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논단

대중문학 전반에 대한 것을 논하는 곳입니다.



남운, 호중지천(1-3권)의 세계...

작성자
Personacon 금강
작성
07.10.12 08:34
조회
4,123

Attached Image

요즘 들어서 볼게 없다는 독자들의 아우성이 매일매일 들리고 게시판에서도 지뢰 이야기가 심심치 않게 들린다.

그러나 그것과는 반대로 안정된 글쓰기를 하는 작가들이 정말 적지않게 발견된다.

안정된 글쓰기를 한다는 것은 방향만 제대로 잡으면 히트가 될, 그런 글을 쓸 수 있다는 의미이고, 시장을 키울 수 있는 능력있는 작가라는 뜻이기에 매우 바람직한 일이기도 하다.

그런 면에서 여혼을 발견했던 것도, 이 남운을 발견한 것도 독자의 한 사람으로서는 기분이 좋은 일임이 분명하다.

읽을 거리가 늘어나니까.

호중지천이란 제목을 보면서 대체 저게 뭔소릴까?

라고 생각을 했었는데.. 결국 그건 솥 안에 그릇 안에 세계가 있다는 의미였던 것 같다.

이 남운의 글은 처음 읽어보지만, 대단히 빠른 속도로 글을 쓴다는 이야기를 들어서 과연 속필에 필력은 어떨까? 라는 의구심으로 보았는데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기대할만한 필력의 글.

이상했다.

이 정도로 글을 쓰는데 왜 감상란에서조차 이야기가 전혀 안된 것일까?

겨우 감상 하나라니...

이 글은 요리무협이다.

아요기라는 요리무협이후 여러가지 글들이 나왔지만 실제로 요리와 무협을 제대로 접목시키기는 쉽지 않다.

이 글은 그 부분을 해보려고 시도한 것으로 보이고 여러가지 공부를 한 흔적과 자신의 생각을 담고자 함이 보였다.

그리고 글 자체도 난잡하거나 어렵거나 지루한 편은 아니라서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다.

하지만 요리라는 소재는 가슴을 뛰게 하기에는 어딘지 부족하다.

그리고 가끔 이벤트로 열리는 요리대회는 거의 닮아보이지 않음에도 선발주자였던 요리왕의 그림이 자꾸 떠오름도 후발주자의 불리함이었다.

그럼에도 이 글은 보면서 에이...라고 던져버리지 않을 수 있는 꾸준함이 있는 책이었다.

굳이 바라자면, 요리 그 자체에서 좀 더 승화되어 무공이나 기타 다른 것으로 번져갔으면 좋았을 텐데 무공을 요리로 가져가는 소극적인 형태라서 강렬한 어필이 쉽지 않아보였다.

이 글은 이미 8권으로 완결이 되었다.

그 뒷 이야기는 조금씩 계속 읽어 볼 생각이지만 붕붕... 하늘을 날고 일장에 천지가 개벽하는 세태 속에서 자신의 소재를 지켜 글을 쓸 능력을 지닌 작가 한 사람을 발견했다는 것은 매우 기분 좋은 일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감상란이 조용함은...

이 글이 튀어 오르는 글이 아닌 까닭이다.

잔잔하게 그저 자신이 쓰고자 하는, 말하고자 하는 흐름을 그려나가고 있기 때문이다.

그 흐름을 보게 되면 이탈없이 이 글을 볼 수 있을 것이고 강력한 먼치킨을 원한다면 이 글은 보기 어려울 것이지만, 그럼에도 아마 나름대로 자기 몫은 하리라 보인다.

이 글이 어렵거나 한 쪽으로 경도되어 있지 않은 까닭이다.

요리에 대한 설명들이 거의 같은 패턴으로 계속 나오는 것도 신선미를 떨어뜨리는데 일조를 한다.

굳이 잔소리를 한다면,

글의 흐름을 작가의 의도대로 그려내기 보다는, 글의 흐름에 맡겨서 하나의 이벤트를 잔잔히 그려냄이 아니라 이따금 폭발하는 강렬함이 있다면 하는 아쉬움이다.

잔잔함은 사람의 가슴을 적시지만 강력한 카리스마는 사람을, 독자를 흥분시키게 한다.

남운의 이름으로 폭발하는 글이 나오기를 기대한다.

                                             초가을 연화정사에서 금강.


Comment ' 3

  • 작성자
    데모스
    작성일
    07.10.12 17:21
    No. 1

    ... 이거 스토리가.. 주적이라고 할만한게 거의 없는데다가 주변이야기로 진행되던것도 주적이 등장하면서 급속도로 사라져버리고.. 허무한 느낌이 있었습니다.
    저는 1권정도가 재미있엇습니다. 그외에는 좀..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Personacon 금강
    작성일
    07.10.16 14:55
    No. 2

    늘 모든 분들 마음에 맞을 수야 없겠지요.
    수민님의 말이 무슨 뜻인지는 이해가 갑니다.
    남운님의 글에는 분명히 약점이 있습니다.
    그걸 극복하는 게 필요한 것도 사실입니다.
    그건 일종의 포인트 문제입니다.
    하지만 그것과 별개로 글이 안정되어 있고 자신이 하고자 했던 그대로 글을 쓴 것에 대한 글입니다.
    독자들은 그런 것에는 관심이 없습니다.
    저 글이 내게 맞는건가? 아닌가...
    이것만 관심이 있는 게 보통이고 그게 정상입니다.
    독자가 작가 장래를 생각하면서 글 읽어줄 이유가 없으니까요.
    한 번 두고 보시지요...
    ^^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선재도령
    작성일
    07.11.08 20:58
    No. 3

    남운작가님의 소재에 대해서는 특별해서 공감이 가지만 글에 몰입하게 하는 긴장감과 전체적인 논리 그리고 주인공의 확실한 자의식이 약간은 부족해 보이네요, 하지만 작가님의 색다른 소재 덕분에 제미있게 읽은걸로 기억합니다. 님의 건필을 바라면서 이만 총총히 올립니다.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논단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2 저작권에 대한 관계당국의 안이한 인식에 대해서... +49 Personacon 금강 07.12.04 4,866
81 이내, 카디스를 읽고... +26 Personacon 금강 07.12.02 9,586
80 저작권과 불펌파일에 관한 이야기 1.(추가) +36 Personacon 금강 07.11.26 6,922
79 진부동, 스키퍼의 완결을 보고... +13 Personacon 금강 07.10.19 8,543
78 정민철, 오크 마법사 +8 Lv.1 인위 07.10.18 5,224
77 게임소설의 진화를 보다... +28 Personacon 금강 07.10.14 10,627
76 소월, 이계공명전의 기대... +1 Personacon 금강 07.10.13 3,551
» 남운, 호중지천(1-3권)의 세계... +3 Personacon 금강 07.10.12 4,124
74 여혼, 맹가열전을 1-3권을 읽고.. +4 Personacon 금강 07.10.03 3,068
73 오채지의 야왕쟁천록 1,2권을 읽고... +13 Personacon 금강 07.07.31 6,659
72 임영기, 독보군림 +14 Lv.1 인위 07.07.30 10,158
71 시장의 어려움/독자의 편식과 까다로움... /작가의... +61 Personacon 금강 07.07.28 7,509
70 송하, 귀혼 +5 Lv.1 인위 07.07.22 4,372
69 박성진, 광마 +16 Lv.1 인위 07.07.17 8,033
68 박선우, 흑룡의 비상.... +9 Personacon 금강 07.07.07 5,644
67 유진산, 고스트아머의 놀라움. +9 Personacon 금강 07.07.06 4,596
66 방수윤, 그가 쓰면 다르다. 허부대공. +24 Personacon 금강 07.06.14 10,335
65 태규, 풍사전기 1-3권을 보고 가능성을 보다. +8 Personacon 금강 07.04.22 6,181
64 촌부, 자승자박 1-4권을 보고... +4 Personacon 금강 07.04.22 7,835
63 별도, 질풍권에서 이야기를 보다. +19 Personacon 금강 07.04.05 6,319
62 진부동, 스키퍼에서 그의 부활을 보다. +4 Personacon 금강 07.03.20 4,461
61 비우, 고대산전기를 읽고.... +12 Personacon 금강 07.03.14 4,665
60 성진, 크래쉬를 보다. +9 Personacon 금강 06.12.27 6,467
59 설공, 추룡기에서 꿈을 보다. +4 Personacon 금강 06.12.23 5,181
58 송승근, 하울링에서 가능성을 보다. +10 Personacon 금강 06.12.23 4,742
57 파래, 레드서클에서 미래를 보다... +18 Personacon 금강 06.10.22 4,430
56 노경찬, 레드스톰의 가능성을 보다. +6 Personacon 금강 06.10.22 4,652
55 지켜볼 신인, 이호준의 [하이아데스]를 읽으며... +7 Personacon 금강 06.10.02 4,330
54 유쾌상쾌, 통쾌한 글, 황규영의 [잠룡전설]... +22 Personacon 금강 06.07.06 9,384
53 임수민의 "이계의 마스터"와 이상향의 "스틱스"를 ... +40 Personacon 금강 06.03.30 8,433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