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논단

대중문학 전반에 대한 것을 논하는 곳입니다.



정민철, 오크 마법사

작성자
Lv.1 인위
작성
07.10.18 20:39
조회
5,223

작가명 : 정민철

작품명 : 오크 마법사

출판사 : 청어람

근래 여러 판타지 신간 중 단연 발군의 재미를 갖춘 작품입니다.

나이들어 마나의 재능을 느끼게 된 주인공이 마법을 배우기 위해 타국가의 마법 학교에 가게 되고 그곳에서 낮은 재능으로 인한 출학처분을 면하려는 방편으로 사장되어가던 오크학파에 들어가게 되면서 벌어지는 사건을 담았습니다.

마법학교라고 해서 학원물일 거라 생각하는 것은 오산이고 타 학도에 비해 처지는 능력으로 인해 경원시 되는 주인공의 난감한 운명이 상당히 신선한 느낌을 줍니다.

약간 취향을 탈지 모르지만 제 생각엔 권경목 작가분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똑같이 상당한 재미를 얻을 수 있을 거란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 이유의 첫째가 선과 악의 경계- 책임감과 무책임함의 경계에서 평범하지만 단연 평범하지 않은 선택을 하는 주인공의 성격 때문이었습니다.

권경목 작가분의 나이트골렘에선 초반의 방탕한 주인공때문에 약간 음울한 느낌이 감돌았듯, '오크마법사'에서도 상당히 미묘한 경계에 주인공의 성격을 놓아두어 독자의 친근감을 자극하는 동시에 '저러면 안되는 것 아니냐.'는 미묘한 부정 사이에서 줄타기를 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이건 상당히 추상적인 느낌이기 때문에 읽는 이에 따라 다르게 느낄 순 있습니다만, 순탄치 않은 운명 속에서 적당한 탐욕을 부리는 주인공의 실리주의는 이후 주인공의 성장과 함께 소설에 몰입하게 만드는 원동력이 되어줬습니다.

둘째는 자신이 만든 체계에 대한 전문성 때문입니다.

근래 한 작품을 들자면 이상향 작가의 소드메이지에서 소설 안의 마나체계를 좀더 새로이 하여 신선한 느낌을 주는 동시에 이를 소설 전반에 걸쳐 중요하게 담아내어 충실함을 주었듯이 이 소설에서도 주인공이 몸담게 되는 오크학파에 대한 독창성과 그리고 스토리와의 긴밀한 연계를 통해 상당한 충족감을 선사하고 있습니다.

마지막 셋째는 밸런스인데 절대적인 무력이나 무공 인플레가 없고 한계점을 잘 설정해 놓았기 때문에 주인공이 계속 여러 이점을 바탕으로 성장하고 있음에도 한순간에 무언가를 이뤄 세상의 균형을 무너뜨리는 일이 없습니다. 때문에 소설 전반적으로 작가가 창조한 세계에 대한 안정감과 신뢰감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어쨌든 그러한 세가지 느낌이 저를 강력히 끌어당겼고 그로인해 2권까지 모두 탐독하는 동안 한 순간도 정신을 다른데에 빼앗기지 않는 깊은 몰입감을 안겨주었습니다.

다만 한가지, 오크 학파의 약간 과도한 특출성과 지나친 실리적 측면때문에 왜 그러한 학파가 사장되어 가게 되었는가에 대해 설명은 있지만 납득에는 약간의 문제가 있을 수 있습니다.

오크학파의 비전의 기술의 마이너스적인 부분이 분명 존재하나 그 제약을 비교적 어렵지 않은 방법으로 풀어내고 있기 때문에 주인공의 인생이 너무 술술 풀리는 듯한 느낌을 주기도 합니다.

하지만 그 이득에서 눈을 가릴 정도의 고난과 운명의 꼬임또한 잘 설정해주고 있기 때문에 비약적인 질주에 의해 스토리의 고삐가 풀려버리는 일은 없다는 것이 장점입니다.

취향에 따라 그 즐거움의 범위에 차이는 있겠지만 절대 실망은 느끼지 못할 재미있는 소설이라고 생각하여 추천합니다.

-근처 책방에서 이틀전에 봐서 신간인 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7월에 출판된 책이군요.. 현재 2권까지 출간되었습니다.


Comment ' 8

  • 작성자
    Lv.55 느므느므
    작성일
    07.10.20 09:08
    No. 1

    아 저도 재밌게 읽었지만.. 우리동네 책방서는 안 나간다고 바로 반품한 책이군요. ㅠㅠ 냉정한 사장님... 7번이상 안나가면 바로 반품시키니... ㄷㄷ 고등학생들이 잘 보는 책뿐....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 雪風1st
    작성일
    07.10.20 23:16
    No. 2

    권경목님 느낌이라면 꼭 봐야겠네요. ㅎ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6 소엽
    작성일
    07.10.28 23:40
    No. 3

    오크마법사.. 3권을 기다리는 중입니다
    완결되면 다시 읽어보고 살지 말지 결정짓기로 했거든요
    뭐.. 1~2권 재밌어도 뒷내용이 별로면... 낭패라서-_-;;
    월영문에서 첨에 만족했다가 후에 실망했던 기억이 생생합니다
    그래서인지 조금은 참을성있게 기다려볼까 하게되네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평가맘
    작성일
    07.11.08 14:55
    No. 4

    요즘나온책중그중낫네요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51 일곤대협
    작성일
    07.11.25 22:53
    No. 5

    짱입니다요... ㅡ,.ㅡ 그러나..넘늦게 나오네여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0 달빛선장
    작성일
    09.04.06 13:16
    No. 6

    취향탈거 같지만 저 같은경우엔 매우 마음에 들었습니다.
    하지만 늦게 나온다는점이.........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0 달빛선장
    작성일
    09.06.15 12:13
    No. 7

    언제 볼수 있을련지.........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엘마인
    작성일
    10.10.24 09:24
    No. 8

    안나오니 못보는군요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논단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2 저작권에 대한 관계당국의 안이한 인식에 대해서... +49 Personacon 금강 07.12.04 4,866
81 이내, 카디스를 읽고... +26 Personacon 금강 07.12.02 9,586
80 저작권과 불펌파일에 관한 이야기 1.(추가) +36 Personacon 금강 07.11.26 6,920
79 진부동, 스키퍼의 완결을 보고... +13 Personacon 금강 07.10.19 8,543
» 정민철, 오크 마법사 +8 Lv.1 인위 07.10.18 5,224
77 게임소설의 진화를 보다... +28 Personacon 금강 07.10.14 10,627
76 소월, 이계공명전의 기대... +1 Personacon 금강 07.10.13 3,550
75 남운, 호중지천(1-3권)의 세계... +3 Personacon 금강 07.10.12 4,123
74 여혼, 맹가열전을 1-3권을 읽고.. +4 Personacon 금강 07.10.03 3,066
73 오채지의 야왕쟁천록 1,2권을 읽고... +13 Personacon 금강 07.07.31 6,659
72 임영기, 독보군림 +14 Lv.1 인위 07.07.30 10,157
71 시장의 어려움/독자의 편식과 까다로움... /작가의... +61 Personacon 금강 07.07.28 7,507
70 송하, 귀혼 +5 Lv.1 인위 07.07.22 4,372
69 박성진, 광마 +16 Lv.1 인위 07.07.17 8,032
68 박선우, 흑룡의 비상.... +9 Personacon 금강 07.07.07 5,642
67 유진산, 고스트아머의 놀라움. +9 Personacon 금강 07.07.06 4,596
66 방수윤, 그가 쓰면 다르다. 허부대공. +24 Personacon 금강 07.06.14 10,334
65 태규, 풍사전기 1-3권을 보고 가능성을 보다. +8 Personacon 금강 07.04.22 6,181
64 촌부, 자승자박 1-4권을 보고... +4 Personacon 금강 07.04.22 7,835
63 별도, 질풍권에서 이야기를 보다. +19 Personacon 금강 07.04.05 6,318
62 진부동, 스키퍼에서 그의 부활을 보다. +4 Personacon 금강 07.03.20 4,460
61 비우, 고대산전기를 읽고.... +12 Personacon 금강 07.03.14 4,665
60 성진, 크래쉬를 보다. +9 Personacon 금강 06.12.27 6,466
59 설공, 추룡기에서 꿈을 보다. +4 Personacon 금강 06.12.23 5,179
58 송승근, 하울링에서 가능성을 보다. +10 Personacon 금강 06.12.23 4,741
57 파래, 레드서클에서 미래를 보다... +18 Personacon 금강 06.10.22 4,430
56 노경찬, 레드스톰의 가능성을 보다. +6 Personacon 금강 06.10.22 4,651
55 지켜볼 신인, 이호준의 [하이아데스]를 읽으며... +7 Personacon 금강 06.10.02 4,329
54 유쾌상쾌, 통쾌한 글, 황규영의 [잠룡전설]... +22 Personacon 금강 06.07.06 9,383
53 임수민의 "이계의 마스터"와 이상향의 "스틱스"를 ... +40 Personacon 금강 06.03.30 8,432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