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비평란

읽은 글에 대한 비평을 할 수 있는 자리입니다.



작성자
Lv.16 불량집사
작성
18.01.14 19:56
조회
565

제목 : 인당리 퀘스트

작가 :  불량집사

출판사 :  없음

 로또 2등에 당첨되다에 이어 인당리 퀘스트를 스고 있는 불량집사입니다.


 인당리 퀘스트는 어머니의 병환을 이유로 소읍의 면소재지 마을인 인당리로


 내려온 주인공이 현실에서 성공적인 귀향을 하는 이야기입니다.


 초보 글쟁이로서 제 글이 어떤지 알아보고 싶어졌습니다.


 시간을 내서 읽어주신다면 감사한 마음을 오래도록 간직하겠습니다.



https://blog.munpia.com/jungreader3/novel/105462




Comment ' 7

  • 작성자
    Lv.10 그뤠잇
    작성일
    18.01.15 11:29
    No. 1

    어....음.....
    문장력을 더 다듬으셔야 될 것 같아요.
    이게 본 작품 <인당리 퀘스트>의 첫 문장

    [해가 지는 인당리의 저녁 풍광은 과연 각별하다. 주로 2층의 살림집 앞마당에 놓여있는 평상에서 뉘엿뉘엿 져가는 해와 노을을 보는데, 네온이라고는 옆집 스모프 치킨의 간판 정도 밖에 없는 인당리의 황혼은 저릿할 정도로 아름답다.]

    이걸 제가 단점이라고 생각 되는 부분을 제거한 것.

    [해가 지는 인당리의 저녁 풍광은 각별하다. 주로 2층의 살림집 앞마당에 놓여있는 평상에서 뉘엿뉘엿 져가는 황혼은 저릿할 정도로 아름답다.]

    마지막으로 이건 제 식대로 노을, 저릿저릿 그리고 이어질 사건에 대한 키워드를 기반으로 제 창작 문장.

    [하루하루 저물어가는 노을. 평소라면 대수롭지않게 넘겼을 오늘의 노을이 왠지 모르게 나에게 서글픔과 안타까움 그리고 마음 속 어딘가가 저릿저릿한 고통으로 변하여 나를 짓눌러왔다. 애잔한 마음이 들끓어올라 내 눈시울에 눈물 한 방울을 적셨다.
    '어머니...']

    찬성: 0 | 반대: 8

  • 답글
    작성자
    Lv.16 불량집사
    작성일
    18.01.15 11:36
    No. 2

    마지막에 고친 문장은 제 취향이 아니라서 뭐라고 이야기해야 할 지 잘 모르겠네요. 일단은 담담한 문체를 지향하고 있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0 그뤠잇
    작성일
    18.01.15 11:46
    No. 3

    어... 음....
    마지막 창작 문장은 제 창작 문장이기에 제 개성이 들어가있는 것이죠.

    그게 문제가 아니라. 담담한 문체라고 하셨는데. 그냥 문장의 기본 구성이 기본적이지 않다고 말해주고 싶군요.

    과연([부사] 1. 아닌 게 아니라 정말로. 주로 생각과 실제가 같음을 확인할 때에 쓴다.)
    이라고([조사] 1. 마음에 탐탁지 않게 생각하는 대상임을 나타내는 보조사)

    그리고 중간중간에 뭔가 빠진 느낌.

    [인당리의 황혼은 (뭐가?) 저릿할 정도로 아름답다]

    담담한 문체가 개성이라도 기본은 하셔야죠.

    찬성: 0 | 반대: 5

  • 답글
    작성자
    Lv.16 불량집사
    작성일
    18.01.15 12:39
    No. 4

    과연 각별하다 - 아닌게 아니라 정말로 각별하다. 뭐가 문제죠?

    인당리의 황혼은 저릿할 정도로 아름답다. - 모든 표현으 다 쓰는 건 좋은 글이 아닙니다.

    취향의 차라고 할 수도 있지만, 예로 든 제가 쓴 문단과 엽충님이 쓰신 마지막 고치신 글 중 전 제가 쓴 표현이 더 좋습니다.

    전체의 글과도 더 어울린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제 글을 읽어주시고, 이렇게 댓글을 달아주시는 성의에 대해서는 매우 고맙고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0 그뤠잇
    작성일
    18.01.15 13:45
    No. 5

    오호. 좋게 받아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럼 문장은 제치고, 제가 보는 인당리 퀘스트의 문제점을 더 짚어보자면.

    사건이 느리게 흘러간다는 것과 장문의 필체와 대화가 사람의 눈을 피로하게 한다는 점을 꼽을 수 있겠군요. 또 담담한 문체를 작가님이 선호하셔서 그런지 몰라도 모든 사건과 결말 그리고 인물들이 또한 담담히 흘러갑니다.

    이게 좋을 지도 모르겠지만 대리만족을 느끼기 위해서 킬링타임 소설을 찾는 저 같은 사람에게는 솔직히 큰 카타르시스를 못 느끼겠네요. 물론 그것도 취향차이라고 해버리면 어쩔 수 없는 것이겠지요.

    사건의 전개, 절정, 결말. 인물의 대화, 캐릭터의 특성.

    모두가 담담한 문체로 대화, 서술 모두가 통일되게 흘러가버리니 읽기는 좋은데 읽고 난 뒤에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와 인물은 없는 것 같아요. 심지어 주인공조차 인상이 흐릿한 느낌입니다.

    찬성: 0 | 반대: 5

  • 작성자
    Lv.17 편곤
    작성일
    18.01.18 22:22
    No. 6

    제 기준에서 문장력은 딱히 흠잡을 부분이 없네요. 다만 가급적 육하원칙을 준수하고, 주어 동사반복를 꺼려하고, 시제를 과거에 두는 제 습관을 반영해서 고치자면,

    [해가 지는 인당리의 저녁 풍광은 과연 각별했다. 나는 2층 살림집 앞마당에 놓여있는 평상에서 해가 뉘엇뉘엇 넘어가는 노을을 보았다. 네온이라고는 옆집 스모프 치킨의 간판 밖에 없는 인당리의 황혼은 저릿할 정도로 아름다웠다]

    이렇게 되겠네요.
    근데 사람마다 문장구성 방식은 조금씩 다 달라서, 비문만 아니면 옳고 그른 것의 차이는 없죠.
    불량집사님 글은 차분해서 참 좋습니다.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17 제영운
    작성일
    18.02.09 17:54
    No. 7


    초반을 읽었는데 진행에서 소품적인 성향이 있군요. 오밀조밀, 이야기꾼의 소질이 돋보이는 개성적인 글입니다. 서랍장 같은 문체가 결합하여 상선유수의 특색도 있습니다. 다소 부족한 소설의 맛을 소소한 재미가 채워주니 퓨전적이군요. 초보 글쟁이라고 하셨는데 실험정신까지, 작가 소질이 다분합니다. 전조를 보노라면 과녁이 흐릿할 것이 아쉬우나 성향 상 자연스러운 현상이군요. 이러면 세련미가 더욱 중요하지요. 격조를 탄생시키면 소설의 질이 수직으로 상승하겠군요.

    쳇바퀴 같은 우리의 삶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져 나가는 것이 어느 정도 내다보입니다. 작품성이 있는 소설이 나오겠군요. 간과되고 익숙해진 일상이 새롭게 부각되고 재조명되는 시도가 담겼기를 바래봅니다. 빛이 나나 눈이 부시지 않는 우리의 인생, 그런 아름다움이 공허한 독자의 가슴에 수채화처럼 물들기를 기원하겠습니다.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비평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찬/반
공지 비평란 통합공지 +2 Personacon xeed 14.03.13 6,592 0 / 0
5061 비평요청 회귀하고 일어나니 신석기 비평 요청 합니다. NEW Lv.2 한성. 13:08 6 0 / 0
5060 비평요청 자색의 마법사 랜돌프 비평요청 드립니다. +3 Lv.6 망망한바다 18.02.21 70 0 / 0
5059 비평요청 [만렙NPC 이진혁]비평 부탁드립니다. Lv.11 라슬 18.02.09 151 0 / 0
5058 비평요청 [일연/퓨전/좀비물]리턴 좀비 서바이벌 비평 요청... +2 Lv.6 연우솔 18.02.08 237 0 / 0
5057 무협 [영웅협행] 조언 부탁드립니다. +2 Lv.12 Dimitri 18.02.07 219 0 / 0
5056 판타지 [막노동 계약자] 비평 부탁드립니다 Lv.7 덕지 18.02.06 130 1 / 0
5055 판타지 [도깨비 사냥꾼] 비평을 요청드립니다. Lv.11 늘초심 18.02.03 181 0 / 1
5054 비평요청 [빛의 수호자, 인간해방전쟁] 비평요청드립니다 Lv.21 라라벨 18.02.01 168 1 / 1
5053 기타장르 인포인트 인게이지 감평요청합니다. Lv.5 이나다 18.02.01 154 0 / 1
5052 비평요청 [나는 너의-] 판타지소설 비평 요청드립니다 Lv.9 먀이 18.01.30 176 1 / 1
5051 현대물 [세상은 게임이 아니다][스포] 비난에 가까운 비평... Lv.26 LJI 18.01.30 327 8 / 5
5050 비평요청 [능력 개척자] 비평 부탁드립니다! Lv.11 천둥미르 18.01.29 141 0 / 1
5049 퓨전 참 아쉬운 소설. 여기는 레벨월드. +1 Lv.31 kerin 18.01.27 378 5 / 0
5048 비평요청 제 첫작품이자 자식 같은 작품 비평 요쳥합니다. Lv.14 홀릭패밀리 18.01.23 308 1 / 1
5047 비평요청 [신이 죽은 세계: 엔드게임] 비평 부탁드립니다. Lv.15 제비비 18.01.19 220 1 / 1
» 일반 인당리 퀘스트 비평 부탁 드립니다. +7 Lv.16 불량집사 18.01.14 566 5 / 2
5045 라이트노벨 [이름 없는 히어로]의 비평을 부탁합니다. +2 Lv.9 반공기 18.01.06 418 0 / 1
5044 비평요청 [초식만 수련한다] 비평 부탁드립니다. Lv.34 벼끝 18.01.04 307 0 / 3
5043 비평요청 [사이코 필드] 비평 요청 드립니다. +2 Lv.5 고장난바퀴 17.12.30 330 1 / 2
5042 비평요청 [토르소-회색 지옥] 추리, 독자에의 도전! 비평 요... +4 Lv.11 민효신 17.12.29 383 0 / 2
5041 판타지 'SSS급? 거절한다!' 비평 요청드립니다. Lv.18 2deA 17.12.29 339 1 / 3
5040 판타지 간택당한 마법사 비평요청드려요! +2 Lv.46 칼튼90 17.12.29 366 0 / 1
5039 비평요청 멸망한 세계로부터 비평요청 합니다. Lv.17 김프레인 17.12.28 257 0 / 3
5038 무협 [변방의 포효] 가감없는 비평 요청드립니다. +4 Lv.19 기백(氣魄) 17.12.24 400 2 / 1
5037 비평요청 “나는 AI다”에 대한 비평을 부탁드립니다 +4 Lv.9 홍파라 17.12.21 447 0 / 1
5036 비평요청 수라도 - 복수의밤 비평요청합니다. +4 Lv.17 루나팝 17.12.19 364 1 / 2
5035 판타지 자의 작가님의 오버크라운 비평 Lv.49 天月流歌 17.12.19 420 16 / 1
5034 일반 현재 60억년 건축 뭐시기 작가 비평 Lv.39 어고르하 17.12.17 741 31 / 3
5033 비평요청 지상 최강의 마검사 비평 요청드립니다. Lv.18 모닝나이트 17.12.14 254 0 / 3

신고 사유를 적어주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