를 읽으며... +7 Personacon 금강 06.10.02 4,329
54 유쾌상쾌, 통쾌한 글, 황규영의 [잠룡전설]... +22 Personacon 금강 06.07.06 9,383
53 임수민의 "이계의 마스터"와 이상향의 "스틱스"를 ... +40 Personacon 금강 06.03.30 8,432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