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비평란

읽은 글에 대한 비평을 할 수 있는 자리입니다.



같은 꿈을 꾸다.

작성자
Lv.8 독자에요
작성
12.01.25 19:49
조회
4,449

작가명 :너와 같은 꿈

작품명 :

출판사 : 조아라

대의란 사람으로서 마땅히 지켜야할 큰 도리라고 한다. 같은 꿈을 꾸다의 주인공 수한은 툭하면 연민을 느끼고 도리를 읊으며 그것을 대의라고 한다. 그런데 수한이 살고있는 세상은 난세이다. 세상이 어지럽고 혼란스러울때 양심과 체면을 중시하는 도리가 과연 대의일까? 세상이 어지럽다면 일단 난세를 평정하기 위해 힘을 쏟는것이 대의가 아닐까? 수한의 대의보다는 실제 역사의 조조나 다른 난세를 살아갔던 혹은 평정했던 이들의 대의를 생각했으면 좋겠다. 실력과 세력이 따르지 않는 이상은 단순히 몽상일뿐이다. 이득이 따르지 않는데 타투같은 물건에 집단의 존망을 맡길 인간무리가 있을까? 체면,의리에 매여 우유부단한 행동을 하며 난 참 바른사람이야하고 자위하는 사람에게 과연 인재들이 운명을 같이 할까? 사람을 움직이는 것은 대의가 아니라 이득이다. 제발 이제부터라도 몽상을 통해 승승장구하는 식의 전개를 지양했으면 한다. 대의를 지켰다는 성인은 고사리를 캐먹다 굶어죽고 도척같은 무리는 호의호식하며 살다 천수를 누리고 죽는다. 세상이란 양심과 연민 동정심만으로는 조율할 수 없다. 평화로운 세상이었다면 어찌라도 해보겠지만 손꼽히는 난세였던 삼국지시대에 수한의 허무맹랑한 이상론에 제갈량,방통을 비롯한 무수한 모사,현신들이 감복탄복하는 모습에 지쳐버렸다. 난세를 정리한이들은 공맹의 무리가 아니라 한비자,이사,마키아벨리의 사상을 따른 현실을 직시하는 이들에 의해 이룩된것임을 작가님은 다시 한번 숙고했으면 좋겠다.


Comment ' 114

  • 작성자
    Lv.17 noodles
    작성일
    12.01.28 14:23

    조조를 매력있게 그려 낸건 역시 소설의 재미를 위해서겠죠. -0-;;;
    연의의 의의라면 거의 무관심에 가깝던 오나라를 괄시받긴 하지만 그래도 국가의 한축으로 조명해서 이국지에 덤에 가깝던 걸 정말 삼국지로 만든거겠죠.


    그 이전에는 오나라는 은하영웅전설에 페잔수준이였다고 하더군요. 동맹과 제국 사이에서 협잡질이나 하던 동네쯤으로..... --;

  • 작성자
    Lv.4 깜장바위
    작성일
    12.01.28 14:42

    하기사 그렇지요. 오나라가 뭥미 수준이니까... 악당측 위. 주인공측 촉 이었던 인식이었으니.... 오나라는 이야기꾼들이 써먹을 만한 인물도 거의 없고 재미도 없고....

  • 작성자
    Lv.17 noodles
    작성일
    12.01.28 14:49

    사실 오나라는 이릉 이후는 지네끼리 치고박고 하는 편이라 사서가 조명되어도 독자들에게 관심받을 가능성이 적은 편이죠.


    대신 역사학계쪽에서는 그 우물에서 발견된 수백개의 죽간이 있기 때문에 각광을 받고 있는 중인 것 같습니다.. 근데 그거 다 번역 될려면 엄청 오래 걸릴 것 같다더군요.


    그나마 최근에 나온 삼국지 책인 삼국지의 세계에서는 그 죽간 내용이 일부 나와 있더군요. 그 책 자체는 별로지만요. --;

  • 작성자
    Lv.14 하이아칸
    작성일
    12.01.28 21:34

    민간인학살이 권력쟁투보다 나쁘기야하지만 실제로 권력쟁투가 더 백성들에게 큰영향을 미칩니다. 현재도 민간인 학살을 한 전두환이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보다 훨씬 위대하다는 사람들이 세고 센판국입니다. 그리고 선거에서도 민간인 학살자를 투표로 찍어줬고요. 만약 백성들이 그렇게 깨여있다면 전두환이 왜 아직까지 잘먹고 잘살고 있을까요?
    나관중이 조조빠라고 하는데 삼국지 연의에보면 조조가 원소와의 전투에 승리하고나서 원소땅의 백성들이 피폐한걸보고서 일년간 세금을 제하는 내용이 나오는데 그이유가 백성들에게 민심을 얻으려는 간악한 생각때문이라고 나옵니다. 간악하다고요. 조조가 매력적으로 보이는것은 시대가 바뀌어서이지 나관중이 매력적으로 그린게 아닙니다. 나관중은 유비를 빛내기위해 조조를 악당중의 악당으로 만든것 뿐입니다. 삼국지연의를 그대로 번역한 글들 보면 조조를 칭찬하는 대목은 거의 찾기 힘듭니다.

  • 작성자
    Lv.4 깜장바위
    작성일
    12.01.28 22:34

    삼국지연의 전의 조조는 개새끼 그이상 그이하도 아님니다. 분명 전 나관중이 글을 쓴 그당시 삼국지 인물들에 인식에 대한 일반적인 인식에 비해 조조빠라고 말했지. 나관중이 지금의 조빠들과 같단 이야기가 아닙니다. 나관중이 조조를 칭찬할 필요가 없지요. 삼국지 연의상 당연히 조조는 악당입니다. 근데 연의 이전엔 더심합니다. 동탁이나 조조나 거기서 거기니까요. 그런 조조를 다채로운 색깔을 보여주는 악당으로 만들었습니다. 이정도면 동시기 사람들의 조조인식에 비해선 나관중은 조조빠로 불려도 할 말없단 소리입니다. 그리고 계속 삼국지이야기에 전두환 노태우 개세를 쓰지 마십시오. 그냥 사료로 반박하세요. 별 상관없는 두 개새를 써서 사람들 선동하지 마시고.

  • 작성자
    Lv.4 깜장바위
    작성일
    12.01.28 23:04

    삼국지연의 상에도 그이전에 재담꾼들의 이야기가 영향을 줬음을 볼 수 있는 장면이 많지요. 그중 압권은 조조가 마초에게 쫓길때의 장면과 그와 비슷한 양식으로 쓰여진 화룡도. 둘다 조조가 쫓기근 장면이지요. 이두장면은 재담꾼들이 이야기를 하며 조조를 조롱하며 클라이막스까지 올리기 좋은 소재들이고 그런 형식으로 쓰여져있습니다. 특히 화룡도는 우리나라에도 전해져서 조선에서 재담꾼들의 발전형인 적벽가로 전해질 정도
    삼국지 연의상 이야기꾼들의 이야기의 영향이 보이는 곳은 죄다 조조는 캐악당으로 묘사되어 있지요. 그것도 말하기 좋게 운율까지 맞춰서, 일례로 조조가 마초에게 쫓길때. 조조가 어딧냐? 전포입은 놈이 조조다. 조조가 어딧냐? 수염난 놈이 조조다.. 이런 형식 이건 적벽가 화룡도도 마찬가지. 조조가 상대를 비웃고 잘난체하다가 얻어맞아 도망가고 잘난체하다 얻어맞아 도망가고 마지막엔 관우에게 빌어서 빠져나가는 장면. 이건 문어체의 영향보단 구어체적 성격을 띄는 장면들이지요.

    근데 왜 이이야기를 제가 하느냐. 이런 구전은 예전부터 내려오는 일반 백성들의 인식을 보여주는 것이기때문입니다. 우리나라 판소리나 구전소설들과 마찬가지로요. 즉 삼국지연의 이전에 백성들에게는 조조는 그저 조롱의 대상일뿐이었다는 것을 보이는 겁니다. 뭐 삼국지연의 이후라도 크게 다를 봐없지만서도

    그리고 정사상 조조는 일반백성들에게 이야기를 해주며 먹고 사는 재담꾼들에게 악당말고는 어필할 수 가 없습니다. 누가 서주대학살을 한 자를, 순욱에게 빈찬합을 내려 토사구팽이 생각나게 할 자를 이야기 주인공으로 쓸까요. 술이나 밥도 못얻어 먹게. 이야기꾼들에겐 조조는 연의 이전이나 이후나 악당일수 밖에 없지요. 그에 반해 유비패거리는 정사상 선역으로 쓰이거나 스펙타클한 이야기가 많지요. 즉 재담꾼은 돈이나 술을 얻기위해선 일반 백성들이 좋아할만한 자들을 주인공으로 삼을 수 밖에 없고 그에 반하는 자들은 모두 악역일 수 밖에 없습니다. 그건 일반 백성들의 인식을 보여주는 것이지요. 이건 우리나라 구전소설, 판소리, 마당놀이등에도 해당되지요.( 풍자와 해학으로 조롱) 즉 어떤 지배자나 지배세력이 촉세력을 띄운게 아니라 그저 백성들 내부에서 생긴 인식임을 가장 크게 보여주는게 삼국지연의상 구전,즉 재담꾼들의 영향이 보여주는 겁니다.

  • 작성자
    Lv.17 noodles
    작성일
    12.01.29 01:20

    하이아칸님이 착각하시는게 쿠데타를 한 사람 치고 적법하게 제대로 투표해서 행정수반이 되는 경우는 드물어요.


    아니 그정도의 인물이면 그냥 군대 나와서 정치하다 대통령 되면 되는데 쿠데타는 왜 하남요? -0-;;

  • 작성자
    Lv.13 고염
    작성일
    12.01.29 17:10

    제머리로는 이해가 안가네요. 기존의 삼국지가 중요한가요?. 최소한 이작품 "같은 꿈을 꾸다" 에서는 참고 사항이죠. 기존의 삼국지 사료가요

    기존의 삼국지 .. 정사 등이 주된게 아니고. 참고 사항 이죠..

    전 그렇게 생각 하고 단순하게 봅니다..

  • 작성자
    Lv.18 superior준
    작성일
    12.01.31 00:50

    솔직히 이 정도 퀄러티 있는 작품이 나온것만해도 감지덕지... 같은 꿈 수준의 작품만 나와도 사서 볼텐데 말이죠.

  • 작성자
    Lv.3 티타임
    작성일
    12.02.01 15:34

    이걸 비평이랍시고..진짜.
    댓글보니까 진짜 대차게 웃기네요.자기가 몇줄위의 적었던 리플들은 안보이시나봐요?ㅋㅋㅋㅋ 삼국지를 비판한게 아니라 삼국지 팬픽 비판했는데 대체 언젠가부터 삼국지 지식배틀로 바뀌고..수한 행동당위성얘기가 어째서 정사에서 촉한정통론,조조는 선이었는가?악이었는가 로 바뀌는지요?진짜 다들 왤케 삼국지 얘기만 나오면 지식을 자랑하고 싶어서 안달이세요.하지만 덕분에 리플로 알아가는게 있네요.흠!!

  • 작성자
    Lv.2 절귀
    작성일
    12.02.01 21:51

    본문은 '난세인데 아무리 소설이라도 수한의 사상,행동등이 난세에 맞지않는데 그에 유화되고 그에 따른다는게 너무 허무맹랑하다' 뭐 이런 내용 아닌가요? 근데 왜 댓글은 삼국지 지식배틀인지....
    그리고 전 독자에요님 의견과 비슷한데요.
    언제 어디서 칼 맞을지 모르는 시대인데 마땅히 지켜야할 도리,예 그런것 보단 우선 전체적인 힘이 우선시 되야한다고 생각합니다.

  • 작성자
    Lv.1 Jagerbomb
    작성일
    12.02.06 15:11

    댓글들 보니 다들 지식자랑할려고 난리났네요. 비평글의 요지는 그게 아니지 않습니까? 타당한 요지도 있네요. 역사를 돌아봐도 인의로 이루어진 국가규모의 공동체가 있습니까? 그것도 중국 대륙정도의 크기와 그 당시 인구규모를 고려해 보면 통일을 위해 어느정도 맺고끊음이 강한, 이해타산적인 리더쉽이 필요한건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같은 꿈을 꾸다는 소설이고, 도덕과 인의에 바탕을 둔 이상향적인 리더쉽을 그리는 것은 작가의 마음이겠죠. 그렇다고 해서 '자식의 죽음을 감수하고 생판 모르는 타지의 시골사람에게 유일한 전염병 치료약을 건네주는' 주인공을 그린 소설에 좀더 현실적이고 합리 혹은 이해타산적인 면모를 요구하는 비평글이 잘못되었다고 생각하진 않습니다. 또한 비슷한 측면에서 타쉬하나에 부족의 운명을 거는 설정도 살짝 설득력이 떨어진다고 생각합니다.

    PS.유비가 인의롭다,아니다, 너는 정사는 읽어나 봤냐? 나는 주유전도 보고 이것저것 다봤다,...... 뭣들 합니까? '같은 꿈을 꾸다' 가 삼국시대의 역사를 재조명 하는 소설입니까? 지식자랑하려고 안달난 사람들 같네요

  • 작성자
    Lv.5 십팔반무예
    작성일
    12.03.03 05:21

    그냥 싫다 이런 건가...
    이 소설의 가장 짜릿한 장면들이 어디서 오는지를 생각해 보세요. 이상적이라 했던 것, 그것들이 실리적인 결과로 돌아오기에 수한의 계략을 가리켜 '덕계'라 칭하는 겁니다. 이상적인 것을 추구하는 주인공이지만 일을 풀어내는 건 실리적인 결과를 통해서입니다. 반대로 글쓴 분이 얘기한 주인공이 나왔다고 해보죠. 그럼 이 작품은 그냥 다른 작품이 됩니다, 치열한 계략싸움, 전쟁소설이 될 수는 있겠죠. 반면 지금 이 작품의 매력포인트는 하나도 건질 수 없죠.

  • 작성자
    Lv.5 십팔반무예
    작성일
    12.03.03 05:34

    작품이 마음에 안 든다라는 얘기로밖에 안 읽히 이유가, 이 작품이 어필하는 것은 어떤 부분인지, 작품에 대해 이해를 먼저 해보세요. 그냥 작품이 자기 기호를 얘기하시지 말고. 자기 취향은 제껴두고 작품에 대해 논해야죠.
    제목 자체가 '같은 꿈을 꾸다'입니다. 같은 꿈을 꾸는 사람들의 얘기를 그리겠다고 선언하고 글을 쓰는데, 그게 마음에 안 듭니까? 제가 볼 땐 그냥 삼국지물로만 이 작품을 이해하신듯 하네요. 본인이 생각하는 삼국지물에 대한 방향이 당연히 위 글의 내용인 것이고. '꿈'이 그저 난세종결이면 이 작품을 쓸 이유자체가 없습니다. 난세종결자가 작품 제목이 아니라고요.

    그리고 끊임없이 소설속에서 주인공은 얘기합니다. 수한이 얘기하는 온갖 제도들, 영구적인 게 아니라 상황속에서 최선이라고 생각되는 것, 후대에 변질될 여지를 인정하고, 어찌보면 변증법적인 발전과정의 일부로 이해합니다. 이상은 있되, 정치는 현실에 근거하고 있죠.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비평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찬/반
3512 퓨전 타임러너...좋은 소재를 가려버리는 아쉬움 한자락 +15 Lv.1 디코·X 12.01.28 3,364 13 / 11
3511 퓨전 볼수록 안타까운 소설 1월 0일 +9 Lv.1 제복만세 12.01.28 3,263 16 / 8
3510 퓨전 진심으로 심각함을 느끼게 해준 소설 신화창조, 전.. +41 Lv.1 제복만세 12.01.28 6,962 32 / 22
3509 판타지 차카게 살자 3권, 우려가 현실이 되어버리다. +14 Lv.7 알력학 12.01.27 2,850 17 / 3
» 기타장르 같은 꿈을 꾸다. +114 Lv.8 독자에요 12.01.25 4,450 20 / 61
3507 판타지 눈물을 마시는 새, 그리고 피를 마시는 새 (미리니름) +10 Lv.1 손목시계·X 12.01.25 2,545 23 / 1
3506 무협 대사부를 읽고 -임영기저- +7 Lv.1 비온후 12.01.25 2,625 6 / 5
3505 판타지 도시의초인, 진짜 짬뽕임 +11 Lv.7 알력학 12.01.24 2,576 9 / 1
3504 퓨전 제가 생각하는 데이몬 3부가 1부에 비해 크게 재미.. +15 Lv.1 일탈출 12.01.23 2,332 8 / 2
3503 퓨전 김정률 작가님 작품들,, 마왕데이몬 +3 Lv.9 삼절기인 12.01.23 1,997 6 / 3
3502 무협 아!형산파 4권까지 일단 감상평입니다. +3 Lv.1 我雷 12.01.22 1,829 5 / 1
3501 비평요청 어느 정도 분량이 쌓여서 정중하게 부탁드려봅니다. +16 Lv.1 古龍生 12.01.22 1,713 3 / 14
3500 퓨전 마법무림 11,12권. 아쉬운 완결. +4 Personacon singchon 12.01.21 1,623 0 / 1
3499 일반 루트미디어 이건 좀 심하군요. +12 Lv.22 필살유혼 12.01.21 4,975 11 / 0
3498 비평요청 출판사 +9 Lv.3 vkcjsghkd 12.01.21 1,543 3 / 10
3497 비평요청 조심스럽게.. 비평요청 드려봅니다. +5 Lv.3 0련아0 12.01.21 930 2 / 3
3496 기타장르 취급주의[새로운 도전 - 대종사] +40 Lv.13 에나스 12.01.20 3,979 33 / 3
3495 게임 프리메이지를 읽...지 못하고. +13 Lv.4 LightEcho 12.01.19 2,156 9 / 0
3494 비평요청 정연란 판타지. 황금 호밀 비평 요청합니다. +10 Lv.1 밀가루백작 12.01.19 972 6 / 7
3493 퓨전 그로스 언리미티드 4권까지 읽고서 +30 Lv.12 둘째형 12.01.18 2,286 22 / 3
3492 판타지 패왕악신 +7 Lv.17 거울속세상 12.01.18 1,629 11 / 9
3491 판타지 로또맞은사나이와 드림라이더2012를 읽고 +5 Lv.1 전차남자 12.01.18 2,323 4 / 4
3490 판타지 마법공학자 성질나는판타지 +10 Lv.7 알력학 12.01.18 2,671 28 / 3
3489 퓨전 EXP보다가 빡쳤다! +19 Lv.3 영원한꿈 12.01.17 2,770 17 / 1
3488 판타지 속이 답답해지는 언터쳐블 4권 +12 Lv.4 박세팅 12.01.17 1,959 11 / 2
3487 퓨전 파슈파티 대한민국은 돼지우리? +35 galmuri 12.01.17 3,027 38 / 51
3486 퓨전 파죽지세. 내 멘탈은 승천했어~ +19 Lv.15 天劉 12.01.17 2,532 22 / 2
3485 퓨전 진화의 영웅 - 작가는 십대일 것이다. +22 고독피바다 12.01.17 2,851 16 / 2
3484 게임 늦은감이 있는 대장장이 지그 감상 +3 Lv.3 레인호크 12.01.17 1,915 5 / 2
3483 판타지 1월 0일, 난 왜 이게 호평을 받는지 잘 모르겠다. +28 Lv.7 알력학 12.01.15 3,668 22 / 6

신고 사유를 적어주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