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비평란

읽은 글에 대한 비평을 할 수 있는 자리입니다.



신화..읽을 수가 없다

작성자
Lv.1 mintsif
작성
09.06.11 09:56
조회
3,687

작가명 : 무람

작품명 : 신화

출판사 : 환상미디어

다독을 하는 대여독자입니다. 하루에 두권이상 무협, 환타지 가리지 않고 (게임판타지 제외) 왠만한 책은 끝까지 보는 편이며 문피아를 오래 알아왔음에도 감상글이나 비평글은 거의 안썼습니다. 재미없어도 그러려니 하고 보는 편이라서요.

그런 저지만 꼭 비평하고 싶은 책이 신화입니다. 다른분들이 혹시라도 구매하거나 대여하는 것을 말리고 싶을 정도의 글이네요.

왜냐..왜 이렇게 심하게 비평을 하는가. 이유를 말씀드리겠습니다.

1. 상황의 중심이 되는 인물이름을 수없이 남발

  :인물의 이름을 말하는 것은 장면이 넘어가거나 여러 사람이 있는데 그 중의 한명을 언급해야 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이 책을 보면 그렇지 않습니다. 여러 사람도 아니고 한 사람이 장소도 이동하지 않고 그 사람에 대해 언급하고 있는데 이름을 계속 붙입니다.

  ex) 카이로스는 그렇게 생각을 하며 오른쪽 동굴 안으로 들어갔다. 그러자 그 안에는 작은 탁자 하나가 놓여 있었고 탁자위에는 책이 한 권 놓여있었다. 카이로스는 탁자를 향해 걸어가 책을 들고 안의 내용을 들여다 보기 시작했다. 그런데 안의 내용 중 별로 두임이 되는 그런 구절은 하나도 없었다. 카이로스는 가문에 남아있는 많은 책을 보았기에 책은 누구보다도 빨리 읽을 수 있었고 금방 필요한 내용이 없음을 파악한 것이다.카이로스는 책에 무슨 다른 장치가 ~(생략) 결국 카이로스는 실망을 하고~(생략) 카이로스는~(생략)

"안녕하세요 저는 카이로스라고 하는 후손이에요"

상황이 바뀌는 장면도 아니고 주인공 혼자 있는데 이름을 애타게 부르시는 작가님..주인공 이름이 카이로스라는 건 알고 있어요. 독자가 갓 한글 배우는 어린 아이인 줄 아시는 겁니까.

누군가를 언급할때마다 계속 그 사람의 이름이나 직책을 앞에 친절하게 붙여주시는데 너무 심합니다. 책을 읽는건지 사람이름을 외우고 있는건지 열이 올라서 주인공이름 언급횟수를 세어봤습니다.

23~63p까지 136번 카이로스 또는 카이를 언급하셨더군요..페이지당

3번 이상 언급된 셈입니다.

2. 접속사의 남발

  : 그러나, 하지만과 같은 접속사도 엄청나게 나옵니다. 긴 설명안드리고 예를 보여드리겠습니다.

ex) 그러나 세월의 힘을 무시할 수는 없는 것인지 초대의 대공이 누리던 영광은 이제 거의 사라지고 없었다. 거기다 이카로스 대공가는 손이 귀하기로 유명하기도 해서 항상 후손을 걱정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그리고... 대륙 제일의 가문, 하지만 이제 그 명성은 서서히 사라지려 하고 있었다.

6줄 사이에 그러나 거기다 그리고 하지만 네번나왔습니다. 이것도 통계를 내봤습니다. (9~33p까지)

또한 3회 바로 5회 그러나 8회 그리고 12회 하지만 12회 물론 9회 즉 7회 그런 8회 그랬던 2회 그런데 4회 그래서 4회 때문에 6회 드디어 3회 그러자 3회 그것은 3회 그렇게 2회 그러니 3회 이때 3회 그러면 2회 ..이 밖에 수많은 접속사 1회사용됨(24p사이에..)

3. 쓸데없는 설명

: 글의 양을 늘리기 위해서인지 몰라도 너무 쓸데없는 말이 많습니다.

ex) 그런 그는 처음에는 기사들이 익히는 검술로 시작했다. 그런데 기사들이 익히는 그 검술도 그가 느끼기에 제국에서도 찾을 수 없는 그런 고급 검술이었다.그런 고급검술을(바로 앞에 써놓고 또 쓰시네)

자신의 가문에서 기사들이 익혔으니 예전에 얼마나 강한 전력을 가지고 있었는지는 충분히 짐작이 되었다.

쓸데없는 말이 너무 많습니다. 예를 든 부분 말고도 다른부분에는 뭐라 1차설명해놓고 즉, 바로와 같은 말을 해서 같은 얘기 다시하거나 그러나 하지만과 같이 반대접속사를 붙여놓고 다른 얘기를 합니다. 이런 상황에서는 그러나와 하지만의 앞얘기가 전혀 쓸데없는 얘기더군요. 글의 양을 늘리기 위해서라 보여질 정도로요.

4. 횡설수설

  : 밥안먹어도 된다는 설명 실컷 해놓고 밥을 먹습니다.

ex)81p

지금은 그에게 음식이 중요한 것이 아니었다. 그에겐 책에 있는 검술을 익히는 것이 더 중요한 일이었다. 어쨌든 그만큼 카이로스가 배우고 있는 검술은 매력적이었고 엄청난 위력을 가지고 있는 대륙 제일의 검술이었다. 그는 검술을 몸으로 익히면서 점점 더 검술에 빠져들었고 이제는 식음까지 전폐하고 검술에 매진하고 있는 중이었다. 그것은 이미 몸이 소드마스터가 되어 어느정도는 음식을 먹지 않아도 견딜 수 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10p 후를 보겠습니다.

91p

카이로스는 눈으로 보이는 음식을 보면서 만족스러운 얼굴이 되었다. 그는 이곳에 들어와 제대로 된 음식을 오늘 처음 먹게 되는 것이었다. 때문에 그의 눈에 보이는 것은 진수성찬이나 다른없었다.

다른 부분도 이런식입니다. 어떤얘기 해놓고(별로 중요하지도 않은)

반대얘기로 덮어버립니다.

정리)

후..정말 슬픕니다. 아무리 재미없는 책이라도 끝까지 읽는 저지만 1권 중간까지보다가 접었습니다..네권이나 빌려놨는데 아까워도 억지로 못읽겠더군요. 작가분이 신인이라면 모를수도 있겠다 싶어 메일이라도 보내려 했는데 책 앞을보니 이미 작품을 4개나 쓰신 분이군요.

스토리 텔링 중요하지만 기본이 더 중요합니다. 스토리 보기도 전에 접어버렸으니까요.

차리리 양판소가 낫겠습니다. 그분들은 많이 팔리게 하기 위해서 독자가 보기 편하게 책을 글을 쓰시니까요.

추신:사람마다 생각하는 기본이 다르고 생각이 달라서 제 글이 누군가의 마음을 상하게 할 수 있음을 알고 미리 사과드립니다.


Comment ' 19

  • 작성자
    파초의꿈
    작성일
    09.06.11 10:31
    No. 1

    환상이니 머...그렇게 이해하고 비평을 읽는데...[책 앞을보니 이미 작품을 4개나 쓰셨더군요] 에서 경악...후...대단한데요...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립립
    작성일
    09.06.11 12:27
    No. 2

    동명의 무협소설을 떠올리고 깜짝 놀랐네요.

    자음과모음 출판사에서 나왔던 홍창만 님의 신화는 재밌습니다. 구할 수 있으심 그걸로 눈 정화 하세요. [..]
    그런데 어째 이 비평문 제가 쓰는 방식이랑 상당히 비슷한 것 같은..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21 雪雨風雲
    작성일
    09.06.11 12:45
    No. 3

    무협 신화는 재미있습니다.......
    추가로 환상입니다. ^^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4 Dainz
    작성일
    09.06.11 15:10
    No. 4

    뭘 넣을것인가? 보다는 뭘 뺄것인가를 고민하라... 는 격언이 마음에 와닿는 비평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몽그리
    작성일
    09.06.11 15:44
    No. 5

    토나오는 소설..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사악무구
    작성일
    09.06.11 17:52
    No. 6

    출판사가 환상입니다...
    요즘 대여고객은 스스로 지뢰를 찾아서 피해야 됩니다 -_-;;;;;
    저역시도 환상이라면 일부로 빌려보지만...
    그중에서 x같은것들이 많아서 보다가 욕하면서
    그냥 포기한 책들이 좀 되네요...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1 mintsif
    작성일
    09.06.11 20:25
    No. 7

    그동안 책을 대여할 때 스토리에 대한 부분을 중점적으로 봤었거든요. 가끔 읽기 거북한 작품도 몇개 있었지만 이정도까진 아니었으니까요.한번 크게 놀라고나니 환상미디어 책은 좀 자세히 봐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리플 달아주신 분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2 아이구름
    작성일
    09.06.12 13:34
    No. 8

    환상하나로모든걸이해했다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7 히키코모리
    작성일
    09.06.12 15:45
    No. 9

    환상적이네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9 흐물흐물
    작성일
    09.06.12 15:56
    No. 10

    음 환상이 뭔가요? 말 그대로 환상? 아니면 다른 의미에서 환상?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한상진
    작성일
    09.06.12 17:59
    No. 11

    고생이 많으셨네요
    빌리시기 전에 몇페이지 정도는 읽어보시지 그러셨어요

    요즘 기본도 안된 작가 많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단우운
    작성일
    09.06.12 20:24
    No. 12

    음 환상에 뭔가를 바라시는 독자가 잘못된듯한 분이기...
    예전에 포기한 환상을...

    그래도 환상은 작명과 표지는 예술이라는...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46 10140
    작성일
    09.06.12 21:20
    No. 13

    반대표가 하나도 없네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alsrb9434
    작성일
    09.06.13 00:32
    No. 14

    환상미디어라는 출판사를 말하는 겁니다.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3 솔개그늘
    작성일
    09.06.13 01:01
    No. 15

    환상엔 손이 안가더군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3 고덕상남자
    작성일
    09.06.28 19:31
    No. 16

    환상 쪽에서 지뢰를 하도 밟아대서 그쪽은 아예 안갑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9 캄파넬라
    작성일
    09.07.23 13:31
    No. 17

    환상미디어에서 이영도님 작을 출판해도 손이 안갈것 같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74 뽀드
    작성일
    09.09.26 05:44
    No. 18

    환상에서 7번째 기사가라는 작품이 나온게 신기할 따름...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3 메가마우스
    작성일
    09.10.12 00:11
    No. 19

    환상해서 이영도님 작을 출판하면 봐야죠. ... 덧붙여 전민희님도...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비평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찬/반
1471 판타지 오로파 - 그들만의 리그[미리니름] +139 Lv.71 세페르 09.07.21 4,470 33 / 4
1470 판타지 칠흑의 군주 +5 고요한아침 09.07.16 2,307 10 / 0
1469 판타지 제이코플래닛 +7 Lv.89 묵향 09.07.14 3,533 4 / 0
1468 판타지 묵향 25권을 읽고.. +1 Lv.89 묵향 09.07.14 1,930 2 / 0
1467 판타지 열왕대전기 +40 Lv.35 검미성 09.07.12 3,211 22 / 28
1466 판타지 [게임판타지]'아처'를 펼쳐보았습니다. +35 Lv.1 티에스 09.07.12 3,783 8 / 2
1465 판타지 이영도의 '그림자 자국' 심리 분석 +24 니그라토 09.07.10 2,538 3 / 26
1464 판타지 트루베니아 연대기..어휘력의 문제일까. +32 Lv.1 우유냥 09.07.01 4,851 22 / 2
1463 판타지 레드데스티니 - 흥미를 떨어뜨리는 사소한 것들 +6 Lv.1 가을로 09.06.27 3,588 8 / 3
1462 판타지 가르딘 전기... 임팩트가 약하다... +26 Lv.1 불패마왕 09.06.21 4,359 22 / 4
1461 판타지 라온 - 생각하고 쓰는 판타지가 보고 싶다. +14 Lv.1 가을로 09.06.20 4,505 37 / 0
1460 판타지 마법공학? 하기도전에 안죽는게 이상하다 +11 Lv.21 하늘가득별 09.06.19 3,897 38 / 1
1459 판타지 광휘의제국 +20 Lv.1 마법을걸어 09.06.18 4,371 20 / 0
1458 판타지 7번째 달의 무르무르 - 주관적비평 +50 Lv.1 fumedoll 09.06.17 3,866 33 / 31
1457 판타지 데모닉 +13 Lv.1 SinDongI.. 09.06.16 5,917 7 / 4
1456 판타지 이영도 단편 '키메라' +29 Lv.1 無利 09.06.14 2,933 1 / 32
1455 판타지 골든플라이의 정체가 궁금하다 - 스포 충분 +6 Lv.1 가을로 09.06.13 3,317 13 / 0
1454 판타지 열왕대전기-중세 종교의 세속과 교권에 대해서 +19 Lv.15 자쿠 09.06.13 3,475 8 / 11
» 판타지 신화..읽을 수가 없다 +19 Lv.1 mintsif 09.06.11 3,688 36 / 0
1452 판타지 더로드, 전형적인 게임 소설이 되다 +28 김진환 09.06.11 7,664 26 / 8
1451 판타지 열왕대전기 - 종교전쟁이 너무 쉽게 풀이되네요 +46 Lv.63 무영소소 09.06.09 4,356 24 / 9
1450 판타지 블러드 제너럴 - 이런 설정 정당한 것인가? - 스포... +13 Lv.1 가을로 09.06.06 5,286 43 / 2
1449 판타지 남작 군터(작가의 성금함에 아쉬움) +61 글꽝 09.06.06 3,898 24 / 11
1448 판타지 월야환담 채월야 개인적 아쉬움 +12 Lv.31 컴백홈 09.06.04 3,372 5 / 9
1447 판타지 골든메이지... 패러디소설이었습니까? +6 Lv.49 흐물흐물 09.06.04 4,827 3 / 0
1446 판타지 빌더스타 부족하다... +6 Lv.18 思認 09.06.01 2,747 8 / 3
1445 판타지 [게임] '아나키스트'가 무슨 뜻 인줄은 알고 있을까? +13 Lv.65 OtsukaAi 09.05.30 4,708 23 / 1
1444 판타지 남작군터 - 이젠 쉬어갈때도 되지 않았나요 +14 Lv.63 무영소소 09.05.30 3,861 12 / 2
1443 판타지 어느 집사의 일상 - 로스트 사가 - 스포 있음 +4 Lv.1 가을로 09.05.30 2,107 5 / 1
1442 판타지 남작 군터 좀 아쉽다. +10 무협낭인 09.05.30 2,847 10 / 3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