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비평란

읽은 글에 대한 비평을 할 수 있는 자리입니다.



게임 아키텍트 비평

작성자
Lv.32 Arkadas
작성
17.11.16 23:19
조회
451

제목 : 게임 아키텍트

작가 : 패스트

출판사 : 문피아


솔직히 말하자면 이 글을 비평을 하면서 굉장한 죄책감을 느꼈다. 나름대로 고심을 하면서 썼다는 티가 팍팍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꽤 호된 비판을 퍼부어야 할 것 같다는 느낌이 들어서이다. 이 글은 인기가 별로 없다. 그것은 제목탓도 아니고, 장르탓도 아니다. 그냥 글이 재미가 없어서다. 굉장히 직설적인 발언이지만 일단은 참고 들어줬으면 한다.

우선 이 글에 대해서 전반적으로 평해보자면 '전반적으로 뭔가 모자란 글'이라고 평하겠다. 사실 문장력, 문단 구분, 서술과 대화의 비율 등 전반적으로 조금씩 모자라다. 문장은 단조롭고 문단은 너무 짧게 끊는다. 대화와 서술의 비율을 적절히 맞추지 못했으며, 대화의 비중이 너무 커서 독자들이 사건의 흐름을 명확하게 파악하기 힘든 구조가 되어버렸다. 

하지만 이런 문제들은 전부 부차적인 문제들이다. 고쳐야 할 점은 맞지만, 앞으로 지적할 내용들에 대해서는 정말 새발의 피같은, 어찌보면 그냥 무시하고 지나갈 수 있을 정도의 문제이다. 그럼 진짜로 문제가 되는 부분이 무엇인가?  소재의 활용과 자극의 부재. 이것이 가장 큰 문제이다. 자. 하나하나 살펴보도록 하자.

우선 소재의 활용부터 언급을 하자면, 이 소설에서 소재는 게임과 그것의 개발에 있다. 우선 초반에 작가는 주인공에게 앞으로의 전개를 위해서 주인공이 게임을 좋아하는 이유와 그것의 개발을 꿈꾸는 장면을 추가하였다. 그래. 여기까지는 좋다. 개연성을 부여한다는 것은 소설에 있어서 반드시 필요하니깐. 하지만 과해도 너무 과했다. 중학교 시절을 그렇게까지 오래 끌 이유가 무엇인가. 어찌보면 전체적인 스토리에 그렇게 중요하지도 않은 부분인데 지루함만 더해졌다. 

또한 게임이라는 소재를 사용하기 위해 실제 게임을 차용했는데 난 이것이 2번째 실수라고 생각한다. 실제 게임들을 집어 넣음으로서 독자들은 이 세계가 현실을 기반으로 진행되는 세계임을 인지하게 된다. 이것은 곧 2가지 결과를 낳는다. 게임의 역사에 대해 잘 아는 사람은 주인공이 새로운 게임을 만들고, 현실과는 다른 부분을 서술함에 있어서 어색함을 느낄 것이다. 게임의 역사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은 도리어 역사책을 읽는 듯한 지루함을 느끼게 될 것이다.

 현실의 것을 그대로 가져오려면 그에 상응하는 매력요소를 마찬가지로 끌고 들어와야 한다. 하지만 이 글에선 그게 없다. 한 마디로 소재의 활용에 대하여 지나치게 깊게, 자세하게 파고 들어버린 면이 이 글에 있어서 독으로 작용했다는 것이다. 작가의 입장에서야 좀 더 자세하게, 좀 더 개연성 있게,좀 더 현실성 있게 쓰고 싶은 욕망이 있겠지만 이것은 어디까지나 소설이라는 점을 좀 더 고려를 했었어야 했다.

 그리고 자극의 부재. 이것이 어찌보면 이 글의 제일 큰 문제일 것이다. 문피아는 장르소설이 주류인 플랫폼이다. 그리고 장르소설의 특성은 바로 '오락성'에 있다. 하지만 이 글에서는 그러한 오락성을 찾아 볼 수 없다. 어설프게 순문학적 감성을 끌고 들어왔다고 해야 할까. 사건의 흐름에서 부터 소재의 활용과 문장과 문단의 서술에 있어서 그 어떤 자극도, 오락성도 느끼지 못하는 글. 이런 글에 장르소설의 독자들중 절대다수는 매력을 느끼지 못한다.

 소재 역시 그냥 특이할 것없는 단순평범한 직업물이며, 독자들의 속을 뻥 뚫어주는 호쾌한 전개가 있지도 않다. 스토리의 진행이 신속하여 시원시원한 느낌을 주는가 하면 그도 아니다. 사건의 진행이 독자들의 흥미를 끌 수 있는 기기묘묘하거나 정교한가? 그조차 아니다. 그저 단조롭고 잔잔하다. 이 글이 치유물이라면, 그런 잔잔함 자체가 목적인 글이라면 독자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었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아니다. 애시당초 이 글은 주인공의 게임개발에 대한 이야기, 어찌보면 직업물에 가까운 글이다. 그런 글에서 이런 분위기라면? 그저 지루한 글이 탄생할 뿐이다.

이 글을 쓰며 내가 이렇게까지 혹독하게 써도 되는지에 대한 회의가 들기도 하였다. 하지만 어설프게 이 글에 대한 칭찬을 늘어놓는 것 보다는 내가 느낀 점과 내가 보았을때의 단점을 확실히 표현하는게 더 나을 것이란 판단을 하였고, 이렇게 비평을 하게 되었다.

마지막으로 정리를 하자면, 이 글의 가장 큰 문제점은 지나치게 밋밋한 전개와 소재, 그리고 서술에 있다는 것이다. 이런 특징을 가진 작가라면 이런 직업물보다도 치유물, 일상물등이 어울릴텐데 문체와는 어울리지 않는 소재를 사용하였다는 점이 더더욱 안좋게 작용한 글이라고 할 수 있다. 작가에 대한 약간의 미안함과 함께 이 글을 마친다.



Comment ' 4

  • 작성자
    Lv.37 패스트
    작성일
    17.11.16 23:44
    No. 1

    비평 감사합니다. 많은 문제가 있네요. 이걸 어떻게 손 봐야 하나...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80 얀웨리
    작성일
    17.11.18 01:29
    No. 2

    음... 제가 선작해놓은 소설인데 여러가지로 안타깝네요.
    사실 이 소설은 제가 알기로 총 3번정도 다른 사이트에서 추천글이 있었고 그 사이트에서 소개하는 글 첫 말미에 대다수가 이상할정도로 조회수가 적지만 흥미로운 글입니다 라고 대다수 소개하더라구여... 사실 이 글은 약점이 많은 글입니다. 여기서 제가 생각하는 가장 큰 약점은 독자들이 몰입해서 글을 끝까지 지속적으로 보게해주는 몰입감이라 생각하는데 그중 가장 큰 부재는 주인공이 상당히 크다고 생각합니다.
    대다수 소설속에 주인공들은 성격이 진취적입니다.
    모험적이고 실패를 두려워 하지 않고 진취적이고 물론 그로인해 실패도 겪지만 긴 소설속 이야기 흐름속에서 그건 이보 전진을 위한 일보후퇴일뿐 긴 마라톤 코스로 본다면 플러스적이라 할수있죠. 그런데 이 소설속 주인공은 그런점이 약합니다.
    처음 주인공이 등장은 미국에서 한국으로 중학교 시절 넘어오면서 겪는 완전한 미국인도 한국인도 아닌 자신의 정체성에 잠시 고민합니다. 미국적 사고관으로 한국은 정말 이상한 나라이지요 저는 이 소설의 처음 이런 중학교 시절 묘사에서 주인공이 한국 사회적 관념에 이해못하고 가치관의 차이로 상처받지만 노력하고 극복해 앞으로 나서는 리더쉽 있는 모습 카리스마적인 전개를 예상했지만 약 60화가 넘는 분량 책으로 2권이 넘는 분량동안 아쉽게도 주인공은 전혀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습니다. 소설상 겪게될 위기는 아버지의 도움으로 무마하고 있고 주인공은 게임제작에 있어 부딪친 외부적 장애물 요소에 아니 도대체 왜라고 불만을 털어놓고 있을뿐 발생한 문제에 대한 본질적인 해결조건은 아직 하나도 없죠.
    아마 사이다 고구마로 대변되는 요즘 글 트렌드에 주인공이 매력적인 인물로 비춰지진 앉을것이죠 아마 글의 전개를 좀더 축소하여 순수하게 게임 개발에 집중된 모습과 시장에서 성공 그리고 주변 게이머의 반응 이정도를 좀더 빠르게 글에서 축약해 녹여냈더라면 좀더 독자들 반응이 다르지 않았을까 생각하긴 합니다.
    하지만 주인공은 단순한 게임 제작자 입장만이 아닌 사업가로서의 면모도 글에서 보여주었고 그 결과 사업적 장애물은 전부 아버지가 슈퍼맨 처럼 처리하고 게임 개발도 난항을 겪으면서 주인공은 굉장히 이상한 성격이 되버린거 같습니다.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80 얀웨리
    작성일
    17.11.18 01:37
    No. 3

    아마 지금까지 글의 전개상 갑자기 주인공이 변하긴 힘들겠죠
    아마 지금의 전개상 지금 게임개발중인 파트가 끝나기 까지는 약 2-30회이상 진행될듯 한데
    주인공은 여전히 사업적인 부분은 아버지에게 의존할것이고 아마 진행상 현재 개발중인 게임은
    시장에서 좋은 반응은 힘들겠죠. 그리고 아마 비평에서 언급하신 것처럼 글의 약점은 계속 진행될것 같습니다. 아마 작가님이 글에 어떤 변화를 주고 싶으시면 2-30회 이후 다음 게임 개발 파트부터 일텐데 제 생각에는 작가님이 글에 변화를 주고 싶으시다면 이런 사업적인 부분의 모습은 줄이고 철저하게 주인공이 게임 개발과 관련된 묘사로 보여주는 시점을 줄여보시는게 어떨까 생각합니다.

    찬성: 2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30 금빛돼지
    작성일
    17.12.06 00:33
    No. 4

    앗 성을 말할수 없는 웬리씨다.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비평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찬/반
공지 비평란 통합공지 +2 Personacon xeed 14.03.13 7,507 0 / 0
5130 라이트노벨 초보작가의 글입니다. 비평부탁드립니다. NEW Lv.2 천지명월 17:16 3 0 / 0
5129 게임 게임 소설 평가 부탁드립니다. Lv.15 문려현 18.10.13 85 0 / 2
5128 판타지 안녕하세요, 8월 공모전 참가작 비평 부탁드립니다. +2 Lv.11 김잭키 18.10.12 99 0 / 0
5127 판타지 검사님, 정의구현 가신다 비평글 부탁드립니다. +6 Lv.27 13월생 18.10.01 278 1 / 2
5126 현대물 한 번 읽고 평가좀 ><>< 해 줍쇼 Lv.16 간심용사 18.09.29 152 0 / 2
5125 비평요청 [레나 키우기에 갇혔다] 비평 부탁드립니다. +4 Lv.30 구팽이 18.09.27 192 0 / 1
5124 현대물 주인공 갑질만세, 누구를 위한 대리만족인가? +4 Lv.57 온달곰 18.09.21 627 14 / 11
5123 판타지 [만능만물상] 판타지/게임/퓨전 비평요청드립니다. Lv.7 붉은눈망울 18.09.20 218 0 / 0
5122 판타지 그림 그리는 마법사 +1 Lv.47 백발도사 18.08.31 482 5 / 5
5121 스포츠 옛날 소설 타격에 눈을 뜨다!(약간 스포) +1 Lv.77 경천 18.08.28 385 1 / 2
5120 비평요청 웹툰 속 엑스트라 비평 요청합니다. Lv.15 달군아 18.08.22 411 1 / 1
5119 비평요청 <악인의 천국> 비평 요청드립니다. +3 Lv.14 뭐왜뭐왜 18.08.16 391 0 / 0
5118 공지 80-90년대 무협에서 사용하던 이상한 행태가 많이 ... +2 Lv.59 누구나회원 18.08.14 635 12 / 6
5117 판타지 내가 키운 S급들을 보고 +2 Lv.12 귤맛초콜릿 18.08.11 726 6 / 5
5116 비평요청 [현판] 능력 개척자 비평 요청합니다 +3 Lv.17 천둥미르 18.08.06 459 0 / 0
5115 비평요청 두가지 인생 재 비평 요청합니다. Lv.7 갑과을 18.08.05 305 0 / 0
5114 일반 케메라 헌터가 되다 Lv.69 BrokenHa.. 18.08.05 366 0 / 0
5113 비평요청 케메라 헌터가 되다 비평 요청 합니다. Lv.16 간심용사 18.08.04 239 0 / 0
5112 판타지 70억분의 1의 이레귤러 아 정말 최악이군요.. 도저... +2 Lv.39 메덩메덩 18.07.27 930 12 / 2
5111 현대물 사이킥커 비평 좀 부탁드립니다. +5 Lv.9 라이트닝 18.07.23 329 0 / 0
5110 퓨전 포식자 란 글 비평 부탁드립니다. Lv.1 온다. 18.07.23 197 0 / 0
5109 현대물 [판!] 정의의 이름으로 널 심판해! 비평 Lv.32 Arkadas 18.07.17 328 2 / 0
5108 비평요청 <신이 죽은 세계에서> 비평 부탁드립니다. Lv.4 쓰렁쓰렁 18.07.17 241 0 / 1
5107 현대물 튜토리얼이 너무 어렵다 비평 +4 Lv.32 Arkadas 18.07.17 597 11 / 0
5106 현대물 책보고 가라 비평 +2 Lv.32 Arkadas 18.07.15 437 4 / 2
5105 퓨전 마신강림 비판 Lv.29 미스터바람 18.07.14 426 8 / 12
5104 현대물 프로페서(이북) 비평 +1 Lv.32 Arkadas 18.07.13 284 5 / 0
5103 비평요청 <재난 생존 매뉴얼> 비평 부탁드립니다. Lv.21 비령수 18.07.11 284 1 / 0
5102 현대물 영웅이 은퇴했다 비평 +5 Lv.57 온달곰 18.07.09 517 11 / 2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